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크리스마스9

크리스마스 아침 선물 개봉하기( 라이언 월드 토이가 뭐길래) 드디어 크리스마스가 지나갔네요. 이제 무슨 낙으로 사나~ 크리스마스 트리도 정리해야 하는데 날도 따땃해서 겨울 분위기도 안나는 이곳에서는 크리스마스 트리라도 잡고 있어야 겨울 같아서 1월까지는 트리를 치우지 않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어제 오늘 여기는 벌써 봄날씨에 비오고 바람부는데 심지어 바람이 따뜻하기까지.... 아무튼 지난 크리스마스 얘기를 하자면 12월이 되면서 부터 아이들 크리스마스 선물을 고심했지요. 평상시에 와플이가 해치멀, 해치멀~ 하길래 그게 뭔지도 확실히 모르면서 귀에 익어서인지 산타가 주는 선물은 해치멀로 정하고 미리 구입해서 숨겨 두었답니다. 그저 알을 스스로 깨고 나오는 새 인형이려니~ 했지요. 이렇게 이미 산타 선물을 다~ 준비 해 놓은 시점에 크리스마스 트리를 세우고, 이제 산타에.. 2018. 12. 31.
크리스마스 맞이 아이들과 쿠키 만들기 ​저희집에 약 4주간 친구네 부부가 와 있어요. 그 친구네도 아이들이 둘이라 저희 애들까지 넷이나 되다 보니 정말 동물의 왕국이 따로 없네요. ㅎㅎㅎ 나이도 4살, 3살, 그리고 둘째들은 각각 17개월 16개월로 나이대도 비슷하다 보니 아직 말을 들어먹을 나이들도 아니고 둘이서 집을 난장판을 해놔도 감당이 불감당인데 넷이서 난장판을 해 놓고, 소리 지르고 싸우고, 징징거리며 울어대니 진짜 집인지 시장바닥인지 모를지경입니다. 그래서 하루 정도는 좀 세렝게티 초원의 동물 왕국에서 벗어나 평화롭고 우아하게 아이들과 쿠키를 한번 만들어 보자했죠. ​일단 쿠키 반죽과 쿠키 컷터로 찍어내서 구워내는 작업은 엄마들끼리 후다닥 해 놓고 쿠키 장식을 아이들과 함께 하는걸로요. ​오븐에서 구워져 나온 슈가 쿠키들~ 원래 .. 2017. 12. 20.
크리스마스 시즌 단기 알바생 엘프가 돌아왔다-엘프온더쉘프 ​ 작년에 크리스마스 즈음해서 포스팅했던 미국의 신종 크리스마스 문화 엘프온더쉘프를 기억하시나요? 2016/12/22 - [미국 생활기] - 미국의 신종 크리스마스 문화 엘프 온더 쉘프 크리스마스 성수기 시즌 산타의 비정규 임시직원 엘프가 올해도 어김없이 열일해야 하는 시기가 왔습니다. 아이들에게는 상상력과 아름다운 동심을 지켜주는 이 엘프가 사실 부모의 수고와 아이디어가 필요한 일이라 마냥 즐거워할 수는 없어요. 그래서 검색력과 정보 수집은 필수! ​원하는건 다 나오는 내 사랑 핀터레스트에서 열나게 검색을 해 보니 재치있고 기발한 아이디어는 물론이고, 엘프온더쉘프 달력까지 나와 있네요. 이것만 따라해도 오늘밤은 어디에 어떻게 옮겨두지~ 하며 걱정 안해도 되겠어요. .....라고 하지만 우리집 상황에 맞.. 2017. 12. 12.
새해 복들 많이 받으셨습니까? 11월에 포스팅을 마지막으로 잠시 또 종적을 감췄다 검은별도 아니면서 또 나타난 엘리입니다. 움하하하하~ 먼저, 새해 인사를 좀 드리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저는 11월에 한국을 다녀 왔구요, 2014년도로는 마지막 방문이였습니다. 일년에 두 세번 갈까 말까 했던 한국 방문이 와플이가 태어나자, 외손자가 보고 싶어 사진을 보며 눈물을 흘린다는 친정 엄니땜시 2014년에는 5번이나 방문을 했네요. 이제 미국으로 들어가고 나면 가고 싶다고 갈 수 있는 거리가 아니니 일본에 있는 동안만이라도 열심히 와플이를 보여 드려야 할 것 같아서 그랬는데 이제는 정말로 갈 수 있는 날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ㅠ.ㅠ 한국에서 땡스기빙 전 날 다시 일본으로 돌아와 칠면조 대신 통닭을 먹으며 조촐한 땡스기빙을.. 2015. 1. 13.
초보 엄마의 100일 육아 경험기 그동안 블로그에 오셨다 헛걸음 하셨던 분들 많으시죠 ^^;;; 저 사실 요즘 너무 힘든 날들을 보내고 있거든요 ㅠ.ㅠ 남편이 3개월간 미국에 가게 되어서 저 혼자 아기를 돌보고 있어요 후아~ 혼자서, 가족의 도움 없이 하는 육아가 정말 이렇게 힘든지 몰랐어요. ㅠ.ㅠ 그동안 알게 모르게 남편이 얼마나 많이 도와 주고 있었는지 그 존재의 고마움이 있을때는 모르다가 이제서야 절실히 깨달았답니다. 남편에 대한 그리움(이라고 쓰고 육아 조력자에 대한 그리움이라 읽는..)이 나날이 커져 가고 있습니다. 마음 같아선 당장 한국으로 날아가고 싶지만 와플이의 여권이 아직 도착하지 않아서 이렇게 일본에 발이 묶인채, 하루 하루 그렇게 지내며 좀비 생활을 하고 있답니다. 으허허허허~~~~ 아무튼 도저히 포스팅을 할 기운도.. 2014. 2. 5.
