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펼쳐보기614

올 것이 왔다! 오셨습니다!!! 그분이... 드디어 제게도... 코.로.나 위드 코로나 시대라 피해가면 좋겠지만 그럴 수 없다면 큰 고생 없이 지나가길 바라면서 생활 했어요. 뭐, 아이들 학교 다니기 시작하고 나서 부터는 사실 언제 걸려도 걸릴 것 같다는 예감이 있었어요. 물론 아이들 학교는 마스크 의무라 점심 시간 외에는 마스크를 끼고 생활하지만 학교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나왔다는 알림 메일을 하루도 빠짐 없이 받고 있었기에 정말 코로나에 대한 경각심이 무뎌졌거든요. 그 사이에 와플이도 확진자와 직접 접촉이 있었다는 메일을 받고, 다음 날 학교에서 코로나 테스트 후에 등교한 적도 있었고 말이죠. 등교 첫날 부터 확진자 메일을 받았을 땐 많이 걱정되고, 두려웠는데 매일 매일 메일을 받다 보니까 나중에는 읽지도 않게 되고,.. 2022. 1. 29.
서양 엄마들 잠 못 이루게 만든 신종 크리스마스 문화 엘프 온 더 쉘프 땡스기빙이 지나고, 12월 1일, 본격적인 크리스마스 시즌이 되면 잊지않고 저희집을 찾아 주시는 밤손님이 있죠. 바로 엘프 온 더 쉘프의 엘프! 2016.12.22 - [미국 생활기] - 미국의 신종 크리스마스 문화 엘프 온더 쉘프 미국의 신종 크리스마스 문화 엘프 온더 쉘프 오늘은 한국에서는 잘 모르는 새로운 미국의 크리스마스 문화 하나 소개 해 드리겠습니다. 엘프 온더 쉘프라고 직역하면 '선반위의 요정' 인데요, 땡스기빙이 끝나고 나면 산타를 위해 일하는 smileellie.tistory.com 2017.12.12 - [미국 생활기] - 크리스마스 시즌 단기 알바생 엘프가 돌아왔다-엘프온더쉘프 크리스마스 시즌 단기 알바생 엘프가 돌아왔다-엘프온더쉘프 ​ 작년에 크리스마스 즈음해서 포스팅했던 미국의 신.. 2021. 12. 27.
크리스마스 분위기 물씬~ 캔디캐인 테마의 크리스마스 트리 미리 크리스마스~ 할로윈 가고, 땡스기빙 가고, 크리스마스가 다가 옵니다. 발 빠른 사람들은 할로윈 끝나자 마자 크리스마스 장식을 시작했지만 저희집은 땡스기빙을 너무나 소중히 여기는 와플이 아부지 때문에 절.대.로. 크리스마스 트리를 땡스기빙 전에 세울수가 없어요. 그래서 땡스기빙 지나가기를 얼마나 기다렸다고요. 매년 하는 트리 장식이지만 그래도 해마다 설레이고 새롭게 느껴지는 이유는 매번 트리의 테마를 다르게 해서 장식을 하기 때문이죠. 몇년전 제가 미국의 하비라비 (hobby lobby)의 크리스마스 장식품 포스팅을 했었는데 기억들 하시나요? 2018.11.12 - [미국 생활기] - 미국의 크리스마스 용품 구경하기 -hobby lobby 색깔별로, 또 테마별로 팜하우스 테마, 캔디캐인 테마, 캔디랜.. 2021. 12. 19.
