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생활기

미국의 흔한 택배 차량

by 스마일 엘리 2013. 1. 25.
반응형

원래 다른 나라에 가면 아무리 사소한 것이라도 조금만 다르면 신기하게 느껴지지 않습니까?
그래서 더더욱 눈여겨 보게 되고, 기억에도 남게 됩니다.
한국에 있을 때, 인터넷으로 각종 쇼핑을 하는 것을 즐겨 했던 저는 택배회사 5군데 아저씨들의 전화 번호까지 휴대폰에 저장해 두며, 아저씨들의 방문 시간대까지 각각 다 예상하고 있을 정도였답니다.
때로는 밖에 나와 아저씨를 마중할때도 있었지요 ^^


그러면 택배 아저씨는 이런 택배 트럭을 타고 오시죠...
지 버릇 개 못준다고, 이 인터넷 쇼핑병은 미국 가서도 계속 되었는데요, 남편이 출근하고 나면 차가 없어 거의 집에 갇혀 있어야 했던 저는 필요한 것이 있으면 이것저것 온라인으로 주문하곤 했답니다.

그런데 땅 넓은 미국에서는 일반 배송으로 주문하면 2주가 걸리더라구요.
택배란 결제 버튼을 클릭한 후, 24시간안에 도착해 주는 묘미가 있어야 하는데 말이죠 ^^;;;
미국에서는 빠른 배송을 원하면 항상 추가 요금을 내야 합니다. 그러면 육로 배송이 아닌 항공 배송으로 해 주기 때문에 이틀 뒤에는 받아 볼 수 있거든요.
그렇게 저는 특급 배송으로 주문하고는 다음날 부터 창 밖으로 몇번이나 내다보며 택배 아저씨가 언제나 오실까 기다렸죠.

드디어 택배 아저씨가 트럭을 타고 도착하셨는데...
오잉??
택배 차량이 한국과 달라요!!!
무려 오픈카!!!!!!!!!!!!
 
추천당근 주세용~ ^^ 엘리는 추천당근을 먹고 힘내서 글을 쓰거등요~





그렇습니다.
뚜껑 열리는 오픈카는 아니더라도, 운전 석 옆에 문이 없는 오픈카더라구요.
정차되어 있는 택배 트럭의 문이 열려 있는것은 전혀 이상할 게 없지만 달리고 있는데 저렇게 문을 활짝 열고 운전을 하고 계셨어요.


물건들을 배달 할 때 문을 여닫는것이 무척이나 귀찮은데, 곧바로 물건을 찾아서 내릴 수 있고, 또 올라탈 수 있으니 택배 아저씨들이 효율적으로 일을 할 수 있겠더라구요.
그리고 문을 열고 돌아다시니 또 하나 좋은 점이 있었어요.
제가 살던 아파트의 옆 아파트에 살던 일본인 친구가 있었는데 같이 커피를 마시러 가다가 ups 아저씨가 지나가니까 갑자기 막 부르면서

저 오늘 택배 올 거 있는데요, 지금 외출하는데, 혹시 여기서 받을 수 있을까요?

하며 지나가던 택배 차량을 세워서 받기까지!!!!!
문이 닫혀 있었다면 제 친구가 부르는 소리도 못 들었겠죠?  물론 이것 때문에 문을 열어 놓고 운전하는 건 아니겠지만요.

처음에는 문을 열어 놓고 지나가는 택배 차량들만 보았을 땐, 원래부터 택배 차량에 문이 없는 것인줄 알고 비 오는날은 어쩌나 하며 혼자서 오지랍 걱정을 했답니다.


그런데 알고보니 미닫이 문이였어요.
미국의 흔한 택배 차량, 시덥잖은 것도 신기하게 보이는 엘리의 이야기 였습니다.


어제 전혀 생각치 못하게 제 글이 메인에 노출 되면서 질타의 덧글들을 받았습니다.
어제 글은 사실 제 스스로도 그냥 가볍게 미국에서의 실수담 정도로 생각하면서 올린 글이라, 메인에 노출 될 것이라고 예상도 못했고, 어떤 정보 전달의 목적으로 쓴 글도 아니였습니다.
글을 쓰면서도 한국에도 그런 시스템이 있을지도 모른다고 예상하면서 작성했고, 또 미국 전역이 모두 그러할 것이라고도 생각하지 않았답니다. 

덧글로 많은 분들이 한국에도 그런 시스템이 존재하고, 제가 경험한 적은 없지만 이미 오래전부터 그래왔던 곳도 있다고 알려 주시더라구요.
그리고 그런 덧글들이 전혀 저를 기분 상하게 하거나 그러진 않았답니다.
오히려, 제가 좁은 세상에 살고 있어서 넓게 보지 못했구나 라고 깨닫게 되었죠.

