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스마일 엘리114

미국 세포라 일기- 인종차별주의자 손님과의 기싸움 저는 미국에 살면서 특별히 인종 차별을 당해 본 적은 없어요. 아, 미국에 온지 얼마 되지 않아 라스베가스 여행을 갔다가 식당 서버한테 차별을 당한적이 있었죠. 아, 모제스 레이크 살 때 펜스업자한테 당할 뻔 했던 것도 인종차별이였겠군요. 2020.09.08 - [미국 생활기] - 동양 여자 만만하게 본 미국 펜스 업자 참교육 이야기 1 동양 여자 만만하게 본 미국 펜스 업자 참교육 이야기 1 컴백 했습니다. 그간 말못한 얘기들이 너~~~무 많아서 어디서 부터 무슨 얘기 부터 해야 할지를 모르겠어요. 2020년 정초부터 지금 9월까지 정말 골 아픈 일들이 너무 많았거든요. 이제 진짜 조금 smileellie.tistory.com 2020.09.11 - [미국 생활기] - 동양 여자 만만하게 본 미국 펜스.. 2023. 5. 24.
미국 세포라 일기-매니저가 화가 난 황당한 이유 B양의 폭주 이후로 모든 팀멤버들이 클로징 전에 상품 보충 하는 것은 물론이고 클로징때 끝내야 하는 업무에 더 신경을 쓰기 시작했어요. 특히 이때쯤 그만 둔 멤버들을 대체하기 위한 새멤버들이 입사하기 시작한 시점이라 기본적인 클로징 업무를 익히기에도 좋았죠. 특히 b양은 매니저의 주의를 받은터라 더이상 지적 받지 않기위해 정말 열심히 하더라고요. 그게 눈에 보여서 안쓰럽기도 하고 그래서 b양과 일하는 날은 제가 계속 물건 보충을 해두었답니다. 그런데 정확히 일주일 뒤에 제가 오프닝이던 날 출근을 해 보니 또 클로징 업무가 하나도 안되어 있는거예요. 물건 보충도 안되어 있고 종이백 보충eh 안되어 있고 반품 상품 재진열도 안되어 있고요. 물론 그 전주에 150여개가 넘게 뜬거보다는 적게 떠 있었지만 물건 .. 2023. 5. 19.
매니저는 너만 좋아해 B양은 입사하기 전부터 입사 취소를 했다가 얼마 안 있어 다시 들어오겠다고 해서 동료들의 스케쥴이 꼬여 버리게 만드는 바람에 나쁜 의미로 강한 첫인상을 남겼습니다. 그리고 입사하자마자 2주 정도 되었을 때 임신 사실을 발표했고 그 이후로 툭하면 지각과 결근으로 동료들에게 지속적인 민폐를 끼치고 있었죠. 입사하고 단 한번도! 정말 단 한번도 제 시간에 온 적이 없어요. 보통 15분 정도 늦고 일찍 왔다고 할 때가 3~5분 정도 늦는건데 그 마저도 몇번 없다는게 문제죠. 결근도 너무 잦아서 차라리 지각을 해도 와 주는게 고마울 지경이라는 이 아이러니!!! 그런데 문제는 매번 근무 시간을 적게 준다고 불평을 늘어 놓습니다. 어떤주는 스케쥴이 일주일에 8시간 밖에 안 들어 있다며 이렇게 일해서는 공과금도 못 낸.. 2023. 5. 16.
세탁하는 공간도 예쁘게! 미국집 세탁실 꾸미기 그동안 세포라 직장 썰 푸느라 못 올린 집 꾸미기 포스팅 입니다. 제가 '엘리네 미국집' 책을 냈잖아요? 책 안에는 제가 저희집을 꾸미는 과정과 함께 어떤 방법과 기준으로 집을 꾸미는지, 집을 꾸미는 방법, 소품 선택 요령, 소품 배치 방법등을 담았어요. 그 중에 저희집 세탁실을 꾸미는 과정도 담았는데 그 부분을 여러분들께 공유 할려고요. 여러분들의 세탁실은 어떤 모습인가요? 저도 집 꾸미기에 관심이 없던 시절 세탁기가 놓여 있던 공간은 선반위에 세제통, 섬유 유연제통, 당장 쓰지 않을 여분의 세제통들로 어수선하고, 누가 일부러 들여다 보지 않는 공간이니까 청소도 게을리하고, 예쁘게 꾸며야 될 이유도 없는 공간이였어요. 그런데 제 집이 생기고 보니 어느 작은 공간 소중하지 않은 곳이 없고, 특히 제가 제.. 2023. 5. 9.
미국 세포라 일기-그녀의 변명 나나양과 단 둘이 클로징을 하게 된 날... 손님도 없는 한가한 밤 시간이 되었습니다. 사실 나나양은 제가 승진한 이후 새로 오픈하는 다른 매장의 리드 포지션으로 갈거라고 하기도 하고, 타 화장품 회사인 MAC의 매니저가 입사 제안을 했다고도 하고, 나나양의 아버지가 일하고 있는 항공회사인 보잉에 입사를 하겠다고 했어요. 매번 얘기할 때마다 계획이 바뀌고, 말이 바뀌고, 정말 그만둘 것처럼 얘기를 해 왔지만 정작 그만 둘 생각은 없어 보였습니다. 나중에 알게 된 사실 하나는 저희 매니저가 오픈 준비를 도와 줬던 다른 세포라 매장의 리드 포지션에 저희 콜스 매장 직원을 뽑아갔다는 사실이였어요. 게다가 그 직원 역시 나나양과 엄청 친한 사이였습니다. 그러니 나나양 입장에서는 저희 매니저와 콜스 매니저에게 심.. 2023. 5. 4.
