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여행기

2022년 캠핑-노스 캐스캐이드 국립 공원 (north cascade national park)

by 스마일 엘리 2022. 8. 12.
반응형

6월부터 일을 시작하게 되었지만 다행히 입사 전에 미리 캠핑 계획을 말해 두었기 때문에 캠핑을 취소하지 않고 다녀올 수 있었어요. 

인기가 많은 캠핑장은 4~5개월 전에는 예약을 해 두어야 한다는 것을 알면서도 남편의 휴가 일정등등 여러가지 상황등을 지켜보다가 예약을 하려니 시기를 많이 놓쳐서 정작 가고 싶은 곳들은 이미 예약이 다 끝나버렸더라고요.  그래도 다행히 운좋게 예약을 할 수 있는 곳이 있어서  3박 4일 일정으로 다녀 왔답니다. 

이번에 다녀 온 곳은 캐나다 바로 아래쪽에 있는 노스 캐스캐이드 국립 공원에 있는 newhalem campground 예요.  

캠핑 사이트는 텐트 하나 치면 딱 맞는 사이즈이고, 여유 공간은 없었어요. 단점이라면 옆 사이트와 너무 가까웠다는 것, 수도 시설이 화장실 옆에 있어서 물 길러 다니는 것이 너무 불편했다는 것, 대신에  화장실이 수세식이고 깨끗해서 좋더라고요.  작년에 다녀 왔던 Denny creek campground 는 수도 시설이 캠프 사이트 근처에 군데 군데 있어서 편했었고, 캠프 사이트도 넓고, 옆 사이트와의 거리도 넓어서 프라이버시가 있어 좋았었는데 말이죠. 

도착하자 마자 텐트를 치고 늦은 점심 겸, 이른 저녁 준비를 합니다. 미리 집에서 자장 자장 잘 재워 온 엘에이 갈비 ㅋㅋ (알아요, 유치한거 ㅋㅋㅋ)  불멍 시간까지 기다리지 못하고 구워버린 군고구마

캠핑 와서 먹는 엘에이 갈비는 불맛이 가미되서 그런지 꿀맛입니다. 

밥 먹고 나서 온가족 둘러 앉아 가지는 오락 시간. 각자의 디지털 기기들 내려 놓고, 다함께 수다 떨며 즐기는 이 시간... 작년까지는 멕시칸 트레인을 했지만 올해는 와플이의 제안으로 우노 게임을 시작했어요. 

다음날 아침 메뉴는 베이컨과 버터 바른 식빵입니다. 

트레일 산책을 할 예정이라 든든하게 먹어둬야 해요. 

사그라드는 모닥불이 아쉬운 아이들은 스모어를 하자고 재촉해서 아침부터 달다구리 스모어를 먹습니다. 

초콜렛이 콕콕 박힌 민트맛의 마쉬멜로는 Tillamook 공장에 갔을 때 기념품샵에서 샀는데 스모어 해 먹으니까 너무 맛있어서 더 사올걸 후회 했더랬어요. 

캠핑장 근처에 있는 짧은 트레일 코스로 산책 겸 나서 봅니다. 아이들은 막대기 하나씩 집어 들고 걷기 시작합니다.  게다가 날씨도 너무 좋아서 햇빛이 너무 눈부셔 아이들도 썬그라스 하나씩 씌워줬는데... 

시...심청이 아부지????

그러나 심청이 아부지와 동화책으로도 안면 튼적이 없는 와플이는 알리가 없어 이 애미만 혼자서 터졌는데... 다 웃고 나니 멋쩍고 슬픈 생각이 들더라고요.  한국 동화책 안 읽어 준 이 애미탓이니 누굴 탓하겠어요? 

청이 아부지와 삼촌

트레일 한바퀴 다 돌고 아이들은 컵라면, 애미는 덕복희 여사의 떡볶이를 먹습니다.  집에서는 컵라면을 못 먹으니 아이들은 캠핑할 때 먹는 컵라면을 겁나게 기다립니다. ㅎㅎㅎ 캠핑 특별식으로 자리잡음. 

셋째날은 노스 캐스캐이드 국립 공원의 명소라는 디아블로 레이크 Diablo Lake를 보러 갑니다.  에메랄드 색의 호수로 유명한데 쨍~하게 맑은 날이 아니면 본래의 매력적인 에메랄드 색을 볼 수 없다고 하더라고요. 워싱턴주는 7월~8월의 날씨가 환상적이라 그때 이곳을 방문하면 제대로 볼 수 있겠지만 저희가 갔을 때는 6월 말이였고, 전 날은 비도 내려서 '틀렸구나' 했더니만... 다음날 이렇게 쨍~하게 예쁜 날씨를 보여줬답니다. 

디아블로 레이크를 가는 중에 보게 된 호수의 물 빛깔로 미리보기!!!

그리고 마침내 도착한 디아블로 레이크! 

이곳의 물 색깔이 이렇게 빛나는 에메랄드 색인 이유는 빙하에 깎인 암석의 광물질 가루가 호수에 가라 앉아서 햇빛을 굴절 시키기 때문이래요. 

