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생활기

미국 어린이들도 쓰는 '국군 아저씨께" 위문 편지

by 스마일 엘리 2012. 12. 26.
반응형

다들 크리스마스는 즐겁게 보내셨나요?
가장 큰 명절이 끝나고 나니 이제 뭘 기대하고 살아야 하나 기운이 팍~ 빠지네요.
그러나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뜨고, 또 2013년의 크리스마스가 있으니 다가올 미래를 기대하면서 힘을 내야겠죠?

저번주 목요일 제니가 저에게 줄 것이 있다고 하더라구요. 

너의 블로그에 혹시 도움이 될지도 몰라서 좀 챙겨 놨어.

하며 그녀가 내민것은 여러장의 크리스마스 카드들이였답니다.



그런데 이 카드들이 그냥 크리스마스 카드들이 아니구요.
바로 미국 초등학교 어린이들이 미국 군인 아저씨들께 보내는, 위문 편지에 해당하는 "위문 크리스마스 카드"였죠.

저희들도 어린 시절 학교에서 국군 아저씨께 편지를 쓰지 않았습니까?
그런데 미국 어린이들도 자신들의 국군 아저씨께 위문 카드를 쓴다고 하니 멀게만 느껴지던(?) 미국 어린이들이 갑자기 겁나게 가깝게 느껴지더라구요. ㅎㅎㅎㅎ
'니들도 학교에서 하라면 해야 하는구나!!! ' 하면서 말이죠. ㅋㅋㅋ

자~ 그럼 미국 어린이들이 쓴 위문 카드는 어떻게 생겼는지, 어떤 내용들이 있는지, 한번 보실까요?

카드는 일반 크리스마스 카드를 사용한 학생도 있었고, 직접 만든 카드도 있었습니다.



이 카드를 보낸 초등학교의 어린이들 사진이예요. 
다들 어찌나 귀여운지~  
카드를 펼쳤더니....


 

즐겁고 밝은 명절 보내시길...


이라는 내용이 인쇄되어 있고, 그 밑에 이 카드를 보낸 학교 이름이 나와 있어요.
와이오밍주의 green river에 있는 Truman 초등학교, 유치원에서 보낸 것이네요.
사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아이들이 6살, 7살 정도로 어린 애들이라 직접 카드를 만드는 것은 무리였는지 선생님들이 직접 카드를 인쇄한것 같죠?
하지만 그 카드의 뒷면에는.....


바로 이렇게 귀여운 어린이들이 직접 그림을 그렸더라구요.


이번에는 딱 봐도 직접 만든 카드라는걸 알수 있겠네요. ^^



펼치자마자 피.... 필기체의 압박...... ㅠ.ㅠ
어떻게 읽으라고 ㅠ.ㅠ
해석보다 더 힘듭니다.

우리 나라를 안전하게 지켜 주셔서 감사해요, 크리스마스에도 일하셔서 감사하구요, 우리 나라를 위해서 일해 주셔서 감사해요.
즐거운 크리스마스 보내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진심을 담은 jordan으로 부터-


미국 어린이들이나 한국 어린이들이나 역시 국군 아저씨께 하고 싶은 말은 똑같네요.
"나라를 지켜 주셔서 감사합니다" 라는 말...

추천당근 주세용~ ^^ 엘리는 추천당근을 먹고 힘내서 글을 쓰거등요~



이 카드들 역시 직접 정성들여 만든 카드들입니다.
글자의 모양이나, 카드 만든 솜씨를 보니 고학년인가봐요.
고학년들은 국군 아저씨께 어떤 내용들을 썼을지 기대가 됩니다.


오오~ 카드 안의 그림도 신경써서 그렸네요 ^^
역시 고학년은 다르긴 다릅니다.
벽난로의 지붕을 타고 내려오는 산타 할아버지의 모습과 벽난로에 걸려 있는 산타 스타킹들...
정성스럽게 만들었다는게 느껴져요.
누군지는 모르지만 너무 사랑스럽네요.

