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생활기

미국인들의 특별한 아기 성별 확인 파티 "젠더 리빌 파티"

by 스마일 엘리 2013. 1. 29.
반응형
임신을 하게 되면 아마도 제일 궁금한 것이 아기의 성별이 아들일까 딸일까가 아닐까 싶어요.
요즘은 보통 14주만 지나면 아기의 성별을 알 수 있다는데 맞나요?
미국도 병원에 따라서는 다르겠지만 14주가 지나면 성별을 알려 줍니다.
하지만 사람들과 어울려 파티하기 좋아하는 미국인들은 아직 태어나지도 않은 '아기의 성별'을 주제로 파티를 여는데요, 바로 "젠더 리빌 파티" 라는 것입니다.



젠더 리빌 파티는 산모 본인이 주체 하는 것이 아닌 친구가 호스트가 되어 대신 열어 주는 파티인데요, 산모는 의사에게 아이의 성별을 직접 알려 주지 않고 종이에 써서 봉투에 밀봉해 줄 것을 요청합니다.
(젠더리빌 파티를 할 것이라고 의사에게 얘기하면 알아서 산모에게 알려주지 않고 봉투에 밀봉해 준다는군요)  

그리고 그 봉투를 파티 주최자에게 전달해 주면서 시작되는 것이죠.


아이의 성별이 담긴 봉투를 받아든 친구는 봉투를 열어 성별을 확인합니다.
그리고 본격적인 파티 준비를 시작하게 됩니다.
파티 주최자인 친구 단 한명만이 아기의 성별을 알고, 아기의 부모와 초대받은 친구들은 절대로 성별을 알 수 없습니다.
파티가 열리는 날 성별을 알아 보는것이 파티의 목적이니까요.


베이비 샤워의 경우는 이미 아기의 성별을 알고 있기 때문에 파티의 테마도 아들이면 하늘색 또는 파란색, 딸이면 핑크색, 빨간색이 주가 되지만 젠더 리빌 파티의 경우는 성별을 추측할 수 없도록 중성의 색깔을 고릅니다. 또는 하늘색과 핑크색을 적당히 섞어서 데코를 합니다.


"성별이 무엇일까요구르트!!"  ㅋㅋㅋ 뭐 이런 느낌의 현수막입니다.
역시나 아들 딸 상관없는 테마색이네요.


그리고 파티 주최자는 파티의 하이라이트가 될 성별 확인 케잌을 주문 제작합니다.
핑크색 하늘색 물음표들로 아들일지 딸일지 궁금증을 더 해 주는 케잌입니다.



"아들 아니면 딸? 알아볼려면 열어보세요~"
케잌 위에 씌여져 있는 멘트처럼 아들인지 딸인지는 케잌속에 그 비밀이 들어 있답니다.
어떤식으로 그 비밀을 꼭 꼭 숨겨 뒀을지 궁금하지 않습니까?

추천당근 주세용~ ^^ 엘리는 추천당근을 먹고 힘내서 글을 쓰거등요~
 


케잌에도 딸, 아들에 대한 정답이 숨겨져 있지만 파티 음식으로 준비된 막대 초콜렛이나, 머핀속에도 꼭 꼭 숨겨져 있습니다.
아기 아빠와 엄마가 케잌 컷팅식을 할때까지는 그 누구도 아직 먹어서는 안돼요.


한국에는 아기가 돌잡이로 무엇을 잡을까 투표하는 이벤트가 있다면 젠더 리빌 파티에서는 아들일지 딸일지 투표하는 이벤트가 있습니다.


또는 아들일지 딸일지 선택해서 편을 나눠 게임을 하기도 합니다.


그리고 젠더 리빌 파티의 하이라이트 케잌 컷팅식!!!!
아기의 엄마 아빠가 케잌을 컷팅하면 아기 성별은 세상에 알려지게 되는것이죠.


의사로 부터 직접 듣는 것이 아니라, 파티를 하면서 이미 흥이 오르고 감정이 고조된 상태인데다, 초대받은 친구들까지 아들인지 딸인지 궁금해하며 다 같이 모여서 함께 성별을 알아 보는 것이기 때문에 케잌 컷팅식은 그만큼 떨리고 흥분되는 시간입니다.
그리고....
케잌에서 아기의 성별을 알게 되면 이렇게 놀라움과 기쁨의 표정이 나타나게 되는거죠.
파티 참석자들의 축하를 받으면서요.


