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별거 아닌 글 ^^

블태기인가...

by 스마일 엘리 2019. 1. 22.
반응형

든지 시간이 지나면 열정이 식기 마련이죠... 

그 열정이 식었다가도 또 어떤 동기 부여가 생기면 다시 으쌰으쌰 해서 마음을 다 잡기도 하구요. 

네... 저 블태기인가봐요. 블로그 권태기... 

블로그 글 쓰기를 미루기 시작하니 자꾸 미루게 되고, 읽는 사람도 점점 없는것 같아서 글 쓰는 흥미를 잃은 것 같아요. 

글 쓸 소재가 없어서인가 싶었지만 사실 쓰다만 비공개 포스팅들은 많이 있거든요. 소재가 생각날 땐 그때 그때 블로그에 비공개로 메모를 해 놓았기 때문에 마무리 해서 쓰기만 하면 되는건데 그럴 의욕조차도 없다는거죠. 

몇년전에 일주일에 두세번씩 다음 메인에 글이 오르락 내리락 할 때는 방문자수와 추천수에 힘입어 글을 쓰는 재미가 있었지만 나중에는 다음 메인에 글이 걸리는 것이 포스팅의 동기 부여가 되지는 않더라구요. 이후에도 간간히 메인에 걸리기도 하고 그럼 반짝 방문자수가 늘기도 했지만, 그것과 상관없이 그냥 꾸준히 일주일에 포스팅 하나씩 쓴 이유는 오랫동안 제 블로그에 와 주셨던 분들이 계셔서였거든요.  비록 덧글을 안 남겨주셔도 꾸준히 오셔서 읽고들 계시겠지 했는데 이젠 그런분들이 거의 안 계실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방문자수와 공감수를 확인해보면 대충 늘 오시던 분들이 오시고 공감을 눌러 주고 가시는구나 하고 짐작하는데 언제부턴가 방문객수는 늘었는데 새 글이 포스팅 되어도 공감수가 확~ 줄었거든요. 공감은 늘 누르시는 분들이 눌러주시니까 공감수가 줄면 오랜 방문객들이 줄었다고 짐작을 하게 되더라구요.  어차피 제 글이 메인에 오르길 바라거나 방문객들에게 공감버튼 부탁을 해서 인기 포스팅이 되는것을 원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몇년동안 공감 버튼에 대한 언급은 한번도 한 적이 없었는데, 갑자기 방문자 대비 공감수가 줄어드니 오랜 독자이시고, 꾸준히 제 글을 읽고 계신다는 흔적으로 남겨 주시던 분들이 더 이상 흔적 남기기를 안 하시는건지 아니면 정말 그분들이 떠나 간건지 알길이 없네요. 그러고 나니 갑자기 이제 제 블로그도 불꽃같은(?) 운명을 다하고 잔불로나마 그 생명력을 유지하고 있었는데 이제 마침내 불을 꺼야 할 때가 온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래서 요즘 블로그를 계속 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중에 있습니다. 

또 다른 블태기의 이유는 브이로그가 워낙 활성화되다 보니 글보다는 영상이 보기가 편하고, 더 재미있기도 해서 앞으로 블로그를 읽어줄 사람들이 있을까 싶어요. 브이로그를 해 볼까 하는 생각도 안 해본건 아니지만 일주일에 블로그 포스팅도 겨우겨우 하는데 브이로그 영상 찍고 편집하고 그럴 자신은 더더욱 없구요. ^^;;; 

아무튼 그냥 요즘 블로그에 대한 애정이 없어져서 하소연 하는 중이예요. 블로그에 첫글을 올린게 2011년 7월이였고 7년 반이나 유지해 왔으니 나름 긴 생명력을 가졌던 블로그였네요. 물론 중간에 방치기도 있었고, 그때도 블태기가 있었죠. 그렇지만 제가 다시 돌아올 수 있었던건 포스팅이 전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꾸준히 덧글로 안부를 물어 주시고 기다리고 있다고 글을 남겨 주시는 분들이 계셨기 때문이니 7년 넘게 유지해 올 수 있었던건 여러분들 덕분입니다. 