가끔 미국 관련글을 올리다 보면, 내가 사는 데는 안 그런데, 어디 시골 구석에 살길래 그러냐 라는 류의 덧글들을 받게 됩니다.  다양한 문화가 존재하고, 각 지역마다 기후, 특성, 거주하는 인종의 분포도가 다른 미국에서 내가 본 것이 전부이다 라는 생각으로 글을 쓰지는 않습니다.
그저 내가 이곳에서 경험한 것은 이러했다~ 라고 쓰고, 만약 제가 쓴 내용과 다른 곳이 있다면 '아~ 이곳은 이렇게 다르구나' 라고 알아 가려는 마음으로 글을 씁니다. (반대로 그렇게 말씀 하시는 분들도, 자신이 본 것이 전부가 아니라는 것을 깨달으셔야 하는데, 마치, 내가 옳고 너는 그르다를 주장하십니다. )
저는 지금까지 덧글들로 인해서 알게 된 것들도 많고,  미국 생활에 대해서 배운 것도 많습니다.

다만 덧글을 달 때 비꼬는 말투, 비방의 어투는 저의 사기를 꺽어 놓습니다.
한줄 덧글은 1분도 안 걸리지만 제가 하나의 포스팅을 하는 것은 짧게는 1시간 반, 길게는 3~4시간이 걸립니다.
그냥 쉽게 쓴 것 같은 글이지만, 저 역시도 경험을 바탕으로, 실제로 미국이 그러한지, 검색을 해 보아야 하고 사진 자료들도 찾아야 하기 때문이죠. 저는 미국에서 나고 자란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영어로 된 자료들을 일일이 해석하는데 시간도 많이 걸립니다.
하지만 그것이 쉬운 일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싫어한적은 없답니다.
그것도 저에게는 다 공부가 되는 거라 생각하면서 했거든요.
그런데, 시간 들여 쓴 글이 한줄 덧글로 인해 비웃음을 받게 되면 그렇게 허탈할 수 없습니다.
제가 어제 속상했던 것은 한국도 이미 시행하고 있다는 저와 다른 의견을 제시해 주셔서 그랬던 것이 절대 아닙니다. 그랬다면 한국도 그러하다는 덧글들에 다 기분 나쁘다고 표현을 했겠죠. 또한 덧글 주신 분에게 제가 비꼬는 말투가 무례하게 들린다며, 자신이 쓴 글은 자신의 얼굴이라고 답글을 드렸더니, 달리는 덧글에 부정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좋아보이지 않는다고 하시더군요.  그 덧글을 쓰신 분은 제 블로그를 제대로 보기나 한 것일까요? 지금까지 의견이 다르다고 해서 부정적인 덧글을 단 적은 없습니다.

글로는 상대방의 감정이 표현이 안되기 때문에, 어떤 의도로 말했는지 정확하게 판단할 수 없지만, 그래도 글에서 느껴지는 말투라는게 있습니다.

저와 의견이 다른 글, 다른 경험의 글, 또는 새로운 정보의 글들은 감사히 받겠습니다만 덧글에도 예의를 지켜 주셨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비방, 비난의 덧글은 이제 승인 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반응형

댓글63

    이전 댓글 더보기
  • David mom 2013.01.25 14:38

    저도 캐나다에 있을때 문없는 쓰레기차본적있는데 신기하더라구요 ㅎㅎ
    댓글에 상처받으신 마음 쓰담쓰담 해드려요 :)
    답글

    • 스마일 엘리 2013.01.28 07:46 신고

      어머 쓰레기차도 문이 없나요??? 역시 일의 효율성을 생각한다면 문이 있고 없고는 큰 차이죠. 쓰담쓰담 덕분인지 아주 산뜻한 기분입니다.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1.25 16:17

    미국에서 ups차 볼때마다 신기했어요~ 문열고 달리다가 혹시 급커브를 하면 몸이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도 되긴 하더라구요~ ups차가 너무 무식하게 생겨서 가끔 탱크 같다고 생각했었는데 ㅋㅋㅋ
    제가 스스로 신기하다고 느꼈던것들을 엘리님께서도 신기하고 재미있게 생각하셔서 포스팅한걸 보면 너무 반가워요~
    역시 사람은 생각하는게 참 비슷한것 같아요~~ 그래서 엘리님 블로그에 와서 글읽는게 좋답니다.
    힘내세요~!! 전 한국에서도, 미국에서도 저런 병원 시스템을 경험해보지 못했답니다. 엘리님 글읽고, "아~ 그렇구나" 하고 알아 가구요~ 밑에 댓글 다신분이 한국에도 저런 시스템이에요~ 하면 또 "아~ 한국도 그렇구나" 그렇게 생각한답니다.
    이래나 저래나 많은 정보를 얻어 가는건 확실하니까요~!!! 항상 엘리님께 감사드려요~!!!
    즐거운 주말 보내시구용!! 일본은 불금이겠군요! 미국은 아직 하루 더 남았네요 주말까지!!!!!
    답글