국군 아저씨께
나라를 지켜 주셔서 감사합니다. 즐거운 크리스마스 보내시길 바래요-Megan으로부터-


군더더기 없이 할말만 하네요 ^^;;;; 고학년이라 이거죠.
이것도 감사하고, 저것도 감사하고 감사한게 아주 많아서 일일이 다 써야 했던 저학년의 카드와는 확실히 좀 다르군요.



 

행복한 명절 되시길 바래요


라고 썼지만 holiday의 스펠링이 holaday로 틀렸... 네요 ^^;;;
이것도 초등학생으로 부터 받아보는 편지의 묘미 아니겠습니까??
아주 인간적이고 친근하잖아요 ^^


이것들은 직접 만든 카드가 아닌 일반 크리스마스 카드들입니다.
어떤 어린이들이 어떤 내용을 썼을까나~



미국어린이나 한국어린이나 줄 맞춰 쓰기는 줄공책이 아니면 불가능한가 봅니다. ^^
그래도 정감가는 필체로 또박또박 쓴것이 느껴지네요.

군인이 되어 나라를 지켜 주셔서 정말로 감사해요. 당신은 정말 용감해요. 좋은 시간 보내고 있기를 바랄께요
-워싱턴주 Puyallup의 6학년 Ave Treblcock으로 부터 -




나라를 지키기 위해 힘쓰시는 것과 스스로를 지킬 수 없는 나라들을 보호해 주시는 것, 저를 안전하게 지켜 주시는 것 감사드립니다. -사랑을 담아서-




요녀석들... 같은 문방구에서 카드 샀구나!!! ㅋㅋㅋㅋ  (아님 말구 ㅡ.ㅡ;; )

벙어리 장갑 사이로 삐져나온 글씨를 보니 고학년의 카드라는 것이 짐작됩니다. ^^
오른쪽 어린이의 필체는 " 억지로체"로 별로 카드를 쓰고 싶지 않았지만 선생님이 시켜서 어쩔수 없이 썼나봐요. (이것도 아님 말고 ㅡ.ㅡ ;;; )



나라를 지켜 주셔서 감사합니다. 즐거운 크리스마스 되세요. -6학년 학생으로 부터- 

한국 어린이들만 국군 아저씨께 위문편지나 위문 카드 쓰는 줄 알았는데 미국 어린이들도 똑같은 위문 카드를 쓴다니 재미있지 않습니까?
게다가 내용도 비슷하구요.

참고로 미국인들은 자국의 군인에 대해 자랑스러워 하는 사람들이 많답니다.
해외 주둔하는 미군들 중 일부가 문제를 일으키고, 그것을 크게 이슈화 하다 보니 한국이나 일본등 미군에 대한 인식이 별로 좋지 않지만 미국에서는 국가 자체에서도 미군들의 복지나 혜택에 대해 신경을 많이 쓰고, 일반 시민들도 군인들에 대해 감사한 마음을 갖는 사람들이 많아요.
하다못해 처음 만난 사람이라도 상대가 군인이라고 하면 악수를 청하며 "thank you for your service" 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군인 가족들은 자신의 가족이 군복무를 하고 있는 것에 대해 자랑스러워하구요.


그래서 자동차에 "우리 아들은 미 육군이에요" 라는 싸인이나, 가족중에 군인이 있음을 알릴 수 있는 싸인을 붙이고 다니는 것도 종종 볼 수 있답니다.

아무튼 미국인들이 자국의 군인에 대해 자부심을 가지고 감사 하는 마음을 가지는 것처럼, 우리들도 한국 군인들의 희생에 감사하는 마음과 자랑스러운 마음을 가져야겠습니다.  
추운 겨울, 연말 연시 가족과 함께 하지 못하는 군인 동생들~ 여러분들의 노고에 감사해요 ^^  (어쩌다가 군인 아저씨가 이제 동생들이... ㅠ.ㅠ )
 

반응형

댓글24

  • 히티틀러 2012.12.26 06:53 신고

    그래도 미국 위문편지는 짧게 몇 줄 써서 보내니 낫네요.
    종이 한 장 주고 한바닥 쓰라고 하면 정말 짜쯩 많이 났었는데요.

