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생활기

코로나의 공포를 맛보다

by 스마일 엘리 2021. 3. 8.
반응형

코로나의 시대가 길어지다 보니 점점 안일해졌습니다. 누군가에게는 위험하지만 또 누군가에게는 독감처럼  앓고 지나가다 보니, 안 걸리면 제일 좋겠지만 혹시 걸리더라도 우리는 독감처럼 앓고 지나가는 그 누군가에 속하기를 바래왔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사실, 저희 시댁쪽 식구들은 코로나가 한번 휩쓸고 지나갔답니다. 남편 사촌의 아이가 다니는 학교에서 확진자가 나왔고 그 덕에 조용하던 시골 마을은 모두 코로나 검사를 받아야 했습니다. 그랬더니 사촌은 물론이고 함께 사는 이모와 시외할아버지, 뭐 어쨌든 그 가족은 전체가 다 양성이였어요, 그렇게 시작된 코로나로 시부모님도 영향을 받으셨고, 한 2주간을 독감 앓듯이 고열과 몸살이 있었지만 잘 이겨 내셨거든요.  그래서 좀 긴장이 많이 풀어진 상태였어요. 그렇다고 조심 하지 않는건 아니였지만, 또 너무 조심하는 것도 아닌... 그냥 적.당.히 조심하면서 지낸거죠. 

마트를 가거나 외출할 때 마스크를 쓰고, 손 소독 열심히 하고 사람들이 밀집 되는 곳은 피하는 정도? 

그런데요, 언젠가 한번은 걸려도 걸리고 말거라는 불안함이 있었던 것이... 바로 남편의 직장이였죠. 직장 안에서는 아무도 마스크를 안 쓴대요. 마스크 쓰라고 쓰라고 해도 안 쓰는 말 안 듣는 미국인들이 거기에 다 모여 있나봐요. 남편도 외출할 때는 꼬박 꼬박 쓰지만 직장에서는 마스크를 안 쓴다더라고요. 아무도 안 쓰는데 자기만 쓰는 것도 눈치 보이고 (특히나 지금 남편은 이직한지 얼마 되지 않은 굴러온 돌이라 박힌 돌 사이에서 튀고 싶지 않은 마음도 있고), 어차피 자기는 자기 방이 따로 있어서 남들과 접촉할 일도 없으니 상대적으로 안전하니 괜찮다고는 하지만... 

그래도 코로나 안 걸릴려고 외출도 자제하고, 꼬박 꼬박 마스크 쓰고 다니는 아이들과 저의 노력이 뭐가 되는건가 싶더라고요. 그러다 남편의 직장에서 확진자와의 직접 접촉자가 나오게 되어 그 분이 코로나 검사를 받게 됐어요. 결과는 음성이 나왔지만 양성 확진자와 직접 접촉이 있었으니 일단 2주간 격리를 하라고 했으니 의사의 권고를 따라도 되겠냐고 하더래요. 그래서 그러라고 했다는데, 그 일이 있자 회사 사람들의 분위기가... 코로나 걸리면 2주 유급 휴가!! YAY~  이런 느낌이라는거예요. 

하아~ 정말 이런 똥멍청이들!!!!! 그래서 오히려 더 마스크 쓸 이유를 찾지 못하고, 코로나 안 걸리면 좋겠지만 걸려도 좋아~ 이런 분위기래요. 

그러던 어느날, 출근 했던 남편이 오전 근무만 하고 집에 돌아온 거예요. 

"누...구 세요? 우리 남편은 회사에 있는데..." 

"코로나 검사 받고 왔어" 

뜨아악!!!!! 

바로 사회적 거리 6피트 유지하며 "왜? 왜? 왜? 확진자야? 내 그럴 줄 알았지, 회사에서 마스크 안 쓰더니!!!! 나랑 애들은 어쩌라고!!" 

" 확진 아니고, 일단 검사만 받았어, 어제 본사에서 보스가 와서 같이 미팅 했는데 보스가 확진 판정 받았대, 그래서 결과 나올 때 까지 회사 출근 못하고 재택 근무 해야해" 

젠장할~ 

남편이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고 하니 그동안 멀게만 느껴졌던 코로나가 현실로 다가오기 시작 했습니다. 코로나 걸려도 감기 처럼 앓고 지나가는게 바로 우리 일거야~ 라는 막연한 자신감이 있었는데... 막상 코로나 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하자 그 자신감은 소멸되고, 치명적일지도 모른다는 최악의 시나리오만 자꾸 떠오르더라고요. 

가! 가란 말야!!!! 

일단 남편은 오피스룸에 감금 시켜 두고, 레몬 생강차를 끓여서 수시로 마시게 하고, 비타민제도 챙겨 줬어요. 솔직히 남편이 양성이면 저도 빼박 양성일거라는 두려움에...저도 주방에서 레몬 생강차 벌컥 벌컥 들이키고 온 몸의 털끝들의 미세한 반응마저 놓칠세라 온 감각을 곤두세웠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날... 아침에 일어나니 남편은 배쓰롭으로 온몸을 꽁꽁 싸매고 가끔 기침을 콜록 콜록 하더라고요. 

