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보수& 집 정리 - 리얼터 선정 - 스테이징 - 포토 - 리스팅 - 쇼잉 - 오퍼 - 조건부 계약 - 인스펙션 - 어프레이절 - 클로징 (판매완료) 


지난 포스팅 스테이징과 포토 단계를 지나 오늘은 리스팅과 쇼잉 단계입니다. 


포토 단계까지는 모두 제 손을 거쳐야 하는 단계라 정신없이 바쁘고, 스트레스가 많지만 이 과정이 지나 리스팅 단계에 들어서면 이미 주사위는 던져진 것이므로 이제 구매자들의 선택을 기다리기만 하면 됩니다. 물론 리스팅 이후에 쇼잉이 들어오면 리스팅 사진 처럼 집을 정리하고 비워줘야 해서 그에 따른 불편함과 스트레스가 있긴 합니다만 집만 빨리 팔 수 있다면야 당연히 감수해야하는 것이죠. 


리스팅


전문가의 손길을 거친 사진은 리얼터가 마켓에 리스팅을 합니다. 제일 먼저 MLS라는 리얼터들의 매물 공유 사이트에 리스팅을 한 후, 이후 질로우, 리얼터 닷컴 등등 각종 부동산 웹사이트와 각 리얼터들의 마켓팅 전략에 따른 웹사이트에 광고가 나갑니다. 리스팅이 되고 나면 우리집이 마켓에서 구매자들에게 어느정도의 관심을 받고 있는지 구매자의 반응을 잘 살펴야 합니다. 팔릴 집들은 보통 2주안에 결정이 난다고 해요. 

2주안에 집을 못 팔았다면 일단 노란불이구요, 한달안에  못 팔았다면 빨간불! 이것은 마켓에 장기 체류가 예상된다는 적색 경보입니다. 

그래서 보통 리얼터들이 한달안에 오퍼를 받지 못하면 마켓팅 전략을 바꾸자고 제안 해 옵니다. 리스팅 가격을 내리거나, 집안의 스테이징이 안되었다면 스테이징을 해서 다시 사진을 찍어 리스팅 사진을 바꾸거나요. 그리고 마켓에 오래 머무를수록 집을 팔 확률은 점점 내려 가기 때문에 보통 최초 리스팅 후 2주를 골든 타임으로 보고, 그 시기 안에 오퍼를 받지 못하면 빨리 전략을 바꾸는게 중요해요. 빨리 팔지 않아도 된다면 상관없지만 그렇다고 하더라도 마켓에 오래 있을수록 집 가격은 내려가기 때문에 어쨌든 손해입니다. 왜 2주를 골든 타임으로 보느냐면 구매자들은 마음에 드는 집이 올라오면 망설이지 않거든요. 집 구매가 저렴한 쇼핑이 아니기 때문에 신중하게 시간을 두고 생각한 후 구매할 것 같지만 그 반대로 저렴한 쇼핑이 아니기 때문에 마음에 드는 집이 있으면 망설이지 않는거죠. 왜냐면 마음에 드는 집이 마켓에 널리고 널린게 아니니까요. 그리고 내 마음에 드는 집은 다른 구매자의 마음에도 들기 마련이기 때문에 놓치고 싶지 않은 집이라면 바로 오퍼를 냅니다. 그래서 팔릴 집들은 2주안에 판가름이 난다는것이고, 2주안에 오퍼를 받지 못했다면 오픈 하우스를 하거나, 가격 조정을 하거나, 스테이징을 하는 것으로 전략을 바꿀 준비를 해야 합니다. 

저도 워낙 급했던지라 2주를 예상하고, 2주안에 오퍼를 받지 못하면 가격 조정 할 각오를 하고 리스팅을 했습니다. 그리고 질로우에서 구매자들의 뷰 수와 저장 수를 보면서 마켓의 분위기를 살폈죠. 그때 당싱시에 하루에 6개씩 새로운 집이 리스팅이 되던 때라 매물이 많아져서 마음이 무척 초조하고 불안했었어요. 


다행히도 리스팅한지 몇시간 되지도 않았는데 뷰수가 300명이 넘고 27명이 저장을 하면서 동네의 경쟁 매물들을 제치고 1위가 되었습니다. 일단 반응이 나쁘지 않아서 안도했고 이런 분위기라면 2주 안에 충분히 오퍼 받을 수 있을 것 같더라구요. 



하루만에 450명 정도가 질로우에서 저희집을 클릭 했으니 이 중에 못해도 두 세명은 조만간 집을 보러 오겠죠. 

2일째 되는 날 오전에 확인했더니 그 사이에 100명이 더 넘게 보았더라구요. 하지만 더 이상 이 숫자는 의미가 없었습니다. 그 이유는 다음주에...


쇼잉 

리스팅이 되었으면  구매자들이 온라인에 있는 저희집 사진을 보고 실제로 집을 구경하러 오는 쇼잉 단계로 넘어갑니다.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사진이 잘 나와야 쇼잉이 많고, 쇼잉이 많아야 오퍼 받을 확률이 높아집니다. 쇼잉이 없다는 것은 집을 보고 싶은 사람이 없다는 것, 절대로 좋은 신호가 아니죠. 

