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 생활기

시댁에 무심한 미국인 남편덕에 나도 한국 며느리들과 다를게 없어

by 스마일 엘리 2012. 9. 30.
반응형

즐거운 추석 입니다.
한국에서는 풍성한 명절 음식들과 함께, 가족들이 모여 앉아 명절 분위기를 한껏 즐기고 계시겠지요? (여기는 별 다를것 없는 그냥 주말입니다 ㅠ.ㅠ)
역시 명절이 되니, 인터넷에는 미리부터 며느리 되시는 분들의 푸념 섞인 글들, 명절 준비로 걱정하는 글들이 폭주하더라구요.

한국 며느리들의 불만 중 하나가 결혼 전 안 하던 효도를 결혼하고 나서 와이프한테 시킬려고 한다는 말 많이들 하시죠?
물론, 효도를 강요하는 남편도 있지만, 비록 강요하지 않더라도, 남편이 이것저것 살갑게 시댁 일을 잘 챙기지 않으면 결국 그런 일들은 고스란히 며느리의 몫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저와 함께 살고 있는 이 미국 남자도, 살아보니 뭐 별거 없더라구요. 
그래서 오늘은 제 남편의 흉을 살짝 볼려고 합니다.



1. 무심한 아들, 시부모님 안부 챙기기는 며느리 몫

저희가 일본에 온지 1년이 조금 넘었는데요, 그동안 시어머님과 연락은 이메일을 통해서만 하고 있습니다.
국제 전화는 부담되고, 스카이프는 시댁쪽의 컴퓨터가 느려서 자꾸 끊기고, 또 시차 문제도 있다보니 그냥 서로 이메일로 소식을 주고 받고 있는데요, 1년이 넘는 동안 남편이 시어머님께 이메일을 보낸건 딱 한번 뿐! 
그 외에는 제가 계속 이메일을 보내 드렸어요. 
제가 남편에게 어머님한테 이메일 좀 보내 드리라고 해도 (가까이 사는것도 아니고, 타국에 있는데, 아들로부터는 소식이 없고, 며느리한테서만 소식이 오면 '우리 아들 며느리한테 혹시 삶아 먹힌거 아냐' 하고 의심하실 수도 있고 ㅡ.ㅡ;; )

자기가 메일 보내 드리는데, 내가 메일 할 필요가 뭐가 있어?
 
이런 속터지는 소리를;;;;
내가 보내는거랑, 자기가 보내는거랑 다르다고 해도 우리는 셋트니까 제가 보낸것은 곧 자기가 보낸것과 마찬가지라며 말을 안들어 먹어요 ㅠ.ㅠ
태평양 건너 가 있는 아들이 이렇게 무심하니, 며느리인 제가 근황을 알려 드릴 수 밖에 없죠.
 


물론, 남편도 시댁에 연락 자주 드려라 강요한 적도 없고, 시어머니 역시 저한테 소식 좀 자주 달라고 눈치 주신적은 없어서 시댁에 연락하는 문제로 스트레스 받는 일은 없습니다.
하지만 이런 무심한 아들때문에, 시댁에 안부 메일을 보내는 것은 고스란히 제 몫이 되었죠.

그리고 지금껏 보통 한달에 한번 정도는 꼬박 꼬박 메일을 드렸는데, 제가 두달 동안 메일을 못 드렸어요.
해야지 해야지 하면서도 컴퓨터에 앉으면 블로그 포스팅 하고, 덧글 달고 하다 보니 메일 쓴다는걸 매번 까먹거든요.(누누히 말씀드리지만 제 뇌가 노화 및 고도비만으로 움직임이 둔해져서 5분이상은 활동을 못해요)
심지어는 저번달 말에 시어머니께서 저희들 기념 선물로 보내 주신 소포를 받고도 감사하다는 메일도 아직 못 보내 드렸어요 (무심한 아들에, 게으른 며늘까지;;;;  ㅠ.ㅠ )

그랬더니 오늘 시어머님께서 저와 남편에게 각 각 메일을 보내셨더라구요.
가족들의 이런 저런 근황을 써 주시고는 제일 마지막에


아들아, 메일 좀 쓰거라, 너한테 소식을 들은게 몇달이나 지났구나.


요렇게 왔더라구요. ㅋㅋㅋㅋ
꼭 찝어서 남편에게 메일을 쓰라고 했으니 이번만큼은 남편에게 메일을 보내도록 할려고 

어머님이 이렇게나 자기한테 메일을 받고 싶어하시잖아, 그러니까 이번엔 자기가 메일을 써!

