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생활기

일본어를 모르는 미국인, 그들이 일본에서 사는 법

by 스마일 엘리 2013. 7. 16.
반응형
여러분에게 혹시 외국에 살 기회가 주어졌다고 생각해봐요!
그런데 그 나라의 언어를 전혀 모른다면요?
과연 그곳에서 살아갈 수 있을까 두렵고 걱정되지 않을까요?
(물론, 이 가정은 그 나라에서 먹고 살 수 있을 정도의 직장이 보장되어 있을 때 얘기입니다 ^^ )

미국인 남편과 한국인인 저, 우리 두사람에게는 제 3국인 일본!
이곳에서 살아가고 있지만 위에 예로 든 것처럼 외국에 살면서 그 나라의 언어를 모르는 사람이 멀리 있지도 않고, 바로 제 옆에 있습니다.
네~저희 남편이죠 ^^
남편은 일본에 2년째 살고 있지만 남편이 이해할 수 있는 일본어라고는 "곤니찌와" " 아리가또" 정도의 인사 뿐일거예요.
일본어가 전혀 필요없는 환경에서 일을 하고 있고, 남편이 생활하는 커뮤니티 자체가 미국인들의 커뮤니티라 일본속의 미국에서 생활하는거나 다름없거든요.
그러다 보니 남편 뿐만 아니라, 남편의 동료들, 그리고 그 동료들의 가족들 모두다 일본어를 몰라도 불편함이 없이 살아가고 있답니다.

그러나 아무리 그들만의 세상에서 생활한다고 하더라도 그들이 이 일본땅에 살고 있는 한, 일본인들의 생활 반경으로 들어올 수 밖에 없죠.
매일 미국 음식만 먹을 수 없을테니 일본 식당에서 외식도 해야 할것이고, 신선한 식재료 구입을 위해 일본 마트도 가야 하고, 기분 전환을 위해 일본 쇼핑몰에서 쇼핑도 해야 하니까요.
일본인 배우자를 둔 미국인들이나, 일본어를 할 수 있는 몇몇 미국인들이야 별 어려움 없이 살겠지만 그 외의 미국인들은 일본어를 하나도 모른다면 이 일본어 간판이 난무한, 그들에게는 좀처럼 이해할 수 없는 문자들이 가득한 이 마을에서 어떻게 지명을 알아보고, 상호명을 알아보는건지 가끔 궁금하더라구요.
그런데 그들도 나름대로 살아가는 방법이 있었으니!!!!!! 그 얘기를 해 드릴까 해요.  
그냥 가볍게, 재미있게 읽어 주세요~

작년 겨울 쯤, 미국인 친구 아이비가 신발 사러 가는데 같이 가자고 하더라구요.
부츠가 사고 싶다며, 어디가면 부츠를 살 수 있냐길래 제가 이 동네에서 그나마 크다는 쇼핑몰 두군데를 알려주고 거기로 가보자고 했어요.
그리고 두군데 다 돌아보았는데 그녀는 결국 맘에 드는걸 못 찾았는지 대뜸 저한테
 
텐텐에 가보자!!! 거기에서도 마음에 드는게 없으면 그냥 온라인으로 사야겠어.

이와쿠니에 제가 아이비 보다 훨씬 더 오래 살았는데 "텐텐" 이라는 신발 가게는 본 적도 없고 들어본 적도 없는 제게 뜬금없이 너무 당연하게 저도 알고 있을거라는 듯, 텐텐에 가보자고 하더라구요.

엉?? 텐텐? 텐텐이 어디야? 난 들어본 적 없는데...

뭐? 너 텐텐을 몰라? 신발만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창고 같은 곳이야! 니네집 근처인데? 정말 큰데 왜 텐텐을 몰라?

텐텐? 우리집 근처에 그런게 있는 줄 몰랐네. 왜 몰랐지?

아냐, 너 모를리가 없어. 분명히 알거야! 네가 저번에 예쁘다고 했던 테레(아이비의 친구) 신발도 텐텐에서 샀다고 테레가 말했잖아!!!!

들으면 들을수록 텐텐이 어디인지 미궁으로 빠져들었지만 어찌됐건 거기가 어딘지 가 보기로 했습니다.
점점 저희집과 가까워 지고, 익숙한 건물들이 눈에 들어 오는데 아이비가 소리치며!!