    예전에 국어 선생님께 들었는데, 군대에 있을 때 유치원부터 고등학생까지 위문편지가 오면 서열대로 나눠가졌대요.
    제일 선임은 여고생 위문편지를 가져가고, 막내는 유치원, 초등학생들이 써놓은 것을 억지로 가져갔대요.
    자신은 직업정신으로 다 봤는데, 어린 애들이 제일 재미있게 쓰고 가면 갈수록 성의없이 쓰는게 다 보이더라고 하더라고요.
    예를 들면 '안녕하세요. 저는 누구고, 무엇을 좋아하고, 어디에 살고 등등'을 한바닥 써놓고 맨 끝은 미지의 소녀에게 로 끝나더라고ㅎㅎㅎ
    답글

  • 좀좀이 2012.12.26 08:01 신고

    미국도 위문편지 보내기 하는군요 ㅋㅋ 저는 군대 있을 때 딱 한 번 초등학생들로부터 위문편지 받아보았어요. 고참, 후임들이랑 같이 보는데, 무슨 드라마 보는 기분이더라구요. 애들의 자리 배치도 대충 그려지고, 무슨 연애 이야기가 삼각관계에 꼬이고 꼬이는지요 ㅋㅋㅋㅋㅋ 귀엽기도 하고, 재미있기도 하고 해서 하루 잘 보냈었던 기억이 나네요 ㅎㅎ
    답글

    • 좀좀이 2012.12.27 14:49 신고

      당연하죠. 저는 그때 거의 왕고라서 글씨 예쁜 여학생꺼 가져갔어요. 짬이 안 되는 애들은 남자애들꺼 가져갔구요. 후임들 보면 글씨 예쁘고 이름도 여자 이름이라 얼씨구나 집었는데 남자애인 경우도 있었어요 ㅋㅋ

    • ㅎㅎㅎ 위문 편지에 연애 얘기도 쓰는군요. 귀엽네요.좀좀이님께서도 혹시 계급별로 편지를 나눠 가지셨나요??

    • ㅋㅋㅋ 좀좀이님도 계급사회의 특권을 누리셨군요. ^^
      여자 이름인줄 알고 설레는 마음으로 편지를 집었다가 남자아이라서 실망하셨을 후임분의 탄식 소리가 세월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저에게 들리는듯 하네요. ㅎㅎㅎ

  • 우리밀맘마 2012.12.26 08:14 신고

    미국도 군인들을 위해 위문편지 쓰게 하는군요. 첨 알았습니다.
    어쩜 우리가 미국이 하는 것을 베낀 건지도 모르죠.
    오늘 날씨 너무 춥네요. 건강 잘챙기시고 활기차게 사세요.

    답글

    • 저도 처음 알았어요. 신기하고 재밌더라구요. 그리고 남의 편지 훔쳐 보는게 또 재미가 있잖아요. 저한테 보낸 것은 아니지만 미국 어린이들의 필체 그림 편지 내용을 볼 수 있어서 저 역시도 글 쓰면서 재미있게 썼어요.

  • 미우  2012.12.26 08:14 신고

    군인 아저씨에서 군인 동생들...ㅎㅎㅎㅎ
    답글

    • 그런날이 올거라고 생각조차 해 본 적 없었는데.... 어느날 군복을 입은 군인 아저씨가 저보다 훨씬 어린 얼굴들이더라구요. ㅠ. ㅠ

  • 은아 2012.12.26 10:17

    제니의 부군이 군인이시군요. 저도 어렸을 때 위문 편지 꽤나 썼었는데, 요즘 제 아들들은 안 쓰는 것을 보니 한국에서는 위문편지 쓰는 것이 많이 줄었나봐요.
    답글

    • 네. 군인 신분의 의사랍니다. 군의관이시죠 ^^ 요즘은 위문 편지 안 쓰나요?? 안타깝네요. 아무리 온라인 메일이 활성화 되어 있다고는 하지만 직접 손으로 쓴 위문 편지를 받아 보는것이 더 큰 감동일텐데 말이죠.

