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 생활기

아침 차린다던 남편이 일으킨 와플의 난

by 스마일 엘리 2013. 1. 7.
반응형
주말 잘들 보내셨나요?
저희는 이번주엔 그냥 집귀신이 될 작정하고 저녁 먹으러 나간 것 외에는 문 밖 출입을 삼가했지요 ^^
춥기도 추웠구요.
심지어 저는 뒤늦게 빠진 "보고싶다" 라는 드라마에 빠져서 1화부터 17화까지 내내 눈물샘 누수 현상을 경험했다지요. ㅎㅎㅎ
금요일 저녁부터 보기 시작한 "보고싶다" 를 토요일 새벽 5시까지 보고 잠들었는데, 토요일 아침 남편이 주방에서 달그락 소리를 내며 무언가 만들고 있더라구요.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주말 아침식사는 항상 남편이 만드는 것이 저희집의 전통(?) 이 아니라, 저희 시댁의 전통인데 그것을 고대로 배운 남편이 그 전통을 저희 가정에서도 이어가고 있거든요.

제가 크리스마스 선물로 와플메이커도 남편에게 주었잖아요.
그동안 와플믹스가 없어서 못 만들어 먹고 있었는데 이번주는 와플을 만들어 달라며 미리 와플믹스도 준비해 두었고, 블루베리 시럽도 제가 직접 만들어서 냉장고에 넣어 두었거든요.
그래서 토요일 아침 식사는 와플일거라는걸 예상했지요.
아니나 다를까 쇼파에 누워서 자고 있는데 남편이

자기야, 자기가 만든 블루베리 시럽 어딨어?
라고 물어보지 않겠어요?
'음~ 다 만들었나보다' 라고 생각하며 냉장고 어디어디에 있다며 알려 주고는 다 되면 부르겠지 하며 또다시 잠에 취해 그대로 잠들어 버렸답니다.
그리고 시간이 조금 흐른 후 갑자기 주방에서 들려오는 절규의 목소리!!!

아아아악~~~ 난 망했어!!! ㅠ.ㅠ 자기야, 어떡해!!!

또 무슨 대형 사고를 쳤길래!!!
하며 얼른 일어나 주방을 가 보았죠.
그랬더니 주방 한쪽 구석에 쪼그려 앉아 와플을 굽고 있던 남편!!
별로 망한 것 같이 보이지는 않아서
왜? 뭐가 잘못됐어?
라고 물으며 스텐레스 볼을 들여다 보는 순간!!
허어억~
저는 기겁하고 말았습니다.




 

와플믹스에다가 무슨 짓을 한거야????


새하얀 와플믹스 색깔이 무슨 팥죽 믹스처럼 되어 있더라구요. ㅠ.ㅠ

왜? 와플믹스는 아무 문제 없어, 내가 블루베리 시럽을 좀 섞었을 뿐!


아아아악~~~~  이젠 제가 절규해야 할 차례!!! ㅠ.ㅠ

왜? 왜 블루베리 시럽을 거기다 넣어?? 그건 와플에 올려 먹을려고 만든건데!!!!!

 

그럴줄 알고 내가 블루베시 시럽 올려 먹을건 좀 남겨놨지!!!


하며 의기양양, 천진난만하게 말하는 남편!!!

지금 그 얘기가 아니잖아, 블루베리 시럽을 와플믹스에 섞으면 어떡해!!!! 그 시럽은 믹스에 섞으면 안되는거야.

 

왜 안돼? 그럼 나한테 말을 해줬어야지!! 내가 분명히 블루베리 시럽 어딨냐고 물어봤잖아!!!

 

나는 와플에 올리려고 물어본 줄 알았지, 믹스에 섞을거라고는 생각치도 못했어!!! 그래서 와플은 제대로 구워진거야?


추천당근 주세용~ ^^ 엘리는 추천당근을 먹고 힘내서 글을 쓰거등요~
 

그러자 남편은 제 눈치를 흘끔 흘끔 살피더니 머뭇거리며 와플 메이커를 살짝 열었는데.....