저기!! 바로 저기!!! 텐텐!!!


ㅍ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보이십니까? 오른쪽의 10->10

과연!!! 텐텐은 텐텐이네!!!!!
그런데 이 텐텐이 이 신발 가게의 이름은 절대 아니란것이죠!!!
영업 시간이 오전 10시부터 저녁 10시까지 라는 의미이고, 이 신발가게의 이름은 "슈즈 아이란도 " 즉 "슈즈 아일랜드" 인것이죠.
저는 이 간판을 보자마자 폭소하고 말았답니다.
'아~ 슈즈 아이란도가 미국인들에게는 텐텐으로 통하는구나!!!!! ' 
여기 이 한자들과 일본어들 속에 그들이 알아 볼 수 있는 것이 유일하게 10 10 이것밖에 없을테니 이 신발가게를 자기네들끼리 약속이나 한것처럼 텐텐으로 부르게 되었나봅니다. (물론 이곳에 사는 모든 미국인들중, 일본어를 아는 미국인들은 정확한 상호명을 알겠지만요, 하지만 대부분은 이곳을 텐텐이라고 부릅니다 ㅋㅋㅋ)

어쨌든 아이비에게는 이곳이 텐텐이 아니라 슈즈 아일랜드라고 알려 주었고, 그때 당시는 본인도 "아아~" 하며 웃기다고 웃더니 결국 이곳은 텐텐이 되고 말더라구요.


그리고 또 한가지 에피소드!
저희집이 지금 사는 곳으로 이사를 하던 날, 남편 친구가 트럭을 운전해 주기로 했답니다.
남편과 저는 다른 짐들과 집으로 먼저 와서 정리를 하고 있었고, 그 친구가 후발로 오기로 했는데  친구에게 저희집의 위치를 설명하던 남편의 전화 통화를 저는 엿듣게 되었습니다.

*** 홈센터까지 와서 조금 더 직진 하면 세븐티 세븐 편의점이 있어, 그 앞에서 우회전 하면 바로 우리가 보일거야

여러분!!! 일본에 세븐 일레븐 편의점은 들어봤어도 세븐티 세븐 편의점을 들어보신 적이 있습니까?
저는 남편이 분명 잘못된 정보를 친구에게 전하고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왜냐면 집 근처에 편의점이 있긴 하지만 그것은 절대 세븐 일레븐이 아닐 뿐더러 세븐티 세븐도 아니였거든요!!!!
저희 집 앞에 있던 편의점은 바로!!!


포프라 라고 하는 편의점입니다.
잘못된 정보를 주고 있는 남편에게 끼어들어

세븐티 세븐이 아니라 포프라야! 친구한테 잘못 말 했다고 빨리 전화해줘!!!

그러자 남편의 말이 더 가관입니다.

포프라라고 하면 더 못 찾아와, 세븐티 세븐이 알기 쉬울거야.

그런데 정말 남편의 친구는 전혀 헷갈림 없이 너무나 당연하게 이 포프라 편의점을 세븐티 세븐 편의점으로 받아들이고 저희집에 금방 도착했더라구요.

너무 웃겨서 남편 친구에게
어떻게 저게 세븐티 세븐으로 보여? 동그라미도 붙어 있고, 스트라이프도 붙어 있는데?

그랬더니 남편 친구의 왈!

내 눈엔 77밖에 안 보여!


아~ 정말!!!ㅋㅋㅋㅋㅋㅋㅋ 
멀쩡하게 붙어있는 저 "포" 자의 존재는 과감히 무시한 채 77밖에 안 보인다니!!!!!

미지의 언어속에서도 그들 나름대로의 살아가는 방법은 터득되는 모양인가봐요.




 

 

 

