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 생활기

미국인 남편에게 최고의 아내가 되게 해 준 한국 여행 기념 선물~

by 스마일 엘리 2012. 10. 22.
반응형

남편을 떼어 놓고 간 한국 여행!
한국 여자분들은 며칠 간 집 비우면 곰국을 끓이신다는데...
저는 남편을 마트로 인도했지요.
고작 3박 4일 집 비우는건데, 남편은 먹을게 없어서 굶어 죽을까봐 걱정인지 무슨 재난 대비 식량 사재기 하는것도 아니고 카트에 식료품으로 산을 쌓더라구요.
평상시에는 귀찮아서 우유에 시리얼이나 후루룩 말아먹고 한끼 떼우는 사람이, 제가 집을 비운 사이, 부실한 식단으로 영양 불균형을 염려해서인지 막 고기도 사고, 야채도 사고, 아주 만찬을 즐길 생각인가보더군요. 

그리고 제가 한국에 가 있는 동안 요리사에 빙의 되서는 자기가 요리한 사진을 막 메세지로 보내오더라구요. 




평상시 야채 잘 먹지도 않는 사람이 야채들 색깔별로 구색까지 맞춰가며, 게다가 샐러드 위에 뿌릴 토핑으로 크란베리, 치즈까지;;;;; 

 

 
아니 토핑은 살짝 뿌려 먹는것 아니였던가요? 샐러드 토핑 덮밥도 아니고 ㅡ.ㅡ;;;;


또 다른 날은 혼자 고기도 굽고, 당근은 그냥 생으로 먹으면 되지, 아주 찜기까지 넣어서 찌는 수고도 마다 않고 요리를 하셨더군요.
(저 빨간 냄비, 일본인 친구가 선물로 사준건데, 바닥에 한번 떨어뜨렸더니 훅 찌그러져서 그 친구 올때는 숨겨 놓아요 ㅋㅋㅋ )
근데 좀 웃기지 않습니까??
보통 남자들 아내가 집 비우면 밖에서 사 먹거나 집에서 대충 한끼 떼우지 않나요??
하지만 그 반대로 저희 남편은 혼자 먹을거면서 자기 나름대로는 럭셔리 만찬을 준비하는거 보니, 그 동안 제가 주방을 안 내어줘서 요리하고픈 본능을 꾹꾹 눌러왔다가 제가 집을 비우자, 마침내 자신의 주방을 접수했다는 듯, 그 본능을 폭풍 발산하고 있으니 웃기더라구요.
게다가 요리하면서 자기가 무슨 요리 블로거도 아니고, 막 과정샷까지 찍어서 보내다니;;;;

이런 남편이 귀엽기도 하고, 웃기기도 하고 또 한편으로는 미안해지더군요.
그래서 한국에서 일본으로 돌아갈 때 기념품이나 선물을 좀 좋은걸로 사다줘야겠다 싶어서, 밤에 남편과 페이스 타임으로 화상통화를 하면서 얘기를 했어요.

자기야, 내가 선물 좋은거 사갈게, 혹시 갖고 싶은거 있음 말해! 없으면 내가 알아서 좋은걸로, 자기가 좋아할만한 걸로 사갈게~ (물론 장군이 차는 칼은 안중에도 없없지만요 ㅋㅋㅋ )

자기가 꼭 사왔으면 하는게 있어. 만약 그걸 사온다면 자기는 아마 최고의 와이프일거야~

그게 뭔데???

바나나 우유!

푸하하하하하하하, 정말 바나나 우유만 사 가면, 나 최고의 아내가 되는거야?

응, 다른건 필요 없어, 그냥 바나나 우유!

(여기까지 읽고 희비가 엇갈릴 제 이웃님들!!! 고로 퀴즈 정답은 "바나나 우유" 였습니다.)
2012/10/19 - [별거 아닌 글 ^^] - 이웃분들을 위한 깜짝 퀴즈 ^^

최고의 아내 되기 참 쉽죠~잉???
그렇게 해서 전 바나나 우유 6개짜리 한팩에 든 걸, 한국 여행 기념 선물로 남편 품에 안겨 줬지요.

먹기 전에 찍었어야 했는데, 여행 다녀온 직 후는 제가 너무 무기력하고, 힘들어서 사진 찍을 의욕이 전혀 없었어요.
그래서 다 먹고 남은 빈통들만;;;;;

제가 페이스 타임으로 남편과 대화 하는걸 옆에서 듣고 있던 일본인 친구도

오오~ 미국인들이 한국 바나나 우유를 그렇게나 좋아하는거였어?? 그럼 나도 우리 남편 선물로 바나나 우유를 사야겠어!!!

라며, 저와 똑같은 6개짜리 한팩의 바나나 우유를 구입했답니다. (그녀의 남편도 미국인이라)

 (이쿠쨩의 한국 식품 쇼핑 떼샷!, 그리고 그녀 역시 최고의 아내로 만들어 줬을지도 모를 한국의 바나나 우유)

남편이 바나나 우유를 먹은건 작년에 한국에 갔을 때, 편의점에 갔다가 단지 모양이 특이하다고 해서 뭐냐고 물어 보길래 바나나 우유라고 했더니 한번 마셔보고 싶다고 하더라구요.
그때 맛 본 이후로, 한국에 있는 동안 하루에 두개씩 먹었더랬어요.

