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생활기

400불에 끝낸 화장실 셀프 리모델링

by 스마일 엘리 2022. 8. 1.
반응형

시골 아줌마의 취업 스토리 끝내고, 다시 노가디언 엘리 시리즈로 돌아 왔습니다!!!  예에~ 예에~ 노가다 했단 소리죠. 

예전 포스팅에 살짝씩 언급은 했었지만 꼭 꼭 숨겨 두었던 화장실 리모델링 이야기.

저희집엔 화장실에 세개가 있는데 그 중에 두개는 제가 직접 살짝씩 손을 봤거든요. 그 중에 하나인 1층에 있는 파우더룸 리모델링을 공개합니다. 

1층에 있는 화장실의 용도는 보통 가족들이 거실에서 생활하면서 화장실을 사용하거나, 집을 잠시 방문한 손님이 사용하기 때문에 욕조는 없고, 변기와 세면대만 있는 간이 화장실로 '파우더룸'이라고 불리는 공간이예요. 

새집을 지어서 들어 왔지만 완전한 주문형 주택이 아니라 빌더가 이미 모든 자재를 결정하고, 저희가 바꿀 수 있는건 바닥과 키친의 카운터탑, 캐비넷 색깔 정도였기 때문에 화장실은 선택을 할 수가 없었어요. 

그래서 입주 당시의 파우더룸 모습은

이렇게 기본형 세면대와 사각 거울만 달려 있어 보기만 해도 쓸쓸해 지는 공간이였습니다. 

세면대를 마주하고 있는 반대편은 변기와 휴지걸이만 있을 뿐이였죠. 그래서 일단 응급처치로 그림 하나 대충 걸어 놓고, 조화 하나 올려 놓고 그렇게 지내고 있었어요. 이 공간에 뭔가 해 줘야 할 것 같은 느낌이 강하게 들었지만 '일 벌리지 말자~ 일 벌리지 말자~' 하며 일단 자제하며 살던 중!!!! 그 자제력을 이겨 먹은 단 하나의 아이템이 있었으니... 

그.거.슨??? 

바로 변기 청소 도구 였습니다. 

화장실에 변기 청소 도구를 수납 안하면 어디다 수납을 한단 말이오?!?!?!?  아, 물론 변기 옆에 살포시 놓아둬도 되겠으나... 전 집이 예쁜게 무엇보다 중요한 사람이고, 이 집에서 널부러져도 되는건 오직 사람 뿐이여야 한다! 는 마음 가짐으로 사는 사람이라 변기 청소 도구가 밖에 나와 있는건 용납이 안되더라고요. 

그래서 변기 청소 도구를 수납하겠다는 그 단 하나의 이유로 세면대의 모가지를 따기로 했습니다. 

수납 공간이 있는 캐비넷이 딸린 세면대를 구입하기로 했죠. 

게다가 마~침 운 좋게도 적당해 보이는 세면대 일체형 캐비넷이 세일가에 판매하고 있어서 덥썩 결제를 하고 실어 왔어요. 

세면대만 교체하면 될 일인데 이왕 세면대 떼어 내는거 그냥 페인트칠도 하지 뭐~ 하면서 점점 일을 벌리고 있는 나를 발견하게 됩니다. 

 '일 벌리지 말자' 던 자제의 미덕은 미더덕으로...

일단 욕실 리모델링 유투브를 수십개 보며 세면대 떼어 내는 법, 거울 떼어 내는 법, 조명 떼어 내는 법을 마스터 한 후, 남편에게 그 떼어 내는 법을 전수해 주고, 도와 달라고 했습니다. 둘이서 새 집에서 함께 하는 첫 프로젝트라며 동기 부여까지 해 줬죠. 

그래서 거기까진 잘 협조적이였는데... 페인트 칠에서 두손 들고 나가더라고요. 

두번은 칠해야 하는데 한번 칠하고는 허리 아프다며 뒷목을 잡고 뒷걸음 치는 알쏭달쏭한 액션을 선보이면서요.

나 혼자서 칠해도 하루만에 두번 다 칠하겠구만, 이 코딱지만한 공간을 혼자 칠한 것도 아니고 나랑 같이 한번 칠했을 뿐인데 엄살을 피우며 못하겠다 빠지니 어쩌나요? 승질 급한 제가 결국 혼자서 두번째 페인트칠을 후다닥 해버렸습니다. 사우스캐롤라이나 살 때 집 페인트칠은 하도 많이 해가지고 까잇꺼!!! 하며 그냥 해버렸죠. 

그 다음 캐비넷 설치를 해야 하는데 오늘이면 해 줄려나? 했더니 아직 허리가 다 낫지 않아서 무거워서 안된다고 미루고, 

다음날이면 해 줄려나? 했더니 회사에서 바빴어서 너무 피곤해서 안된다고 미루고, 

또 그 다음날이면 해 줄려나? 했더니 돌아오는 주말에 하자며 미루고...

에잇! 성질 급한 내가 못 참겠네!!! 하면서 차고에 있는 캐비넷을 들어 봤더니 번쩍! 하고 들리더라고요. 

