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생활기

임산부의 나홀로도 즐거운 도쿄 나들이

by 스마일 엘리 2013. 7. 26.
반응형

제가 사는 이와쿠니에서 도쿄까지는 신칸센으로 약 4시간 반
그런데 저는 출산을 도쿄 근교에서 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에 중요한 진료는 신칸센을 타고 상경을 한답니다.
게다가 개인적인 건강문제로 인해 몇번 블로그에 언급했지만 고위험 산모(ㅠ.ㅠ) 라는 이유로 좀 더 자주 도쿄를 왔다 갔다 해야 했어요.
이번에 29주에 접어 들면서 제 건강 상태로 인해 혹시 아기한테 문제가 없는지 체크를 하기 위해 또 도쿄를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신칸센 타는 시간만 4시간 반이지, 실제 목적지까지는 6시간, 집에서 출발하는 시간까지 합한다면 거의 7시간이 걸리는 여정이예요.

그래도 제가 3년간 거주했던 곳이고, 그곳에 살고 있는 친구들도 겸사겸사 만날 수 있으니 병원 핑계대고 갈 수 있어서 그닥 힘들지는 않답니다.
이번에도 도쿄에 올라가자 마자 함께 근무했었던 친구들을 만나기로 해서 이른 새벽부터 설레이는 마음으로 준비를 했다지요.
3일 일정이라 짐도 거의 없어서 출발하기 직전에 가방을 챙기고, 신칸센에서 거의 반나절을 보내는거나 다름 없으니 먹을 간식도 좀 챙기구요.  그렇게 기차에 올라탔습니다.

한숨을 돌리고, 기차에서 먹을 간식을 꺼낼려고 가방을 살폈는데 뭔가 허전한!!!!!
간식을 안 들고 왔냐구요?
아니아니~
집에 돌아갈 신칸센 표를 집에 놓고 온거 있죠 ㅠ.ㅠ
그대신 기차안에서 먹을 군고구마 두개는 확실히 챙겨 왔더군요.


일본의 교통비는 살인적이라 신칸센 티켓을 집에 놓고 온 것은 비행기 티켓을 집에 놓고 온 것과 똑같은 것!!
도쿄에서 이와쿠니까지의 편도 기차티켓은 약 18000엔!!
하아~ 멘붕이 왔지만 그 와중에 먹는 군고구마는 달고 맛있기만 하더군요. (거칠것이 없는 이 식욕은...)


나쁜일일수록 소문을 내서 기분 전환을 해야 하기에 친구에게도 막 일러 줍니다.
그러면서 지루한 기차안에서의 시간을 떼우는거죠!!
결국 남편에게 기차 티켓을 요코하마에 살고 있는 친구네 집으로 보내 달라고 해서 신칸센 티켓 사건은 일단락이 되었습니다.

그렇게 첫째날은 친구들과 즐거운 점심을 먹으며 수다 한마당을 한편 찍고는 둘째날은 병원 검진, 그리고 일본인 친구와 밥을 먹고, 셋째날 혼자만의 시간이 생겼답니다.

호텔에서 시간을 떼우다 곧장 집에 가도 좋겠지만, 이제 혼자만의 여유를 즐길 수 있는 시간이 저에게 얼마 없을듯 하고, 여기까지 와서 그냥 가기에는 너무 아쉬웠기에 무거운 배를 부여잡고 빨빨 거리며 좀 돌아다녀 보기로 했죠. ㅋㅋㅋㅋ
전 정말 놀 때 만큼은 호랑이 기운이 솟아나는 임산부 같아요. ^^


우선 와플이를 든든하게 먹여야 하니(를 핑계로) 엄마 입맛대로 순두부 찌개를 먹습니다. ㅋ
항상 한식에 목말라 있는지라 일부러 한국 식당으로 갔는데, 한국인이 경영하는 곳이 아닌, 체인 식당으로 일본인 입맛에 맞게 약간은 달달한 그런 순두부 찌개였습니다.
그래도 뚝배기 바닥에 국물 한방울 용납되지 않을 정도로 싹싹 긁어 먹었....어...요  ^^;;;

그리고 이번엔 요코하마에 새로 생긴 MARK IS라는 쇼핑몰에 갔습니다.
왜냐!! 그곳에 한국 전통차 카페 1호점이 생겼다는 소식을 이웃 블로거이신 '장화신은 삐삐'님의 블로그를 통해서 보았거든요.


