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생활기

일본인 친구들과 함께한 즉석 떡볶이 파티

by 스마일 엘리 2013. 8. 6.
반응형

드럭스토어에 쇼핑하러 갔다가 점원분과 우연히 이야기를 하게 되고, 그것이 인연이 되어서 일본인 두분을 각 각 소개받아 한글 수업을 한지 어느덧 9개월이 되었어요.
2012/11/07 - [일본 생활기] - 일본인 친구들의 소박한 소원, 제가 이뤄줬어요~

한국어를 가르치는 것이 주목적이지만, 그 한국어 수업을 통해서 이왕이면 한국의 문화, 한국인의 특성, 한국에 대해서 좀 더 많이 알려 드리고 싶었고, 경험하게 해 드리고 싶었답니다.
다행스럽게도 한국을 좋아하고 관심있는 분들이셔서 항상 수업이 재미있다고 기다려 진다고 하셔서 저 역시도 즐거운 마음으로 수업에 임했고, 보람도 많이 느꼈어요.

그렇게 수업하던 어느 날, 떡볶이를 좋아하는데 떡볶이 만드는 법이 어렵다고 생각하고 집에서 만들어 본 적은 다들 없다고 하시더라구요.
그래서 한국 가면 떡볶이가 먹고 싶다고 하시길래 '그까짓 떡볶이, 만들기가 얼마나 간단한데 만드는 방법을 몰라 한국 갈때까지 기다려서 먹어야 하나~'  하는 안타까운 마음이 들어 덥썩!!!!

그럼 저희 집에서 떡볶이 파티를 해요!!!

라고 제안했답니다.
그말에 너무 좋아하시며, 다른 분들에게 연락해서 일정을 잡아 보겠다고 하시던 차타니상~
서로 시간을 맞추려면 시일이 좀 걸리겠거니 했더니만 그날 저녁에 바로 연락이 오셔서는 벌써 상의를 하고 시간을 잡았다고 하시더군요.

그런데 문제는 떡볶이 파티가 힘든 일이 아니라, 제 요리 솜씨가 문제 ㅠ.ㅠ
실컷 파티 하자고 초대해 놓고, 떡볶이가 맛이 없으면 무슨 망신이랍니까!!!!

한달 전부터 약속을 해 두긴 했는데, 날짜가 다가 올 수록 부담 백배!!!
그리하여 인터넷으로 열심히 레시피 검색을 한 끝에 어묵 떡볶이가 아닌 재료의 다양화로 승부를 하는 즉석 떡볶이를 만들기로 결정 했습니다.


떡볶이 떡, 어묵, 각종 야채, 삶은 계란, 라면사리까지 투척하고 육수까지 내어....
(서방도 이렇게 정성으로 먹여 본 적이 없거늘... 역시 뭐든 "한국" 이라는 타이틀이 걸려 있으면 책임감이 막중해지나 봅니다)
그렇게 준비를 해 두었습니다. 

                          (사진은 세 분이 얼굴 공개에 동의를 해 주셔서 올립니다 ^^ )

딱 시간 맞춰서 와 주신 차타니상, 히로타니상, 오오하라상

히로타니상은 신당동 즉석 떡볶이를 알고 있었는지 보시자 마자 "아~ 이거!!" 하며 반가워 하셨는데, 두분은 이 즉석 떡볶이가 낯설었나 봅니다.

이게 뭐예요? 우와!! 떡볶이에 계란도 들어 있네요? 라면도 들어 있어요!!!

떡볶이에 들어가는 재료 하나 하나가 다 신기하셨나봐요 ^^
그래서 제가
기본은 떡볶이 떡과 어묵이 들어가는 것을 떡볶이라 하지만 계란도 넣어서 먹고, 라면도 넣어서 먹기도 해요~

라고 했더니
한국에서 먹은 떡볶이는 떡 밖에 없었어요! 어묵도 없었는데!!!!!

라고 하시더라구요.

아!!!! 이렇게 안타까울수가!!!!
저는 어묵이 안 들어간 떡볶이는 떡볶이로 칠수도 없거늘!!!! 지금껏 떡볶이 떡만 들어 있는 떡볶이를 드시고 그것을 한국의 떡볶이라고 생각하셨다니!!!!!
(그러고보니, 저번에 일본인 친구와 광장 시장 가서 먹은 떡볶이도 어묵이 들어있지 않는 순수 떡만 들어 있는 떡볶이더라구요.)
그리하여, 담번에 한국에 가시면 관광객들이 많이 가는 곳 보다는 동네의 포장마차에 파는 떡볶이를 꼭 맛 보시라고 권해 드렸답니다.

