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생활기

미국인 남편의 직장동료들도 중독된 한국의 맛

by 스마일 엘리 2012. 9. 12.
반응형



남편과 연애시절 LA에 있는 갈비집에 고기를 먹으러 갔다가 남편은 후식으로 나온 수정과를 맛보게 되었습니다.
달달한 계피향이 나는 수정과를 맛 본 남편은 대뜸

이거 만들 수 있어? 결혼하면 이거 꼭 만들어줘

 

으...응..... (땀 삐질;;, 쓴 웃음을 지으며) 만들 수 있어. 만들어 줄게......


남자만 연애시절에 하늘의 별도 달도 다 따준다고 거짓말하는거 아닙니다;;; 
여자도 합니다. ㅋㅋㅋㅋㅋ 
사실 왕년에 수정과 위에 잣은 좀 띄워봤지만 수정과는 만들어 본적도 없는데, 좌뇌, 우뇌가 핑크 하트로 가득찼던 시기라 핑크빛 거짓말을 하고 말았죠.
 
그리고 결혼한지 얼마 되지 않아서, 남편은 수정과 맛을 기억하고는 정말로 저에게 수정과를 만들어 달라는겁니다.

'아!!! 드디어 올 것이 온 것인가!?!?!?!?!?!'

그래도 한국 음식에 애정을 보이고, 좋아하는 한국 음식이 점점 늘어가는 남편이 기특하잖아요?. 
그래서 인터넷으로 수정과 만드는 법을 폭풍 검색질 한 끝에  두시간이나 걸려 수정과 한솥을 끓여내고, 일주일은 두고 먹을 수 있겠다는 생각에 흐뭇했지요.
(알고보니 수정과 끓이는 법은 완전 간단하더라구요. 다만 시간이 오래 걸려서 그렇지... )
남편도 제가 끓인 수정과를 맛보더니

그래, 이맛이야!!! 역시 맛있어!!!


하며 좋아하더라구요.

수정과를 끓인 다음 날, 남편은 한솥 가득하던 수정과를 1.5리터 페트병 두개에 나눠 담더니 직장에 놓아두고 마시겠다며 가져 갔습니다. (뿌듯뿌듯!!! 만들길 잘했어.. 저렇게 좋아할 줄이야;; )
그런데 그날 저녁, 수정과로 가득 채웠던 병들이 빈 페트병들이 되어 돌아왔습니다.  

혼자서 이걸 하루만에 다 마셔버린거야??


라고 남편에게 물으니

내가 수정과를 마시니까 다들 이게 뭐냐고 물어서 한국의 시나몬 티라고 해줬더니 직장 동료들이 다들 맛보고 싶어하더라고... 그래서 나눠서 마셨어, 그리고 또 만들어 오래


또 만들어 오래!!

또.... 또.......또.........

아니 내가 그걸 어떻게 만들었는데??
2시간이나 불 앞에 서서 땀 삐질삐질 흘리면서 만들었는데...
그걸 또 만들라니!!! ㅠ.ㅠ
게다가 남편 동료들과 나눠 먹을 만큼 대량을 끓이라니 ㅠ.ㅠ
눈 앞이 깜깜해지더군요. 
하지만 이 미국땅에서 그들에게 낯설기만 한 한국이라는 나라의 음식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도 하고, 모두들 한국의 수정과를 좋아해주었다고 하니 뿌듯함과 자랑스러운 마음이 들어서 다음날 바로 좌생강, 우계피를 양손에 들고 굳은 의지로 싱크대 앞에 섰답니다.
대형 냄비 안에서 푹푹 끓고 있는 계피를 보니, 제 속도 끓고, 한편으로는 애국심?도 끓고 뭐, 복잡 미묘한 심경이였습니다. ( 수정과 두번만 더 만들었다가는 온갖 인생철학은 다 논할 기세;;;; )

 우선 추천 버튼 꾸욱~ 누르고 읽어 주실거죠??? 추천에 힘내서 글쓰는 엘리랍니다

 

아무튼 그 이후에도 가끔씩 대량의 수정과를 만들어 남편 직장에 보내곤 했었답니다.
하지만, 남편이 일본으로 전근을 오게 되었고, 이곳에 오고 난 후 부터는 더이상 남편 직장 동료들을 위해 수정과를 만들지 않게 되었습니다.
다만 수정과를 너무 좋아하는 남편 때문에 한국 식료품점에서 꼬박 꼬박 주문해서 먹었지요.
 