저희는 리스팅 하기도 전에 리얼터와 계약하자마자 그 다음날 갑자기 리얼터가 3시간 뒤에 쇼잉이 잡혔다고 할 수 있겠냐고 하더라구요. 그때는 한참 집 정리를 하던 중이였고, 뒷마당 정리와 차고가 정리가 안되 쇼잉을 할 수 없는 상태였는데 마켓에 내 놓기 전에 구매자의 반응 '미리보기' 체험을 해 보고 싶었달까요? 그래서 수락했습니다. 이 날이 바로 휴지걸이 못 걸겠다고 징징대던 남편과 부부싸움 해서 일주일 말 안 할 각이였는데 완전 미친 협동 정신을 발휘해서 2시간만에 모든 정리를 끝내고 하이파이브를 하며 집을 비워줬습니다. 아, 미국에서는 구매자가 집을 보러 오면 도착전에 집을 비워주고, 구매자가 떠난 후에 집에 돌아와야 합니다. 이것은 구매자가 편안하게 집 구경을 할 수 있게 하기 위한 것이기도 하고, 또 한편으로는 집 주인에 대한 편견을 가지고 집을 보지 않도록 하기 위한 이유이기도 하지요. 그래서 보통은 집 주인의 인종이나 종교등을 알 수 없도록 스테이징을 하고, 계약이 끝날 때 까지 구매자와 판매자가 전혀 만날 일이 없기도 합니다. 저 역시도 집을 구매할 때 저희 집의 전 주인을 본 적도 없고, 집을 팔면서도 저희집을 구매한 현재 구매자를 만난적이 없거든요.

아무튼 쇼잉의 미리보기 결과는 아주 좋았지만 오퍼는 받지 못했어요. 하지만 백야드와 차고가 정리가 안된 상태였고, 완벽하게 준비 된 집을 본 것이 아니라서 오퍼는 기대하지도 않았지만요. 리스팅이 된 후 리얼터가 쇼타임이라는 앱을 다운 받으라고 하더라구요. 


그리고 쇼잉이 잡히면 앱으로 알림이 가고 쇼잉을 수락 여부는 Yes와 No로 답하면 자동으로 쇼잉 스케쥴이 되는 시스템이였어요. 


리스팅 되고 몇시간 되지 않아 쇼잉이 여러개가 잡혔습니다. 리스팅 된 다음날 오전에 자신의 고객 요청으로 리얼터가 직접 비디오 촬영을 하는 쇼잉이 잡히고, 오후에는 리스팅 되기 전 쇼잉을 데리고 왔던 리얼터가 다른 고객을 데리고 오겠다는 쇼잉이 잡혔습니다. 출발이 좋았죠. 그동안 유튜브로 시간 들여서 사전 조사하고, 배운대로 실천해서 스테이징 하고, 스트레스는 있었지만 그에 대한 보람이 있었습니다. 

이후로도 계속 쇼잉 스케쥴이 잡히고 있어서 왠지 골든 타임인 2주안에 팔릴 것 같다는 감이 왔습니다. 

아, 그리고 이건 저의 팁인데요, 쇼잉이 있을 때 집을 비워주기 전에 미리 만들어 둔 체크 리스트를 보고 모든것들을 체크 한 후 리스팅 사진 찍을 때의 상태 그대로 재현 한 후에 집을 비워줬습니다. 

예를 들면 방향제 전원 켜기 (집 안에 들어갔을 때 좋은 냄새가 나는 거 아주 중요해요. 그 냄새가 집의 이미지를 좌우하거든요. 실제로 제가 집을 구매할 때 구경갔던 어느집이 들어서자마자 특유의 케케묵은 듯한 카레냄새가 나는데 그 인상이 너무 강렬해서 그 집은 오래 있기도 힘들더라구요. 심지어 우리 리얼터는 도저히 못 참겠다며 밖에 나가 있을테니 둘러보고 나오라고 했어요), 집안의 전등과 조명 다 켜 놓기, 화장실 변기 뚜껑 닫기, 욕실에 물기 다 닦기, 싱크대와 세면대 수도꼭지 반짝 반짝 광내기, 세면도구 캐비넷에 수납하기, 빨랫감은 컨테이너에 다 담아서 차고에 두기, 블라인드 다 열어두기 등등요.  

월요일 오후 4시 30분에 리스팅을 하고, 정식적인 실구매자의 쇼잉이 2시 30분에 예약이 되어 있어서 체크 리스트를 하나씩 확인하면서 집을 정리해 놓고, 남편과 아이들을 데리고 놀이터에서 시간을 떼웠습니다. 그리고 이건.... 비밀인데요. 저희집 입구와 백야드로 나가는 입구에 보안 카메라가 있거든요. 모션 센서가 있어서 누군가가 오면 알람이 뜨고 실시간으로 화면을 볼 수 있는데 바이어와 리얼터가 도착했더라구요. 리얼터가 저희집 문을 열어주는 순간 그 바이어분의 리액션이 "와아우!!!!!" 하면서 양손을 활짝 펼치는데 이런 반응 볼려고 그 고생한거거든요. ㅎㅎㅎ

하지만 저희집은 이미 치명타가 있지 않겠습니까? 카운터탑이 망가졌다는... 

2019/04/22 - [미국 생활기] - 속 터지고 울화통 터지는 미국에서 싱크대 상판 교체 공사

2019/04/26 - [미국 생활기] - 속 터지고 울화통 터지는 미국에서 싱크대 상판 교체 공사 2

2019/05/06 - [미국 생활기] - 속 터지고 울화통 터지는 미국에서 싱크대 상판 교체 공사 (완결편)


새 카운터탑 교체 공사를 앞두고 있지만 카운터탑이 교체되지 않은 상태에서의 쇼잉이라 구매자 입장에서는 사실 카운터탑이 교체되고 난 후 집이 어떤 모습일지 모르는 상태에서 선뜻 집을 사겠다고 하긴 쉽지 않으니까요. 

이제 리스팅한지 하루 지났고, 앞으로 쇼잉 예약이 몇개 잡혀 있으니 어떻게 될지 지켜보자구요~ 





Posted by 스마일 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