알았어, 내일 다시 한번 더 나한테 상기 시켜줘

알았어 (오오~ 이번엔 자기가 직접 쓸건가봐!!! )

내일 나한테 상기 시켜주면 내가 그때 자기한테 메일 쓰라고 다시 한번 얘기할께~

>.<   아~ 진짜!!!!! 얘 뭥미?????
이런 아들을 둔 울 시어머니가 가여워서라도 그냥 제가 오늘 자러 가기 전에 메일 쓸려구요 ㅡ.ㅡ;;;;

*** 이것은 남편분의 성격에 따라 다른 얘기니 절대로 일반화 하셔서 생각하시면 안됩니다. 미국인과 결혼한 제 친구의 경우는 남편이 매일 매일 시어머님과 하루에 30분이상씩 통화 한다고 해요, 그러나 제 남편의 경우는 전화로 통화하는 것 자체를 너무 싫어해요***
 
우선 추천 버튼 꾸욱~ 누르고 읽어 주실거죠??? 추천에 힘내서 글쓰는 엘리랍니다
 



2. 경조사 챙기기, 역시나 며느리의 몫

제가 결혼하고 얼마 되지 않아 시어머님께 가족들의 생일을 알려 달라고 했어요.
그리고 그 리스트를 따로 보관해 두고, 가족들의 생일을 챙기기 시작했답니다.


하지만 안부 전하기에 무심한 아들이, 가족들의 생일을 기억할리가 만무하지 않습니까?
제가 "다음달에 아버님 생신이 있으니까~ " 라고 하면 "그래? 몰랐네"  이런식입니다.
그리고 올해 5월초에는 "어머님께 드릴 선물 사러 가자" 했더니 남편은 "갑자기 무슨 선물?"
제가 답답한 제 가슴을 치며 "어머니날이 돌아오잖앗!!! " 시큰둥하게 남편은 " 그런가?" 
심지어는 저번 남편 직장 동료 송별회에 참석했을 때 내년 7월에 3개월간 남편의 미국 출장이 잡혀 있다고 직장 상사분이 말씀하시길래 제가

그때, 남편 동생 결혼식이 있는데요??

했더니, 직장 상사도 아닌, 제 남편이!!!

그래?? 내 동생 결혼식이 언젠데????

이쯤하면 말 다한것 아니겠습니까??
남편만 믿고 제가 맘 놓고 있다가는 가족들 생일은 물론이고, 막내동생 결혼식도 못 가는거지요 뭐;;;
오죽하면 저희 시어머님께서 제 생일이 시어머님 생일 바로 뒷날이라는 것을 아시고는
 
엘리 생일 하루전이 내 생일이니까 이제 절대로 내 생일을 잊어버릴 일은 없겠지???

라고 하시더군요.
그런데 신기하게도, 또 다행스럽게도 남편이 제 생일 만큼은 절대로 안 잊어 버리더라구요.
(사랑의 힘이라기 보다는 목숨을 부지하기 위한 철저한 생존 본능이겠지만요)

그덕에 결혼 이후에 시어머님 생신도 안 잊어버리게 되었구요.
생일을 기억한다고 해서 남편이 따로 뭘 하는건 없지만요.
기억만 할 뿐, 시어머님 선물을 고르고, 포장하고, 소포로 보내는 것 까지 전부다 제 몫입니다.
그나마 생일 선물은 생일 당사자의 선물 하나만 준비해서 보내면 되지만 크리스마스때는 온 가족 선물들, 그것도 하나도 아니고 1인당 두 세개씩 마련해서, 카드 작성에 포장에, 발송까지~
제가 작년 크리스마스 선물들 쇼핑하고, 하나하나 쪼그려 앉아 카드 쓰고 포장하면서  한국 며느리들은 전 부치느라 허리가 나가고 미국 며느리들은 선물 포장하느라 허리가 나간다는 사실을 깨달았지 뭡니까?!?!?!?!?! 

                                    작년 크리스마스때 제가 포장한 시댁 가족들을 위한 선물

(거기에 국제 결혼한 커플들은 한국 부모님의 경조사와 한국 명절 챙겨야죠, 또 남편의 부모님 경조사와 남편 나라의 명절까지 챙겨야 하니 이건 뭐 1년 열두달 경조사 없는 달이 없습니다.)

한국 며느리들의 고충에 비하면, 저의 고충은 새발의 피라, 어디가서 힘들다 말도 못 꺼내지만, 미국인 남자와 결혼했다고 해서, 마냥 한국 며느리들의 삶과는 전혀 다른 삶을 살 수 있을거라는 핑크빛 환상은 금물이라는 것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이글을 읽을 때 쯤이면 많은 며느리분들은 친정에서 맘 편하게 쉴 수 있겠지요?
며느리분들 추석동안 시댁에서 음식하느라 고생하셨습니다.
남편분들도 장거리 운전 하시느라 고생하셨습니다.
노처녀 노총각분들, 친적분들의 오지랖 질문을 견뎌 내느라 고생하셨습니다.
학생분들, 추석 용돈 받은거 꼭 저금하세요!!!!
마지막으로 우리 예쁜 올케~
고생했어, 친정에서 푹~ 쉬어 ^^

그리고, 이 포스팅 역시 저의 개인적 경험을 토대로 올린 글이니, 모든 미국인을 일반화 할 수 없다는걸 알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



*** 미국 이민정보, 비자정보, 일본 이야기, 저희 커플의 일상 이야기는의 구독을 누르시면 배달(?) 된답니다***

반응형

댓글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