왔네! 왔어!!!! 

애들도 아빠와 접촉 금지! 코로나 바이러스를 무서워 하는 와플이는 아빠가 코로나 걸린거냐며, 그럼 죽는거냐며 눈물 줄줄~ 

그런데 저도 그날 부터 머리가 띵~ 한 것이 무겁고, 가끔 기침도 나더라고요. 미열이 약간 있긴 했지만 심하진 않았고요.  이거 기분 탓인가? 아님 진짜 증상이 오는건가? 빨리 검사 결과가 나와야 저도 검사를 하러 갈테고, 이 불안함이 확실해 질텐데... 뭔놈의 결과는 이틀이 지나도 나오지 않는겨~ 

진짜 이게 남 얘기 일때는 공포가 막연했는데요, 내 얘기라고 생각하니까 정말 걱정되고 무섭더라고요.  지금 당장 괜찮지만 갑자기 상태가 나빠지는 경우가 있다고 하니 안심할 수도 없고... 그래서 산소 포화도 측정기를 급히 주문했어요. (작년에 코로나 시작할 때 구입 해 뒀는데.. 이사하면서 또 박스에 넣어 버린건지... ) 수시로 산소 포화도 확인하고, 따뜻한 레몬 생강물 마시고, 비타민 챙겨 먹고, 그 외에 딱히 뭘 해야 할지 몰라서 인터넷으로 코로나 투병기 검색해서 찾아 보고요. 

남편 보스가 너무 원망스럽더라고요. 텍사스에서 비행기 타고 씨애틀로 온건데, 그 다음날 확진 판정 받았다면 그 전에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는건데... 그럼 출장을 오지 말았어야 하는거 아닌가요? 그리고 마스크도 썼어야죠. 똥멍청이 같으니라고!!!! 

그렇게 불안하게 이틀을 보내고 삼일째 되는 날 아침, 두통도 사라지고, 기침은 아주 가끔씩 나오기는 했지만 전날 보다는 몸이 좀 가벼워 졌어요.  남편은 다음날 콧물이 좀 나온다고는 했지만 역시나 두통은 없고, 기침만 약간 나올 뿐이라고 하더라고요. 코로나 확진자들의 공통 증상이 미각과 후각을 잃는다는데~  꾸리꾸리 방귀냄새 잘 맡아지는걸로 봐선 후각 이상무! 배달 시킨 피자도 잘 먹었으니 미각도 이상무! 

이쯤되니... '우리 아닌것 같지?'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그때 휴대폰으로 이메일을 확인하던 남편이 폰을 냅다 내팽겨 치며 마스크를 벗어 재끼더니

"휴~ 음성이래!!! 자!! 이제 됐지?" 

그 말과 동시에 저도 마스크를 벗어 던지고 씌원하고 상쾌한 숨을 들이켰다 내쉬며, 그간의 걱정도 함께 내려 놓았습니다. 

코로나의 문턱에 다녀 온 느낌인데... 막상 내일이 될지도 모른다고 느껴지니까 그 공포는 훨씬 더 컸어요.  그리고 한편으로는... 왜 미국이 코로나가 줄지를 않는지 다시 한번 체감했습니다. 

코로나 테스트 하고도 비행기 타고 주를 넘나들기, 코로나 걸리면 2주 유급 휴가라며 오히려 걸리면 땡잡은 분위기, 걸린 사람 부러워 하는 분위기, 말해 뭐하겠어요. 말 해도 안 듣는 고집쟁이들!!! 

 

반응형

댓글16

  • 2021.03.08 10:0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주변에서 심각한 사람을 보지 않고, 다들 감기처럼 앓고 지나가니까 쉽게 생각해서 그런것 같아요. 그리고 이 일은 1월말쯤에 있었던 일이랍니다.

  • 미니칸테 2021.03.08 12:35

    미국은 개인주의 문화라 남들 시선을 신경 안 쓸 것 같은데 아닌가보군요;;
    답글

    • 개인주의라 남들 시선을 신경 안 쓰기 때문에 마스크를 안 쓰는것도 있어요. 마스크를 안 쓸 자유와 권리가 있고, 남들이 뭐라하든 그건 내 자유니까... 그런 사람들이 대부분인 환경에서 혼자 꿋꿋이 마스크 쓰기도 곤란한 것 같아요.

