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생활기

미국인 시어머니로부터 받은 내용없는 카드

by 스마일 엘리 2012. 9. 5.
반응형

저는 얼마 전 시어머님으로 부터 소포를 받았답니다. ^^


우표가 박스를 포장해 버릴 기세네요;;; ㅎㅎㅎㅎ
남편과 저의 기념일 선물을 보내 주신것인데요, 새로 이사한 집에 장식 할 수 있는 데코 용품들을 보내 주셨어요.
그리고 어머님의 마음이 담긴 카드도 당연히 보내 주셨겠..... ?????


시어머님이 저희 두 사람의 유아틱한 취향을 잘 간파하고 계시네요 ^^;;;
요즘 대세인 찰떡 궁합 커플의 대명사는 슈렉과 피오나인데;;;;
뭐 아무튼 어머님의 사랑스러운 메세지들을 기대하며 카드를 펼쳤답니다.



                                              오잉???????


                     어.........없다!!! 영구 ~없다!!


                            내용도 어~없다!!! (철푸덕)



놀라셨나요????
그렇습니다.
시어머님으로부터 받은 카드에 시어머니가 직접 쓰신 내용이 없어요. ㅠ.ㅠ

오늘은 미국인들로 부터 받은 카드 얘기를 해 볼려고 합니다.
 
우선 추천 버튼 꾸욱~ 누르고 읽어 주실거죠??? 추천에 힘내서 글쓰는 엘리랍니다


여러분들은 가족들의 기념일이나 생일에 카드를 쓰시나요? 아니면 편지를 쓰시나요?
미국에서는 대체로 편지보다는 카드를 쓰더라구요.
편지지 구하기는 하늘에 별 따기만큼 어렵지는 않지만 암튼 어려운데, 각 종 카드 구하기는 정말 쉽거든요.
2012/08/21 - [미국 생활기] - 한국에서 가져오지 않아 땅을 치고 후회했던 것들
게다가 카드의 용도에 따라 생일 카드, 감사 카드, 출산 축하 카드, 시즌 카드 (크리스마스, 발렌타인)등등으로 나뉘어져 있고, 또 작성자가 딸이냐, 아들이냐, 손자냐, 손녀냐, 남편이냐, 아내냐에 따라서도 나뉘어져 있어서 선택의 폭이 넓답니다.

이렇게 구체적으로 용도와 작성자에 따라 나뉘어져 있는 이유는요...
카드 안에 작성자를 대신해서 이미 내용들을 써 놓았기 때문이죠.
자신의 마음을 표현하는데 익숙하지 못한 사람들이나, 카드를 보내긴 해야 하는데 무엇을 써야 할지 모르는 사람들
그리고 그냥 이 모든게 귀찮은 사람들(??)을 위해서, 맘에 드는 내용의 카드를 골라 그 내용 밑에 자필로 서명만 한 뒤 보낼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죠.

이런 편리함을 잘 이용하는 일부 미국인들은 (저희 시댁 가족들, 특히 저희 남편!!!!! ) 저희 시어머님이 보내신 것 처럼, 이미 디자인된 카드의 내용 밑에 자필로 사인만 해서 보내지만 대다수의 미국인들은 여전히 손으로 직접 카드에 메세지를 쓴답니다(라고 남편이 말했어요)==> 이거 포스팅한다니까 모든 미국인이 다 그런거 아니라고 강조 또 강조!!!
추가 메세지는 카드의 왼쪽 여백에 쓰는것이 카드 쓰는 매너이구요.

사실, 이렇게 내용 없이 자필 사인만 된 카드를 받은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였기에 전혀 놀라지 않았어요.
결혼하고, 첫 시어머님 생신 때 보내 드릴 카드를 남편과 함께 고르러 갔었는데, 남편이 카드에 이미 디자인되어져 나온 내용들에 대해서 까다롭게 고르더라구요.
"이건 내용이 너무 심각해"
"이건 아무 의미가 없어"
"이건 우리와는 맞지 않아" 등등...

어차피 우리가 메세지를 써야 하는데 듣기 좋은 말 씌여져 있는거면 되지 뭘 이렇게 까탈스럽게 고르나 싶었는데 집에 와서 카드를 펼친 신랑은 카드에다가 연예인마냥 친필 사인을 휘리릭 갈기더니 저한테도 사인하라고 주더라구요.
자기야, 메세지는 안 써???

남편 왈~
여기 카드에 이미 내용이 있으니까 쓸 필요 없어!!

그때서야 왜 남편이 그렇게 이미 디자인된 내용들을 까다롭게 골랐는지 알게 되었지요.
그래도 카드에 직접 쓴 내용 없이 사인만 보내는건 너무 성의 없어 보이는것 같아서 제가 왼쪽에 다시 한번 더 '생일 축하하고, 행복한 하루 되길 바래요~' 라고 메세지를 써서 보냈더랬죠.