젠장할 !내 안에 천하장사 있었눼?!?! 

그래서 캐비넷 들고 와서 설치 해버렸지 뭡니까? 

야매라고 대충했을 것 같죠? 이래뵈도 유투브로 캐비넷 설치하기 영상만 대여섯개 꼼꼼히 찾아 보고 해서 수평도 맞추고, 뒤에 드라이월에 고정 시키는 것까지 아주 야무지게 했어요. 캐비넷 위에 세면대 올리는 것도 실리콘 꼼꼼하게 쏴서 올리고요. 심지어 저 수전 교체까지도 유투브 영상으로 몇번이나 반복해서 보면서 설치 했어요. 리모델링 업자도 보고 놀란 프로페셔널함!!!! ( 리모델링 업자= 시아버지)

세면대와 수전을 교체 하니 도저히 어울리지 않는 저 조명등도 바꿔줘야 할 것 같더라고요. 그런데 사실 새집이라 저 조명도 새 제품인데 버리긴 너무 아깝잖아요.  그래서 고민하다 버리지 않고 재사용 하되 욕실 분위기에 맞춰 살짝 업그레이드 하기로 했습니다. 

수전도 바꾸고, 조명도 업그레이드 하는데 수건 걸이도 놓치면 안돼죠. 

맑은 날, 뒷마당에 박스 깔고, 검정색 스프레이 페인트로 쉬이익~ 뿌려줬습니다. 앗! 휴지걸이도 추가요~ 

새로운 느낌으로 업그레이드 된 욕실 조명

아, 전구 쉐이드는 로우스에서 제일 저렴한 3불짜리 사다가 교체 해줬어요. 그리고 기존의 전구 쉐이드는 화분으로 재활용!  투명 유리로 된 쉐이드라 전구가 보이니까 이왕이면 예쁜 전구가 좋을 것 같아 에디슨 전구로 교체하고, 기존의 전구는 예비 전구로 보관하고 있어요. 

이렇게 페인트칠, 세면대 교체와 욕실 조명 교체, 거울 교체만으로 욕실의 셀프 리모델링이 끝났고요, 

그렇게 해서 욕실은 어떤 모습으로 바뀌었을까요??? 

빼꼼~ 살짝 문을 열고 들여다 보면.....

그 쓸쓸해 보이던 그 욕실이 이렇게나 따뜻한 공간으로 변했답니다. 

허전한 벽면에 그림을 걸고, 창가 위에 소품을 얹었어요. 

세면대 반대쪽은 변기가 있는데 변기 위에도 그림을 걸었어요. 

내가 설치한 저 무거운 거울이 잘 달려 있는것만 봐도 뿌듯해서 즐똥이 가능해 집니다. 

원래 있던 조명에 스프레이 페인트칠 하고, 램프 쉐이드만 바꿔줬을 뿐인데 거울과 원래부터 셋트였던 것처럼 잘 어울리죠? 

거울 속에 비치는 창가의 소품과 올리브 나뭇가지 그림이 너무 예쁘지 않나요? 

허전하던 변기 위에도 그림을 걸고, 변기 물탱크 위에는 올리브 나무 가지 조화와 작은 라탄 수납 바구니를 올렸어요. 저 바구니 안에는 생리대와 팬티 라이너 같은 여성 청결 용품을 수납해서 기능적인 인테리어 소품으로 딱! 이예요. 

다시 한번 before 와  after를 비교해서 보시면 공간의 느낌과 달라진 분위기가 잘 보일거에요. 

이렇게 리모델링을 한 비용이 400불 밖에 들지 않았다는거!!! 우선 세면대 일체형 캐비넷을 정말 저렴한 가격에 구입해서 가능한 일이였고요, 거울도 세일 때 구입을 했고, 조명도 아주 저렴한 램프 쉐이드로 교체하고, 그 외에는 교체 보다는 스프레이 페인트칠로 재사용하고 집에 있는 소품을 재활용 하는 것으로 인테리어를 마무리 했기 때문에 저렴하게 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이 포스팅의 내용은 좀 더 구체적으로, 그리고 소품에 관한 정보와 인테리어 요령등을 포함해서 '언젠가' 출판 될 미국집 인테리어 책에도 실릴 예정이예요. 원래 책 출판은 올해 5월쯤 출판 예정이였는데 연기가 되어서 시간적인 여유가 생겨 좀 더 많은 인테리어의 실용적인 이야기를 담을 수 있게 되었거든요. 책 출판과는 상관없이 여유있게 하나씩 고쳐야지 했던 것들도 출판일이 연기가 되면서 그런 것들도 담을 수 있게 될 것 같아요. 

물론 전 인테리어 전문가는 아니니까 전문적인 인테리어 책이 될 수는 없지만  정말 인테리어를 몰라서 어디서부터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모르는 그런 초초초초초보 분들에게는 어디서 부터 시작하면 되는지, 어떻게 하면 되는지 안내 해 줄 수 있는 그런 책을 만들기 위해 작업하고 있거든요. 