미국 씨애틀 변두리 동네에서 보낸 2021년 땡스기빙 크리스마스를 코 앞에 둔 지금 땡스기빙 포스팅을 올리는 세 발 느린 엘리네 블로그... 요즘 제가 뭘 또 사부작 사부작 하느라 바빠요. 음.... 안.물.안.궁.해도 셀프 발설하자면... 최근에 1층에 있는 화장실을 좀 고쳤답니다. 새로 지어서 들어온 집이라 고칠 이유는 없었지만 생활에 불편함을 느낀 요소가 있어서 그것을 해결 할려고 시작한 일이 결국 화장실을 전체적으로 손보게 되었어요. 그것도 포스팅 할 예정이고, 또 크리스마스가 다가 오잖아요. 그래서 크리스마스 장식 용품 쇼핑에다가 크리스마스 맞이 데코에다가, 가족들 크리스마스 선물 포장까지... 이것만 있나요? 아시다시피 땡스기빙 지나고 12월 1일부터는 매일 밤손님이 오시기 때문에 그 손님 밤마다 맞이 하느라 잠도 못 자고 기다려야 해서 밤잠도 .. 2021. 12. 11.
홈카페 (커피 스테이션, 커피바) 만들기 2탄 홈카페 만들기 1탄 이였던 부페 테이블 페인트 칠하기 과정을 끝내고 이제 정말 본격적으로 홈카페 만들기에 들어 갑니다. 안 보신 분들은 홈카페 만들기 1탄 부터 봐 주세요. 2021.11.17 - [미국 생활기] - 홈카페 만들기 1탄- 부페 테이블 DIY (feat. 포터리반 따라잡기) 우선 제가 원하는 홈카페의 컨셉은요... 미국 시골 동네의 작은 카페 카운터 느낌으로 한쪽 벽면을 카페 카운터 뒷쪽의 선반이 있는 공간과 같은 느낌으로 꾸미고 싶었어요. 인테리어 라고 할 것도 없이 그냥 나무 선반위에 커피 관련 용품들 쭈르륵 올려 놓았지만 그게 또 수수하게 멋스러운 그런 느낌이요. 식탁이 있는 공간의 한켠에 홈카페를 만들기로 하고 그 벽면을 검정색 초크 페인트로 칠했어요. 카페 벽면에 분필로 메뉴 씌여.. 2021. 12. 1.
홈카페 만들기 1탄- 부페 테이블 DIY (feat. 포터리반 따라잡기) 새집으로 이사한 후, 제일 먼저 만들고 싶었던 프로젝트가 커피 스테이션이였어요. 그냥 홈카페 처럼 해 놓고, 카페 안 가도 집에서 카페 온 것 같은 느낌으로다가 커피 한사발 하는 그런 갬성을 즐기고 싶었달까?? 특히나 이곳은 일년에 반 이상 비가 내리는 곳이니까 왠지 커피 스테이션은 저에게 선택이 아니라 필수인 것 같았어요. 이사 오기 전부터 커피 스테이션 만들 공간 찜 해 뒀던거 아시죠? 드디어 그 프로젝트를 시작했답니다. (사실 프로젝트 끝난게 6월이였어요. 그간... 이것 저것 할 일이 너어무~ 많았거든요.) 암튼 이 커피 스테이션도 그 프로젝트 중 하나였고, 그 첫단계인 커피 스테이션에 놓을 부페 테이블(사이드 보드) 을 구입하는 것이였어요. 이 부페 테이블 위에 에스프레소 머신과 커피 관련 용품.. 2021. 11. 17.
2021년 할로윈과 우리집 할로윈 장식 할로윈은 끝났지만 2022년 할로윈이 다가 오고 있습니다. 그래서 할로윈 뒷북 포스팅이 아닌 2022년 할로윈 맞이 포스팅이라고 할게요. 제가 할로윈을 기다릴 이유는 없지만 그 시즌이 다가오면 괜히 설레고, 기대되고 그렇더라고요. 집 안팎을 장식하고, 아이들이 어떤 코스튬을 입을지 정하고, 함께 호박등을 조각하는 그 시간들이 아이에게 평생 기억에 남을 추억이 되고, 그것이 아이들에게 제가 조금씩 쌓아 줄 수 있는 유산 같거든요. 어린 시절에 즐거웠던 추억이 많아 나중에 어른이 되어서도 저와 그 추억들을 회상하며 나눌 얘기가 많았으면 하는 마음이기에 저 역시도 손꼽아 기다리나 봅니다. 미국은 할로윈 장식에 진심인 사람들이 많아서 집 앞마당에 유령 테마 파크 개장인가 싶을 정도로 으마으마하게 장식하는 사람들.. 2021. 11. 9.