그리고 그 후, 어머님으로 부터 받은 남편의 생일 카드, 제 생일 카드, 심지어는 크리스마스 카드까지 내용없이 자필사인만 담긴 카드를 받아 보게 되었답니다.

시어머님께서 저에게 보내 주신 생일 카드랍니다.


 역시나 자필 사인만~ 

그리고 할아버지 할머니께 받은 크리스마스 카드도~


자필 사인만~ ^^;;;

이러다 보니 이 편리함에 저도 익숙해져버려서 나중에는 가족들 크리스마스 카드 보내는데 각각 다른 내용의 카드를 구입한 후, 남편과 저 사인만 휘리릭 갈긴 채 보냈답니다.
시댁식구들 뿐만 아니라 당연히 친정 부모님께도 보냈지요.
그리고 남동생으로부터 전 전화 한통을 받았습니다.

야~ 내가 보낸 카드 엄마한테 잘 도착했어???

남동생

어, 근데 엄마가 너보고 '성의없는 년' 이래;;;;  @.@
       
성의없는 년!!!

성의없는 년!!!

성의없는 년!!!


네, 한국인에게는 (특히 저희 부모님에게는) 절대 통하지 않을 미국 문화 얘기였습니다. ㅠ.ㅠ





*** 미국 이민정보, 비자정보, 일본 이야기, 저희 커플의 일상 이야기는의 구독을 누르시면 배달(?) 된답니다***

반응형

댓글41

    이전 댓글 더보기
  • 황토마을 2012.09.05 10:23

    재미있네요~^^
    미국인들은 인쇄된 카드내용에 덧붙여 자필사인만 하는군요~

    답글

    • 저도 결혼하고 나서 알게 되었답니다.
      하지만 남편의 말처럼 모든 미국인들이 다 그런것이 아니고 일부만 그렇다고 해요. ^^

  • 쭈미 2012.09.05 10:34

    성의없는 년에 빵 터졌어요~~~ ㅋㅋㅋ 울 엄마한테도 그렇게 보내면 욕을 바가지로 먹을거 같아요~
    미국과의 문화차이 진짜 소소하게 많은거 같아요 ^^
    재미있게 읽었어요 ~~~
    답글

  • 쏭알 2012.09.05 10:37

    글을 잘 안남기는데 정말 재미 있는 일상이네요 ㅋㅋㅋ !! 제 남친은 미국인인데 자필로 편지를 길~~~~~게 써서 안되는 영어를 붙잡고 써드렸더니 감동을 너무 하셔서... 그날 뭐 먹고 싶은거 없냐고 물어보더니 .. 고기라고 말했고... 배 터지게 고기 사주시드라구요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 jay 2012.09.05 11:03

    우와~~~ 저 이 문화 처음알았어요!
    미국인들은 편지나 카드에 글 쓰는게 어색(?)한 가봐요!
    답글

    • 어색한것도 있을테고, 문구가 떠 오르지 않아서 일수도 있고, 또 제가 쓴것처럼 문구를 생각하는 것 자체가 귀찮아서일수도 있겠죠??? ㅋㅋㅋ

  • euneun 2012.09.05 11:06

    정말 재미있게 봤어요~
    이런 소소한 문화의차이점을 알게되서 유익도 하구요..

    마지막에 성의없는년~에서 빵 터졌답니다.
    이게 미쿡과 한쿡의 차이겠죠~^^

    다음 포스팅도 기대되요 ㅎㅎ
    답글

  • 후니미니 2012.09.05 11:20

    성의없는 년..... 저는 아예 보내지도 않는데.. ㅋㅋㅋㅋ

    언제나 재미있어요.....

    미국 문화도 알게 되고.......... 사소하지만 아주 많이 다른 차이네요..
    답글

  • sonji 2012.09.05 11:56

    ㅋㅋㅋㅋ 어찌보면 참 편리한데... 한쿡인헌티 좀 그렇져
    답글

  • 비너스 2012.09.05 12:04

    우와. 이런 소소한 차이가 있네요. ㅎㅎ 우리정서에 저렇게 카드만 보내도 쿨 하게 넘어갈 정도가 되려면 꽤나 시간이 걸릴 것 같아요~ㅎㅎ
    답글

  • DON 2012.09.05 15:22

    저는 런던에서 작은 카드백화점에서 일한적이 있는데..

    종류도 한국과 다르게 너무 많고.. 고르는 시간도 엄청 걸린답니다.

    다들.. 무슨 쇼핑 온 마냥.. 한참을 골라요.

    그 정성이면 간단 메세지라도 상관없을 듯 했습니다..

    예쁘게 디자인 된 레터링에 사인만 한 것도 괜찮다고 생각했어요.

