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생활기

나를 창피함의 구렁텅이로 빠뜨린 한국과 다른 미국의 병원 시스템

by 스마일 엘리 2013. 1. 24.
반응형

미국의 병원에 갔을 때의 일입니다.
의사를 만나 얘기를 하고 이런 저런 검사가 필요해서 혈액 채취를 하고, 소변 검사를 해야 된다며 이렇게 생긴 전용컵을 주더라구요.


그것을 받아 들고 화장실로 향했습니다.
꽤 큰 병원이여서 복도에 대기하는 사람도 많고, 화장실도 꽤 멀더라구요.
약 30미터 가까이 떨어져 있는 화장실을 겨우 찾아서 맡은 바 소임을 다하고 기세등등하게 소변컵을 가지고 밖으로 나왔습니다.
그런데 큰 병원에서 다 똑같이 생긴 방들, 복잡한 경로로 화장실을 찾았다보니 길치, 방향치였던 저는 그 병원에서 그만 길을 잃어 버리고 만 것이죠 ㅠ.ㅠ

그때부터 소변컵을 들고, 남편을 찾아 헤매기 시작했습니다.
이 복도던가? 하며 두리번 두리번 걷고 있는데 분위기가 좀 이상한겁니다.
사람들이 막 저를 쳐다보는 것 같더라구요.
'그래, 이것들아, 다르게 생긴 동양인도 소변은 늬들이랑 똑같다!! 신기하지? ㅋㅋㅋㅋ '
(속으로만) 생각하며, 남편이 대기하고 있던 대기실을 계속해서 찾았습니다.

 
추천당근 주세용~ ^^ 엘리는 추천당근을 먹고 힘내서 글을 쓰거등요~

그렇게 저는 그 층의 병원 복도를 일주한 끝에 겨우, 남편을 발견하고는 소변컵을 들고 당당하게

자기야, 가자!!! 이거 어느 간호사한테 줘야 해?

하고 외치자 대기실에 있던 환자들이 일제히 저를 바라보는데 그 표정들은 다들
'헉~'
하는 표정들이더라구요.
열심히 휴대폰으로 게임을 하던 남편도 저를 보는 순간 얼굴이 빨개 지는겁니다.

그걸 왜 여기로 들고 왔어?

엉??? 간호사한테 줄려고!!!!

그런데 그 순간 남편 옆에 앉아 있던 풍채 좋은 흑인 아주머니께서 갑자기

어머! 허니!!!! 이건 화장실에 놓고 와야 돼!!!

'뭐...... 뭐라구요??? '
'이걸 왜 화장실에 놓구 와요?'
라고 되묻고 싶었지만 그러기도 전에 제 얼굴은 이미 화끈거리며 붉게 타오르기 시작했습니다.

'아!!! 그랬던 것인가? ㅠ.ㅠ 화장실에 놓아 두어야 할 소변컵을 무슨 쥬스컵 마냥 당당하게 들고 복도를 활보하던 동양 여자가 이상해서 쳐다 보았던 것인가 ㅠ.ㅠ '

어쩔바를 모르고 있으니 그 흑인 아주머니께서

허니, 괜찮아, 내가 알려줄게, 같이 가자~

하시며 저를 다시 화장실로 인도해 주시더라구요 ㅠ.ㅠ

 

그리고 화장실 벽에는 사진과 비슷하게 생긴 금고 같은 것이 있더라구요.
이 곳에 소변을 두고 나오는 것이였던거죠. 