미국인들의 할로윈 서프라이즈 Boo basket ! 한해가 꺽이기 시작하는 7월부터 기다려 왔던 할로윈이 드디어 지나갔습니다. (할로윈 기다리느라 블로그 내팽겨쳤냐고요? ㅠ.ㅠ 말 못할 사정도 아닌, 꼭 말해 드리고 싶은 사정이 있었으니... 그건 나중에 얘기하고요) 해마다 할로윈을 보내면서 할로윈 집장식, 코스튬, 잭오랜턴 만들기, trick or treat하며 사탕 받으러 돌아다닌 것만 알고 살다가 지금 살고 있는 이 동네로 왔더니 또 새로운 미국 문화를 하나 알게 되었어요. 할로윈이 가까워지고 있던 10월 초의 어느 날, 집 현관문 앞에 놓여진 할로윈 사탕 바구니... 사탕만 들어 있는게 아니라 아이들이 가지고 놀 수 있는 할로윈 테마의 작은 장난감들, 그리고 어른들을 위한 와인까지, 온 가족 알차게 서프라이즈 할 작정으로 배달된 게 틀림 없었어요... 2021. 11. 3.
엄마표 슈퍼 마리오 테마 생일 파티 우리 작은 아기 제제의 다섯번째 생일이 돌아왔습니다. 작은 아기라 하기에는 너무 커버렸지만 그래도 저에게는 포에버 베이비니까요. 아기때의 고물고물하던 그 발이 어느새 자라서 제 손바닥 만하지만 아직도 저는 그 발의 냄새를 킁킁 맡고, 뽀뽀를 하곤 해요. 몇년이 더 지나야 이 귀여운 발이 징그럽다며 내팽겨치게 될까요? ㅎㅎ 이곳에 이사를 온 후 와플이와 제제는 너무나 잘 맞는 동네 친구들을 사귀게 되었어요. 이웃집 아이들인데 나이도 와플이 제제와 같은 동갑이라 나중에 개학하면 학교도 같이 같이 다닐 수 있고, 무엇보다 아이들의 관심사가 너무 똑같아서 (포켓몬, 요괴워치 덕후, 닌텐도 덕후) 잘 어울려 놀더라고요. 서로 장난감도 교환하고 말이죠. 그러더니 어느날 제제가 자기 생일이 언제냐고 묻더니 그날 저녁.. 2021. 8. 23.
데니크릭 캠핑장, 미국 워싱턴주 독일 마을 리븐 워쓰 캠핑 3일째 되는 날 아침. 오늘은 캠핑장 정리하고 떠나야 하는 날이라 아침을 최대한 간단하게 먹어야 하는데... 전날 저녁 식사를 안 먹는 바람에 준비해 온 바베큐 백립이 그대로 남아 있어 떠나기 전에 먹어치워야 했어요. 그래서 아침부터 백립 굽고, 첫날 남았던 스테이크 마저 굽고 했더니 저녁 만찬 같은 아침 식사가 준비 되었습니다. 이런 식의 아침 식사는 2018년 한국에서 받은 엄마 밥상 이후로 처음... 아침 식사로 고기와 밥이 등장하는건 미국인들에게는 무척이나 낯선 풍경이라... 남편이 한국에서 아침밥상을 받아 들고 놀란 눈으로 저를 쳐다 보던 옛생각이 나네요. ㅎㅎㅎ 아침을 겁나 무겁게 먹고, 무거워진 몸으로 짐정리를 호다닥 한 후 다음 목적지로 출발~ 캠핑갈 때 필요한 짐을 각자 싸도록 했는.. 2021. 8. 11.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