반응형

댓글58

    이전 댓글 더보기
  • 영란 2013.07.16 14:39

    ㅎㅎㅎㅎ 재밌게 웃다갑니다
    답글

  • 옥희 2013.07.16 15:13

    정말 재밌네요 ㅋㅋㅋㅋㅋㅋ 그런식으로 소통한다니 ㅋㅋㅋ
    답글

  • 지식공장 2013.07.16 16:26 신고

    신나게 웃었네요 텐텐에 77이라니요. 재미있게 웃다 갑니다. (앞으로도 제3국 생활기 기대하겠습니다^^)
    답글

  • 또리또리 2013.07.16 16:45

    아이구 배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젠 아품 ㅜㅜ
    답글

  • 같은경험 2013.07.16 16:46

    10년전에 유학을 했는데...그때 한국인 누님과 외국인 남편이 계셨는데
    남편분도 2년째 거주주임에도 일어를 전혀 못하더라구요.
    뭐 그럴만도 한게 워낙 유명한 대기업 이사로 와서 생활하는데는 불편함이 없었나봐요.
    한국인이야 일본어가 정말 쉽게 배울 수 있는 언어다보니까 조금만 관심 가지면 금방 익히잖아요.
    서양권애들이 영어배우는 것처럼..암튼 재밌게 사시는것같아 부럽네용^^
    답글

    • 언어는 어차피 필요에 의해서 배우는거다 보니 생활에 불편함을 느끼지 않고, 필요함을 느끼지 않으면 배워야겠다는 동기부여가 안되더라구요.
      여기 사는 미국인들 대부분이 그들만의 커뮤니티속에서 모든 생활이 가능하기 때문에 일본에 3년을 살든, 5년을 살든 일본어를 배울 생각 자체를 하지 않는답니다.

  • 텐텐에서 빵 터졌습니다~ ^^
    손가락도 꼭 누르고, 구독 신청하고 갑니다 ㅋ
    저희는 일한 커플로 일본에 사는 이야기를 포스팅하고 있는데, 한미 커플로 일본이라니 새롭군요
    지친 오후 생기 솓는 포스팅 잘 읽고 갑니다. 덕분에 잠 깼어요! ㅋ
    앞으로 종종 들르겠습니다.
    답글

  • MURASAKI 2013.07.16 17:32

    확실히 텐텐이 눈에 확 들어오기는 하네요ㅋㅋㅋㅋ 세븐티 세븐이 설마 포프라 일줄은 상상도 못했어요ㅋㅋㅋㅋㅋ
    근데 저도 기억에 남는 특징만 가지고 설명하는 일이 종종 있는터라 공감가네요ㅎㅎ

    다음 메인에서 제목 보고 들어왔는데 프로필 사진이 킨타이쿄!! 이와쿠니 계신다고 해서
    괜히 더 반가운 마음으로 읽고 갑니다^^ 저도 야마구치에 있거든요ㅎㅎ
    올 여름 장마가 빨리 끝나는 바람에 특히 더운거 같아요....그런데 아직 7월이라는게 함정ㅠㅠ
    건강 조심하세요~
    답글

    • 우와~ 같은 현민을 여기서 만나게 되다니!!! 정말 한국인이 없어도 너무 없어요 이곳은!!! 반갑습니다 ^^
      하도 남편이 포프라를 세븐티 세븐이라고 해서 나중에는 저도 당연하게 포프라를 얘기할 땐 세븐티 세븐이라고 하게 되더라구요. ㅋㅋㅋㅋㅋ 천만다행인지 집앞에 그 포프라가 지금 없어지고 새롭게 패밀리 마트가 생겼어요. 그래서 더 이상 저희 대화에서 세븐티 세븐은 등장하지 않고 있답니다.