떡볶이 파티라고 이름 붙이고 벌인 판이지만, 떡볶이만 달랑 대접할 수 있나요? 

 
일본인들이 좋아하는 카이센 찌지미, 해물 파전도 준비했습니다.
해물파전은 열화와 같은 성원으로 "한판 더" 를 요청 받아 먹다 말고 다시 전 부치러 전 주방으로~ Go Go

떡볶이로 시작된 이야기꽃은 점점 달아올라 어느새 장근석 얘기로~ (오오하라상이 장근석씨의 사생팬이심 ㅋ)
대화중에도 장근석에게서 라인 메세지가 왔다며.... ㅋㅋㅋㅋㅋ
덕분에 장근석이 시부야에 빌딩을 샀다는 얘기도 들었네요.


세 분이서 준비해 오신 케잌과 환상 궁합을 이루는 한국의 커피 믹스로 기가 막히게 맛있는 (?) 아이스 커피를 디저트로 먹었더니 정말 배가 터질 듯 불렀습니다.

여자들의 수다는 나이 불문하고 한번 시작되면 시간 개념을 잃어 버리는건지, 남편 퇴근 시간 된줄도 모르고 한참 이야기 하다 보니 어느새 남편이 등장, 그렇게 남편이 판을 깨고, 저희들의 소박한 떡볶이 파티는 막을 내렸답니다.





 

 

 

반응형

댓글38

  • 버크하우스 2013.08.06 07:25 신고

    포스팅 잘 보고갑니다^^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8.06 07:30

    저도 떡볶이 안 먹은지 꽤 되었어요..ㅎㅎ
    답글

    • 스마일 엘리 2013.08.08 13:55 신고

      저는 재료가 꼭 떨어지면 먹고 싶더라구요. 떡볶이는 저에게 비상식량으로 냉장고에 항상 재료가 떨어지지 않도록 신경쓰고 있답니다. ㅋㅋㅋ

  • 2013.08.06 08:43

    언니~ 솜씨 진짜 좋으세요^^ 파전의 비쥬얼이... 진짜 예쁘네요!! 어쩜 요리도 잘 하시는지~ 즉석 떡볶이 굉장히 새롭게 맛있게 드셨을것 같아요~ 매워하시진 않으셨어요?? 참 인연이라는게 신기하네요!! 저도 언젠간 언니랑 떡볶이와 해물파전을 함께♡♡ ㅋㅋ
    답글

    • 스마일 엘리 2013.08.08 13:56 신고

      저 요리를 잘 하지는 못하지만 레시피 검색에는 탁월한 능력이 있나봐요 ^^
      네이버 레시피 시키는대로만 하면 되더라구요 ㅋㅋㅋ 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료님께도 해물파전을 대접할 수 있는 날이 오기를....

  • 비너스 2013.08.06 09:19

    다함께 하는 떡볶이 파티~ 즐거웠겠어요^^ 포스팅 잘 보고갑니다~
    답글

  • archmond 2013.08.06 09:23 신고

    정갈하네요. ^^
    답글

  • jmk 2013.08.06 09:46

    ㅋㅋㅋ
    항상 열린마음을 가지고 계시니 주위에 친구분들이 많은둣~~
    아침부터 떡뽁이가 땡기네요^^
    그보다 더 땡기는건 저 맛있는 디저트들^^
    좋은하루되세요^^
    따뜻해지는 포스팅입니다~~


    답글

    • 스마일 엘리 2013.08.08 14:00 신고

      저 디저트가 알고보니 이날 저희집에 오셨던 오오하라상의 조카분이 직접 운영하는 케잌가게에서 사 오신것이더라구요. 아직 어린 나이인데 어릴때 부터 케잌 파티쉐가 꿈이였다고 해요. 결국 그 꿈을 이뤄서 저희 동네에서 케잌 가게를 운영하고 있더라구요. 당연히 맛도 있구요

  • 또리또리 2013.08.06 09:46

    갑자기 배가 꼬르륵 ~ㅡㅡ;;
    먹고 싶어지는 데요?
    그나저나 일본 케잌,빵 , 제과가 대단히 맛이 있다고...
    언제나 먹으러 갈 수 있을 지...
    전 일본가면 딱 돈까스, 우동, 라멘, 일본 빵만 먹고 올테야요.
    특히 귀국할 땐 빵을 바리바리 보따리 장사급으로 동여메고 와야지 엘리님 이번 포스팅을 보고 굳은 결심을 해요 ^^
    답글

    • 스마일 엘리 2013.08.08 14:01 신고

      저도 일본 음식중에 맛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우동과 케잌 돈까스예요. 라멘은... 전 한국 라면이 더 좋아요 ^^ 또리또리님의 식도락 일본 여행이 조만간 이루어지기를 바래봅니다.