물론, 올해 7월에 갔을때도 수시로 바나나 우유를 챙겨 먹었구요, 게다가 7월에 갔을 때는 "토피넛"맛이 나와서 그것도 맛보더니, 맛있다고 너무 좋아하더라구요.

그러다 우연히 저희가 살고 있는 동네의 일본 마트에 갔더니 한국의 바나나 우유가 진열되어 있는게 아니겠습니까?
그날, 진열대에 진열되어 있는 바나나 우유를 모조리 다 쓸어 왔답니다.
이후에도 그 마트에 일주일에 한번씩 가는데 갈때마다 저희가 진열대에 있는 바나나 우유는 다 쓸어와요. ㅋㅋ

                             (일본 마트의 진열대에서 싹쓸이 해 온 바나나 우유)

어느날은 갔더니 하나밖에 없길래, 직원한테 재고 더 없냐고 물어보라고 어찌나 채근을 하는지;;;;

일본의 바나나 우유는 한국의 빙그레가 바나나 우유의 제조법을 판매해서 일본에서 직접 제조 되는것이더라구요. 그래서 빙그레 바나나맛 우유의 사진이 들어가 있는 우유팩에 담겨서 판매합니다.
그런데요, 맛이 아주 살짝 달라요.
물론 원조인 한국 바나나 맛 우유가 훨씬 맛있답니다.
일본인친구도 자기는 맛의 차이를 잘 구분 못한다고 했는데, 역시 한국 바나나 우유가 훨씬 맛있다고 하더라구요.

아무튼, 바나나 우유가 액체라 들고 오는데 무겁기는 했지만 남편이 너무나 좋아하며
 
자기는 최고중의 최고야!

라며, 칭찬을 듬뿍 받으니, 최고의 와이프 되기 뭐 별거 아니네 싶더라구요. 하하핫 ^^;;;;





반응형

댓글30

  • 토고미 2012.10.22 07:48

    ㅋㅋㅋㅋ 재밌네요 바나나우유였군요..ㅎㅎㅎㅎㅎㅎ
    바나나우유.. 사러 편의점가도 잘 없더라구요 요새도 나오나..ㅎ
    즐거운 월욜이네요 상쾌한 아침입니당~~^^
    답글

  • 다큰공룡 2012.10.22 08:18

    ...?? 그럼 미국엔 바나나우유가 없나용??

    랄카 저 항아리(모양에서 따왔다고 들은것같은) 바나나우유 저도 좋아해요~ 집에 몇개씩 쌓아놓지요. '바나나는 원래 하얗다'(껍질말고 속살이)라는 바나나우유도 있는데 저는 저 항아리우유가 더 좋더군용.
    답글

  • 2012.10.22 08:1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이웃한의사 2012.10.22 09:20 신고

    주방접수 본능.ㅋㅋㅋㅋㅋㅋ
    남편분이 숨겨논 포텐을 폭발시킨듯 하네요.
    잘 보고가요^^
    답글

    • 아무리 생각해도 남편이 노린것은 제 주방이였던 것 같아요;;;
      종종 내어줘야겠죠?? 저도 편하고, 남편의 욕구 불만도 해결하고 말이죠 ㅋㅋㅋ

  • 2012.10.22 09:4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자랑하실만큼 좋은 선물이 아닐지도 몰라서~ ^^;;
      공부에 나이가 어디 있나요?
      저 아는 지인은 장근석이 좋아서 한글 공부를 시작하셨다고 해요 (50세의 일본인) 단지 연예인 때문에 외국어 공부를 시작하셨다는 말을 듣고는 반성했답니다.
      선물은 오늘이나 내일 중 발송 예정이니 조금만 기다려 주세용~

  • 또리또리 2012.10.22 10:40

    헐~~!! 제가 맞출 줄이야..ㅡ0ㅡ
    당첨 소감:
    저 항상 학창시절에 헷깔리는 문제중 2번과 4번 중 정답이 뭘까 고민해서 2번 찍으면 정답은 4번 ,
    4번 찍으면 정답은 2번 늘~~상 이런식이었죠. 실은 미숫가루랑 바나나랑 고민했는데 바나나 찍고 정답은 미숫가루겠거니.. 체념했어요. 어제는 또 어떤 일본 기똥찬 바나나 우유 팩을 인터넷에서 언젠가 보고 아차! 일본은 바나나 우유가 있지..그제야 생각난 제머리를 또라이~~ 라고 자학했건만 흑!!
    이 영광을 엘리님과 바나나우유를 사다달라한 남편님께 돌리며 밑에 비밀댓글 달께요 ㅠㅠ
    답글

