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 생활기

영화 범죄와의 전쟁을 본 미국인 남편이 느낀 문화 차이

by 스마일 엘리 2013. 1. 23.
반응형
보통은 남편과 저 두 사람은 저녁 식사 후 컴퓨터방으로 향합니다..
남편은 컴퓨터 게임을 저는 블로그포스팅을 하는것이 일과였죠.
하지만 요즘은 히터 빵빵하게 틀어진 거실을 두고  냉동실처럼 차가운 컴퓨터방에  들어가기가 싫어져 잠들 때까지 거실에서 지냅니다. 때로는 그냥 거실에서 자기도 하구요. (그래서 요즘 제 블로그에 글이 올라오는 시간이 뒤죽박죽 된 것이랍니다) 
거실에서의 시간이 많아지니 자연스레 남편과 영화를 보는 시간이 많아졌어요. 그래서 거의 매일 영화 한편이상은 꼬박꼬박 보고 있는데 영화를 보다보면 영화의 내용이 재미있기도 하지만 그 속에 나오는 문화 차이 때문에 더더욱 흥미롭답니다.
최근 본 영화 중 남편과 제가 문화 차이를 경험한 영화가 있는데요 최민식, 하정우 주연의 ' 범죄와의 전쟁' 입니다.




1. 한국은 같은 성씨이면 생판 남도 갑자기 친척이 될 수 있는거야?

세관 공무원 최익현이 마약을 팔기 위해 만난 조폭 두목이 같은 경주 최씨라는 것을 알고, 자신과 같은 충렬공파임을 확인한 후, 몇대손인지 따져서 결국 가족이 됩니다. 
이것을 본 남편은 정말로 한국에서 가능한 일이냐고 무척이나 신기해 하더라구요. 
지금이야 종갓집 사람들이나 종친회에 직접적으로 참여하는 사람들이 아니고서야, 성 따지고, 파 따져서 누가 어른인지 구분짓거나, 멀어도 친척이라는 것을 강조하는 사람은 없지만 그래도 간혹 같은 성씨를 가진 사람을 만나 우연히 같은 파라는 것을 알게 되면 결국 몇대손인지 따져서 내가 아래네, 위네~ 하는 정도는 가볍게 얘기하기도 합니다. 
실제로도 예전에 근무하던 회사에 저랑 같은 성씨를 가진 분이 계셨는데 우연히 성 얘기가 나와서 파고들다 보니 같은 파에 제가 그분보다 2대가 높아 졸지에 할머니가 되어 버렸던 일이 있었거든요. ㅎㅎㅎㅎ 
이후로도 가끔 저한테 '우리 할머님도 이거 드셔야지~' 하며 먹을것이 있으면 저를 챙겨주곤 했답니다.ㅎㅎㅎ
저의 경험담까지 얘기해 주자 남편은 굉장히 신기해 했는데요, 한국에는 동성(同姓)이 미국보다 훨씬 더 많이 존재하는데 성과 파를 따져서 친척이 될 수 있다는 것이 그 이유였습니다.
게다가 같은 성씨를 가진 사람을 만나서 족보를 따지는 것 자체도 미국인인 남편의 눈에는 흥미롭게 보였나 보더라구요.
그리고 이 사실을 알고난 후 부터는 저와 같은 성씨를 가진 한국인만 보면

어, 자기 삼촌이다!!!

호들갑을 떨며 저에게 알려 줍니다. ㅡ.ㅡ;;

추천당근 주세용~ ^^ 엘리는 추천당근을 먹고 힘내서 글을 쓰거등요~



2. 여동생의 결혼자금을 왜 오빠가??

영화속에서 주인공인 최익현의 여동생이 결혼 상대자를 집에 데리고 오자, 적금 통장을 내어주며 전세집이라도 얻으라고 합니다.
그것을 보고 있던 최익현의 아내는 오빠 없는 사람은 서러워서 살겠냐며 흐느끼다가 방을 뛰쳐 나갑니다.
그것을 본 남편은

왜 신혼집 자금을 오빠가 주는거야?

부모님이 안계시니까 오빠가 여동생의 부모님의 역할을 대신하는거야

물론, 부모님이 없으면 오빠가 부모님의 역할을 할 수도 있지만 여동생은 다 큰 성인인데 왜 오빠가 돌봐야 하는거야?

한국에서는 결혼 전까지 부모님과 함께 사니까, 결혼을 시키는 것까지가 부모의 역할이라고 생각해,

그렇다고 해도 성인이 된 여동생이 결혼해서 살 집 비용을 왜 오빠가 주는거야?

네, 남편의 눈에 이상하게 보일 수 밖에 없는 장면이였죠.
보호자로서 여동생을 돌보는 것은 여동생이 성인이 되기전까지의 일이고, 성인이 되어서 독립을 하게 되면 각자의 인생을 사는 것인데, 여동생의 신혼집 자금까지 부모님도 아닌 오빠가 책임을 지는 것이 미국인 남편의 사고로는 이해하기 힘들었나봅니다.
2012/08/27 - [미국 생활기] - 혀를 내 두르게 한 미국의 부모 자식간의 정확한 돈계산
게다가 가정형편도 넉넉해 보이지 않는데, 힘들게 모은 적금 통장을 선뜻 여동생에게 전세 자금으로 건네는 것은 더더욱 이해할 수 없는 눈치였습니다.