바로 이렇게 케잌 속에 아들인지 딸인지에 대한 힌트가 들어 있습니다.
케잌 속의 색깔이 그린이나 블루이면 아들!!!!


핑크색이면 딸입니다.


노란 케잌의 속살은 파란색인걸 보니 이 부부는 아들을 얻었네요.


하얀 케잌의 속살이 핑크이니 당연히 딸이겠죠?

아기를 가진 부모에게 아기의 성별을 알게 되는 것도 큰 기쁨 중 하나인데, 이렇게 지인들의 축하를 받으며 성별을 알게 된다면 더더욱 뜻깊을 것 같습니다.
미국인들의 특별한 아기 성별 확인 파티 어떻게 보셨나요?
반응형

댓글20

  • meryamun 2013.01.29 06:52

    이거 대단히 신기한 방법이네요..
    이렇게 축하하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정말 파티가 되는 기분입니다.
    답글

  • 은아 2013.01.29 08:51

    아들 딸 구분 않고 서로 축하하고 받는 분위기가 되니 즐거운 파티가 가능하겠죠?
    답글

  • 지존 2013.01.29 09:03

    한국에선 법적으론 금지되어 있지만 공공연히 의사들의 힌트로 알게는 되는데...
    미국식이 더 나은거 같네요... 나중에 해 볼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답글

  • jmk 2013.01.29 09:22

    와우~~~~~~
    진짜 이런 정보는 엘리님 아니면 가르켜 주지도않아요^^
    베이비 샤워 파티는 알고있었지만
    또 이렇게 성별을 확인하는 미국인들의 파티는 몰랐네요^^
    오늘 포스팅을 보니 제 기분이 덩달아 좋아집니다
    모두들 행복한 미소를 띠고 예쁘고 달콤한 음식과 분위기에서
    아기를 맞이하려는 파티인것같네요^^
    함께 아침을 맞이하는거 맞아요^^
    올도 좋은 하루요^^

    답글

  • 히티틀러 2013.01.29 09:36 신고

    아이가 아들이냐 딸이냐를 알려주는 건 어떻게 보면 별 거 아닌 일일 수도 있는데, 모두가 모여서 파티를 하고 즐겁게 보낸다는 게 참 재미있고, 좋은 일 같아요.
    그나저나 케이크의 선명한 파란색과 분홍색은 무엇으로 색을 내는 것일까요?ㅎㅎ
    답글

  • 춥파춥스 2013.01.29 09:38 신고

    엄청엄청 축하해주는 분위기가 마구마구 느껴진다능!!
    우리나라도 이런거 하면 좋겠어요 (*_ *♪
    답글

  • 익명 2013.01.29 10:2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짤랑이 2013.01.29 10:49

    잘보고 추천 꾸 ~ 욱 누르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 ^
    답글

  • 미소천사 2013.01.29 11:01

    오~ 이런파티도 있군요. 부럽네요.케잌모양도 다양하고 예뻐요.추천 누르고 갑니다.
    답글

  • 영란 2013.01.29 12:05

    임신 만으로도 이렇게 즐거운 시간을 갖는다니 그들은 정말 인생을 즐길줄 아네요. 우리도 이런거는 배워야겠죠?
    이런 시간 하나하나가 모여 긴 인생이 되는거니까. 행복한 시간을 많이 가진사람이 성공한 사람이랍니다. 우리도 성공해야죠? 순간순간을 즐기세요!!!!!
    엘리님 오늘도 새로운 소식 감사~~~
    답글

  • 2013.01.29 12:18

    이 파티 굉장히 좋네요..^^ 부모에게는 아기의 성별을 처음으로 알게 되는 설레임의 소중한 파티이고, 주최자와 참석자들에게는 축하하는 마음을 전하는 즐거운 자리로서... 저도 나중에 해 보고 싶네요! 그렇지만 과연 알려줘도 우리나라에서 제 지인들이 적극적으로 할 수 있을지....ㅋㅋ 사진 속 모습이 참 좋아요. 정성스럽게 꾸민게 느껴지고, 부부의 모습도 행복해 보이구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1.29 13:17

    와우!@@@!!!
    이런게 있는지 몰랐네요~~~~
    저도 한번 경험해보고 싶네요~~
    우리나라도 성별을 알려주는게 불법이 아니라면 저런 파티를 해보는것도 재미있고 좋을것 같네요~ㅋㅋ
    답글