    • 스마일 엘리 2013.01.28 07:49 신고

      ㅎㅎㅎㅎ 듣고 보니 탱크차 처럼 생긴것 같아요. 색깔도 왠지 무기색 같은 고동색이니 말이죠.
      jaime님도 신기하게 보셨다니 왠지 동지를 만난 느낌이예요.
      처음보면 신기한거 맞죠? 이거??

  • 뿡야엄마 2013.01.25 17:25

    안그래도 저도 어제글을 읽으며 한국도 시행되고있다고 덧글을 다는 사람이 있겠구나싶었는데...아니나다를까
    상처를 받으셨나보네요...ㅠㅠ
    한국에도 다 시행되는것도 아니구 시행안하고 있는병원도 있어서 저는 대수롭지않게 넘겼는데 꼭 꼬투리를 잡는
    분이 계시다니깐요...ㅠㅠ
    저는 제가 속해있는 세상이 아닌 다른곳에 에피소드들을 읽으며 제가 마치 그곳이 있는것처럼 느낄수있어 너무
    유익하게 글을 읽고있어요~
    힘내세요~~ 화이팅!!!!
    답글

    • 스마일 엘리 2013.01.28 07:52 신고

      뿡야엄마님의 화이팅을 받고 화이팅!!!! 했답니다.
      한국에 시행되고 있다고 덧글이 달려서 상처 받은건 아니였답니다.
      기본적인 예의와 매너없는 댓글 하나에 제가 좀 예민하게 반응했었어요. 지금은 저 역시도 반성하고, 또다른 경험치를 얻게 되었으니 나쁜 일만은 아니였던것 같습니다.

  • 뉴요커 2013.01.25 17:30

    ㅇㄴ녕하세요 종종 재밌는 글 보고 갑니다. 근데 여닫이문은 열고닫는 일반적인 방문이고 옆으로 밀고닫는건 미닫이문이라 하는걸로 알고있어요.
    답글

  • 히티틀러 2013.01.25 18:15 신고

    일반 배송으로 주문하면 2주가 걸린다고 하니 정말 미국이 큰 땅이라는 것이 실감이 가네요.
    우리나라에서 항공 배송하면 24시간은 커녕 6시간 내 배송도 가능할 거 같아요ㅎㅎ

    답글

    • 스마일 엘리 2013.01.28 07:54 신고

      저도 처음에는 믿지 않았답니다. 예상 소요일이 2주라고 나오길래 설마 했는데 정말 꽉 채워서 딱 2주만에 오더라구요.

  • 익명 2013.01.25 18:3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스마일 엘리 2013.01.28 07:57 신고

      메인에 노출되는 기준을 아직 잘 모르겠네요. 사실 제 생각에 그 글은 크게 새로운 정보도 없었고, 감동이 될만한 사연도 아니였고, 눈에 띄는 그런것도 없었는데 그게 왜 하필 메인이 노출되었는지... 정말 그냥 운인가봐요. 그리고 메인에 노출되면 악플은 피할 수 없는것 같구요.
      삐삐님도 자주 메인에 노출되시니 악플에 상처 받지 않도록 마음 굳게 먹으세요. 익숙해질법도 한데 익숙해 지지 않는게 악플이더라구요. 화이팅!

  • 센트 2013.01.25 19:06

    헉! 생각해보니 미국에서 한국배송도 2주 걸리는데
    미국내 배송도 2주라니;; 땅이 정말 크긴 큰가봐요 ^^
    답글

    • 스마일 엘리 2013.01.28 08:00 신고

      저도 미국땅이 크다는걸 실감했던게 같은 미국땅에 살고 있는 시댁에 가는데 비행기를 두번이나 갈아타고 8시간이나 걸려서 가보고서야 깨닫게 되었답니다. 무슨 유럽 여행 가는거랑 비슷하더라구요. 공항에 도착해서 이제 다 왔다 했더니 왠걸요, 차타고 3시간을 더 가야 된대요. 제가 출발한 시각에 한국으로 출발했으면 벌써 한국 도착했을 시간이였어요.