  • 조니양 2013.08.06 10:40 신고

    정말 즐거우셨겠어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답글

  • 지지미 파는 것 같아요..비쥬얼이..!
    엘리님 음식도 잘 하시나봐요..친구분들 제대로 드셨겠어요..앙..저도 끼고 싶어요..
    답글

    • 스마일 엘리 2013.08.08 14:03 신고

      우와~ 파는 것 같다고 해 주시니 이렇게 뿌듯할수가.... 제가 다른건 몰라도 해물파전은 좀 잘 구워요~ ㅋㅋㅋ 예전에 자주 가던 한국 식당이 주방이 오픈되어 있어서 만드는 과정을 볼 수 있었는데 그때 해물파전 만드는 걸 유심히 봐뒀었거든요. ㅋㅋㅋㅋ 그래서 바삭 바삭한 파전을 만들 수 있어요. 가까운데 살면 같이 찌지미 구워 먹으면 딱!인데 말이죠.

  • 영란 2013.08.06 19:49

    해물파전 정말 맛있어보여요! 국위선양을 위해 열심히 애국하시는 모습이 참 보기 좋으네요....
    답글

    • 스마일 엘리 2013.08.08 14:05 신고

      국위선양이라고 하시니 뭔가 제가 큰 일을 하는 듯한 ㅎㅎㅎ 실패없이 요리해서 그저 드시고 한국 요리는 맛있다~ 라는 이미지만 가질 수 있다면 저는 그걸로 만족입니다.

  • 새벽.. 2013.08.06 20:24

    저녁도 먹었는데, 즉석떡볶이가 급 땡기네요. ㅋㅋ
    달다구리 좋아하지는 않지만, 예뻐요. ^^
    답글

    • 스마일 엘리 2013.08.08 14:06 신고

      달다구리는 중독되지 않는 것이 건강을 위해서도 미래를 위해서도 좋답니다. 특히 일본 달다구리는 너무 맛있어서 정말 한번 맛들이면 헤어나올수가 없어요. ㅠ.ㅠ

  • 앙상블 2013.08.07 00:11

    너무 맛나보여요!
    요리를 잘하시나봐요~
    솔직히 떡볶이도 맛나게 하는건 힘들더라구요. ^^
    떡볶이에 부침개~~ 윽 침 고이네요!
    답글

    • 스마일 엘리 2013.08.08 14:07 신고

      즉석 떡볶이는 저도 잘 해먹지 않아서 걱정이 되었는데 인터넷에 넘쳐나는 레시피들 중에 맛있어 보이는걸로 그대로 따라했더니 맛있었어요

  • 테레비소녀 2013.08.07 03:53

    아..열대야..ㅠ_ㅠ….배도고파지고..아..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8.07 09:33

    친구분들은 정말 호강하셨네요~
    저도 끼고 싶다는...^^:;
    답글

    • 스마일 엘리 2013.08.08 14:11 신고

      ㅎㅎㅎ 호강이라고까지~ 제가 이 시골에 사는 것만 아니라면 가까운 이웃분들 모시고 해물파전 파티를 한번 열어 보고 싶네요. ㅎㅎㅎㅎ

  • 은아 2013.08.07 09:47

    엘리님은 몸이 무거우실 텐데.대단하세요.
    답글

    • 스마일 엘리 2013.08.08 14:09 신고

      저때까지만 해도 덜 무거울때였어요. 지금은 하루하루가 다르네요. 어제는 땡볕에 조금 걸었더니 그렇게 숨이 찰 수가 없더라구요. 아직 두달이 남았는데 숨 쉬기가 버거워요 ㅠ.ㅠ

  • 샐리 2013.08.08 22:48

    넉넉한 인심이 좋은 태교가 될듯..
    오랜만에 상큼발랄한 글 읽고 갑니다~
    순산하세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8.11 13:04

    파전도 어찌나 예쁘고 맛잇게 잘 부치셨는지 ㅋㅋㅋ
    엘리님은 못하시는게 없으세요~~~
    진짜 저도 껴서 한입 얻어 먹고 싶어지네요~~~~~

    답글

  • 미소천사 2013.08.12 17:17

    아! 울 신랑 파전 해달라한지가 어언3년이 되어 가는데~ㅇ
    답글

  • 익명 2013.08.13 03:4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