  • 옥희 2013.01.29 14:42

    영화 예스맨에서 봤던 브라이덜 샤워 였나? 그런 파티도 인상깊었는데 미국인들은 참 파티 좋아하는 것 같아요 ㅎㅎ 재밌을것 같네요! ><
    답글

  • orangeBlue 2013.01.29 16:01

    안녕하세요^^
    전 일본산 지 4년차 되는 주부에요^^
    어떤 검색하다가 엘리님 사이트를 알게 돼서, 즐겨찾기 해놓고 저녁에 아이를 재우곤 폰을 켜서 습관처럼 들어오고 있어요^^ 늘 재밌고 유익한 글들 즐겁게 읽고 있답니다.
    나름 해외 여기저기서 생활을 많이 해봤지만, 자신이 처한 상황이나 환경 배경에 따라 배우게 되는 게 다른 것 같아요^^
    미국에 살 땐 결혼 전 20대 초반일 때여서 친구들도 전부 미혼이었고, 드라마나 영화를 봐도 내 관심밖의 내용들은 유심히 보지않고 지나친 게 많은 것 같아요.
    오늘 엘리님 글 읽으면서 젠더 리빌 파티에 대해 정말 생전 처음 들어봤고, 너무 흥미로운 주제였어요!^^
    지금 뱃속에 8개월 된 아기가 있어서 거 관심있게 봐 지는 거 있죠^^
    티비, 영화를 볼 때도 내 환경과 경험이 달라져서인지 결혼 전과 훨씬 시야가 넓어진 걸 느끼곤해요^^
    그나저나.. 분홍색 옷을 가득 준비해 놨는데 태어나보니 아들이더라.. 그런 얘기도 꽤 들어봤는데, 그런 경우가 생기면 정말 곤란하겠어요^^*
    답글

  • 익명 2013.01.29 18:2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1.29 19:54

    미국식 파티가 우리나라의 의사 선생님 통보보다 훨씬 더 부모 입장에서도 친척들 입장에서도 좋아 보이는데요
    이런 문화라면 도입이 강력히 요구됩니다 ㅋㅋ
    답글

  • 또리또리 2013.01.30 00:34

    두 해전이었던가요? 첫째와 둘째는 성비가 105이하로 거의 비슷해졌는데 넷째서 부터는 120까지 ,,,아직도 비정상이랍니다.
    추산해보니 한 해 낙태되는 아기중 1000명이 여아라는 이유로 낙태된다고
    하네요.
    글서 아직 한국은 성별 안 알려줘요. 애꿎게 성비 상관없이 애 낳을려는 부모만 애타죠 뭐.
    출산 준비하려면 태어나기 전에 하는게 낫잖아요?
    글두 울엄마도 그렇거니와 아줌마들 얘기 들어보면 입덧 심하고 가실때 고기가 떙기면 아들, 과일이 떙기면 딸이래요.
    한의학에서도 딸이면 과일을 많이 먹고 아들이면 고기를 많이 먹어야 한다고 해요.
    이웃나라 중국이나 일본도 이런 설이 있는지 모르겠지만
    좀 특이하죠? 태몽도 과일이면 딸, (저는 참외, 외사촌 여동생들은 딸기 ,포도) 아들이면 동물이라고 하잖아요 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3.02.03 15:53 신고

    아이고~ 재밌는 파티 이야기도 정말 잘 봤는데, 저는 왜 이렇게 케익들에만 눈이 몰리는지 모르겠어요. ㅋㅋㅋ 미국인들은 일상의 소소한 일도 주변 사람들과 모여서 조촐한 파티를 즐기면서 함께 기뻐하는 모습이 참 좋아보여요. ^^ 우리나라는 한 끼 식사하는 건 너무 간단하고, 잔치하는 건 너무 번거롭잖아요. ^^;;
    답글

  • 파파야 2013.02.04 23:35

    오!! 넘 예뻐요~저도 외국의 베이비 샤워는 많이 들어봣어요 젠더 리빌 파티 란 건 첨 들어보네요...정말 당사자들은 흥분되고 기쁜 그런 날이 되겟네요..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ggggd 2013.11.02 14:41

    넘 재밌네요 ㅎㅎ 자세히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