"오가다" 라는 카페인데요, 일본에 생긴 한국 전통 차 카페라고 하니 자랑스러운 마음도 들고, 어떤 모습인지 궁금해서 꼭 가보고 싶더라구요.
그리고 무엇보다 이곳에 '홍시 쥬스'가 있다는 말에 전철을 갈아타는 수고스러움도 기꺼이 하며 찾아 갔답니다.
아시죠? 제가 홍시를 얼마나 좋아하는지....
일본에서 홍시 먹겠다고 집에서 감으로 홍시 만든 여자 잖아요!!!

아마 감을 가슴에 품어야 홍시가 된다고 해도 마다하지 않고 품었을 여자예요, 제가!!!!



역시 사진에서 보던 것과 마찬가지로 깔끔한 인테리어에 직원들도 무쟈게 친절했답니다.
심지어 남자 직원 한분은 제가 임산부인것을 아시고는 제 자리를 잡아 주겠다고 하시더니, 주문을 하고 있는 동안, 아예 예약석이라는 작은 피켓을 테이블에 올려 놓고는 기다리고 계시더라구요. 감동 감동~


전통차도 있고, 비빔밥도 있었지만, 순두부 찌개를 든든하게 먹고 온지라, 원래의 목적대로 홍시 쥬스를 주문했습니다.
그런데 메뉴를 훑어보다가 발견한것은!!!


호떡 케잌!!!!
팬 케잌처럼 생겼는데 이름이 호떡 케잌이라 토속적인 입맛을 가진 제 입은 어느샌가 주문을 하고 있더군요.


잠시 후, 받아든 제가 주문한 홍시 쥬스와 호떡 케잌!!
홍시 쥬스는 정말로 찐~한 아이스 홍시를 갈아 놓은 것이였어요.
달콤하고, 샤베트처럼 시원하더라구요.
겨울도 아닌데, 한 여름에 그것도 일본에서 이렇게 홍시 쥬스를 맛볼 수 있다니!!! 정말 감동이였답니다.


그리고 너무 궁금했던 맛의 호떡 케잌
흔히 먹는 호떡과 어떻게 다를까 궁금했는데, 정말 말그대로 떡이더라구요.
기름기가 전혀 없어서 담백하고 떡이니까 쫄깃쫄깃하구요.
기름에 구운 호떡처럼 호떡안에 소가 들어 있는게 아니라, 호떡을 잘라서 함께 나온 생크림 같은 것을 올려서 먹을 수 있어요.
올려 먹는 토핑은 선택할 수 있게 되어 있구요.
치즈, 꿀, 콩가루, 단팥등 여러가지가 있었는데 전 애플 시나몬을 선택했답니다.


요렇게요~
예쁘게 잘라 먹을 수 있도록 포크와 나이프도 함께 나와요.


그리고 음료와 함께 제공되는 간단한 다과
귤 맛이 나는 떡과 말린 대추, 호두가 제공되었어요.
그런데 옆 테이블을 보니 다른 떡이 제공되더라구요.
아마 주문한 차에 따라서 그에 어울리는 다과 종류로 나오는 것 같아요.
접시에 자랑스럽게 인쇄되어 있는 한국어 "오가다"
이 카페덕에 혼자서 왔지만 완전 만족하고 기분 좋아진 나들이가 되었답니다.


우여곡절끝에 받아든 신칸센 티켓!!!
집에 가는 막차를 탄 탓인지 신칸센 안은.....


아무도 없습... 니다 ㅠ.ㅠ
물론 요코하마에서 히로시마 구간은 꽉꽉 차 있었어요. 하지만, 저희집으로 가기 위해서는 히로시마에서 신칸센을 한번 갈아타야 하는데, 갈아 탄 신칸센은 막차라 그런지 정말 텅텅 비어 있더라구요.
혼자 앉아서 오는데, 아무도 없다는거 알지만, 창문으로 누가 앉아 있는게 혹시 보이지는 않을까... (귀신 영화를 너무 봤어;;)
일부러 앞만 보고 앉아 있다가 내렸어요.