그러다 올해 6월, 미국에서 함께 근무했던 동료가 일본으로 전근을 오게 되었고, 우연히 식당에서 만나게 되었습니다.
그 동료분과 저는 반갑게 서로 안부 인사를 주고 받고, 인사가 끝나자마자 

그건 그렇고, 미국에 있는 동안 엘리씨가 만든 한국의 시나몬티가 너무 그리웠다구요, 저도 일본으로 왔으니, 이제 엘리씨의 시나몬티를 다시 맛 볼 수 있는건가요?
 
이말을 들은 저 기뻐해야 되는거 맞죠??? ㅠ.ㅠ
아~ 기쁘다!!! 아~뿌듯해 ( 아니 근데 왜 자꾸 눈가에 눈물이 맺히는거지??? ㅡ.ㅡ;;; )
아!!! 수정과여!!!! 미국인들을 아주 그냥 중독시켜 버렸구나 ㅠ.ㅠ

사실, 그 분이 일본으로 오셨을 때 남편이 저한테 이미 얘길 했었어요.

**가 이번에 일본으로 왔어, 근데 나한테 시나몬 티가 먹고 싶다고 하더라고 (제 눈치를 흘끔 흘끔 보며;;)

이것은 시나몬티를 만들어 오라는 아주 우회적인 표현이지만 못 들은척 할 수는 없기에, 그냥 눈치 없는 척 했는데 ㅠ.ㅠ

직접 그 동료분을 뙇~ 하고 만나버렸으니;;
게다가 직접 저렇게까지 말씀을 하시니.....
저, 큰 솥 꺼내야 되는거겠죠?? ㅠ.ㅠ
조만간 좌생강 우계피 정신을 다시 한번 살려야겠습니다. (아~ 생각만 해도 더워진다;;; )

***추가 포스팅***
어제, 미국 라디오 듣는데 싸이의 강남 스타일이 나오더라구요. 라디오 DJ가 요즘 이 노래와 댄스가 유튜브에서 폭풍인기몰이 중이라며;; 뿌듯뿌듯..
미국 라디오 방송에서 순수 한국어로 나오는 우리 나라 음악을 들으니 정말 감동적이고 기분 좋더라구요.
싸이, 정말 대단한것 같습니다.

*** 미국 이민정보, 비자정보, 일본 이야기, 저희 커플의 일상 이야기는의 구독을 누르시면 배달(?) 된답니다***
반응형

댓글27

  • 춥파춥스 2012.09.12 08:15 신고

    아.. 한국의 맛을 널리 알리느라 엘리님께서 고생이 많으시네용ㅜㅜㅋㅋㅋㅋㅋㅋㅋ
    어쩔꺼야!!!!ㅋㅋㅋㅋㅋㅋㅋ 이러다가 엘리님 수정과 장인되는거 아닌짘ㅋㅋㅋㅋㅋㅋ
    막 한국 시나몬티라면서 가게열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 이웃한의사 2012.09.12 09:25 신고

    하하 정말.ㅋㅋㅋㅋ 남편분이 수정과를 정말 좋아하시나 보네요. 거기다 약속지켜서 만들어준 엘리님도 대단하세요.ㅋㅋ 요즘 저희 어머님은 아빠가 뭐 먹고싶다고 하면 "사서 드셔요~"라고 쿨하게 말씀하시던데.ㅋㅋ 여튼 깨알같은 일상 너무 잘 읽고 갑니다. ^^
    답글

    • 신혼의 힘으로 했던것 같아요. 지금은 꼬박꼬박 수정과 주문해주거든요 ㅋㅋㅋ 근데 남편 직장 동료분이 저렇게까지 말씀하시니 ㅠ. ㅠ 날 잡아서 한번 만들어야죠 ㅠ. ㅠ

  • green frog 2012.09.12 09:55

    울 시어른들과 남편도 수정과 팬이랍니다.^^
    달달한 계피맛이 서양인 입에도 맞나 봅니다.
    전 주로 겨울에 남편이 감기 걸렸을때, 계피랑 생강을 푹 끓여 꿀을 넣어 차를 만들어 줍니다.
    보온병에 담아서, 남편이 직장에서 마시게끔 하는데, 남편 동료들이 냄새 넘 좋다고, 그게 뭐냐고 물어 본다네요. 그래서 제가 남편에게 약 먹는다 하고 혼자 마시라고 했답니다.ㅎㅎ 사실 감기약대신 마시는 거니, 거짓말은 아니죠.^^