  • 쏠리드 2021.03.08 15:05

    작년 12월 남편회사에서 확진자 나왔을 때 밀촉 접촉자로 2주간 격리했어요. 마지막 검사 때 너무너무 스트레스였습니다. 가족들 걱정, 그외의 사람들.. 나 때문에 피해가 되는 것은 아닌지 정말 힘들었어요. 남편은 다행이 걸리지는 않았지만 걸린 분들도 있었고요. 마스크 손씻기 더 철저히 하게 되었네요.
    답글

    • 남 얘기 일때는 몰랐는데 이게 제 얘기가 될 뻔 하니까 정말 보통 일이 아니더라고요. 한편으로는 아이가 온라인 스쿨을 해서 정말 다행이다 싶더라고요. 만약 남편이 양성이였고, 아이가 학교를 다니고 있었더라면 학교까지 피해가 가니까요.

  • 아이린 2021.03.08 22:54

    저희 남편 주변 사람도 확진자가 좀 있었어요. 전 일리노이즈 인데 타주보다는 좀 덜한편인거 같긴 했어요. 혹시라도 아실지 모르겠지만 지마켓 글로벌에서 한국 마스크 kf 94 사서 쓰세요. 해외배송되고 일주일에서 열흘 안으로 와요. 전 저번에 400개 (블랙 화이트 반반씩) 왕창 샀어요. 저희 남편은 마스크 쓰고 근무 하거든요. 덴탈 마스크는 싫데요 한국 마스크가 멋지게 생겼데요 -_-ㅋ. 제가 계산해 보니까 해외 배송비 포함해도 장당 50센트 가량이더라구요. 아마존 보다 훨~~ 싸요. 글구 미국 카드도 되더라구요. :)
    답글

    • 이제 온라인으로도 한국 마스크 구입할 수 있군요. 전 마스크 대란이 일어 났을 때 저희 부모님이 마스크 여기저기 구하러 다니고 마스크를 모아서 개인이 보낼 수 있는 수량 최대한으로 계속 보내 주셨어요. 그래서 다행히 아직 한국 마스크가 많이 있는데... 쓰라고 준 마스크인데 아까워서 못 쓰는... 그래서 좀 위험한 곳에 갈 때는 한국 마스크, 그냥 장보러 후다닥 다녀 올 때는 덴탈 마스크 써요. 온라인으로도 주문이 된다면 맘 편하게 써도 되겠어요.
      엄마가 보내 준거라.. 마스크 다 쓰고 버릴 때 마다 엄마 생각이... 눈물 훌쩍;;;;

  • Adorable Stella 2021.03.09 10:54 신고

    아이고 엘리님ㅠㅠ 결과 기다리는 며칠동안 맘고생 많으셨겠어요! 그래도 음성이라니 너무나 다행이네요. 하 이 미국인들 왜이렇게 마스크를 안쓸까요? 제 남자친구도 마스크 쓰는거 엄~청 싫어해서 문제예요!
    답글

    • 제 생각엔 교육의 영향인것 같아요. 어릴 때 부터 개인의 자유 존중에 대한 철저한 교육과 그렇게 배워 왔고, 자라와서 자신의 자유를 간섭 받는 것을 못 견뎌 하는 것 같아요. 남편도 마지못해 마스크를 하긴 하지만 초기에는 정말 마스크 하기 싫어했어요.

  • 내꿈은 로뚀 2021.03.11 14:08

    친구가 텍사스에서 초등교사인데. 애들이 불쌍하다 하더라구요. 대면수업도 하는데 교직원들이 하는 행동보면 마스크 제대로 안쓰고,아무렇지않게 친구들이랑 파티하고 술자리가고.... 애기들을 잘 교육시킬수 밖에 없나봐요.
    답글

    • 아, 학교의 실제적인 분위기는 그런가요? 이곳도 대면 수업 오픈은 했지만 온라인 수업으로 선택할 수 있어서 여전히 온라인 수업을 하고 있긴 한데... 현장 분위기가 어떤지 몰라서 걱정이였는데...

      안그래도 어제 신문에서 옆 도시에 학교 오픈한 이유로 학교에서 코로나 환자가 증가했다고 나오더라고요. 에휴~

  • 2021.03.13 14:5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비하란 2021.03.14 18:44

    엘리님. 삼부커스(블랙 엘더베리) 이거 감기 초기 증상 초전박살로 최고에요. 저는 파이핑락에서 직구해서 쟁여놓는데 구미도 있고 캡슐도 있고 앨더베리차도 있으니까 꼭 감기증세 있으시면 이거 드세요. 우리 가족 코로나 시작하고 1년반동안 콧물만 살짝 나도 챙겨먹었어요. 원래 환절기때마다 돌아가며 감기 하느라고 생난리인데 이거 먹고 진짜 거짓말안하고 한명도 한번도 감기 안했어요 ㅇㅇ
    답글

    • 블랙 엘더베리 면역력 증가에 좋다고 안그래도 지인이 추천을 해 줘서 구입 해 뒀었는데 좀 챙겨 먹다가 잊고 있었네요. 있는거라도 잘 챙겨 먹어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