미국 어린이들도 쓰는 '국군 아저씨께" 위문 편지 다들 크리스마스는 즐겁게 보내셨나요? 가장 큰 명절이 끝나고 나니 이제 뭘 기대하고 살아야 하나 기운이 팍~ 빠지네요. 그러나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뜨고, 또 2013년의 크리스마스가 있으니 다가올 미래를 기대하면서 힘을 내야겠죠? 저번주 목요일 제니가 저에게 줄 것이 있다고 하더라구요. 너의 블로그에 혹시 도움이 될지도 몰라서 좀 챙겨 놨어. 하며 그녀가 내민것은 여러장의 크리스마스 카드들이였답니다. 그런데 이 카드들이 그냥 크리스마스 카드들이 아니구요. 바로 미국 초등학교 어린이들이 미국 군인 아저씨들께 보내는, 위문 편지에 해당하는 "위문 크리스마스 카드"였죠. 저희들도 어린 시절 학교에서 국군 아저씨께 편지를 쓰지 않았습니까? 그런데 미국 어린이들도 자신들의 국군 아저씨께 위문 카드를 쓴다고 하니.. 2012. 12. 26.
지각의 이유로 "전철이 늦게 와서"라는 거짓말이 안 통해!!! 주말 잘 보내셨나요? 저는 남편과 주말에 스노보드를 타러 다녀 왔습니다. 운전은 절대로 남편한테 배우면 안된다더니 운전 뿐만 아니라 스노보드도 남편한테 배워서는 안되겠더라구요. ㅋㅋㅋ 작년에 갔을때 무제한 리프트 이용권을 끊었음에도 불구하고 전 리프트는 커녕, 초급자용 코스 제일 밑의 50미터만 왔다 갔다 했거든요. 그래서 이번엔 무조건 강사한테 배우기로 하고, 전 강사와 열심히 기초부터 배웠지요 ^^ 운동신경 제로인지라 엉덩방아를 어찌나 찧었던지, 차라리 떡방아를 하루종일 찧는게 더 쉽겠더라구요. ^^;;; 그럼 오늘의 얘기로 넘어와서!!! 일본의 주요 교통수단이 전철이라는 것은 다들 잘 아실것입니다. 저 역시도 출퇴근할 때 전철을 이용했답니다. 칼 같이 정확하게 시각표대로 운행하기 때문에 타려고 했던.. 2012. 12. 24.
밥에 묻혀버린 나의 프로포즈 이야기 최근 포스팅들이 결혼 얘기, 프로포즈 얘기가 나오다 보니 저의 프로포즈 얘기도 듣고 싶다는 분들이 많으셨.... 으면 좋겠지만 없네요???? ㅍㅎㅎㅎㅎㅎㅎ 그럼에도 불구하고 꿋꿋하게 강제로 들려드리겠습니다. 자~ 엘리의 프로포즈는 얼마나 로맨틱했을까요?? 지금까지 들려드린 제 남편의 이야기로 추측하자면 정말 정말 로맨틱하고 사랑스러운 이벤트가 당연히 있었겠죠? 일단 기대하시고!!!! 그러나 뒷일은 늘 책임 안 지는 엘리라는거 아시죠? ㅋㅋㅋㅋㅋㅋ 저희는 롱디 커플이였는데요, 남편과 저는 크리스마스에 라스베가스와 그랜드캐년 여행을 계획하고 있었답니다. (아~ 지금부터는 그때의 기억을 되살려 남편을 남친으로 칭하겠음, 다시 부를수 없는 이름 남친님하!! ㅠ.ㅠ) 제가 여행을 워낙 좋아하고, 남친은 (아~ 어.. 2012. 11. 1.
외국인 차별하던 미국인에게 이보다 더 통쾌할 수 없던 한마디! 오늘의 사연은 jay님께서 요청해 주신 미국에서 인종 차별 당한 이야기를 해 볼까 합니다. 제 이야기는 정확하게 따지면 인종 차별이라기 보다는 외국인 차별에 관한 이야기지만 차별의 범주에 들어가는것이니 괜찮겠죠?? 미국에서 인종 차별은 법으로도 엄격히 금지되어 있어요. 자신이 인종 차별 당했다고 느끼면 곧바로 고소 할 수 있고, 또, 상대는 고소 당할 수 있기 때문에 인종 차별을 절대로 드러내 놓고 하지 않아요. 설사, 인종이나, 외국인에 대한 편견이 있다고 할지라도, "인종 차별은 교양없는 사람들이나 하는 짓이야!" 라며 다른 사람들 앞에서는 본심을 드러내지 않습니다. (하지만 뒤에 가서는 본심을 드러내는 미국인들을 몇몇 보았다지요) 그런 까닭에, 인종 차별을 직접적으로 표 나게 당하는 일이 더러는 있.. 2012. 10. 8.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