  • 2012.10.22 10:41

    으앙~ㅠ_ㅠ 저 진짜 아깝네요. 시험때도 처음 생각했던 정답을 바꾸면 꼭 틀렸는데.. 이번에도 역시.. 바꾸지 말았어야 했네요.. 아흑. 남편 분 진짜 재밌으세요~ 참 가정적이신것 같아요^^ 바나나우유 맛있게 드셨어요?^^
    답글

  • 2012.10.22 10:5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2.10.22 11:3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행복한나님 2012.10.22 11:47 신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바나나 우유 였군요 !! 제가 우유알레르기가 있어 안먹어 봤어요... 아쉽게도 저 우유의 맛을 몰라요 ;;; ㅋㅋㅋ 실제 한국에(아마도 일본에도..) 바나나맛 우유 가루를 팔고 있으니 구입해 보세요 ^-^!! 실제 우유는 빨리 상하는 단점이 있는데, 가루는 좀더 오래 두고 보관하면서~ 기호에 맞게 우유에 타먹을 수 있으니깐용~ 홍홍홍
    답글

    • 우유 알레르기가 있으셨군요. ㅠ.ㅠ
      그럼 유제품류는 다 못드시는건가요??
      그건 그렇고 바나나 가루가 있다는 건 처음 알았어요. 오오~ 검색해봐야징~

    • 행복한나님 2012.10.23 10:42 신고

      네, 유당을 빼지 않으면 전혀 먹지 못해요. 그래서 대형 마트에서 파는 단 하나의 우유 뿐이 못 먹어요 ㅠ_ㅠ 계란도 못먹는 1인 ㅠㅠ
      친 오빠가 바나나 맛 가루를 우유에 타먹는 것을 보고, 물에 타먹고 맛이 정말 없어 운 기억이 있어서 ㅋㅋㅋㅋㅋ 기억이 나네요.. ㅋㅋㅋ

  • 바로서기 2012.10.22 13:16

    안녕하세요~ 몇 주 전부터 구독하고 있어요 ㅋㅋ 넘 재밌어용! 남편분이랑 이쁘게 지내시는 모습이 보기 좋네용! 바나나우유의 자긍심을 느낍니다. ㅋㅋ 또 잼는 소재로 올려주세요^^
    답글

  • 옥희 2012.10.22 14:41

    일본에서 파는거랑 맛이 조금 다른가보네요!!
    조만간 일본에 놀러갈 일이 있을 것 같은데 그때 이걸 선물로 사가야겠어요~ㅎㅎ
    답글

    • 맛의 아주 아주 미묘한 차이가 있어요. 한국게 더 맛있는게 차이라면 차이랄까??? ㅋㅋㅋ 저는 그렇게 밖에 설명을 못하겠어용

  • Chris 2012.10.22 14:41

    옛말에 이런말이 있죠... 문제는 어려워도 정답은 쉽다! ^^
    일본에서 한국 들어올땐 다들 도쿄 바나나빵 하나씩 사들고 오시던데
    한국에서 일본 들어갈땐 엘리님은 바나나 우유를 사들고 가시는군요.^^
    달달한 바나나향이 누구에게나 환영을 받나 봅니다.

    전 평소에 우유를 잘 마시지 않는데 이상하게도 목욕후엔 꼭 시원한 바나나우유를
    마시는 습관이 있네요.
    근데 오늘은 목욕과는 관계없이....
    정답자 당첨에서 탈락된 이 화딱지나는 울분을 삭히기 위해!!
    바나나우유에 쏘주를 콱 부어 원샷해 버릴까보다 그냥!!!! ~~~~ @@

    ㅋㅋㅋ 농담이구요...
    당첨되신 세분께는 진심 축하 드립니다.
    엘리님의 소중한 선물을 받게 되셨으니 이제 더 자주 오셔서 출석도장 찍으시는 거 아시죠?? ㅎㅎ

    답글

    • ㅋㅋ 바나나빵! 저희 동생도 제가 한국 갈때마다 뭐 사갈까 물어보면 바나나빵을 얘기하는데...
      원래 가지지 못한 것이 더 애달픈 법이잖아요.
      못 먹으니 더 먹고 싶어서 그런가봐요.
      그나저나 바나나 소주라면 저도 마셔 볼 수 있을듯 한데요?? ㅋㅋㅋ

  • 춥파춥스 2012.10.22 17:52 신고

    아... 팩 소주에 바나나우유가 밀리다니 ㅜㅜㅋㅋㅋㅋㅋㅋㅋ
    답글

  • 궁금궁금 2012.10.29 07:34

    너무 궁금해서 질문드려요. 바나나 우유는 액체인데 기내반입은 안될 것 같고, 화물칸에 실으면 우유가 샐 것 같고. 어떻게 들고 가셨어요?
    답글

    • 기내 반입은 안되구요, 슈트케이스에 옷 사이에 껴서 가져 왔어요. 우유가 새지는 않았어요. 다만 슈트케이스를 던지기도 한다니까 그 충격으로 터질 수 있으니 충격 방지를 위해서 옷 사이사이에 잘 껴둬야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