기차역에 마중나온 남편과 재회를 하고, 그렇게 임산부의 나홀로 나들이는 끝이 났답니다.



 

 

 

반응형

댓글24

  • 2013.07.26 19:0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감이 철분 흡수를 방해한다니 ㅠ.ㅠ 철분 흡수 방해 음식물들은 죄다 맛있는거 뿐이예요 근데?? ㅠ.ㅠ 사실 나쁘지만 커피도 가끔씩 한잔씩 마시고 있었는데 감마저 그랬다니!! 그래도 아마 애기 낳을때까지 이제 감을 먹을 일은 없을것 같아요. 막바지 뱃속 아기 키우기 우리 같이 화이팅해요!

  • 존이냐박이냐 2013.07.26 19:10

    먹고싶은건 참은면안되죠! 저도 먹고싶은건 꼭먹어야되는성격이라서
    먹으러가는고생은 고생으로도 안치거든요 근데 기차에혼자있는건 정말무섭네요 ㅠㅠ
    더위조심하세요~

    답글

  • 또리또리 2013.07.26 20:34

    흠~ 도쿄라!
    저도 언젠간 가볼려고 작정 중 ㅋ
    갑자기 순두부가 땡깁니다. 잔뜩 먹었는데 ㅠㅠ
    답글

  • 2013.07.26 21:4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아~ 육아의 현실을 일깨워 주시는 pretty님!!!
      각오해야지 하면서도 아직 닥치지 않아서 그런지 할 수 있을거라는 이 밑도 끝도 없는 자신감 ㅎㅎㅎㅎ
      그런데 출산한 친구를 만나서 함께 밥을 먹는데 사실 현실이 팍 와닿더라구요. 밥 시켜 놓고도 밥도 못 먹고 애기 달래고 먹이고 재우느라 다 식은 밥을 먹었거든요.
      저것이 곧 제 미래라 생각하니.... 이제서야 육아에 힘들어하던 친구들의 한탄들이 이해가 되더라구요.

  • 2013.07.27 10:26

    언니~ 와플이는 즐겁게 잘 놀고 있죠? ^^ 신칸센 티켓 놓고 왔다는 대목에서 가슴이 철렁~ 일본에 우리 전통 차 카페 너무 이쁘네요!! 깔끔하고~ 언니 댁에서 가까운 곳에 있었다면 홍시 샤벳 드시러 자주 가셨을것 같은 느낌이....ㅎㅎ 마지막 신칸센 사진은 조금 무섭네용 ㅎㅎ 편안한 주말 보내셔요♡
    답글

    • 와플이는 잘 크고 있답니다. 얼굴에 살도 좀 붙었어요. 볼때마다 얼굴이 바뀌어서 신기해요.
      어떤 모습으로 태어날지 궁금궁금~
      아빠의 손을 귀신같이 알고는 아빠가 배에 손을 올리면 쉬지도 않고 놀아요. 그런데 제가 손을 올리면 언제 그랬냐는 듯 딱! 멈추네요. (섭섭)

      홍시 샤벳은 도쿄에 가면 딱! 한번만 더 가볼 생각이예요. ^^;; 료님이 도쿄에 놀러 오시면 제가 한잔 사 드리고 싶네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7.28 08:34

    와플이는 잘 자라고 있나요??
    오랫만에 홀로 나들이에 많이 신나신것 같아요^^
    가끔은 혼자만의 시간도 참 꿀맛처럼 달콤한것 같아요~
    전 아직 싱글이라 늘 혼자지만...주변에서 결혼한 친구들 보면...
    가끔 혼자만의 시간을 즐기는게 스트레스 해소에도 좋다고 하네요~
    저도 빨리 아름다운 구속? 상태가 되어서...혼자만의 시간을 외롭지 않게 즐겨보고 싶네요^^
    즐거운 주말보내세요~
    답글

    • 와플이는 쑥쑥 자라서 29주에 1.4kg을 찍었답니다.
      콩알이가 이제 메론 크기 정도로 자란것 같아요. ㅎㅎㅎ
      jaime님이 아름다운 구속 상태가 되기를 저 역시도 바라고 또 바라고 있으니 좋은 소식 있을거예요.