저에게는 당연해서 그냥 지나칠 뻔 한 것들이였는데 남편과 함께 영화를 보니 이런 차이점을 하나씩 발견하는 재미가 있네요.

원글과는 상관없지만 여러분이 귀여워 하시는 저희 남편의 용서해주고 싶은 실수샷 하나 남기고 저는 얼른 따뜻한 거실로 돌아가겠습니다. ^^



반응형

댓글26

  • 히티틀러 2013.01.23 07:33 신고

    제가 고등학교 다닐 때 연세가 50 가까이 되신 선생님이 한 분 계셨어요.
    저희 반에 학생 한 명이랑 본관과 파가 같아서 돌림자를 기준으로 따져보니 선생님이 손자 뻘이었어요.
    그 때 이후로 수업에 들어오실 때마다 그 애를 보고 '할머니' '할머니' 하고 농담하셨던 기억이 나네요ㅎㅎㅎ
    외국인의 눈에는 정말 특이하게 보일 것 같아요.

    답글

  • 좀좀이 2013.01.23 08:37 신고

    사람해 ㅋㅋㅋㅋㅋ 남편분께서 한글 아시나요? ㅋㅋ 남편분의 말도 재미있지만, 스마일엘리님의 대답이 너무 재미있어요 ㅋㅋㅋㅋㅋ
    답글

    • 저희 남편이 아는 한국말은 열손가락 안이예요. 더듬더듬 읽을 수 있는 수준이구요, 사랑해 정도는 쓸 수 있는데, 오랫만에 한글로 사랑해를 문자로 보내다 보니 ㅇ 이랑 ㅁ 이랑 헷갈렸나봐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1.23 08:52

    우리나라의 가족 문화 성인이 되어서도 가족 모임에서는 언제나 "애"일 수밖에 없는 결혼 하지 않은
    "막내"의 입장에서는 그리 좋은 것이 아니랍니다
    뭐 그리 잔소리들이 많으신지....ㅠ.ㅠ 게다가 나이는 같아도 1달 차이로 "형"이 된 사촌이 있는데
    중학생 아들이 있다고 은근히 갈구는 (녀석)은 가끔 위계 질서를 무시하고픈 충동이 들게 한다고요
    20대 초반에 사고(?)친게 자랑이냐? 엉 갑자기 울컥한 1인

    아 그리고 남편분 실수가 아닙니다 우리 모두 "사람"하잖아요 ㅋㅋㅋㅋ
    답글

  • 지존 2013.01.23 09:43

    우리 애들은 미국사람들의 마인드를 가졌으면 하는 바램이 살짝 드네요..ㅋㅋ
    답글

    • 부모가 어떤 방향으로 키우느냐에 따라 아이들의 사고방식도 바꿀 수 있으니 지존님께서도 이런 방식이 합리적이라 생각하시면 그렇게 가르치면 가능하지 않을까요?

  • 은아 2013.01.23 09:44

    마직막 카톡사진에서 전 왜 용서해 주고 싶은걸까? 하고 거짓말 안보태고 세번 읽었습니다.ㅋㅋㅋ
    서로 사람하는 사이 좋죠.인간대 인간으로 솔직하게 마주 대하는 사이 쉽지 않아요.ㅋㅋㅋ
    답글

  • jay 2013.01.23 10:16

    여전히 알콩달콩 사네요 엘리님은ㅎ

    전 자취해서 혼자살고싶어도
    저희부모님은 여자라서 위험하다고 반대하거든요ㅠ

    아 궁금한게
    미국은 성인되면 당연히 무조건
    집을나와 혼자사나요??
    답글

    • 성인이 되면 독립을 하는게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미국인들이 많고, 또 자신이 성인이 되면 독립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많아요.

  • 짤랑이 2013.01.23 10:58

    저도 재밌게 본 영화였는데 이런 문화적 차이가 있을줄이야. 아주 잘 읽고 추천 꾸 ~ 욱 누르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
    답글

  • 영란 2013.01.23 11:34

    자식사랑도 좋지만 우리나라 부모들 성인된 자식들을 품에서 떼어놓질 못하는게 문제죠! 우리딸 친구가 결혼을 했는데 시집에서 반대하는 결혼해서 친정에서 전세집얻어주고 엄마가 생활비하라고 5천만원주고 젊은것들은 야금야금 돈빼먹고, 애를 낳으니 모든 손주수발 외할머니가 다하고 사위는 공부한다고 학원다니는데 전혀 시험합격 가능성은 안보이고 언제까지 뒷바라지 해줄지.... 물론 자식도 손주도 다 예쁘지만 독립심을 길러주어야하는데.... 유대인들 자식교육처럼 고기잡는법을 가르치는게 아주 훌륭하지요
    답글

