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전체 글626

집 꾸미기가 너무 어려운 분들께 질문합니다. 여러분~~~ 저의 오랜 구독자분들은 이미 잘 알고 계시겠지만 제가 미국 살림& 미국집 인테리어 책을 준비중이잖아요. 거의 대부분의 작업이 끝나가고 원고도 거의 대부분 넘긴 상태이고 막바지 수정과 보정 작업 중에 있어요. 출판 예정일도 제가 생각했던 것 보다 훨씬 빨라질 것 같아요. 그래서 지금 작업에 속도를 내느라 거의 매일 밤마다 새벽 3~4시까지 작업을 하고 있답니다. 심지어 오후에 세포라 출근하고 집에 퇴근하고 오면 10시인데 그때부터 작업하느라 거의 밤새다시피 해요. 그래도 끝이 보이니까 열심히 하고 있어요. 제가 만들고 싶은 책은 그냥 쉽게 집 꾸미기 좀 하고 싶은데 소품은 뭘 사야 되는거야? 어떤 소품끼리 매치 시켜야 되는거야? 어디에 뭘 둬야 하는거야? 방 분위기 한번 바꿔 보고 싶은데 뭐 .. 2022. 9. 1.
나의 도플갱어를 찾았다! 이 세상에 자신의 도플갱어가 세명은 있다는데, 전 그 중에 한명은 확실히 찾은 것 같아요. 약 13년전에 한 인터넷 카페에서 누군가가 올린 글에 제가 덧글을 달았어요. 저보다 11살이나 어린 동생이였는데 인생11년 더 살아 봤다고 그 경험으로 제가 조언해 줄게 있었나봐요. ㅎㅎ 그런데 그 조언이 그 친구에게는 와닿았던지 그 덧글을 계기로 그 인터넷 카페에서 친해지게 되었고 메세지를 주고 받고 하다가 약 1년 정도가 지나서 정말로 만나기 까지 했어요. 그리고 첫 만남 이후 약 5개월 정도 뒤에 한번 더 만나고 이후로는 서로 페이스북 친구가 되어 페이스북에 올라오는 사진을 보면서 그렇게 서로의 근황을 지켜 보기만 했었죠. 뭐 따로 연락을 하고 지내지는 않았지만 가끔씩이라도 그렇게 사진을 보면서 근황을 알 수.. 2022. 8. 29.
미국의 묻지도 따지지도 않는 반품 제도 뒤에 가려진 진실 미국의 화장품 편집샵 세포라에 근무를 한지 벌써 두달이 넘어 석달째에 접어 들고 있어요. 일하는 것이 즐겁고 동료들도 너무 좋아서 일 시작하길 정말 잘했구나~ 하며 감사한 마음으로 일을 하고 있답니다. 그런데 일을 하면서 딱 한가지!! 제 마음을 무겁게 하는 것이 하나 있어요. 바로 반품 제도 입니다. 미국에 사는 분들은 다들 아시겠지만 미국의 반품 정책은 하나님 부처님 공자 맹자 순자의 마음 보다 더 어질고 너그러울 정도로 아.묻.따 아니겠습니까? 한국이나 일본의 경우는 반품이 꽤 까다로워서 (지금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제가 한국에 살 때인 약 10여년전) 단순 변심의 반품은 잘 받아 주는 곳도 없었고, 옷과 같은 재판매가 가능한 경우는 반품이 가능했지만 이미 사용을 해 버리거나 개봉을 해 버린 제품의 .. 2022. 8. 18.
2022년 캠핑-노스 캐스캐이드 국립 공원 (north cascade national park) 6월부터 일을 시작하게 되었지만 다행히 입사 전에 미리 캠핑 계획을 말해 두었기 때문에 캠핑을 취소하지 않고 다녀올 수 있었어요. 인기가 많은 캠핑장은 4~5개월 전에는 예약을 해 두어야 한다는 것을 알면서도 남편의 휴가 일정등등 여러가지 상황등을 지켜보다가 예약을 하려니 시기를 많이 놓쳐서 정작 가고 싶은 곳들은 이미 예약이 다 끝나버렸더라고요. 그래도 다행히 운좋게 예약을 할 수 있는 곳이 있어서 3박 4일 일정으로 다녀 왔답니다. 이번에 다녀 온 곳은 캐나다 바로 아래쪽에 있는 노스 캐스캐이드 국립 공원에 있는 newhalem campground 예요. 캠핑 사이트는 텐트 하나 치면 딱 맞는 사이즈이고, 여유 공간은 없었어요. 단점이라면 옆 사이트와 너무 가까웠다는 것, 수도 시설이 화장실 옆에 있.. 2022. 8. 12.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