아마 지금도 그냥 지나가는 블태기일거예요. 그저 귀차니즘으로 포스팅 하기 싫어서 핑계대고 있는거라고 생각 해 주세요==> 이것이 팩트다!!! ㅋㅋㅋ 


주절주절 하소연 끝까지 읽느라 눈 고생 하셨으니 잠시 눈 휴식 하시라고 녹색 가득한 저희 동네 사진 첨부합니다. 


2019년 1월 1일 신년에 24도까지 오른 이곳! 

덕분에 정초부터 땀 뻘뻘 흘리며 놀았던 와플이와 제제 

아니 그러고보니 제가 신년 인사를 안했군요. 

여러분~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작년엔 건강의 소중함을 깨달은 만큼 2019년에는 저도 그리고 여러분들도 다들 건강하게 지낼 수 있는 한 해가 되기를 바랄게요. 


한 여름 날씨로 2019년을 맞이했던 블러프턴은 이제야 겨울 날씨가 되었습니다. 겨울날씨라고 해도 영상 10도 정도이다보니 이곳 날씨에 적응해서 10도도 춥게  느껴지는 사람들은 한겨울 자켓을 입고 (저 같은 사람요 ㅋ) 추운데서 살다 온 사람들은 10도 이까잇꺼 하며 그냥 반바지에 티셔츠 하나 (쪼오기 공놀이 하는 학생) 또는 그냥 후디 (와플이 아부지)만 입고 다니는 사람들도 있어서 패션 아노미 현상을 볼 수 있는 곳이죠. 


아무튼 요즘 아빠 껌딱지 제제는 아빠의 페렛이 되어 늘 저렇게 아빠 목마를 타고 다닙니다. 심지어 집에서 밥 먹을 때도, 요리할 때도, 티브이 볼 때도 저렇게 목마를 타려고 하고 엄마를 거부하며 모든것을 "아빠가! 아빠가" 라고 외치니 저야 뭐 땡큐 고자이마스~ 


여러분~ 전 얼른 이 블로그 권태기를 극복하고 돌아오도록 할게요~ 




반응형

'별거 아닌 글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쁜 척? 하는 이유  (20) 2020.01.22
또 무슨일인가....  (15) 2019.03.12
블태기인가...  (39) 2019.01.22
이 여자 왜 또 잠수타나 하셨습니까?   (20) 2017.09.07
똑똑똑~ (빼꼼~) 저 왔어요 ^^;;;;  (28) 2015.06.29
즐거운 추석 되세요  (15) 2013.09.18

댓글39

    이전 댓글 더보기
  • 마음먹은대로 2019.01.23 08:18

    처음으로 글 남겨봅니다. 매일아침 출근해서 제일먼저하는게 블로그새글 확인입니다.
    항상 엘리님 글 재미있게 보고 있는데, 읽는사람이 없다니요... 다들 샤이해서 저처럼 그냥 글 읽고 공감만 살포시 누르고 가는거라고 생각합니다. 얼른 기운내서 소소하고 즐거운 내용 다시 올려주세요~
    답글

  • 2019.01.23 21:4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9.01.23 21:4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9.01.23 23:0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해온맘 2019.01.23 23:32

    전 자주 옵니다~~ 흔적을 남기지 않아서 그렇지만..... 이 블로그 보는게 애둘 키우는 직장맘의 취미생활이랍니다^^
    답글

  • 지혜씨 2019.01.24 15:16

    엘리님 글이 올라왔나 매주 일요일 확인하는데 업데이트가 없어 아쉬워 하고 있었어요. 어디 아프신 건 아니라 블태기때문이라면 다행이에요 ㅎㅎ 댓글을 매번 남기지는 못 하지만 엘리님 글을 기다리고 궁금해 하는 독자가 있다는 거 기억해 주시고 블태기 얼릉 극복하시고 돌아 오세요~
    답글

  • 2019.01.24 15:4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9.01.24 15:5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사바나조카 2019.01.25 11:08

    으아~ 이런 마음이셨군요 ㅠㅜ
    저도 흔적을 남기지않지만...
    애 하나 키우는 워킹맘으로써 엘리님이 얼마나 바쁘신지 알기에 '아 요즘 바쁘신가보다~'하고 생각하고 말았거든요.