    • 자식에게 독립적인 삶을 가르칠려면 기대는 자식도 바뀌어야 하지만 도와 주는 부모님도 인식을 바꾸셔야 하는게 아닌가합니다.
      안타까워서 도와 주시는 것이겠지만, 결국 그 도움은 자식들의 삶에 관여하고 간섭하게 되고, 자식들은 부모님이 도와 주시면 '비빌 언덕' 이 있다고 생각하게 되니까요.
      부모님의 세대, 그리고 자식 세대가 모두 바뀌어야 제대로 된 독립을 시킬 수 있고, 또 독립된 삶을 살 수 있을 것 같아요

  • 퍼플레인 2013.01.23 13:28

    크헉~매번 엘리님 글 읽으며 박장대소만 하다가 이렇게 첫 댓글 달아보아요~
    엘리님 글은 읽는이에게 엘리님으로 빙의하게 만드는 막강 매직 파워를 가지고 있어요~
    고로 저도 매번 엘리님으로 빙의, 심한 감정이입으로
    웃다가 화내다가 뻘쭘해하며 모노드라마를 상연하고 있습죠..^^:
    그런데.. 그런데..
    도저히 막짤 문자는 감정이입이 안돼요..ㅜㅜ
    아악~ 나도 저런 문자 받고 싶다고요..오타면 어때요..크헉..꺼이꺼이..
    거기다 시크하게 받아쳐주는 엘리님의 신공은..제게 멀고 먼 세게라고요..꺼이꺼이..ㅠㅠ
    답글

    • ㅎㅎㅎㅎㅎ 퍼플레인님 ^^ 저희 남편을 절대로 저한테 "사랑해" 라고 안 했습니다. 저도 남편에게 절대로 "사랑해" 라고 한 적 없습니다.
      우리는 그냥 '사람' 하는 사이거든요.

  • 춥파춥스 2013.01.23 23:55 신고

    저도 사람해요 (*_ *♪히히히힠ㅋㅋㅋ
    답글

  • 살아있네, 살아있어.
    라는 유재석의 패러디가 생각나에요^^
    그런 같은 성끼리의 촌수에 따른 관계를 이해시킨 엘리님이 대단하십니다.
    저는 아예 시도해본 적도 없는데 말이에요~
    *^^*
    그리스는 여동생 결혼자금을 오빠나 가족이 돕는 게
    당연한 일이에요.
    답글

    • 제가 설명할 필요도 없이 영어 자막으로 다 이해 했더라구요. 제가 설명한 것은 그런 커넥션으로 인해서 생판 남이였던 직장 동료 남자가 저의 손주가 되었다는 얘기만 했던것이죠. ㅎㅎㅎㅎ

      미국에서는 결혼 자금은 신부의 부모님이 부담하는 것이 전통이지만 현대에 와서는 본인들이 스스로 준비한다고 해요. 결혼 비용을 형제가 부담 하는 경우는 없다고 해요, 결혼할 돈이 없으면 형제에게 부담시키는 것이 아니라, 아예 웨딩 세레모니를 안 해야 하는거라고 하더라구요.

  • jmk 2013.01.24 09:14

    ㅋㅋㅋㅋ
    넘 귀여운 남편분이네요^^
    엘리님 부부 보면
    이 땅의 많은 미혼 남 녀들이 결혼하고플거같아요^^
    저요?
    저도 예전엔 분명 엘리님처럼 사랑스러운 신부의 모습이었겠지만
    지금은 거의 마녀수준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 옥희 2013.01.25 03:00

    저도 미국인 친구랑 이야기 하는데 이제 20대 중반인 저를 관리(?)하시는 엄마 이야기를 하니 매우 놀라워 하더라구요 ^_^;;; 그네들과 다른 문화를 잘 하지도 못하는 영어로 설명하기가 참 난감해서 대충 얼버무렸죠; it's just advice 라고 하긴 했는데 절 좀 이상하게 볼려나요 ㅋㅋ 그냥 여기선 평범한건데...
    답글

  • 앙상블 2013.01.25 07:18

    저도 초등학생때 같은 나이에 친구가 고모뻘이라...
    그래서 그 친구가 장난으로 고모라고 부르라고 했었던 기억이 나네요.
    그 친구는 어디서 뭐할려나?! ㅎㅎㅎㅎ
    미국인들은 성인이 되면 나와 살고 함께 살면 마마보이 혹은 무능력자 취급을 하는 분위기던데..(능력없어 부모한테 붙어사는.. 심지어 부모님도 그렇게 취급하는...)
    그런 미국인들이 한국 드라마 보면 참 울 나라 사람들 이해안되겠다는 생각 많이 해요. ^^
    답글

  • 우와 2013.02.07 08:05

    이런일도있을수가있군요~ 하하
    글 잘 보고 덕분에 웃고갑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