  • 가시와새댁 2013.01.25 19:21

    스마일엘리님. 기분 상하셨겠어요.ㅜ.ㅜ
    일본관련 엘리님 글 메인에 몇번 뜬거 보고 그냥 조용히 보고만하고 그냥 가곤했는데,, 오늘은 왠지 글 남기고 싶네요ㅋ
    전 작년에 결혼하고 공부하는 신랑 따라서 일본에 와있어요^^
    엘리님 글 보면서 일본에 관해 공감도 많이 하고 정보도 많이 얻곤 하는데...
    최근에는 이탈리아 여행후기도 공감되구요ㅋㅋ저도 이탈리아에서 고생좀 했다는ㅋㅋ
    어디가나 꼭 삐딱하게 보는 사람들 있자나요. 그런 사람들은 모르는척 지나가는게 정신건강에 좋은거 같아요.
    답글

    • 스마일 엘리 2013.01.28 08:03 신고

      이탈리아에 고생한 여자분들 정말 많으시네요 ㅎㅎㅎㅎ
      카시와 새댁님 카시와에 사시나봐요?
      뜬금없는 얘기지만 제 친구도 카시와 살아서 왠지 그냥 반갑네요.
      위로의 말씀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많은 공감 부탁드릴게요. (때로는 공감하지 못하는 글도 있을거지만요 ^^;; )

  • 나닝 2013.01.25 19:45

    매일 눈팅만 하다가 처음으로 댓글써요ㅎㅎ 전 어제 글도 정말 재밌었어요. 스마일엘리님 글들이 재밌고 해외생활 얘기 신기한 것들도 많아서 구독하는건데 혹시 어제 댓글들에 상처받으셨을까봐 처음으로 댓글쓰네요 ㅎㅎ 댓글들 너무 신경쓰지마세요!!! 전 스마일엘리님 블로그 글들 정말 재밌어요!! 힘내세요:D
    답글

    • 스마일 엘리 2013.01.28 08:04 신고

      감사합니다. 상처 받았다고 할 수 없을정도로 아주 미미한 스크레치였어요. 하룻밤새 다 까먹었구요. ^^;;;;
      앞으로도 잘 부탁드려요~

  • Eileen 2013.01.25 20:01

    모든 것을 좋아하고 싫어하는 것은 개인의 취향이나 개인의 취향이 존중되기에 앞서 남도 존중할 줄 아셨으면 좋겠네요 엘리님 상처받지마세요 ;) 항상 재밌게 글 읽고 있습니다 . 그렇다고 마구 미국예찬하고 그렇다고 느껴본 적 없습니다 . 그래서 항상 그냥 재밌게 꾸준히 글 보고있는거구요 . 앞으로 더욱더 재밌고도 신나는 이야기 많이 들려주세요 ;)
    답글

    • 스마일 엘리 2013.01.28 08:17 신고

      Eileen님 감사합니다. 저는 완전히 괜찮답니다. ^^ 별일 아니였는데 이렇게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 드려서 오히려 큰일이 되어 버렸네요. ^^;;; 앞으로도 더 분발하겠습니다.

  • 익명 2013.01.26 00:2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사랑하기좋은시간 2013.01.26 03:42

    늘 재미있게 보고 있어요.
    엘리님 포스팅을 긍정적으로 보는 분들이 훨씬 많을 거예요. ^^
    댓글없는 왕팬하나 여기 있어요^^

    답글

    • 스마일 엘리 2013.01.28 08:19 신고

      우와 그냥 팬도 아니고 왕팬도 계셨군요.
      저 같은 사람에게 왕팬이 있다니 저희 엄마에게 자랑 해야 겠습니다.
      아니, 남편에게 자랑을 해야 하는데.. 남편은 한국어를 모르니 안 믿어줄거에요. ㅋㅋㅋㅋ 그래도 전 큰 힘을 얻었습니다.

  • 또리또리 2013.01.26 10:58

    전 인구 60만이 사는 곳에서 사는데 며칠전에 소변검사 받았는데 컵들고 돌아댕겼는데요??????? 5층짜리 꽤 큰병원인데....문열고 들어가는데 웬 아줌마가 소변 받아 검사 해주는 아가씨랑 뭘 그리 깔깔대며 내 쪽으로 갑자기 뒷걸음치는지..진짜 확!! 부딪혀서
    제 소변 엎어질 뻔 했습니다. ㅜㅜ 엎어졌음 제가 다 젖든가 아줌마 옷이 다 젖든가 하던 상황이라 욱!!!!하고 올라오데요. 다른 곳도 아니고 소변 검사하는 그 좁아터진 방에서 (>0<;) !!!!!!!
    그나저나 미국은 엘리님을 통해서 한국은 (일부!) 시비조 댓글러들 통해서 안그런 곳도 있다는 걸 알아갑니다.^^;;
    제발 우리 촌구석도 저런 시스템이 도입됬음 좋겠어요 ㅠㅠ
    한번 엎을 뻔해서 그런가 우리 시골 촌구석 시스템 (인구 60만)
    도 도시처럼 바뀌었음 좋겠어요 . 넘 위험해요. 한 번 옷에 엎어지면~ ...

