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생활기

그간의 우울증이 사라지는 새집 풍경

by 스마일 엘리 2021. 4. 26.
반응형

새집에서 쓰는 첫 포스팅!! 

그동안의 예약글은 이제 다 올라갔고요, 실은 이사하기 몇 주 전부터 블로그에 글 쓰는걸 못해서 예약글이 이제 바닥이 났답니다. 

그래서 당장 내일 올라 갈 포스팅을 해야 해서 급~ 하게 그리고 간단하게 일단 근황 전해 드릴게요. 

드.디.어!!!! 새 집으로 이사를 했습니다. 꺄아아아악~~~~~  

다른거 다 필요 없고요. 일단 환한 빛을 보게 되서 너무너무 좋습니다. 

그간 너무 빛이 너무 그리웠던지라... 거실 쇼파에 누워서 창밖을 보니 이런 풍경이 눈에 들어 오더라고요. 

게다가 날씨도 너무 예뻐서 하늘, 구름, 바람... 그 어느것 하나 안 예쁜게 없어요. 

블라인드를 달기 전에라 창밖이 환하게 보여서 너무 좋은데, 블라인드로 이 예쁜 창 밖 풍경이 가려 질 것을 생각하니 블라인드를 좀 천천히 해야 되겠다 싶어요. 

낮에는 가슴이 뻥 뚫릴 만큼 청량한 하늘의 풍경을 볼 수 있었는데... 

어머! 어머!! 

저녁이 되니까 글쎄~

이렇게 예쁜 석양을 볼 수 있어요. 

사실 서부에 살면서 피해야 할 집 1순위가 서향집인데요, 여름에 낮이 길기도 하고 (한 여름은 9시반, 10시가 가까워야 깜깜해 지니까) 저녁의 지는 해가 너무 뜨겁고 더워서 서향집은 선호하지 않지만 제가 새집을 계약 할 당시에 남아 있는 집이 두개 밖에 없어서 방향 선택의 여지가 없었어요. 둘다 서향이였거든요. 

그런데 그 전의 아파트에서 어둠의 자식으로 살다 보니 한 줄기의 새어나오는 빛도 "오구~오구~" 하며 귀하게 여기게 되어 오히려 밤늦도록 환한 서향집이 얼마나 고마운지 몰라요. ㅎㅎㅎ (다~ 계획이 있었던 듯... ) 

해 드는건 커텐으로 가리면 되는거고, 더우면 에어컨 틀면 되는거 아니겠어요? 

게다가 집 뒷편으로는 이렇게 넓은 대지가 있어서 아이들이 자동차 걱정 없이 공 차고 놀아도 걱정도 없고요. 하지만 아쉽게도 이 대지는 2년 뒤에 다른 집들이 지어질 거라서 사라질테지만 그 동안이라도 실컷 즐길 수 있으니까 괜찮아요. 사실 집 계약 당시에 집 뒷쪽에도 다음 집들이 지어질 예정이라는 걸 알고서 계약 했기에 바로 뒷집 이웃이 생기겠구나 했었는데.... 이제부터 땅 고르고, 공사 허가 받고 하려면 집 공사 시작까지 2년이 걸린다니까 오히려 2년을 벌은 듯한 느낌이라 더더 좋았어요. 

그간의 암울했던 시간들은 지금의 모든 상황들을 긍정적으로 바라 볼 수 있게 해 줘서 이 또한 얼마나 감사한지 몰라요. 

이사하고 제일 신난건 누구 보다 와플이와 제제예요. 벌써 동네 친구도 사겨서 오후 내내 친구들과 카드 게임하고, 자전거 타고, 얼마나 신나게 뛰어다니는지 몰라요. 

생수 팔아 바가지 요금 챙겨 포켓몬 카드를 구입하신 와플이 사장님의 업종 변경 사업 내용과 제제의 4살 드립 시리즈도 조만간 포스팅 해 드릴게요. ^^ 

아, 집 정리는 아직 할일이 태산 입니다. 이사를 하긴 했는데 아파트 렌트 기간이 남아서 짐을 남겨 두고 천천히 조금씩 옮기고 있어서 당분간 나머지 이사짐 정리로 바쁠 것 같아요. 

어느 정도 정리가 되면 유튜브도 다시 영상 작업하고, 블로그에도 업데잇 할게요~ 

반응형

댓글21

  • 2021.04.26 11:5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그럼요. 그 공중 화장실 냄새는 정말 참기 힘들었다고요!!! 누룽지가 되어버린 곰팡이도 참을 수 있었지만... 정말 그 피할 수 없는 냄새 만큼은...

      지금은 창문도 활짝 열어서 아침마다 환기 시키고 비 오면 창 밖에 비내리는거 보고 저녁에는 노을도 보고 밤에는 별도 너무 잘 보여서 햄볶아요.