지난 몇개월간 정신없이 달려 온 일상 속에서 벗어나 이렇게 아름다운 자연을 마주하고 있으니, 제 일상이 다시 리셋되고, 새롭게 시작할 에너지가 생기는 느낌이였어요.  2022년의 반이 지나갔고, 아이들 학교 보내고, 집 리모델링이며 인테리어를 직접 하며 책 작업을 하고, 거기에다가 갑자기 취업 준비에 덜컥 일을 시작하면서 교육 받고, 새로운 환경에 다시 적응하느라 매일 매일 쫓기듯 살아왔거든요. 또 일상으로 돌아가면 지난 반년과 다르지 않은 일상이 계속 되겠지만 잠시라도 이렇게 자연속에서 숨고르기 할 시간을 가졌으니 남은 반년도 또 열심히 달릴 수 있겠죠. 

디아블로 레이크를 둘러보고 캠프 사이트로 돌아와서 늦은 점심 겸 이른 저녁으로 햄버거를 준비합니다. 

넉넉하게 준비해서 저녁에 출출해 지면 따로 저녁 만들지 않고 남은 점심 식사로 저녁까지 떼울 애미의 큰 그림...

코 끝에 깜장 묻히고 앙! 하고 햄버거 먹는 우리 제제, 애미 눈에는 너무 귀여워서 미칠 것 같아요.  이 녀석이 애미의 소울 푸드를 함께 즐길 수 있는 푸드 동반자가 될 줄 누가 알았겠어요? 와플이도 매워서 못 먹는 떡볶이를 이 녀석은 넙죽 넙죽 받아 먹어요. 

점심 겸 저녁 식사를 끝내고 아이들과 물 놀이를 하러 나왔어요. 디아블로 레이크에 다녀 오면서 미리 물놀이 하기 좋은 장소가 없을까 좀 물색을 했거든요. 사전답사 끝에 아무도 없는, 그러나 아이들이 놀기 좋은 장소를 찾아서 수영복으로 갈아입고 다시 왔답니다. 

아빠와 함께 모래성 쌓기 하는 중.

모래성 쌓기는 아이들 보다 아빠가 더 진심.  나중에 시어머님께서 말씀 하시길 어릴 때 바닷가나 강에 데리고 가면 다른 형제들은 아무도 모래성 안 쌓는데 꼭 와플이 아부지만 모래성을 쌓았대요. 도중에 포기 하지도 않고 꼭 완성까지 시켰다고...  모래성은 포기도 안하고 끝까지 쌓았다면서 자기 살 집 화장실 페인트칠은 칠하다 말고 뒷목 잡고 빠지드만... 

모래성 완성이요!!! 이게 그냥 모래성이 아니라 아이들이 놀고 있는 저 섬같은 모래섬에 물길을 파서 물이 모래성을 따라 들어왔다가 한바퀴 돌고 빠질 수 있도록 물길까지 만든 나름 큰 프로젝트 였어요. 

언제 이렇게 커버렸니?!?!  매년 이렇게 엄마 아빠랑 함께 캠핑 다닌 추억은 너희들 기억 창고 한켠에 차곡 차곡 쌓아놓길 바래~ 

물 놀이를 끝으로 3일째 일정은 끝났습니다. 돌아와서 우노 게임도 하고, 불멍도 하고, 군고구마도 먹고, 스모어까지 알차게 해 먹었어요. 

4일째, 집으로 가는 날이에요. 가기 전에 캠프 그라운드 근처에 있는 작은 마트에서 간식거리를 좀 살려고 들렀는데 문을 닫았더라고요. 그 옆으로 보이는 나무들이 까맣게 타버린 것을 보니 2020년에 워싱턴주 곳곳에 산불이 났을 때 타버린게 아닌가 싶었어요. 

스토어 옆에 있던 증기 기관차는 운전석에 들어가 볼 수 있도록 오픈 되어 있었어요. 예쁘게 사진 찍어 주고 싶었는데 애미맘 모르는 두 아들램들은 사진 찍기 싫다고 협조를 안함요. 늬들 벌써 그런 나이가 된거니? 그러면 이 애미는 너무 슬프다 ㅠ.ㅠ 

3박 4일 캠핑 잘~ 끝내고 레이니어산이 보이는 우리 집으로 갑니다. 이제 우리 동네 산이 되어 버린 마운트 레이니어!!  저 산이 보이면 마음이 편안해 지고 기분이 좋아져요. 전 이제 진짜로 워싱턴주 사람이 되었나봐요. 

반응형

댓글6

  • 달린다달린 2022.08.12 07:35 신고

    우와 레이크 색깔이 정말 너무 아름다워요!! 그래도 그보다 저는 맛있는 음식들에 더 눈이 가네요~ 히히 역시 캠핑은 먹는 재미죠!!
    답글

  • 팡이원 2022.08.12 21:00 신고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불금 보내시고 주말 잘 보내세요~
    답글

  • 익명 2022.08.13 04:2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스마일 엘리 2022.08.13 04:44 신고

      수영복 찌찌뽕!!! 인가요?!?! 앨리스님과 저, 둘째 아이들의 취향이 같다는 말이니까 뭔가 친근감이 느껴지네요. 올림피아 레이시 사시는군요. 친절한 그녀님이 텀워터 사셔서 레이시를 지나가본 적이 있답니다. 전 레이시보다 약간 윗쪽의 보니레이크 근처에 살아요. ^^ 미국에서는 1시간 거리도 가까운거니까 동네친구로 쳐 주는거 맞죠? 이렇게 동네 친구 만나게 되서 반가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