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스마일 엘리의 일상 시트콤92

그동안의 소소한 일상 이야기(땡스기빙~크리스마스) 누가 써 주신 댓글인지 수년전에 저에게 라면 먹는 이야기라도 올려 달라고 하셨던 분 ㅋㅋㅋㅋ 그 분 덕에 진짜 이런 쓰잘데기 없는 일상을 올릴 용기를 주셔서 오늘은 그동안의 라면 먹은 얘기나 다름 없는 소소한 저의 일상 이야기입니다. 전 작년 8월부터 정말 미친듯이 바빴거든요. 왜 바빴는지는 아마도 올해 4월이 되면 포스팅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아니, 포스팅 하고 싶은데 제발~ 포스팅 할 수 있게 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아무튼... 8월부터 나홀로 전지훈련 하다시피 하며 스파르타의 삶을 보내다가 9월 10월 부터 땡스기빙과 크리스마스 준비를 위한 상품 입고 작업으로 막노동까지 겹치고, 얼레벌레 그렇게 노동자로서의 생활에 치여 살다 보니 어느새 땡스기빙이더라고요? 땡스기빙 전날까지도 일하.. 2024. 1. 10.
미국 세포라 일기-직장에서 상사 보다 더 무서운 건 동료! 그동안 저희 매장에는 큰 물갈이가 있었습니다. 2022년 6월에 오픈한 저희 세포라 매장에 오프닝 멤버는 현재 매니저와 라라양, 저, 나나양 네명만 남았습니다. 대부분의 오프닝 멤버는 그만 두었고, 이후 새로 입사했던 다섯명이 오래 일하지 못하고 그만두고, 지금은 다시 새로운 멤버 5명이 들어오게 되었습니다. 그 중 예상치 못했던 동료의 퇴사는 라라양과 함께 리드 포지션이였던 가가양의 퇴사였는데, 가가양은 세포라에 입사하면서 나나양을 알게 되었고, 서로 집이 가깝고, 죽이 잘 맞아서 베프라 부르며 아주 친하게 지내던 사이였어요. 거의 매일 붙어 있다 시피하고, 밤샘하며 놀고, 같이 결근하는 날도 있고 그랬거든요. 가가양의 갑작스런 퇴사는 뜻밖이였지만 당시에 저한테는 대학에 진학하기로 해서 그만둔다고 했는.. 2023. 12. 27.
미국 세포라 일기-실적 뺏기는 정말 실수였을까? 저희 세포라 매장이 디스트릭에서 계속 1위를 하거나, 1위를 못해도 늘 상위권에 있는데 그것은 매출 실적 뿐 아니라 세포라의 리워드 프로그램인 뷰티 인사이더 가입률과 고객 설문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기 때문이예요. 그리고 고객 설문 평가에서 항상 높은 점수를 받아 내는 것은 바로 나나양이고, 그런 그녀의 필살기로 인해 해고의 위기에도 살아 남을 수 있었죠. 그런데 고객 설문 평가보다 더 더 중요한 항목이 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뷰티 인사이더 가입률입니다. 리워드 프로그램에 가입을 많이 시킬 수록 고정 고객을 많이 확보할 수 있기 때문에 세포라에서는 이 뷰티 인사이더 가입에 주력하고 있고, 직원들은 미가입 고객들의 가입을 위해 엄청난 마음의 부담을 느끼면서 일을 하고 있습니다. 한 눈에 다른 직원들과 비교.. 2023. 12. 17.