  • 춥파춥스 2012.12.26 11:06 신고

    우오오~~ 군인 아저씨가 제 또래가 될 줄은 몰랐고.. 이제는 군인 동생들이네요 ㅜㅜㅋㅋㅋㅋㅋㅋ
    미국에서는 군인들 대우를 엄청 잘 해준다고 들었어용. 저희도 좀 그래야할텐데.
    막 군바리라고 비하하고; ㅜㅜ 어쨌든.. 하루 지났지만 엘리님 메리크리스마스 (*_ *♥ 히히
    답글

    • 춥파춥스님도 크리스마스 잘 보내셨나요??? ㅋㅋㅋ 피해갈 수 없어요. 군인 아저씨가 군인 동생이 되는 날!!! 누구에게나 예외 없이 그 말은 오고야 만답니다. 종말은 안 와도 말이죠 ^^ ㅋㅋㅋㅋ

  • 2012.12.26 12:1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그럼요. 언니라고 부르셔도 돼요 ^^ 아줌마라고만 안 부르심 돼요 ^^ ㅎㅎㅎㅎ
      요즘 위문 편지가 없어졌다는거 전 몰랐어요. 군인 동생들의 즐거움이 하나 없어졌네요. 초등학생은 몰라도 여고생 편지는 기다릴텐데. ㅋㅋㅋ

      일본 워킹은 기초 회화 정도라면 도전해볼만 해요. 일본어 하나도 모르고 오셔서 현지에서 생활하며 배우는 분들도 많이 봤어요. 일본어는 한국인에게 정말 빨리 배울 수 있는 언어라서 그렇게 부담느끼지 않으셔도 된답니다. 물론 한자의 압박이 있긴 하지만 한자 읽기만 하셔도 돼요. (눈으로 익히는거죠) 요즘 젊은 일본인 아이들도 한자 쓰는건 약해요.

  • 영란 2012.12.26 14:48

    군인아저씨가 군인동생으로 보일때 나이가 들었음을 알았답니다. 이제는 군인아들만 되어도 좋겠네요
    엘리님글로 미국에도 이런 위문편지가 있다는걸 알았어요.
    오늘도 행복하게 지내세요!!!
    답글

    • 아~~~ 군인 아들 ㅠ ㅠ 게다가 군인 손자가 되는 날도 오는군요. 그것도 맘의 준비를 하고 있어야겠네요. ^^;;; 미국 어린이들의 위문 편지 재미있게 보셨길 바랍니다 ^^

  • 2012.12.26 19:1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아~ 위문 편지를 써 본적이 없으시군요. 저희때는 매년 국군의 날 전에 위문 편지를 써서 내면 선생님이 그걸 보내셨답니다.
      받는 사람이 누군지도 모르고 쓰는거라 저 역시도 막연하게 나라를 지켜 주셔서 감사하다는 말만 썼던 것 같아요 ^^

      제 편지를 받으셨던 분들은 지금쯤 군대간 아들이 있을 나이네요.
      세월 참 빠릅니다~~~

  • Anna 2012.12.28 15:44

    우왕~위문편지~아이들은 정말 귀여운것 같아요 특히 저학년 아이들^^; 저도 한번쯤은 어린시절에 썼던것 같은데 잘 기억은 안나네요ㅠㅠ요번에 연수가면 귀여운 외국 아이들하고도 친구하고싶어요^^
    답글

    • ㅋㅋㅋ 아마 꼬마들이랑 더 친구가 되기 쉬울거예요.
      저도 시댁가면 조카들이랑 놀아요. 다들 애기 잘본다고 칭찬들 하시지만 속사정은 아이들이랑 영어 하는게 맘편해서죠 ㅋㅋㅋ

  • Jaime79 2012.12.29 17:30 신고

    저도 초등학교 저학년때인가? 까지 위문편지 썼던것 같아요~~
    기억이 잘 안나긴 하지만요 ㅋㅋㅋㅋ
    재미있네요~~~ 필기체의 압박은 엘리님도 있으시네요~
    저도 얼마전에 카드를 받았는데....정말 예쁜 필기체였어요^^;;;;;
    읽는데 아주 오래걸렸다는거 ㅎㅎㅎㅎ
    좋은글 잘읽고 갑니당!!
    답글

    • 필기체는 저에게 암호 해독 수준입니다. 정말로 한자 한자 손으로 짚어 가면서 읽어야 해요. 아마 남편이 한글 읽는 수준과 비슷할거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