  • 봄꽃 2021.04.26 14:30

    우와~~ 너무 축하드려요!! 창 밖 풍경이 그대로 큰 액자네요 너무 예뻐요~
    밝은 햇살을 보니 앞으로도 좋은 일만 생길거 같아요~
    정리 잘하시구요~ 귀여운 와플이 제제 글도 기다릴게요ㅎㅎ
    답글

  • 타비 2021.04.27 13:36

    그간의 마음 고생이 해결되는 순간이 드디어 왔네요. 축하드려요. 새집에서 좋은 일만 있길 바랍니다.
    답글

  • 2021.04.28 12:1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유튜브 찍고는 있어요. 그런데 편집할 시간이 안 나요. 드디어 저번주 금요일에 아파트에서 마지막 짐을 빼면서 짐들이 집에 다 들어 왔고 짐 풀랴 정리하랴 할 일이 너무 많아요. ㅠ ㅠ 저도 얼른 정리해서 블로그 글도 쓰고 유튜브도 업로드 하고 싶은데... 거실 한 가운데 사다리 놓고 자고 있어요 ㅎㅎㅎ 그 정도로 짐에 치여 살아요. 빨리 정리 해 보도록 할게요.

  • missmou 2021.04.30 19:51

    오~~ 밝고 푸른 하늘!!
    축하합니다. 축하합니다.
    아이들도 부군도 다 좋아라 하니 다행입니다.
    옆집이 들어서면 또 이웃도 생기고 옆집으로 인해 그늘도 시원하게 생길테니 나쁘지만은 아닌것 같아요 .
    아이들이나 어른이나 친구가 있어야 삶이 윤택해지는데 좋은 이웃 만나서 즐거운 생활이 되기 바랍니다.
    답글

    • 네~ 그냥 다~ 좋게 좋게 생각하기로 했어요. 지금은 집이 없어 그냥 벌판이다보니 생각지 못한 복병으로 새똥비가 내리는데.... 집들이 들어서고 나면 이것도 괜찮아지겠죠. 😊

  • 친절한 그녀 2021.04.30 23:10

    축하축하합니다!!!
    그간 날씨 너무 좋았잖아요!!!!
    백신 다 맞고 코로나가 조금 좋아지면 한국 신사양말 들고 찾아뵐게요.
    바쁘신데 행복하시겠어요!
    답글

    • 맞아요!! 요즘 날씨 정말 좋았죠. 아니 그래도 비가 와도 창이 환하게 뚫려 있으니 우울증이 왠말인가요? 그냥 빗소리도 내귀에 캔디드라고요. 한국 신사 양말 잊고 있었는데 ㅎㅎㅎㅎ 집 정리되면 꼭 뵈어요. 그녀님과 또 한분 렌튼에 사시는 분이 계신데 (한번 만나뵌 적 있어요) 꼭 함께 차 한잔 같이 하고 싶어요.

    • 친절한 그녀 2021.05.10 15:35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은아 2021.05.02 14:24

    햇살 밝은 밝은집에서 행복 가득하시길 기원드려요, 축하합니다.
    답글

    • 감사합니다. 댓글들이 갑자기 오늘 한꺼번에 보이기 시작해서 댓글이 달린줄도 모르고 있었어요. 새출발 하는 마음으로 열심히 살아 보겠습니다.

  • 2021.05.03 09:5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아~ 반갑습니다. 씨애틀 ft lowis면 어디 근처일까요? 제가 군부대 지역은 정보가 별로 없어요. ㅠ ㅠ 왠지 타코마 근교가 아닐까 싶은데... 그쪽 지역은 제가 조사를 해 보지 않아서 알고 있는게 없어서 안타깝네요.
      위스컨신 시댁에 아들 둘이라니... 갑자기 동병상련이 느껴져서 ㅎㅎㅎ 애틋해집니다. 요즘 아들둘 질러대는 소리에 집 지붕이 들썩거릴것 같아요 ㅎㅎㅎ

    • 아! 제가 살기 좋은 지역 정보는 못 드리지만 식당 정보는 드릴게요 ㅎㅎㅎ federal way와 tacoma에 bbq 치킨 맛있고요. Federal way에 보글보글 이라는 곳에 처녀 보쌈 맛있더라고요. Red stone tofu house 여기에 돌판비빔밥 종류 파는데 정말 맛있었어요. 고깃집은 해송 괜찮았어요. 제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고깃집은 벨뷰에 블루 진저 라는 곳인데 여기 비빔 냉면도 맛있고 고기도 좋아서 가끔 가는데 이사한 이후로는 멀어져서 못 가요.

      근데 이거 다 쓰고 ft lewis가 어딘가 해서 보니 타코마 보다 훨씬 아래쪽이네요. 그럼 federal way보다 lakewood 쪽에 있는 한인 마트 이용하실 일이 더 많으실 것 같아요. ^^

  • 2021.05.10 15:4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21.05.16 17:4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