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냥 여행 이야기

이태리에서 난 인기녀인줄 알았다!!!

by 스마일 엘리 2013. 1. 9.
반응형

이태리 여행의 에피소드로 많은 분들이 즐거워 하시는 것 같아, 삘 받은김에 또 다른 에피소드 하나 더 나갑니다 ^^
바티칸 제국을 다녀 온 날, 저에게는 수난의 날 (일행들은 인기 폭발의 날이라고 칭함)이였는데요, 민박집을 떠나면서 부터 시작된 여러가지 일들로 인해서 저는 뭇 남자들을 경계하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쓰고 보니 무슨 제가 인기녀 같이 들리는데.... 전 정말 흔녀중에 흔녀입니다 ㅡ.ㅡ;;; 아니 요즘 흔녀들도 워낙 예뻐서 그 레벨도 못 되는..... ^^;;;
그런데 그런 제가 미의 기준이 다른 이태리 남자들 눈에는 조금 괜찮아? 보였나봅니다. (아님, 7년전에는 상태가 이 지경은 아니였으니 좀 나았을런지도요 ㅋㅋ 아하하하하하==>뽈쯈해서 크게 웃는 웃음;; )

아무튼 민박집에서 만나게 된 미대생 동생들과 바티칸 제국을 보고 국제 전화를 하러 전화방에 가기 전에 저희는 테르미니역 근처에 있는 이태리 파스타집에서 늦은 점심을 먹기로 하고, 좀 괜찮아 보이는 식당으로 들어 갔습니다.

이태리의 길거리 풍경을 만끽하고자 일부러 창가쪽 테이블로 안내 받아서 앉았는데, 저희 테이블의 반대쪽에 식기구 반환구로 보이는 곳에  조그만 창이 있고, 그 창문 안에는설거지 하시는 분으로 보이는 동남 아시아계 남자 분 한분이 서 계시더라구요.
그런데 그 시선이 어찌나 뜨겁던지 거짓말 좀 보태면 아주 사람 하나 태워 죽이는건 문제도 아닐정도였어요 ^^;;;
그 시선을 눈치 챈 미대생 동생들 중 한명이
언니, 언니는 오늘 너무 위험해, 안쪽으로 앉아, 내가 보호 해 줄게

하며 저를 안쪽 좌석으로 앉히고, 그녀는 바깥쪽 좌석에 앉았습니다.
한참 수다를 떨고 있을즈음, 주문한 음식들이 나와서 정신없이 몰입해서 먹기 시작했답니다.



그런데 느...... 껴지는 뜨겁고 느끼한 시선~ 
그 창문 안에 계시던 동남 아시아계 아저씨가 쳐다보고 있더라구요.
그런데 한번 느껴지기 시작한 시선이 계속 신경이 쓰여 저도 흘끔 흘끔 곁눈질로 경계해 가며 먹고 있었죠.
저 뿐만이 아니라 마침내 함께 먹고 있던 일행들도 눈치를 채고는..

저, 남자 계속 쳐다보네~

이쯤되니, 다들 신경이 쓰이기 시작해서 그 남자분에 대해서 얘길 하기 시작했던 것이죠.
저희들끼리 또 머리를 맞대고 속닥 속닥~

"이태리에서 언니는 너무 위험해!!!"==> 저만 쳐다 본건 아니였어요. 
"왜 계속 쳐다보는거야? "
"밥 좀 먹자~ 밥 좀!!!"

자신의 얘기를 하는줄 아는지 모르는지 그 동남 아시아계 아저씨는 저희들의 속닥거림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시선을 고정한 채 그렇게 쳐다 보는겁니다.
그렇게 또 잠시 먹는것에 정신이 팔렸다가 접시 반환구 창문쪽을 쳐다보니 아니 이 아저씨 이제는 본격적으로 쳐다 보겠다고 작정을 하신 듯 그 창문에 턱을 괴고는 쌓여 있는 접시들을 방치한 채 저희들을 쳐다 보시더라구요.
 
추천당근 주세용~ ^^ 엘리는 추천당근을 먹고 힘내서 글을 쓰거등요~

 

그것을 눈치 챈 저희들은 또다시 속닥거리기 시작했습니다.