미국 세포라 일기-그녀가 살아 남은 이유 저의 세포라 일기에 큰 지분을 차지하고 있는 그 분! 그 분의 존재감이 워낙 크고, 캐릭터도 강하다 보니 모든 사건의 중심은 그녀에게 있기에 세포라 일기가 끊이지 않고 계속 이어질 수 밖에 없답니다. 사실 그동안 제 블로그에 포스팅 했던 일들만으로도 여러번 세포라 매니저와 콜스 매니저에게 주의를 받았고, 회사에서 그녀가 스스로 그만 두길 바라는 무언의 압박으로 스케쥴을 확~ 줄여서 일주일에 4시간~8시간 밖에 일을 못하게 했는데도 그런 어려운 시간을 꿋꿋하게 견뎌내고 저와 입사 동기로 아직까지 함께 하고 있어요. 동료들의 불평 불만이 쏟아지고, 이렇게나 일을 안하고, 주의를 주는데도 불구하고 바뀌는게 없다면 세포라 측에서 해고를 할만도 한데 왜 그러지 않는지 궁금하실거예요. 우선 우리 나나양은 눈치 없이.. 2023. 12. 14.
미국 세포라 일기-시드니 스위니를 아세요? 어제는 땡스기빙의 다음 날인 블랙 프라이데이였습니다. 블랙 프라이데이에는 엄청난 세일을 하기 때문에 제가 일하는 세포라도 새벽 6시에 오픈해서 밤 12시까지 영업을 했어요. 요즘은 온라인 쇼핑으로 많이 분산되어서 옛날처럼 인간 파도가 들이 닥치고 그런 일은 없지만 그래도 평상시 보다는 훨씬 바빴습니다. 홀리데이 시즌을 위해서 임시 직원들도 뽑았기 때문에 일하는 사람들이 많이 늘어 났지만 그래도 블랙 프라이데이 쇼핑 하는 손님들을 다~ 감당하기에는 역부족이더라고요. 새로운 신입 직원들에게 계산대를 넘겨 주고, 저는 매장을 계속 돌아 다니면서 손님들이 필요한 물건을 찾아 드리거나 도움이 필요한 손님들을 도와 드리거나, 뭐 궁금한 것은 없는지, 필요한 것은 없는지 계속 체크하는 업무 중이였어요. 그런데 한 할.. 2023. 12. 3.
죄책감 가득 생일 파티 (부제:미국 초등생 아케이드 생일 파티) 2023년이 끝자락에 있는 지금 올 한해를 어떻게 보냈나 뒤돌아보니... '풀타임 맘' 적응기를 보내느라 정신이 없었더라고요. 일도 하고, 가정도 돌보고, 아이들에게도 정성을 쏟겠다 했지만 전 그만한 그릇이 안된다는 것을 깨달았답니다. 풀타임을 시작한 후로 아이들에게 쏟는 시간은 줄어들었고 , 제 시간도 없음은 물론이고, 일주일에 하루 이틀 있는 쉬는 시간은 평일에 처리해야 할 각종 일들을 하고, 밀린 집안 일을 따라 잡느라 시간에 쫓기듯 살게 되더라고요. 그 와중에 가족 여행도 가고, 캠핑도 가고, 시댁도 다녀 오고 그러면서 많은 에피소드들이 있었지만 그간 세포라 직장썰 푸느라 제 일상 얘기를 거의 올리지 않아서 그동안의 얘기도 좀 해 볼게요. 베르란디님께서 우리 와플이와 제제의 안부를 물어봐 주셔서 .. 2023. 11. 20.
미국 세포라 일기-매니저의 망언 도난 사건이 있은 다음 날, 오프닝 멤버 였던 라라양이 저에게 대뜸 묻는 말은 " 어제 그 도둑놈들이 훔쳐 가는 동안 너 어디에 있었어?" "나는 매장 밖에 나가서 콜스 계산대 옆에 서 있었지. 너무 무서워서 전부다 거기에 모여 있었어. 콜스 수퍼 바이저도 안전이 제일 중요하다고 거기에 있으라고 했어" 그러자 라라양이 "당연하지! 내 안전이 제일 중요하지, 근데 콜스 매니저가 오늘 아침 뭐라고 했는줄 알아? 도둑이 들어와서 훔치기 시작하면 고객 서비스를 시작하래!!!" "왓!!!?!?!?!?!" 여기서 말하는 고객 서비스란 인사를 건네고, 도와 줄 것은 없는지 물어보는 콜스의 고객 서비스 응대 매뉴얼이예요. 입사할 때도 배웠고, 근무 하면서도 틈틈히 교육 받고 있는 내용인데 도난을 방지 하기 위해서 고객.. 2023. 11. 9.