    엘리님께서 종종 올려주시는 힐튼헤드나 주변 풍경들이 Savannah, GA 삼촌댁과 비슷해서 힐링받곤 합니다.
    미국살때는 사바나에 자주 놀러가고는 했는데, 한국살면서 애 키우다보니 너무 가고싶은 곳이 되었네요.

    혹시라도 저희애를 데리고 사바나 가게되면 사우스캐롤라이나 지나며 엘리님을 생각할게요!
    답글

  • 은아 2019.01.25 18:33

    보고싶어요...글을 보고 있음 제가 행복해요.
    답글

  • 온실의화초 2019.01.26 09:11

    그럴리가요!
    제가 제일 좋아하는 블로그인걸요!
    엘리님은 글도 잘 쓰시는 금손!
    부러워하며 닮고싶어하며 보고있어요!
    앞으로 댓글달테니 문닫지말아주세요 ㅠ ㅠ

    답글

  • sunny 2019.01.26 09:15

    좀 쉬시면 ,살아가는 이야기 쫙쓰고 싶어지실 꺼예요ㆍ몇개 보는 블로그 중 ,가장 애정하고 있는ᆢ엘리씨의 위트 넘치는 글과 사진 ㆍ케잌의 눈호강 늘 감탄 감탄ᆢㆍ와플이와 제제 모습 ㆍ엘리씨의 임기응변과 놀라운 머리회전ㆍ살림ㆍ무엇보다 아이들에 대한 사랑 ᆢ
    실컨 노시다가 come back 하시길~
    첫사랑 편지를 기다리는 그마음으로 기다릴께요^^
    답글

  • 2019.01.26 09:3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9.01.26 15:4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마린걸 2019.01.27 15:24

    댓글달기 쑥스러워서 그렇지 항상 엘리언니 새글 뜨면 한줄한줄 정독하고 있어요!
    엘리언니 글 보다보면 저절로 웃게되거든요♡
    어떻게 이런 일화를 이렇게 코믹하게 승화하시나 감탄하면서요.
    그러니 사는이야기 계속 올려주셔요😆
    답글

  • BBB 2019.01.29 02:57

    저도 매번 들어와서 새 글 없나 보고 시간 많은 날은 처음부터 다시 정독하는걸요ㅠㅠㅠ 공감 여러개 누를 수 있다면야...;-) 엘리님 필력에 매번 감탄하며 기다리는 블로그에요~ 자주는 아니어도 좋으니 짬 날 때 간간히 소식 들려주셔도 좋아요^.^
    답글

  • 오랜독자 2019.01.29 13:08

    오랜만에 왔더니 이런 글이...엘리님의 기운을 북돋아드리고자 커밍아웃합니다. 일본 계시던 때부터 눈팅하던 독자이올습니다.
    엘리님 블로그는 여러모로 정보가 많아서 좋았습니다. 공교롭게도 저도 미국에서 정착을 하게 되었고 비슷한시기에 아이를 낳아 키우고 있고 그렇네요. 덕분에 생활정보도 쏠쏠하게 도움 받았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화이팅!
    답글

  • 2019.01.30 01:3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베르란디 2019.02.07 09:47

    흠...제가 너무 조용히 방문을 해서 기운이 빠지신건가 싶어 자책중입니다..ㅎㅎ
    언제나 재미있게 써주시는 글 읽는 것이 근무시간 중 즐거움에 하나였는데..크리스마스 이후로 새 글이 안 올라와서 육아에 바쁘신가...하고 또 그져 기다리는 중이었거든요~
    가끔 댓글을 남기기도 하지만, 공감도 누르지 않고 그져..눈팅만했던 제 자신을 반성하겠습니다.ㅠ
    아마...흔적 없이 조용히 들어오시는 오랜 이웃들이 많이 계실거에요!!
    그러니...부담은 갖지 마시고 시간되실 때 가끔이라도 글 남겨주시면 좋겠어요~~~!!!
    설연휴가 지나고 업무에 복귀해서 올만에 올라온 포스팅에 청천벽력같은 소식이 있어 다급히 댓글을 남기고 쌓인 일은 좀 처리해볼게요~~엘리님 힘내시구요~~전 엘리님 블로그 팬입니다^^
    답글

  • Hannah 2019.02.23 22:44

    엘리 이대로 가면 안되요~~~ 공감은 그저 잠시 잊었던 것일뿐 새글은 놓치지 않았건만!!!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