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펼쳐보기688

비행기 타고 왕복 10시간 출퇴근 한 날! 제가 살고 있는 도시가 아닌, 다른 도시를 베이스로 배정 받으면 그 도시로 비행기를 타고 출퇴근을 해야 합니다. 아침 출근, 저녁 퇴근 하는 경우는 거의 없고, 한번 출근하면 2~3일 짜리 비행을 하고 오거나, 스탠바이와 비행 스케쥴이 겹치면 6일 후에 퇴근을 하게 돼요. 정확하게 말하면 비행이나 스탠바이 하루 전에 베이스 도시에 가 있어야 하니 7일 후에 퇴근이죠. 가정이 있고, 어린 아이를 키우는 엄마로서 이런 스케쥴이라니… 저도 처음엔 너무 절망적이였답니다. 엄청난 경쟁률을 뚫고 합격을 했고, 남편의 반대에도 최후 통첩을 날리면서까지 이 일을 포기하지 않겠다고 했는데… 그리고 그 힘든 7주간의 트레이닝도 겨우 끝냈는데… 이렇게 매번 6~7일씩 집에 가지 못한다면 이 일을 계속 할 수 있을지 회의가 .. 2024. 5. 19.
미국 세포라 일기-세포라에 일하면서 얻은 것! 제가 미국에 와서 잘 한 일이 뭘까 생각 해 보니 '세포라에서 일한 것' 이였습니다. 물론 제.일. 잘.한.일은 따로 있겠죠? 그리고 그 제일 잘한 일의 밑거름이 되어 준 것이 세포라에서의 경험이였고요. 혹시 지금 이 순간, 이제 아이들도 어느 정도 컸고, 내 일을 시작해봐도 되지 않을까? 라고 생각하시는 분이 계시다면 제 경험을 바탕으로 무조건 어디가 됐든 시작 해 보시라고 말씀드리고 싶어요. 식당 알바든, 리테일이든 시작이 중요하고, 그 곳에서의 경험은 분명 더 크고 더 넓은 곳으로 나아가기 위한 발판이 되어 줄거니까요. 저에겐 세포라의 경험이 델타 승무원으로 취업하는데 엄청난 도움이 되었습니다. 물론 일 하는 당시에는 몰랐지만, 승무원 면접 준비를 하면서 면접 질문에 대한 답변을 작성 하다 보니 모.. 2024. 5. 3.
한달치 월급 날려 먹은 이야기(부제: 미국 직장 퇴사 시 꼭 확인해야 할 것!) 아침부터 멘붕이 왔습니다. 이제 일주일 정도만 더 일하면 되어서 마음도 가볍고, 새로운 직장의 트레이닝 가기 전 집 구석 구석 대청소도 할 생각으로 신나 있었는데 문득 저에게 유급 휴가가 얼마나 남아 있고, 2024년에는 유급 휴가가 얼마나 더해졌나 궁금하더라고요. 퇴사시에 당연히 시간당 계산해서 급여로 지급이 되겠지... 하면서 인사부 어플에 들어가 봤더니 어랏? 그나마 있던 유급 휴가도 사라지고, 유급 병가만 남아 있고, 2024년에 120시간이 더 해져야 하는데 아직 그것도 안 보이더라고요. 그래서 유급 휴가 (PTO policy) 규정을 찾아 봤더니만 어므나 세상에!!!! 2023년에 유급 휴가 남은걸 다 쓰지 않으면 2024년에 다 사라지는거더라고요. 전 당연히 다음 해로 이월되는 것이라 믿고 .. 2024. 4. 16.
나를 위해 눈물을 흘리는 동료가 있다는건… 일을 그만 두게 될 거라는 것을 라라양과 D군은 이미 알고 있었지만 공식적으로 매니저에게 일을 그만 둔다고 알린게 아니라서 다른 동료들에게도 함구하고 있었습니다. 보통 일을 그만 둘 때 2주 노티스를 주는게 일반적이라 저도 2주 전에 알릴 생각이였는데 연초가 되면서 그만 두는 직원도 있고, 임시 직원들도 점점 근무 시간을 줄여서 내보낼 예정이라 제가 빨리 노티스를 줘야 맘에 드는 임시 직원을 내보내지 않고, 계속 일할 수 있게 하는게 좋겠다는 생각에 3주를 남겨두고 세포라 매니저에게 잠시 시간 좀 내 줄 수 있냐고 하며 말을 꺼냈습니다. "저...일을 그만 두게 됐어요" "음... 다른데로 가는거야?" "네, 델타 항공 에서 일하게 됐어요" "델타 항공이라니 그럼 내가 어떤 조건으로도 붙잡을 수가 없겠네.. 2024. 4. 12.
세포라 매니저 오퍼를 거절한 이유 입사 초기에 매니저가 유령 취급하는데도 묵묵히 할 일만 하다 집에 가면 되지~ 하는 마음으로 버텼던 나… 딸 같은 나나양의 은근한 무시를 이겨내고, 그녀보다 먼저 리드 포지션이 되어 그녀의 기를 꺽으며, 입지를 조금씩 다져 갔던 나… 그렇게 힘든 시간 잘 견뎌내고 드디어 매니저 포지션 오퍼를 받고, 세포라 직장썰에 해피엔딩 사이다 결말이 나는구나~ 하셨을텐데… 이건 왠 또 고구마여?!?!?!? 제가 세포라 직장썰을 블로그에 일기처럼 기록하면서 함께 읽어 오셨던 분들이라면 제 상황을 공감하고, 제가 잘 되기를 진심으로 바라셨을거예요. 그쵸?? 그렇다면 해피 엔딩 결말은 제가 꿈꾸던 직장에 입사하고, 가벼운 마음으로 세포라를 떠나는 것이 여러분들에게도 사이다 결말인거 맞죠? (맞다고 해 주세.......) .. 2024. 4. 9.