미국 세포라 일기- 미국에서 도둑놈들에게 감사한 이유 제가 세포라에 일하는 동안 자잘한 도난 사건들을 많이 겪었는데, 사실 그동안 손 떨리게 무서운 도난 사건들도 있었습니다. 그중 가장 최근에 있었던 일은 지역 뉴스에도 나올 정도 였고, 또 미국 살면서 미국의 어두운 한 면을 직접 깨닫게 되었던 일이 있어서 그 얘길 해 볼까 합니다. 아마 작년 이맘 때 쯤이였을 것 같은데 저녁 한가한 시간에 가가양과 저 둘이서 근무를 하고 있었어요. 저희 매장에는 계산대가 정면 입구를 바라보고 있고, 계산대의 오른쪽으로는 향수 코너가 있어요. 아무래도 향수가 고가제품들이기도 하고, 도난도 가장 빈번해서 계산대에서 가장 가까운 위치에 있는게 아닐까 하는 제 뇌피셜... 아무튼 그날 따라 세포라 매장에는 손님이 한 명도 없었는데 키가 큰 남성이 후드티로 머리를 덮어 쓰고, 검.. 2023. 11. 5.
미국 세포라 일기-너 위로 올라갈 생각 있니? 많은 분들이 나나양의 스토리에 사이다 결말을 원하시는데 인생사가 늘 사이다 같을 순 없잖아요. 그리고 꼭 나나양에게 불이익이 있어야 사이다 결말은 아닌거고요. 하지만 분명 여러분들이 좋아하실만한 결말이 있을테니 인내를 가지고 그동안의 긴긴 이야기들을 차근 차근 읽어 주시길 바랄게요. 이것이 거의 1년 반에 걸친 에피소드들이라 짧은 글들로 한번에 정리할 수도 없고, 또 얘기가 끝나나 싶을 때쯤 새로운 에피소드들이 계속 생기다 보니 계속 결말 없이 얘기가 이어지고 있어서 답답하실 수도 있겠지만요. 하지만 저를 믿고 응원해 주시는 분들이라면 분명 좋은 결말이 있을 거라는 것은 약속 드릴게요. 간만에 나나양의 에피소드를 벗어나... 오늘은 저와 매니저의 얘기를 들려 드릴까 합니다. 여러분들도 아시다시피 매니저가.. 2023. 10. 27.
미국 세포라 일기-그녀의 호박씨 까기 저도 수요일에 휴무 받아서 스탁 업무 좀 안 했음 좋겠는데 지금껏 단 한번도 수요일에 휴무를 받은 적이 없어 불공평하다는 생각으로 가득차 있던 차에 나나양이 잔꾀를 부리는 것을 보니 더이상은 못 참겠더라고요. 그리고 그녀의 행동 중 맘에 걸렸던 것은 매니저나 라라양이 있을 때는 일하는 '척' 이라도 하는데 저랑 같이 있을 때는 대놓고 너무 일을 안 한다는 것이였죠. 엄연히 포지션의 서열로 따지자면 제가 그녀의 상사인데도 상사 대접은 기대도 안 했지만 적어도 같은 동료로서 제가 일을 하고 있으면 눈치껏 같이 일을 해야죠. 근데 저 혼자 일을 하고 있는데도 마스카라 바르고, 트리트먼트 바르고... 여전히 저를 상사로 인정하기 싫은거였어요. 그 썰을 먼저 풀어야 하는데... (도대체 얼마나 많은 일이 있었던거.. 2023. 8. 3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