한국의 병원도 지금 그러한지 모르겠지만, 제가 한국에 있을때까지만 해도 소변은 화장실에서 채취한 후, 간호사에게 돌려 주는것이 당연했기에 아무 생각도 없이 그렇게 소변컵을 가지고 저는 온 병원을 활보하고 다녔던 것입니다. (나의 방향치, 길치증을 원망하겠다!!! )

나도 남들의 소변을 보고 싶지 않은 것 처럼 나의 가장 프라이빗한 것중 하나인 그것을 미국인들이 절대 보고 싶어할 리가 없었을텐데.... 
본의 아니게 그들의 안구에 테러를 하고 말았던 사연이였습니다. ^^;;;
 

 


반응형

댓글58

    이전 댓글 더보기
  • ;; 2013.01.24 20:43

    한국의 대학병원도 오래전부터 그렇게 해오고 있어요;;
    화장실과 검사실이 붙어 있는데 화장실에 조그마한 창? 같은 게 있고
    창 앞에 컵을 놓아둘수 있는 박스가 있어요. 거기에 두면 되요;;
    아마 한국에 계셨을 때 건강하셔서 병원 갈 일이 없으셨나봐요^^
    답글

  • ㅎㅎㅎ 2013.01.24 21:29

    신장쪽에 문제가있어 세달에 한번씩 대학병원에서 검사하는데 그곳도 저런 케비넷에 두고 가는 시스템입니다~^^ 그 전에 보건소에서 소변검사를 할때는 들고 가서 전해주는 방식이었는데 병원은 다르더라구요~ㅎㅎ 검사용기 들고다니면 부끄러운데 케비넷 시스템 정말 좋아요~
    답글

  • 키아 2013.01.24 22:20

    한국도 하고있어요 ㅎㅎㅎ
    전 화장실 옆에 두고 놔야하는데 당당하게 걸어와서 간호사한테 "이거 어디에 둬요?"라고 물어보는 바람에 모든 이목을 집중시킨적 있어요 ㅎㅎㅎ
    답글

  • 와. 그렇군요. 몰랐던 일이네요.
    저라도 그랬을 것 같아요. 엘리님처럼.
    얼마나 당황스러우셨을까나요.헐.
    답글

  • 한국병원 2013.01.25 01:11

    한국병원에서 13년 넘게 정기 검진을 받고 있는데요, 처음에도 항상 화장실 내부에 소변컵을 넣는 장소가 따로 있었어요..제가 갔던 병원들은 서울에 대형병원들인데, 한국 안에서도 병원마다 사정이 다른것 같아요.
    답글

  • 익명 2013.01.25 01:1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영국에서는 2013.01.25 01:22

    영국에서는 걍 들고다닙니다. 계란상자같이 생긴 컵에다 뚜껑도 없는데 받아오라고ㅎㅎㅎ 대기중인 환자들 사이를 헤치고.ㅋㅋㅋ 어찌나 황당하던지. 하지만 저는 다행히 목발을 짚고 있었기에 간호사가 밖에서 기다렸다가 직접 들고 갔지요.
    답글

  • 지나가다.. 2013.01.25 02:27

    저는 반대의 경험이...
    저도 미국에 나와 산지 6년째입니다. 한국에서는 소변검사때는 말씀하신대로 화장실에 두고 나왔었는데, 미국에서 모르는 동네 낯선 병원에서 소변검사를 위해 화장실 사용 후 아무리 찾아도 놓는 선반이 없어 화장실안에서 정말 10분을 찾아 못 나온적이 있습니다. 결국 포기하고, 나와서 지나가던 간호사에게 물어 가져다 줬습니다. 그래도 한국에서 였다면 덜 부끄러웠을텐데, 미국에서라 물어보기가 어찌나 부끄럽든지 (그때는 미국 온 지 오래되지 않았을때라...)
    답글

  • 스마일 엘리 2013.01.25 07:17 신고

    여러분들의 덧글 잘 읽었습니다. 일일이 덧글 못 다는 점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한국에서도 시행하고 있는 줄 몰랐네요. 제가 한국에 있을 때까지만 해도 경험해 보지 못했던 일이였고, 지금은 한국도 저런식으로 하는 곳이 있을것이라 예상하면서 쓴 글입니다. 이미 본문에도 그렇게 썼구요. 제가 미국에서 경험한 일을 하나의 에피소드로 가볍게 쓴 글이랍니다. 참, 몇몇분께서 질문 주신 소변컵을 저 상태로 놓아두면 다른 사람것과 바뀌지 않느냐고 하셨는데, 소변컵에 라벨이 붙어 있고, 거기에 환자의 이름이 씌여져 있습니다.
    일부러 시간 내서 덧글 주신 모든 분들 감사 드려요~ ^^
    답글