미국 세포라 일기- 소문 사실 제가 승진하고 나서 시스템상에 제포지션 업데잇이 늦어졌어요. 그래서 틈 날때마다 업데잇이 되었나 확인을 해 보았는데 무려 석달만에 드디어 제대로 업데잇이 되었더라고요. 너무 신나서 B양에게 드디어 제 포지션이 시스템상에 제대로 업데잇 되었다고 했더니 “그럼 이제 진짜로 리드 포지션이 된거야?” 하길래 그렇다고 했습니다. “나나가 너 리드 포지션은 아니고 그냥 파트타임에서 풀타임으로 시간만 늘어난거라고 했거든“ 사실 그 사이에 좀 문제가 있긴 했었지만 자초지종은 그게 아닌데 나나양이 또 확실하지도 않은 얘기를 하고 다녔나보더라고요. 그래서 b 양에게 “좀 문제가 있긴 했지만 리드 포지션이 된건 맞아” 라고 말했죠. 그랬더니 b 양이 “사실은 나나가 그 풀타임 포지션이 자기 포지션이였는데 세포라 매니저.. 2023. 4. 29.
미국 세포라 일기-미국인 동료의 영업 비밀 이쯤하면 나나양이 어떤 캐릭터인지 감 잡으신 분들 많으실거예요. 자신감 넘치고, 자기애가 강하고, 자존감도 높은 사람이예요. 그도 그럴것이 외동딸인데다가 부모님한테 굉장히 사랑 받고 컸고, 항상 부모님으로부터 네가 최고다, 넌 뭐든지 할 수 있다, 넌 너무 아름다운 사람이다 이런 말을 듣고 자랐으니 자기 자신에 대한 의심이 전혀 없어요. 물론 저를 아랫것으로 여기긴 했지만 그건 자기 자신이 저보다 뛰어나다고 생각했지 제가 부족하다고 생각한 것은 아니거든요. 그래서 제가 나나양에 대해 적대적인 마음이 안 생기는거예요. 물론 인생을 그녀보다 두배 넘게 더 살아 온 제 눈에는 사회인으로서 하는 그녀의 행동이나 발언이 미성숙해 보일 때가 있지만 그건 정말 그녀가 아직 사회 경험이 부족하고 어리기 때문이고, 나이.. 2023. 4. 26.
미국 세포라 일기-뒤늦게 알게 된 엄청난 뒷 이야기들 일주일에 1 포스팅이 목표인데 다음 이야기를 궁금해 하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아 서둘러 포스팅 합니다. 댓글 독촉의 힘은 시간을 쥐어짜서라도 글을 쓰게 합디다. 자~ 그럼 이후에 알게 된 뒷 이야기들 시작합니다. 표면적으로는 나나양과 여전히 친하게 지냈어요. 저를 아랫것으로 여기던 나나양은 현실을 받아 들이기로 한건지 그 다음 근무 스케쥴로 함께 일하게 되었을 때 뭔가 저를 보스 대접 해 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일을 하기 전에 "이거 할까? 저거 할까? "물어보기도 하고요. 물론 그 전에는 없던 일입니다. 그런데 전 이 상황이 껄끄럽긴 마찬가지였어요. 제가 도움이 필요하면 부탁할 수는 있지만 이거해라 저거해라 시키는 동료는 되고 싶지 않거든요. 그냥 스스로 알아서 할 일을 찾아서 했으면 하는데... 가.. 2023. 4. 21.
미국 세포라 일기-나의 승진 소식에 기뻐 하는 동료와 분노하는 동료 시급 협상까지 순조롭게 진행되고 11월 1일에 저희세포라 매니저가 저의 승진 발표를 공식적으로 할 예정이여서 그 전까지는 다른 동료들에게는 이 사실을 함구하고 있었습니다. 진행 상황을 알고 있었던 건 콜스 매니저, 세포라 매니저 그리고 오퍼레이션을 담당하고 있는 뷰티 리드 어드바이저 라라양(부매니저급) 뿐이였어요. 이 모든 일은 10월 중순과 말에 걸쳐 진행되었고 11월을 약 사흘 정도 앞두고 있던 날! 저희 세포라 직원들은 일할 때 모두 스탁룸 열쇠를 지급 받아요. 이 열쇠는 마스터키라서 모든 스탁룸 뿐만 아니라 매장 내의 제품이 보관되어 있는 모든 선반 서랍도 열 수 있어서 출근하면 키를 대여 받고, 이름과 반출 시간을 쓰고 싸인을 합니다. 그리고 퇴근전에 반납 후 다시 한번 싸인을 해야 해요. 그러.. 2023. 4. 17.
미국 세포라 일기- 놓치고 싶지 않았던 승진의 기회 저희 세포라 매장에는 제가 입사할 당시 9명이 근무를 하고 있었어요. 세포라 매니저, 리드 뷰티 어드바이저 2명, 그 외에는 다~ 저와 같은 파트 타임이였죠. 리드 뷰티 어드바이저 2명 중 라라양은 오퍼레이션 담당이고, 가가양은 세일즈 담당이예요. 제가 작년 6월에 세포라에 파트 타임으로 입사한 후, 일도 너무 재미있고, 근무 시간도 아이들 학교에 있는 시간인 11시 부터 3시까지 하게 되니 딱! 이였어요. 너무 이르지 않은 시간에 출근이라 아이들 학교 보내고, 출근 전까지 그날 해야 할 집안 일까지 후다닥 끝내놓고 갈 수 있어서 저에겐 모든 조건이 완벽하게 맞아 떨어졌던 직장이였죠. 입사할 때 가장 걱정이였던 여름 방학이 문제였지만 여름 방학은 남편이 퇴근하고 오면 제가 6시부터 9시반까지 저녁시간대와.. 2023. 3. 31.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