오마이갓!!!!!!
이건 신을 안 찾을래도 안찾을수가 없는 상태!!!
도대체 와플 메이커에 무슨 짓을 한것인지...
전 정말 터져나오는 비명을 참을길이 없더라구요.

아악!!!! 이게 뭐야?? 이게 도대체 뭐야!!! 아아아악~~~~


이것은 그야말로 토요일 아침에 일어난 "와플의 난" 이였습니다.


와플메이커에다가 무슨 "블루베리 떡"을 쪄놨더라구요.
아니, 도대체 이게 뭐란 말입니까???
제가 얼마나 암담했을지 여러분은 짐작이나 되실까요?  ㅠ.ㅠ
말도 못한 채, 계속 오마이갓만 외치니 남편이 또 입술을 쭈욱 내밀고는 어린애 목소리로

자기가 블루베리 팬케잌 좋아하니까 내가 블루베리 와플을 만들어 줄려고 블루베리 시럽을 좀 넣었을 뿐인데... 이렇게 될줄은 몰랐어. 난 망했어 ㅠ.ㅠ  다시는!!! 영원히!!! 절대로!!! 와플 안 만들거야!!! 흑흑흑


하면서 갑자기 쇼파로 뛰어가 얼굴을 파묻고는 우는척을 하더라구요.
정말!!! 이 큰아들을 우째야쓰겠습니까? ㅠ.ㅠ
'니가 울고 싶은게 아니라 내가 울고 싶다고오오오오~~~~ '


나오는건 한숨뿐!!!
이 뒤치닥거리를 어찌한단 말입니까?
저를 위해 블루베리 와플을 만들고 싶었다던 남편의 성의를 보면 화를 낼 수도 없는 일이고 말이죠.
아니 솔직히 말해 제가 화를 낼 자격도 없고 말이죠.
왜냐면
 .........
..........
............
저는 체다갈릭 비스킷 믹스로 "체다갈릭전"을 만든 여자잖아요 ㅡ.ㅡ;;;;
2012/12/28 - [일상 생활기] - 아들도 모르는 미국인 시어머님의 요리 비법?


마누라는 이모양


서방은 이꼴!!!!
그래서 저희는 "이모양 이꼴" 부부인가봅니다. ㅡ.ㅡ;;;;


와플이 아니라 '블루베리떡"이다보니 이것이 와플메이커에 찰싹 달라붙어서 떨어지지도 않더라구요.
젠장할~
반나절을 남편과 쪼그려 앉아 와플메이커에 찰떡같이 붙어있는 블루베리떡을 떼어 냈습니다.



우아한 와플을 먹는 아침을 상상했지만 개뿔~
와플메이커에서 조각조각 떨어져 나오는 블루베리 떡쪼가리나 떼어 먹으면서 (아니... 그런데 또 맛은 있눼??? ㅋㅋㅋㅋ) 그렇게 보낸 토요일 아침이였답니다.
상상이 되십니까?
아침에 부부 둘이서 머리를 맞대고 열심히 떡 부스레기를 떼어내면서 떨어질때마다 하나씩 주워 먹는 모습이요...
그 와중에 남편과 저는 막 키득키득 웃으면서

우리 무슨 원숭이 같지 않아? ㅋㅋㅋㅋ 완전 원숭이가 땅에 떨어진거 주워 먹는 모습이랑 너무 똑같잖아!!! ㅋㅋㅋ

 

ㅋㅋㅋ 맞아, 원숭이 같아 ㅋㅋㅋㅋ


하면서 둘이서 웃어대며 청소를 했지요.
우리 정말 바보 부부 맞나봐요. ㅡ.,ㅡ;;;;;;;;


그리고 일요일 아침!!!
역시나 달그락 거리는 소리를 들으며 일어났더니

짜잔~
이번에는 완벽한 와플이 기다리고 있더라구요. ^^
우와~ 폭풍감동!!!!!
(실은 완벽한 와플만 있었을 뿐! 블루베리 시럽과 휩크림 올리는건 제가 했어요)



역시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인가봅니다.
토요일 와플믹스로 블루베리떡을 쪄버린 실패가 있었기에 이렇게 제대로 된 와플을 만들 수 있었던거겠죠.  ^^