  • 미소천사 2013.07.16 18:22

    ㅍㅎㅎㅎㅎ 한참웃느라고 추천누르는걸 잊을뻔 했네요. 그런데, 일본어를 모른는 저도 숫자밖에 안보여요.ㅋㅋㅋ
    답글

  • 요미요미 2013.07.16 20:37

    ㅋㅋㅋㅋㅋㅋㅋ 77에서 엄청 웃었어요 ㅋㅋ 타국어를 몰라도 살아갈 수 있군요 ㅋㅋ 재미있는 포스팅이었습니다~
    추천 꾸욱!
    답글

  • sfhsdf 2013.07.16 20:48

    그런데 일본에서 사는 외국인들 대다수는 6개월에서 1년정도만 지나면 일본어를 일상회화정도는 어려움없이 하게되지

    만.한국에서 사는 외국인들 중 절대다수는 몇년이지나도 한국어라고는 기초적인 인삿말과 단어정도밖에 구사하지 못합

    니다. 이유는 뻔하지만 일본에선 일본어못하면 사는데 엄청난 애로사항이 있게되고,한국에선 한국어한마디 안해도

    한국인들이 알아서 영어를 해 주기 때문에 굳이 고생해가며 배울 필요가 없다더군여 ㅎㅎㅎㅎㅎㅎ
    답글

    • 일본에 사는 외국인들의 대다수가 6개월에서 1년정도 지나면 일상회화를 어려움 없이 하게 된다는 말은 성급한 일반화의 오류가 아닌가 싶습니다. 확실히 일본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이 일본어를 말할 수 있는 사람이 많다는 것에는 동의를 합니다만, 제가 체감한 것은 일본에 온 외국인들이 일본어를 배우기 위한 목적으로 온 유학생들이 한국에 비해 월등히 많았기 때문이였어요. 그게 아니고서야, 파견 나온 주재원들이나 직장 때문에 일본에 온 사회인들의 경우는 자주 사용하는 간단한 말 정도 밖에 못하는 정도로 한국에 거주하는 외국인과 크게 다를바가 없었습니다.

  • 히티틀러 2013.07.16 22:41 신고

    사람이란 어디 가서 죽으라는 법은 없다고 일본어 한 마디 몰라도 어떻게든 서로 의사소통은 할 수 있다는 사실이 웃기기도 하고, 재미있기도 하네요.
    왠만하면 히라가나라도 좀 가르쳐주세요ㅎㅎㅎㅎㅎ
    답글

    • 히티틀러님 저희 남편은 히라가나가 아니라 "가나다라"가 지금 시급합니다. 열심히 배웠던 가나다라도 까먹을 지경이예요. ㅋㅋㅋ 제 이름 석자를 쓸 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한 일년간 써 보라고 시키질 않았네요.

  • 고슴도치 2013.07.16 23:04

    참 재밌기도 하겠습니다...ㅋㅋ
    답글

  • 류현 2013.07.17 02:56 신고

    저 역시 일본어를 몰라서 10-10과 77 편의점이라고 해야 알아들었을 겁니다. ㅋㅋ
    그런데 나름 해외출장 좀(10년 넘어갔네요 ㅠ.ㅠ)대충 15개국 정도 다녀본 이로서 말하는데요
    바디 랭귀지와 철판 신공만 있다면 어느 나라든 살아 갈 수는 있습니다 아울러 그 동네 어린이들과 대화(!)하는 것도
    외국어를 빨리 익힐 수 있어요
    답글

  • 해나 2013.07.17 10:04

    그렇게보니 오히려 울 나라의 간판..이 더 영어를 많이 쓰는 느낌 ^^

    답글

  • 좀좀이 2013.07.17 12:58 신고

    역시 언어를 모르면 거기에 맞게 살게 되는군요 ㅋㅋ 77편의점 정말 재미있네요 ㅋㅋㅋ 텐텐은 보고 그러려니 했는데 77편의점...ㅎㅎ 77을 제외한 점과 선은 다 장식에 불과하군요^^
    답글

  • 리아 2013.07.19 00:57

    ㅋㅋㅋ 이제 막 한글을 배운 어린아이들이 한자를 읽는 법을 보는 것 같네요 ㅋㅋㅋ 신라면의 辛라면을 푸라면이라고 읽기도 하고, 초코파이정情을 초코파이 아홉이라고 읽기도 한다죠 ㅋㅋㅋ
    답글

  • 안녕하세요. 스마일 엘리님. 예전부터 숨어서(?) 보던 독자에요. 미국에 계실때부터 봤는데 ^^
    항상 재밌는 글 감사합니다.
    답글

  • 2013.08.04 03:4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저는 이들의 사는 법을 보고 자신감을 얻었답니다. 어디를 가더라도, 그 나라 말을 몰라도 살아갈 수 있을 것 같은 자신감이요 ^^ 친구중에 독일이나, 이태리에 사는 친구들도 있는데, 언어를 모르면 불안하지 않을까 했는데 불안은 하겠지만 못 살것도 없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ㅎㅎㅎㅎ

  • 노쓰 2013.11.19 12:47

    ㅋㅋ 77에 빵 터졌어요! 2006년 올림픽때 한국을 응원하던 미국인친구가 붉은악마 수건을 목에 두르고 두팔을 위로 올려 힘차게 '야끼만두' 하던모습이 겹치면서...
    답글

  • 그미 2015.12.21 17:05

    텐텐이라고 그래서 마루이 말하는줄 알았어요 ㅋㅋㅋㅋㅋ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