" 뭐야 저 아저씨!!!"
"이 놈의 이태리에서 사그라들지 않는 인기는... 아놔~"
"설거지나 하시지!!!"

"설거지가 쌓였구만!!!"


그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식기구 반환 창문에서 들려오는 동남 아시아계 아저씨의 목소리는 조잘거리던 저희들의 입을 닥치게 만들어 버렸습니다.







"맛있어?"

............... 
(또 서로 눈알만 굴리는 중!!! )


용기를 내어 제가 물었습니다.
하.... 한국말 할 줄 아세요?

나, 한국말 잘해!

나 한국말 잘해!

나 한국말 잘해!

나 한국말 잘해!

'어뜩해!!!! 한국말 잘한대 ㅠ.ㅠ '

저희들은 이 어색한 상황에서 어찌할 줄 몰라하며 그저 파스타만 돌돌돌 돌리고 있었지요.
그런 저희들에게 두배는 더 무거운 짐을 머리위에 올려 주기라도 하겠다는 듯...

나, 인천남동공단에서 3년 일했어.

아~ 어쩌란 말인가!!!

한국말을 잘 하는것도 모잘라, 인천 남동 공단에서 3년씩이나 일했대 ㅠ.ㅠ

저희는 그말을 듣고는 '침묵은 금이다' 를 가슴에 새기며 조용히 그렇게 나머지 식사를 끝내고...
조용히.. 그 식당을 나왔습니다.
(제가 블로그에 쓴 내용 이외에 그 아저씨가 들었을 때 기분 나쁠만한 말이나 욕은 전혀 하지 않았으니 혹시라도 오해하시는 분 없길 바래요~  ^^ 설거지 하시는 분인데 설거지 쌓였다고 설거지나 하라고 한 것이 너무 죄송해서 고개를 들 수 없었던 것일 뿐!)

많은 이태리인들의 추파를 받았던 날이라 그 아저씨 역시도 저에게 느끼한 추파를 던지는 것인가 착각 했지만 아마도 이 아저씨는 자신이 아는 한국어가 들려서 반가운 마음에 쳐다 봤었나봐요.
한국어를 말할 수 있으니 무슨 얘기 하는 것인지 궁금하고 듣고 싶고 그랬겠죠. ㅎㅎㅎ
이 일이 있고나니, 그 전에 있었던 이태리 남자들의 추파 역시도 알고보면 다른 이유가 있었을지도... ㅇㅎㅎㅎㅎ ==>씁쓸한 웃음
그리고 나서 저희들은 다음 에피소드가 일어나게 될  인도인이 하는 전화방에 가게 된 것이랍니다.
 2013/01/08 - [일상 생활기] - 이태리 시내 한복판에서 한국욕을 듣게 된 사연


그때의 추억을 떠올리며 저와 함께 다녔던 예쁜 미대생 동생들입니다. 사진을 찍어주던 YJ양까지 다들 기억에 남는 친구들이예요. 그때의 인연으로 가끔씩 연락하고 있는 친구도 있답니다.





반응형

댓글30

  • 미우  2013.01.09 08:53 신고

    외국에서 이런 분들을 만나면 순간적으로 머리가 새하얘지지요 ㅋ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수요일이 되시기를!
    답글

  • ㅇㅇㅇ 2013.01.09 09:04

    ㅋㅋㅋ 시트콤이나 웹툰 같은 데 나오는 이야기 같아요ㅋㅋㅋㅋ
    답글

    • 제 이야기는 100퍼센트 실화랍니다. 함께 일행이 되어 주었던 미대생 동생들이 우연히라도 제 글들을 봤을 때, "맞어! 맞어! " 하며 저를 기억해 주고 덧글 달아 주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썼어요. 그리고 그 분들의 친구들이 혹시라도 우연히 제 블로그에 오게 된다면 이 얘기 들은적 있어요~ 하며 덧글 달아 주기는 바라는 마음 ㅋㅋㅋ 저 너무 욕심쟁이인가요?