미국 세포라 일기-소원 성취! 제가 세포라 입사할 때 그려 본 제 미래에 '세포라 매니저' 라는 타이틀이 있었을까요? 네!!! 솔직히 전 제가 꿈도 못 꿔 볼 자리라고 생각했었어요. 욕심은 나지만 제가 욕심 낼 수 없는 자리라고 생각했거든요. 왜냐면 세포라 잖아요. 서른 넘어 이민 온 외국인인 제가 세포라에 파트 타임으로 일하는 것까지는 가능할지 몰라도 매니저까지는 불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하며, 풀타임, 리드 포지션만으로도 감사하게 생각하며 일하고 있었어요. 그런 저에게 세포라의 매니저로 일해 보지 않겠냐고 오퍼를 받은 것은 정말 제가 입사 당시에 꿈꿨던, 이루지 못할 것만 같던 그 꿈을 이룬거나 다름 없었습니다. 그래서 그 오퍼가 왔을 때 저의 대답은...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YES 가 아닌 NO 였습니다. 왜냐면 사실 전 당시 더.. 2024. 4. 5.
미국 세포라 일기- 완벽한 시나리오의 대반전 제가 콜스 매니저와 미팅을 한 후, 두명의 직원들이 미팅을 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라라양은 그동안 매니저와의 불화로 여러차례 미팅을 해 왔었기 때문에 이번에는 하지 않겠다고 하더라고요. 지속적으로 얘기를 해봐야 마치 불만을 토로하는 것 같다며... 그러나 그동안 조용히 있던 제가 나서서 얘기를 시작했고, 이후로 새로 들어 온 신입 직원들이 매니저에 대한 자신들의 경험을 말했으니 좀 더 심각하게 받아 들이지 않겠냐는 기대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사실 저희가 이렇게 이번 일을 계기로 움직인 건 시기적으로 적절해 보였기 때문이기도 했어요. 사실 다른 지역의 세포라 매장에 매니저가 퇴사를 했고, 그 지역이 저희 매니저가 살고 있는 지역이였거든요. 사실 그 매장이 오픈하고 얼마 되지 않아 매니저가 그만 두었고, 그.. 2024. 4. 2.
미국 세포라 일기- 매니저의 최애인 줄 알았더니... 작년 여름 즈음, 그땐 나나양, 라라양 셋이서 girl's night 을 가진 적이 있었어요. (이때까지만 해도 전 나나양을 그저 귀여운 꼬맹이 동료 정도로 생각할 때였음) 걸즈 나잇이래봤자 애 엄마들인 라라양과 저에게는 그냥 직장 밖에서 저녁 식사를 하고, 수다를 떠는 시간밖에 안되었지만 그것만으로도 기부니 조크든요. ㅋㅋㅋㅋ 직장 동료들과 밥을 먹으니 당연히 수다의 화제는 직장에 관한 얘기였고, 그 중심엔 누가 있다??? 바로 저희 매니저!!!! 제 미국 세포라 일기 시리즈를 읽어 보신 분들 중 눈치 챈 분들이 계실 수도 있겠지만 저희 매니저는 좀 특이한 성격이예요. 사람에 대한 호불호가 굉장히 강하고, 자기가 좋아하지 않는 사람이라면 티나게 그 사람을 유령 취급하거든요. 그 피해자 중 한 사람? 나.. 2024. 3. 29.
미국 세포라 일기- 변화의 시작 작년 여름 타 매장으로부터 상품 이동 요청이 왔습니다. 상품 이동은 새로운 매장이 오픈할 때 재고가 부족한 상품을 재고가 넉넉한 매장으로부터 받아 오거나, 판매가 잘 되지 않는 상품을 판매가 잘 되는 매장으로 옮기기 위해서 하는 업무예요. 저희는 콜스 백화점 안에 입점 되어 있기 때문에 이런 매장간의 이동은 콜스의 담당 부서 직원들이 담당하게 됩니다. 그런데 매장간의 이동 상품이 6800여개로 어마어마한 종류와 갯수 였기에 콜스 직원들이 저희 매니저에게 상품 이동이 있다고 알리고 준비하라고 했나 봅니다. 2주 정도 여유를 두고 매니저에게 알렸지만 저희 매니저는 이 업무는 저희 세포라 직원의 업무가 아니니까 하지 않기로 결정 합니다. 그리고 라라양과 저에게도 이런 내용을 전혀 공유하지 않고, 혼자만 알고 .. 2024. 3. 27.
현생의 삶 몇주간 포스팅이 없어 궁금하실까봐 잠시 짬을 냈습니다. 전 지금 제 인생에서 아주 중요한 시기를 보내고 있는 중입니다. 그래서 그 어떤 것도 다 제쳐두고 현생의 삶에 집중하고 있는 중이예요. 그리고 이제 그 끝이 조금씩 보이는 것 같아요. 그 이후엔 모든 얘기를 하나씩 차근 차근 다 할 생각입니다. 아직 몇 주가 더 남았지만 그동안 소식이 없더라도, 그저 제 갈길을 열심히 가기 위해 고군분투 하고 있으려니 생각해 주시고 몇 주뒤에 다시 찾아 와 주세요. (빈집에 계속 오시는 분들이 계시는 것 같아 죄송해서 그래요) 저.... 정말 할 얘기가 너무너무너무 많거든요. 이제는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될지도 모르겠는.... 그 정도로 쌓인 얘기들이 많답니다. 그럼 전 다시 현생의 삶으로 돌아 갑니다. 그리고 몇 주.. 2024. 3. 7.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