    답글

    • 아~ 그런 좋은 방법이;;;; 약이라 하면 되겠군요. 앗!! 근데 아마 남편 동료분 그분은 귀신같이 알아차리실 듯해요. 시나몬 맛이 난다면 약이라해도 나눠먹자 하실듯 ㅋㅋㅋ

  • jay 2012.09.12 10:12

    이번에쓰신글/완전/뿌듯한/포스팅이네요!!ㅎㅎㅎ//제가/만들지도않았는데^^/저까지/뿌뜻하네요ㅎㅎㅎㅎ/다음포스팅은/시나몬티만드는과정인가요?
    답글

  • ooo 2012.09.12 11:26

    언젠가 어떤 여자분이 영국에 유학가셔서 감기 때문에 생강차인가 유자차인가를 직접 끓어마셨다는 얘기 읽었던 기억이 나네요. 그 때도 미국인 룸메가 그 레시피 배우겠다고 끓이는 과정을 유심히 지켜보았다더라구요^^ // 요즘 싸이가 미국에서 뜨는 건 한편으론 기쁘면서도 한편으론 뭐랄까 미국이란 나라에 확 겁이 나는 느낌;;; 우리나라에서 아무리 날고 기고 하는 가수도 국제적인 무대에 서는(즉, 미국에 진출하는) 건 암만해도 잘 되지 않는데, 정작 미국 라벨과 계약을 하고 나면... 저런 식으로 띄워주는 구나 하는;;; 미국 연예계의 그 "fame"이라는 것이 저런 식으로 만들어지는 구나 싶어서 오싹하기도 하구요. 싸이는 다행히 현명한 가수인 것 같아서 설마 휘둘리진 않겠지 싶기도 하지만요.
    답글

    • 그럴수도 있겠네요. 미국과 음반 계약을 했으니 미국에서 더 적극적으로 띄워주는 이유도 있겠네요.
      제가 라디오를 통해 한국 노래를 들으며 느낀점은 우리가 미국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영어로 된 곡으로 그렇게 노력했지만 싸이는 한국어로 된 원곡 그대로 미국 시장에 진출해서 이렇게 인기곡으로 만들 수 있다는것 그게 정말 대단하다 느꼈답니다.

  • sonji 2012.09.12 11:43

    ㅎㅎㅎ 항상 엘리님 글 재미있게 읽고 있습니다.
    좌생강 우계피 넘 잼나여 ㅎㅎㅎ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9.12 13:39

    ㅋㅋㅋㅋ 수정과도 만드시고...대단하시네요^^
    엘리님 남편분은 좋으시겠어요~~
    일본에도 찬바람이 날리는 가을이 왔나요??
    여기도 가을이왔습니다...아침저녁으론 춥고 낮엔 해가 쨍쨍나네요~
    얼마전에 학원을 옮기는 바람에 정신이 좀 없네요~~~ㅋ
    환절기 감기 조심하세요^^
    답글

    • 왠지 어려워 보이죠? 근데요 수정과 만드는더 정말 쉽더라구요. 그냥 통계피
      푹 끓인물이랑 생강 푹 끓인물이랑
      합쳐서 흑설탕 넣고 다시 푹 끓이면 돼요. ^^ 쉽죠잉?

  • Chris 2012.09.12 20:45

    제가 좋아하는 수정과님이 등장하셨군요~~

    엘리님의 솜씨로 남편뿐아니라 동료분까지 만족시켰다니 이런 경사가~~ ㅎㅎ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이라는 말~ 이럴때 쓰지 않으면 또 언제 쓰겠습니까?

    1.5리터 페트병에 넣어 놓고 컵에 먹는 것도 좋지만 전 항상 투명 크리스탈 그릇이나('수정'과 이기에 ㅋㅋ),
    새하얀 본 차이나 대접에 담아 먹어야 직성이 풀리는 못된 버릇이 있습니다.
    게다가 말랑말랑한 곶감 몇조각은 필수, 잣 몇개 정도는 띄워줘야 비주얼이 완성된다는 맹신까지도...^^
    담에 만드실땐 곶감을 퐁당 곁들여 남편분께 드려보세요..아마 더욱 사랑 받으실 듯...
    (일본에 곶감이 있던가?? 어째 못 본듯...-_-;;)

    수정과.. 여름에도 좋지만 겨울에 먹는 것도 별미죠~
    눈내리는 겨울밤, 뜨뜻한 아랫목에 웅크리고 앉아 있으면 울 엄니,, 애들 불쌍타고
    모찌 넣은 따끈한 젠자이 한 그릇에 꼭 살얼음 동동뜨는 수정과 한 사발로 마무리를 해주셨죠.
    다시 못 올 그때의 향수...
    그래서 전 캔 수정과는 수정과 족보로 인정을 해주지 않는답니다. ^^
    남편분이 궁여지책으로 드시는 캔음료가 엘리님이 보약 달이듯 정성껏 끓여낸 수정과와 우찌 같을수
    있겠습니까? 그쵸??