    • ㅇㅇㅇ 2013.01.09 16:51

      아앗;; 그만큼 웃기고 재밌는 얘기였단 뜻이었어요^^; 암튼 요즘 포스팅 재밌게 잘 보고 있습니당~

  • alice 2013.01.09 09:28

    아놔, 진짜 너무 웃겨서 완전 빵 터져서 아침부터 혼자 ㅍㅎㅎㅎㅎㅎ 난리입니다.

    인천남동공단 3년 ㅎㅎㅎ

    엘리님 너무 웃겨...
    답글

    • ㅋㅋㅋ 알고보면 제가 웃긴게 아니라 그 아저씨가 웃긴건데 ㅋㅋㅋ
      아니, 이태리 식당에서 일하는 동남 아시아계 아저씨 입에서 인천남동공단이라는 말이 튀어나올 줄 꿈에나 생각했겠습니까 어디? ㅋㅋㅋ

  • Pretty 2013.01.09 09:28

    뭐 그럴수도 있는거죠... 근데 이태리 남자들이 굉장히 적극적이라고는 하더라구요. 제 친구는 로마 갔을때 아무도 자기 엉덩이 안만져줬다고 화 내던데요... 제친구는 멕시코 사람...

    답글

    • 저도 뭔가 성추행을 당했던것 같은데 기억이 안나요. 정말 많은 에피소드가 있었던 여행이라.... 강렬한것들 외에는 다 잊혀져서요. ㅠ.ㅠ

  • 향유고래 2013.01.09 09:28

    심하진 않은 추파는 그래도 기분 좋을거 같아요.^^
    답글

  • jmk 2013.01.09 09:34

    ㅋㅋㅋㅋㅋㅋㅋ
    엘리님 그거아세요?
    이태리에서 이태리남자에게 추파 한번 안받아본 여자는 여자도 아니다^^
    그들은 본능적으로 낯선이들에게 호기심을 보이는 그런 사람들일지도~~~~~ㅋ
    엘리님 덕분에 저 역시 옛 추억을 떠올려보네요^^
    좋은하루요^^
    답글

  • 미소천사 2013.01.09 10:07

    간만에 들어와 밀린글 읽었습니다. ㅋㅋㅋㅋ하하하하 재미있는글 신나게 보고 갑니다. 추천 꾹~
    답글

  • 짤랑이 2013.01.09 10:53

    잘보고 추천 꾸 ~ 욱 누르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 ^
    답글

  • 영란 2013.01.09 12:58

    외국가면 가끔씩 이런일이 있더군요. 저는 모로코의 "페스" 라는 옛도시에 갔는데 정말 어찌나 인기가 많았던지 식당 주인이며 시장에서는 꼬마들, 가게 점원들 모두다 예쁘다고 프로포즈하고 난리가 났지요. 함께간 일행들도 인정을 하더군요. 모로코 미인이라고.... 만일 이태리에서 인기 있었으면 저는 한국 안왔을거예요. 그런데 모로코는 알라신을 섬기잖아요. 공원에 갔는데 기도시간 되니까 모든사람들이 한쪽을 향해 무릅꿇고 "웅얼웅얼웅얼...." 정말 신기한 광경이었어요, 이런데서는 못살죠. ㅋㅋㅋ.. 저도 한국에서는 그냥 괜찮은편인데.... 나라를 잘못 태어난 것만 한탄할뿐ㅋㅋ
    답글

    • 그냥 신의 장난이라고 여길 수 밖에요. 미의 기준이 완전히 다른 나라에 저희들을 내동댕이 치셨으니까요 ㅠ.ㅠ
      아닌가 ^^??? 이태리에서 태어났으면 이태리인처럼 생겨서 태어났으니 다시 한국 와야 예쁘다 소리 들을 수 있었을지도 모르겠네요. ㅋㅋ

  • call me michelle 2013.01.09 16:20 신고

    ㅋㅋ 왠지 공감됩니다 저도 맨날 저러는데 ㅋㅋ 왜 외국에서만 내 미모는 통하냐고~ 오해인지도 ㅋㅋ
    답글

  • EBLIN 2013.01.09 17:52 신고

    유럽쪽에 가면 아시아인들을 신비롭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대요.
    그래서 뷰티풀!을 외치는 사람이 그렇게 많다고... 책에서 봤는데
    실제로 있는 일이었군요:)
    잘보고 갑니다^^
    답글