  • 2013.01.25 09:45

    한국에서도 주로 종합병원이라는 큰병원들에서 저렇게 하죠.. 동네 소규모 개인병원 같은 곳에선 직접 주기도 하고요..
    답글

  • 연이 2013.01.25 14:54

    한국에선 화장실 칸막이 안에 선반이 있고
    그 선반 위에 소변용기를 올려놓으면 되는데...
    이런 시스템이 된 지 10년도 넘었는뎅.
    답글

  • 초롱초롱 2013.01.25 17:13

    저는 엘리님 글 보고 처음 알았어요.
    작년에 아이 건강검진하러 간 병원에서는 이런 시스템이 없엇거든요.
    그래서 컵에 담아서 간호사 갖다줬었는뎅.
    지방병원이어서 그런지..(광역시 아니라 그냥 도지역)ㅎㅎ
    엘리님과 댓글 달아주신 님들 덕분에 저도 좋은 정보 알았네요~
    답글

  • 안녕하세요 2013.01.25 19:55

    한국에서도 화장실에 있는 캐비넷에 넣어놓는데요. 안 그런 곳도 있지만 그런 데도 많아요ㅋㅋ 바뀌었답니당~
    답글

  • 익명 2013.01.25 21:2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소교낭자 2013.01.26 15:57

    하하 만약 저도 같은 상황이았음 들고나왔을수도 있겠네요 댓글보니 한국도 마니 한다고 하지만 서울 살아도 작은병원만 가서 그런지 늘 간호사분께 직접 드렸거든요~~~ ㅎㅎ 혼자일때가 아니라서 다행이네요
    답글

  • 소교낭자 2013.01.26 15:57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유머조아 2013.01.26 21:54 신고

    공감이 가요.
    선진문화는 하루 빨리 배우는 것도 좋겠지요..
    답글

  • 하하하 2013.01.28 13:52

    하하하 완전 부끄 부끄 러웠겠어여~한국에도 그런 시스템이 되어있는 병원이 많은가 본데..
    하지만 저도 아직 그런데는 못이용해봤어여..인천에는 남동길병원에서 매년 건강검진 받는데...
    직접들고 간호사 갖다줘야 되요..-_-;; 정말 밍망할때가 많아여....아...외국에서 살고싶어라..
    항상 잼있게 읽고 갑니다..그리고 남편 얼굴좀 자주 공개하세요...잘생긴 남편 자랑도 좀 하셔야죠..
    술드시고 쓰러져 있는 사진만 본거 같아여.....화이팅~!
    답글

    • 스마일 엘리 2013.01.29 08:38 신고

      ㅎㅎㅎㅎㅎ 술먹고 쓰러진 사진만 제가 올렸던가요?? ㅋㅋㅋㅋㅋ
      요즘 남편한테서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안 나오네요. ㅋㅋㅋ남편을 좀 더 분발 시켜서 (엉? 어떻게 해야 하지?) 에피소드를 만들어 볼게요. --> 그럴려면 좀 밖으로 데리고 다니기도 하고 해야 하는데...

  • 지나가다 2013.01.29 01:15

    ^^ 지금 한국 병원도 꽤 오래전부터 화장실 함에 두고 나와요. 외국에서 오래 사셨으니 시스템이 바뀐것 모를수 있겠군요^^
    답글

  • 태양의빛 2013.07.05 16:12

    일본에서도 소변은 화장실에 놓고 옵니다. 덕분에 저는 컬러풀한 소변들을 눈으로 볼 수가 있었습니다. 진녹색, 갈색, 검붉은색, 오랜지색, 노란색, 연두색, 희뿌연색 등등 --;;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