    이미 오래 전 이야기네요.. ㅎㅎ
    답글

  • LONDONER 2012.09.05 16:54

    영국도 저러더군요...
    처음엔 무슨 싸인 자랑 하는건가? 했네요..
    나중엔 카드 받아도 그냥 형식적으로 열어 보게만 되더라구요...
    받고도 좀 거시기 하더군요.... 흠...
    답글

  • PoPo몬스터 2012.09.05 17:18

    완전 공감되요-ㅋㅋ
    제가 처음에 제 짝꿍 엄마 크리스마스 카드 받고서 "이건... 뭥미?"했다니까요
    저희가 미국을 떠나올때는 그래도 서운하셨는지 카드에 빽빽히 편지를 써서 주셨어요
    성의없는년...ㅋㅋ 빵 터졌어요
    한국스타일은 확실히 아닌것 같아요 ^^;;
    답글

  • 지나가다 2012.09.05 17:48

    아... 이래서 얘네는 매년 연하장을 보낼 수 있는거였군요...
    보낼 사람도 많은데 어케 내용을 다 쓰냐~_~ 란 생각에 지레 포기하기 일쑤였는데..
    그래도 저건.. 한국에서는.. 안될거야....
    답글

  • ㅋㅋㅋㅋ 2012.09.05 19:52

    저도 영국 아줌마한테서 저런 카드를 받고 당황했던 기억이 나네요 ㅎㅎ
    어차피 별 의미없는 문장 쓰는건 마찬가지인데. 나름 합리적인건지 아님 그래도 카드랍시고 사서 보내주는건데 글자 하나 안적는 무성의인건지는 아직도 모르겠습니다 ㅎ
    답글

  • ... 2012.09.05 20:35

    500일의 섬머라는 영화 보면 남자주인공이 카드문구 디자이너로 나오지 않나요?
    ㅋㅋ..아주 멋진 문구를 생각해 내면 동료들이 우오~~막 그러고..
    그렇군요..카드회사로 먹고 사나? 미국은 이란 생각을 했었는데..다양하군요..
    답글

  • Chris 2012.09.05 21:15

    고등학교 다닐때는 특활서클을 미술반으로 선택했던터라 해마다 성탄절엔 직접 미술실에서
    카드를 만들어 보내곤 했었네요...

    당시 유행하던 기법은 연탄불이나 휴대용 가스레인지 불꽃에 흰 백지카드를 살살 그을려
    몽글몽글 갈색 구름같은 문양을 만들어 내는 것이었는데 이 예쁜 '수제카드'을 본 여학생이나 여선생님들은
    꺄악~~~ 그야말로 감동의 도가니탕 ^^ (남녀공학에다가 여쌤들이 유난히 많았다는...)
    게다가 정성스런 이탤릭체로 형형색색 꼬부랑 글자를 쓰고 우리들만의 소담스런 사연을 직접 써서 보내었으니 돌이켜보면 그땐 카드가 아닌 '작품'이었네요 ㅎㅎ


    수년이 지난 후 대학을 졸업하고 취직을 한 다음...
    어느해 세밑이었던가... 문득, 고마웠던 친지와 어르신들께 연하장이라도 올만에 보내야겠다고 결씸~
    팬시점에 카드를 사러가니 늘상 그랬듯 연하장엔 한글과 한자로 또박또박 갖은 덕담들이 인쇄되어 있었죠.
    크리스마스 카드라면 대체로 꼬부랑 영어의 미사여구가 있기 마련이기에 뭐라도 자필 인사를
    덧붙였을텐데...
    골랐던 연하장은 큰 글씨의 한글이 적혀있고 빈 공간도 별로 없었기에 몇몇 분들껜 시어머님처럼 그냥...
    (크)(리)(스) 드림... -.-;;;
    저도 이렇게만 보내드린 기억이 납니다.^^

    근데 오늘 엘리님의 포스팅과 친정엄마의 반응을 보다보니 잊고있던 그때가 불현듯 되살아나며...
    머리털이 쭈뼛 서는 느낌과 함께 등에 식은땀에 흐르는 것은 왜일까요? -_-;;;;
    아이고.. 그때 카드받은 분들은 말씀은 하지 않았어도 이렇게 생각하시진 않았을까.....
    .
    .
    .

    이거 " 성의없는 놈 !!! " 아이가???



    답글

  • 쩡이 2012.09.06 00:44

    영화 '500백일의 섬머' 를 보시면 남주인공이 그런 연하장*카드를 만드는 회사에 다니던데,, 문화인가봐요 ㅎ
    답글

  • 조으네요~ 2012.09.06 09:17

    국내 도입이 시급합니다!!
    답글

  • Eugene & Julia 2012.11.10 06:36 신고

    전 대체로 직접 적어서 주는 게 대부분이었던 거 같아요.
    하지만 전 그렇게 사인만해서 카드를 보내는 것만해도 성의가 없다곤 생각 안해요^^
    카드 주는 것만으로 어딘가요 ㅋ 한국은 요즘 카드도 잘 안보내는데 말예요^^
    답글

  • 지나가다11 2012.12.03 14:02

    잘 배우고 갑니다. 좋은 글 감사드려요.^^
    답글

  • 2017.10.06 20:4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