  • 쑤니 2013.01.09 18:13

    계속 눈팅만 하다가 오늘 처음으로 글을 올리네요^^
    엘리님 글 정말 재미있게 보고 있었어요!! ㅎㅎ
    정말 깨알같은 일상이야기 이면서도 재미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ㅎㅎ
    앞으로는 열심히 댓글 남길게요~~ ㅎㅎ
    답글

    • ㅎㅎㅎ 그동안 정체를 숨기시고 제 블로그를 엿보셨군요 ^^
      이렇게 나타나주셔서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저도 제 글을 재미있게 읽어 주시는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고, 또 기억하고 싶어요.
      쑤니님도 기억하겠습니다.

  • 좀좀이 2013.01.09 19:10 신고

    정말 황당하셨겠어요 ㅋㅋ 남동공단 ㅋㅋㅋㅋㅋ

    저도 우즈벡에서 거리에서 함부로 한국어로 막 이야기하지는 않아요. 여기에 한국어 아는 사람들 종종 있거든요. 한국에 일하러 가기 위해 한국어 배우시는 분들도 꽤 있구요 ㅎㅎㅎ
    답글

    • 제가 그 전까지 일본 여행은 헀어도 유럽 여행은 처음이였던지라 유럽에 한국말을 할 수 있는 외국인이 있을거라고는 생각지도 못했었어요.
      지금은 세계 어디를 가나 한국어가 어디서 튀어나올지 모른다며 항상 조심하고 있지만요 ^^

  • 춥파춥스 2013.01.09 23:53 신고

    ㅋㅋㅋㅋ 맛있어?ㅋㅋㅋㅋㅋㅋ 앜ㅋㅋㅋ 으뜨켘ㅋㅋㅋㅋㅋㅋ
    인도인이 하는 전화방 이야기도 기다려져용 (*_ *♪
    답글

  • 히티틀러 2013.01.10 05:20 신고

    저도 예전에 식당에서 친구와 밥을 먹고 있었어요.
    한국어로 막 떠들면서...
    다 먹고 계산하고 나가려는데 옆 테이블에 앉아있던 일행 중 한 사람이 '맛있어요?' 라고 말하는 거예요.
    그 사람도 예전에 한국에서 일했대요;;;;
    다행히 음식이 정말 많있어서 '맛있다 맛있다' 하고 먹었으니 다행이지, 헛소리 했다가는 큰일날 뻔했다는;;;
    답글

    • 히티틀러님도 비슷한 경험이 있었군요....
      갑자기 예상치 못한 곳에서 한국말을 들으면 당황스럽죠.
      제 심정 이해하실듯 ^^
      이제 한국어는 한국인들만의 언어가 아니예요. ㅎㅎㅎ
      싸이가 국제 가수가 된 이 시점에서는요.

  • 이방인 씨 2013.01.10 13:05 신고

    아~ 저도 미국에서 고등학교 다닐 때 혼자서 한국말로 중얼거리는데 옆에 앉아있던 흑인 남학생이 다 알아들어서 헉! 하고 놀랐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한국에서 7년이나 살다 온 아이였어요. ^^;;

    여담이지만, 이탈리아 남자들은 정말 밑도 끝도 없이 들이대잖아요. ㅋㅋㅋ 저랑 제 친구도 배낭여행 갔을 때 이탈리아 남자들 때문에 "아니 이 사람들은 우리 얼굴이 제대로 안 보이나? 왜 추파를 던져?" (진실이 담긴 자학 개그입니다. ㅠ_ㅠ) 했었죠. 나중에 들으니 이탈리아에서는 남성들이 지나가는 여성에게 추파를 던지는 게 "매너" 라고 하더라구요. 근데 슬픈 사실은 저한테만 매너용이었고 친구한테는 진심이었나봐요. 친구는 진짜 트레비 분수 앞에서 만난 남자하고 저녁 때 데이트를 해다는 사실.... 이런 된~장!!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