  • jmk 2013.07.29 10:03

    ㅋㅋㅋ
    진짜 즐거운 나들이였겠네요^^
    최악의 상황에서도 언제나 긍정의 마음을 가지시는 엘리님이라
    늘 행복하신거같아요^^
    화이팅~~~~~~
    답글

    • 이제 아기가 태어난다고 생각하니 저에게 남은(?) 날들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ㅎㅎㅎㅎ 그러나 이것은 진실이죠?
      그래서 즐길 수 있을 때 열심히 즐기기로 했어요.
      담주에 다시 도쿄에 가는데 그때 정말 열심히 놀아버릴거에요.

  • 은아 2013.07.29 10:42

    집에서 먼 거리에서 출산하신다고하니 좀 걱정인데요. 정상분만은 가진통도 있고 또 사람에 따라서는 출산이 빨리 진행되면 2-3시간내에 애기가 나오기도 하거든요. 예정일을 보다 빨리 나오기도하고 2주 넘게 안나오기도 해요. 와플이와 엄마 모두 건강하기 위해서 미리미리 대비 잘 하시겠죠.더운 여름 건강히 보내세요.
    답글

    • 은아님 걱정해 주셔서 감사해요. 은아님의 염려대로 출산은 예측 불가능한거라, 전 두달 정도 미리 출산을 하러 도쿄 근교로 가서 대기하고 있게 되었어요.
      그래서 이번주를 마지막으로 남편과 출산때까지 생이별을 한답니다.
      와플이를 생각하면 40주 꽉꽉 채워서 나와주면 좋겠지만 빨리 와플이를 만나고 싶은 마음과, 엄마 아빠의 생이별을 생각한다면 와플이가 예정일보다는 조금 빨리 나와줬으면 좋겠어요. ^^
      그리고 남편이 꼭 출산의 순간을 보았으면 좋겠구요.
      아~ 떨립니다.

  • 미소천사 2013.07.31 14:12

    분명, 출산도 잘 하시리라 믿어요. 아가랑, 엄마랑 모두 모두 건강한 모습으로요. 아! 와플이가 보고 시포요. 참, 울 둘째배속에 있을때는 3d로 사진찍었었는데, 태어나서도 거의 흡사했어요. 일본은 그런 초음파 사진을 안 찍어 주나요?
    답글

  • 영란 2013.08.02 09:50

    엘리의 도쿄기행! 너무 멋진 카페를 알려주셨어요. 떡맛은 달달하겠죠? 일본이라서. 하지만 순두부도 있고 그런대로 한국의 맛을 느낄수 있어 좋으셨겠어요. 종종 와플이와 좋은시간 함께하세요. 얘기도 많이 나누고.
    답글

    • 한국 전통 차 카페를 표방한 만큼, 한국 맛 그대로예요. 떡도 전혀 달지 않았어요. 딱! 한국에서 먹는 그 맛이였답니다. ^^

  • 이방인 씨 2013.08.04 03:57 신고

    역시 엘리님은 어떤 삽질(?)에 봉착하셔도 항상 씩씩하고 유쾌하셔서 글도 즐거워요. ㅋㅋㅋ 저 혼자만의 착각인지 모르겠으나 그런 면이 저랑 통하는 것 같아요! >.<
    그런데 오늘은 글을 읽다가 한 2주전에 한국마켓 가서 사다가 쟁여놓았던 호떡믹스가 생각났습니다!!! 까맣게 잊고 있었는데 마침 오늘 토요일이니까 해 먹어야겠습니다~ 엘리님의 글을 읽었더니 자다가 호떡이 생겼네요!!! ^--^
    답글

    • 호떡 믹스 하니 생각났는데, 냉동 디너롤을 녹여서 그 안에 시나몬 슈가를 넣어 구우면 호떡이 된다는 것 아시나요? ㅋㅋㅋㅋㅋㅋ 초간단 5분만에 만드는 호떡이요. ^^ 저는 그렇게 먹고 살고 있어요. ^^

  • 2014.11.13 19:1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안녕하세요? 네일동 회원이시군요. 저도 네일동 회원이예요^^ 같은 닉네임인 스마일 엘리로 (잠복) 활동 하고 있답니다 ㅋㅋㅋ 한국 전통 카페 소개 하셔도 돼요. 일본에서 한국 전통 카페 1호점을 방문해 보는것도 좋은 추억이 될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