책 준비 하느라 바쁘다는둥, 취업 준비 하느라 바쁘다는 둥, 하도 바쁜 척을 많이 해놔서

'척' 이 아니라 진짜 하고 있다는거 보여 드리고 싶었어요~ 

그리고 앞으로도 열심히 작업할거고요~  응원 해 주시는...거...죠? 

반응형

댓글23

  • 베르란디 2022.08.01 21:49

    역쉬~~대박
    긴 글을 조금씩 읽어내리며..결과물을 상상하고 있었는데 올려주신 사진은 정말 상상치 못한 굉장한 결과물이네요~ 이런 재주를 가지신 엘리님 정말 부럽습니다~~취업성공기도 넘 흥미진진했어요~~늘 응원합니다^^
    답글

  • 달린다달린 2022.08.02 00:17 신고

    비포는 정말 너무너무 쓸쓸한 공간인데 에프터는 진짜 제 취저네요!! 너무너무 이쁘고 근사해요! 조명의 탈바꿈도 너무 예쁘고 변기위에 소품으로 꾸민것도 이쁘면서도 실용적이라 너무 괜찮은 것 같아요! 저희집도 파우더룸 탈바꿈을 해야하는데 설치가 조금 걱정이긴 하지만 좋은 팁 잘 얻어갑니다^^
    답글

    • 스마일 엘리 2022.08.02 07:01 신고

      그쵸? 비포는 정말 말 그대로 쓸쓸하다 못해 너무 추워 보였어요. 그런데 지금은 정말 환하고 따뜻한 공간이 되었답니다. 조명도 램프 스프레이 페인트칠돠 램프 쉐이드 교체만으로 저렴하고 손쉽게 전혀 다른 새로운 분위기로 만들 수 있더라고요. 백불 이백불씩 들여서 새조명 사지 않고도 말이죠. 달린다달린님의 욕실 리모델링도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 익명 2022.08.02 12:3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스마일 엘리 2022.08.13 04:51 신고

      제 포스팅으로 기분이 좀 좋아지셨다니 저도 기분이 좋아집니다. 😊 특히 로즈님은 디자인 전공하신 분이시니까 로즈님의 인정을 받으면 전문가에게 인정을 받은거 같아 더더욱 뿌듯해요. 감사합니다.

  • tabi 2022.08.03 10:14

    금손이십니다. 똥손인 저는 부러울따름이예요. 간단한 페인팅으로 새제품을 탄생시키셨네요.!! 대박쓰...
    답글

  • 봄꽃 2022.08.03 16:03

    너어~~무 예쁘게 리모델링 하셨네요~ 직접 따라해볼 엄두는 안나지만요 ㅠㅠ
    바쁘셔두 이렇게 글 자주 올려주셔서 감사해요~
    흥미진진 재밌게 읽고 눈도 호강하며 잘보고 있답니다~


    답글

    • 스마일 엘리 2022.08.13 04:54 신고

      일주일에 포스팅 한개씩은 꼭 할려고 노력중인데… 빼 먹을때도 있고 그래서 좀 죄송한 마음이 들어요. 봄꽃님이 기다려 주신다는거 잘 알고 있고 저도 봄꽃님의 덧글 기다린답니다. 😆

  • 청아한 새소리 2022.08.03 19:44

    화장실까지 세상에 벌어진입을
    다물지 못하겠네요 정말 솜씨름 넘어서 탁월한 재능이십니다
    답글

  • Luvellie 2022.08.04 18:00

    역시 역시! ㅋㅋㅋㅋㅋ미국살며 재능발견!! 너무 멋집니다 언니!!
    답글

    • 스마일 엘리 2022.08.13 04:57 신고

      그치? 미국 살았으니까 이런것도 하고 뜻밖에 노가다가 체질인것도 알게 된거겠지?!?! 인터뷰 볼 때 대답했던 것처럼 역쉬 미국에서 또 다른 나를 찾은게 맞았던거 같아 ㅋㅋ

  • 째그미 2022.08.05 01:07

    이정도면 마술사...
    답글

  • 은아 2022.08.05 08:07

    집마다 엘리 한명씩 있음좋겠어요. 진실로 부럽습니다.
    답글

  • 레디온 2022.08.05 23:37

    대체 엘리님은 못하시는 게 뭔가요? ^^
    답글

  • 다리아 2022.08.09 15:57

    세포라 입사 축하드립니다.
    이유식책은 제 아이들이 너무 큰 다음에 나온지라 사지 않았지만,인테리어책은 기다리고 있습니다.미적감각이 일도없는 게으름뱅이지만 엘리님 글을 읽다보면 뭔가 하고싶어지는 기적이...책이 빨리 완성되기를 바랍니다!
    답글

    • 스마일 엘리 2022.08.13 05:02 신고

      감사합니다. 벌써 인테리어책 기다리는 분이 계시다니 저 심장이 두근두근 합니다. 열심히 꼼꼼히 빠뜨리는 내용 없이 알차게 만들어서 낼게요. 조금만 기다려 쥬세요~

  • 익명 2022.08.24 15:2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