    그나저나...
    아침식사를 곁들인 수정과 가게는 언제 여실겁니까? San Diego에서 말인가요??
    '코메리칸 스타일'...강남 스타일보다 나은데요 ㅎㅎ

    오픈하시면 일부러라도 꼭 팔아 드리러 갈게요..
    블로그 친구는 기본 50% off 알죠?
    저 말고도 떼로 몰려갈 친구분들 많을 듯..
    춥파춥스님, 제이미님, 청개구리님, 제이님, 출가녀님... 또 누가 있더라?? ㅋㅋㅋ

    답글

  • 앙상블 2012.09.16 03:12

    저는 젤 싫어하는게 수정과인데... 계피향을 안좋아해서요.
    외국인들이 좋아한다니 신기해요!
    개인적으로 식혜를 가장 좋아하는데.. 외국인들은 수정과쪽인가요? ㅎㅎ 궁금~ ^^
    답글

    • 외국인들이 계피향을 은근히 좋아하더라구요. 미국 음료중에 애플 사이다 라는게 있는데요, 거기에 시나몬을 넣어서 먹기도 하고, 파이에도 시나몬 파우더를 뿌려 먹구요. 요기조기 여러군데 시나몬 파우더를 넣는거 보니 우리 나라의 수정과도 입맛에 잘 맞는것 같았어요.

  • 북극반달곰인형 2012.09.18 04:02

    맞아요.. 수정과를 좋아하는 미국 사람들이 은근히 있더라구요. 작년 추석때 아는 분들께 수정과 만들어 선물로 드리면서 좀 남아서 미국 친구한테 선물로 줬는데, 걔도 또 만들어 달라고 하더라구요. ㅋㅋ 그래서 그 다음에는 아예 들통을 꺼내서 만들어 정말 한 단지를 만들어 줬었어요. 저의 게으름증은 좌생강 우계피는 못하고, 그냥 한꺼번에 넣어서 끓어버렸어요. 그렇게 하면 맛이 제대로 안 난다는 저희 할머니의 말은 살짝(!) 패스---
    그런데 너무 신기했던 것은요.. 저희는 수정과를 차게 해서 먹잖아요. 그런데 제 친구는 뜨뜻하게 끓여서 먹더라구요.. 자기는 그게 더 맛있데요. ㅋ
    답글

    • 저도 한꺼번에 넣어서 끓여봤더니 생강의 떫은 맛 때문에 깔끔한 맛이 없더라구요. 그래서 귀찮더라도 따로 끓여요.
      신랑도 따뜻한 수정과도 맛있다고 아침마다 보온병에 넣어서 가져간답니다.

  • 라온 2012.11.27 15:29

    와 수정과를 그렇게 좋아하나요?? 신기하네요ㅎㅎ
    끓이느라 수고가 많으시겠어요...그래도 뿌듯하실 듯!!!

    답글

    • 미국인들 입맞에 수정과가 잘 맞는것 같아요. 미국인들이 시나몬을 굉장히 좋아하거든요. 게다가 달달하기까지 하니까요.

  • 하하 2013.01.15 13:11

    님 정말 귀여워요!
    답글

  • 서희아빠 2013.01.30 12:28

    ㅎㅎㅎ 오늘도 재미있게 잘 보고 갑니다. 흠... 이블로그에 너무 심취해서 업무에 지장 생기지 않을까 걱정이네요 ㅋ...
    농담이구요... 힘든하루 웃을수 있는 글을 보게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답글

  • 소프트봉지 2013.11.12 02:59

    화장실까지 폰들고가서 읽다가 한바탕크게웃었습니다
    답글

  • 화사한 2014.09.05 11:35

    더운 불앞에서 고생하시는라..ㅠㅠ 슬로우쿠커를 한번 활용해 보세욤 ^^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