반응형

댓글37

  • _마르코_ 2013.01.07 08:19 신고

    재밌게 웃어가며 읽었습니다.ㅎㅎ
    블루베리 시럽이 저렇게 믹스에 섞인 모습은 처음보네요,,,!!!
    그래도 일요일날 제대로 만들었으니 역시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인가 봅니다.
    아주 화목한 가정이네요~
    즐거운 월요일 아침 되세요!!
    답글

    • 스마일 엘리 2013.01.08 08:34 신고

      감사합니다. 저희가 자주 가는 식당에 블루베리 팬케잌이 있거든요. 제가 그 팬케잌을 너무 좋아해서 남편이 블루베리 와플을 시도한 것이죠. 대실패했지만요 ^^

  • 좀좀이 2013.01.07 08:20 신고

    글 보자마자 '부창부수'라는 말이 떠올랐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거 다 떼어내느라 정말 고생하셨겠어요. 입으로 혼이 나가는 장면이 그려지는데요? 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 미우  2013.01.07 08:56 신고

    이야 처음에 만든것은 정말 가관이로군요 ㅋㅋㅋ
    답글

  • 이웃한의사 2013.01.07 09:28 신고

    ㅎㅎㅎㅎ
    이런게 사는재미 아닐까 싶어요.
    남편분이 큰 깨달음을 얻지 않았을까요?
    잘 보고갑니다.ㅎㅎㅎ
    답글

  • 짤랑이 2013.01.07 10:54

    행복하시겠어요! 재밌게 읽고 추천 꾸~욱 누르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 ^
    답글

  • jay 2013.01.07 10:59

    휘핑크림 어떻게하셨어요??
    블로그보다보면 엘리님 요리잘하시는듯ㅎㅎ
    완전맛있어보여요ㅠㅠ
    아... 침돋아ㅠㅠ
    답글

  • 2013.01.07 11:03

    와플의 난...ㅋㅋㅋㅋㅋㅋㅋㅋ 넘 예쁘게 사시는 모습 늘 즐거워요^^ 긍정적이시구요~ 마지막 사진 보니 당장 와플 사 먹으러 가야겠어요... 늘 가는 곳에 와플에 휩크림, 녹차아이스크림 올려주는 곳이 있거든요. 블루베리 시럽을 섞은 블루베리 떡(?)도 맛은 있겠다 싶었는데 맛있다고 적으셨네요ㅋㅋㅋ 남편 분 진정한 요리사~ 직접 만든 시럽도 넘 맛있겠어요!! 한식 일식 양식 다양하게 드시고 즐겁게 드시는 모습 좋아요~히힛^^
    답글

  • 영란 2013.01.07 12:12

    그래도 열심히 노력하시는 모습이 아름다워요. 남편분께 칭찬 많이해주세요.
    알콩달콩 참기름냄새가 한국까지~~~~
    답글

    • 스마일 엘리 2013.01.08 08:38 신고

      안그래도 잘못했다고 다그치면 의욕상실해서 다시는 아침 안만든다고 할까봐 입 꾹다물었네요. 오히려 쇼파에 얼굴 파묻고 우는척 하는 남편 토닥이며 위로까지 ㅡ.ㅡ;;; 했답니다.

  • 한랑 2013.01.07 14:07

    다른것보다도 어떻게 저 메이커에 붙은걸 떼어내셨어요?? 잘 떨어지지도 않았을거 같은데... 담날 만든 와플은 모양이 너무 완벽하군요!! 저 같으면 떼어내다 짜증나서 대충 떼어내고 말았을거 같은데..ㅋㅋ
    답글

    • 스마일 엘리 2013.01.08 08:40 신고

      우선 실리콘 소재의 스파츌라로 긁어내구요, 젖은 면보를 와플메이커 사이에 끼워서 좀 올려 두었더니 블루베리떡이 불어 있더라구요. 그걸 키친타올로 다 닦아냈답니다.
      정말 뒤치닥거리가 더 힘들었어요.