    답글

    • 스마일 엘리 2013.01.28 08:23 신고

      저도 제 블로그를 통해서 배웠답니다. ^^
      그런데 도시라고 또 다 그런것만은 아닌가봐요.
      덧글 주신분중에 서울의 유명 대형 병원 세군데서 최근에 소변검사 하셨는데 다 직접 건네주셨다고 하시더라구요.
      아마도 병원 재정에 따른 문제인가 봅니다. ^^;;;

  • 익명 2013.01.26 12:0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스마일 엘리 2013.01.28 08:21 신고

      헉!!!!!!!!!
      이게 꿈이야 생시야???
      그동안 안보여서 어떻게 된일인가 했더니만 인터넷 세상과 단절된 채 생활하셨군요.
      그 답답함 저도 잘 안답니다.
      저는 단 하루만 인터넷이 안되도 불안 초조증세를 겪거든요.
      이렇게 무사히 돌아오셔서 너무너무 반갑습니다.

  • rights 2013.01.27 00:21

    눈팅만하다 첨 댓글달아요~
    요즘 한국에는 댓글로 살인 못해서 환장한 무시무시한 영혼도 마음도 감성도 양심도 없는!
    인간의 겉모습을 한 킬러고철들이 사방팔방 날뛰고 있답니다.
    사람이 아니무네다~ 이랄까요?
    신경쓰실 가치 조차 없답니다^^
    상대해주면 끝이 안 나거든요 ㅡ ㅡ^
    답글

    • 스마일 엘리 2013.01.28 08:25 신고

      저를 위해서, 그리고 제 클린 블로그를 위해서, 제 글을 읽는 많은 분들을 위해서 악플을 비롯 매너없는 덧글은 승인을 안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정말 얼굴 안보고도 사람 쉽게 상처 줄 수 있는 사람들이 악플러들인것 같아요.

  • papaprincess 2013.01.27 02:09

    엘리님 포스팅 너무 재밌어요!
    글을 너무 재밌게쓰셔서 항상 새글보고 쿡쿡대면서 웃기도하구.. 너무 유쾌해요ㅎ
    댓글은 안달아도 항상 응원합니다^^
    개인블로그라는게 어찌보면 참 개인적인 공간인데 참.. 요새 정말 사람들 눈과 간섭이 지나치다느낄때가 많아요.. 오지랍이...ㅋ
    엘리님 앞으로도 재밌고 유쾌한 글 부탁드려요!ㅎ
    답글

  • 홍이마망 2013.01.27 18:28

    언젠가 다음에 글이 메인으로 뜨셨을 때 '이거다!' 하며 <즐겨찾기> 해 놓고 날마다 왔다 갑니다~^^

    딱 제 취향이고, 항상 흥미진진하고도 위트있는 내용이 참 좋습니다.

    늘 글이 올라왔을까? 두근두근한 마음으로 방문했다, 엘리님 글 읽고 '스마일'하며 재충전하고 갑니다.

    오늘 첨으로 댓글 달아 보네요...^^

    다 제 맘, 제 상식 같지는 않나봐요~

    힘내세요, 엘리님 지지하는 팬들이 수억이라는 거 기억해 주시구요!

    앞으로도 좋은 글 기대하겠습니다~^^
    답글

    • 스마일 엘리 2013.01.28 08:27 신고

      시간 지나서 보면 한없이 부끄러워지는 글들도 많은데 재미있게 읽어주신다니 감사하기도 하고, 부끄럽기도 하고 그러네요.
      부족하지만 홍이마망님의 스마일 충전을 위해서 더더욱 노력하겠습니다. ^^

  • J 2013.01.29 22:07

    오늘 처음 와서 봤는데
    글들이 너무 재밌어요!!
    안 좋은 말들일랑 다 잊어버리시구요
    앞으로 자주 놀러올게요!
    답글

  • 지나 2015.07.13 21:33

    언니가미국에서아기낳았는데언니가설명해주고사진찍어보내줘도잘이해가안가는문화가많았는데이렇게친절하게설명해주시고하시니까쏙쏙이해가되고글보는재미도쏠쏠합니다!
    답글

  • coconut 2017.06.20 15:54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