  • 은아 2013.01.07 15:17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이군요. 떡이라도 맛있음 OK. 행복한 엘리 부부를 위하여.
    답글

  • 현조맘 2013.01.07 19:55

    ㅋㅋㅋ 글 읽으면서 이렇게 키득거린건 처음이네요..
    상황이 사진처럼 휘리릭!!!!
    행복해보이세요!!!! 샬롬&^&
    답글

  • 춥파춥스 2013.01.08 00:35 신고

    으악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제가 요리하는거 보는거 같군욬ㅋㅋㅋㅋ
    ㅈㅓ는 맨날 이모냥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서 아예 요리에서 손을 뗐죠 지금은 -_-;;;; ㅋㅋㅋ
    아 완전 귀요밐ㅋㅋㅋㅋ 블루베리맛 와플을 만들고 싶으셨나봐욬ㅋㅋㅋㅋ
    아 갑자기 배고프당.. 자야겠네요 ㅜㅜㅋㅋㅋㅋ
    답글

    • 스마일 엘리 2013.01.08 08:43 신고

      요리도 계속해야 늘더라구요. 뒷처리가 힘들어 남편에게 주방을 내어주고 싶지는 않지만 그럼 앞으로 영원히 남편이 주방 근처는 얼씬도 안 할 것 같아 못해도 잘한다, 실패해도 괜찮다 다독여줘요. 물론 정리할때는 속으로 욕을 한바가지로 하면서 하지만요 ㅋㅋㅋ

  • 히티틀러 2013.01.08 04:44 신고

    대체 블루베리 시럽을 얼마나 많이 넣었기에 와플이;;;;
    두 분이 딱 달라붙어서 와플 떡 떼어내고 청소하면서 툴툴거릴 모습이 눈 앞에 선하네요 ㅎㅎㅎㅎㅎㅎㅎ
    답글

    • 스마일 엘리 2013.01.08 08:45 신고

      아마도 제가 직접 만든 블루베리 시럽이라 그렇게 많이 넣지 않아도 색이 진하더라구요. 한 두 스푼 정도 넣었나봐요. 상상하시는 모습 그대로였답니다. 그런데 전 와플메이커로 블루베리떡을 쪄 낸것이 너무 웃겨서 혼자서 계속 큭큭 거리면서 청소했어요. 물론 속으로 욕도 좀 하구요. ㅋㅋㅋ

  • cassie 2013.01.09 10:52

    꼭와플이썩은것같네요 오늘도 웃다가갑니다^^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1.11 21:29

    이 글 읽다가 와플 먹고 싶다는 생각이 급하게 드네요.....아 왜 내 주변에는 와플 가게가 없는 거야 이러고 있네요
    평소 와플 자주 먹지도 않는데 말이죠 신기해요. 이거 요리 블로그 아닌가요? ㅋㅋㅋㅋ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1.18 02:59

    지나고 보면 정말 재미있는 추억거리가 될것 같아요. 미소가 지어지네요.
    답글

  • 쑥이 2013.01.29 23:59

    부러워라~~ㅎ
    답글

  • 엘리 2013.03.17 20:51

    저도 영어 이름 엘리인데!!! 반가워요, 포스팅 글 너무 재밌어서 아까부터 정신없이 보고 있었어요. 글 쓰시는 재주가 있으세요 ㅠㅠ 부럽... ㅋㅋ
    답글

  • 미니 2013.05.01 19:19

    바보 부부는 무슨요~ 사이좋게 잘 사는거 너무 보기 좋네요~
    답글

  • 가상작까 2013.05.04 18:50 신고

    저 위에 미니에요ㅋㅋ 로긴해서 댓글다네요ㅎㅎ 근데 영어이름은 자기가 짓는거에요? 저도 영어이름 짓고 싶은데...이름들의 분위기를 잘 파악하지 못해서 제 이미지에 어떤 이름이 어울릴지 감을 못잡아서 아직 영어이름 하나도 없네융..ㅠㅠㅎㅎ
    답글

    • 스마일 엘리 2013.05.04 20:37 신고

      제 닉네임인 엘리는 현재 저의 실명이랍니다. ^^ 일상 생활속에 영어 이름을 꼭 써야 한다면 영어 이름을 하나 가지셔도 되겠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