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별거 아닌 글 ^^

똑똑똑~ (빼꼼~) 저 왔어요 ^^;;;;

by 스마일 엘리 2015. 6. 29.
반응형

생존 신고하러 왔습니다.

반년만이네요.

아마 다들 떠나가시고 이제 잊혀진 블로그가 되었겠죠 ㅠ.ㅠ (훌쩍~ )

 

그동안 어찌 살았냐 물으신다면....

하아~ 뭐가 아주 많았던 것 같은데 시간과 함께 점점 기억속으로 사라져버렸어요 ㅠ.ㅠ

블로그에 올릴테야~ 하며 폰으로 열심히 사진도 찍어두고 했는데 말이죠.

 

그래서 지나간 일들은 생각이 나면 하나씩 올리도록 하고, 지금의 근황을 얘기하자면....

저희는 미국에 있답니다.

5월에 미국으로 들어와서 약 4년만에 시댁을 방문했어요.

그리고 신라면으로 저녁 식사를 하며 뜨거운 재회의 시간을 보냈답니다. ㅎㅎㅎ

무엇보다 놀라운 건 제가 신라면을 들고간게 아니라, 미국인 시누이가 한국인인 저에게 줄려고 신라면을 사왔더라구요.

제가 시댁에 도착하자 마자 와플이 먹일것등 식료품을 사러 시어머니와 함께 월마트를 갔어요.

그런데 신라면이 아무리 찾아도 안 보이는겁니다.

분명 있어야 할 자리에 신라면은 없고, 텅텅 비어 있는 진열대...

너무 아쉬워 하며 집으로 돌아와 그날 바로 아마존으로 너구리와 팔도 비빔면, 신라면을 주문했는데...

그 다음날 제 소식을 들은 시누이가 신라면을 사왔더라구요.

자기도 항상 그 월마트에서 신라면을 사서 재어 놓는다며... (아마도 우리 시누이가 그 월마트의 신라면을 싹쓸이 한게 아닐까.... )

 

시댁에서는 2주간 지내다 왔는데 그곳에서 와플이는 자연인이 되어 사촌들과 매일 매일 신나는 나날들을 보냈답니다.

맨발 벗고 잔디밭에서 매일 매일 뛰어 놀고, 물놀이 하고 말이죠.

 

 

 

서로 멀리 떨어져 살았던 탓에 사촌들끼리 만날 수 없었던 것이 아쉬웠던 시누이는 4년간의 공백을 채우기 위해 2주간 하루도 거르지 않고, 아이 셋을 데리고 매일 매일 시어머님 댁으로 왔어요.

그래서인지 와플이도 새라와 라일리를 너무나 좋아하고, 저녁마다 집으로 돌아가야 할 시간이 되면 자기도 함께 가겠다고 문 고리를 잡고 오열을 했답니다.

 

낮에는 넘치는 에너지를 폭풍발산 하며 몸으로 뛰어 놀고, 밤에는 다 같이 모여 앉아 한국 어린이 만화 코코몽을 보았죠.

미국 만화만 보던 새라와 라일리는 소세지의 탈을 뒤집어 쓴 원숭이와 냉장고 나라의 이야기에 그만 주...중독이 되어 저만 보면 코코몽을 틀어 달라며;;;;;

 

 

 

뭐 그렇게 제가 이 위스콘신 시골 마을의 자라나는 꿈나무들에게 한류의 물꼬를 트고 돌아왔다는 얘기가 되겠습니다.

 

 

2주간의 시댁살이를 끝낸 저희는 차로 18시간 떨어져 있는 게다가 시차도 1시간 차이 나는 사우스캐롤라이나로 향했습니다.

쉬지 않고, 밤낮으로 달려야 18시간만에 도착할 수 있으니 여행도 할 겸 해서 5일에 걸쳐 내려 왔어요.

 

그리고 시작 된 호텔 생활...

엄밀히 말하면 시댁을 떠나오면서 호텔 생활은 시작되었기에 3주 넘게 호텔에서 지냈답니다.

아우~ 두번 다시는 못할 짓이더라구요.

사 먹는 밥도 한두번이지, 아침은 호텔 조식에 점심 저녁은 매번 사 먹으니, 게다가 이곳은 한국 식당도 없는 곳이라 미국 음식, 멕시칸 음식, 패스트 푸드, 뷔페 돌려 먹으니 나중에는 이유없이 죽을 것 같더라구요.

사람은 집밥을 먹고 살아야죠. 암~요.

음식도 음식이고, 빨래는 또 어떻구요.

다행히도 호텔에 코인 런더리가 있어서 잘 이용하긴 했어요.

 

 

 

조선시대 빨래감을 모아 머리에 이고 개울가로 빨래 하러 나가는 아낙을 2000년대 지구 반대편 미국 땅에서 제가 재현했지 말입니다. 와플이가 아직 한살이라서 아무리 같은 호텔안이라도 혼자 방에 두고 나가면 불법인지라 한손에는 와플이 손을 잡고, 다른 한손에는 빨래감을 싼 저 보따리를 들고 길고 긴 호텔 복도를 지나 빨래터로 향했답니다.

그래도 돌아올때는 뽀송 뽀송 드라이어에서 따뜻하게 말려진 옷들을 싸가지고 오니 좋았는데 마지막 1주일을 묵었던 호텔에서는 드라이어가 고장이 나는 바람에 다 젖은 빨래들을 가지고 와서 널 곳도 없는 호텔방 여기 저기 널어 놓고, 창문도 안 열려 바람도 안 통하는 호텔방에서 말리느라 정말 처참했어요. ㅠ.ㅠ

 

이렇게 집 없는 떠돌이 생활 끝에 드디어 집을 구하고 이틀 전부터 사람같이 살고 있습니다.

아직 짐들이 도착하지 않아 텅빈집에 에어매트리스 놓고 캠핑 온 기분으로 살고 있지만 그래도 내 손으로 밥 지어서 해 먹을 수 있으니 너무 좋네요.

집에 필요한 생활 용품들, 장식용품들  쇼핑하는 것도 재미있구요.

 

게다가 오늘 너무 너무 맘에 드는 인테리어 잡화점을 알게 되서 블로그에 포스팅 할려구 사진도 마구마구 찍어 왔어요.

지금껏 일본 생활기 게시판이 메인이였는데 이제부터는 미국 생활기 게시판이 메인이 될거 같아요.

여러분의 생존 덧글도 부탁드릴게용~ ^^ 

  

 

반응형

댓글28

  • 2015.06.29 16:2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네 네~ 비록 글을 올리진 않았지만 글을 올릴 생각으로 사진은 많이 찍어 두었거든요. 정리해서 올리기만 하면 되는데 그게 쉬..쉽지 않... ㅎㅎㅎㅎ

      어쨌든 다음 포스팅도 곧 올릴 예정이니 조금만 기다려 주셔용~

  • 2015.06.29 16:4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우와~jaime님도 미국에 계세요?
      뭔가가 통했나봐요. 저도 늦은 밤 다들 자니까 블로그에 포스팅을 해야겠다는 강한 내적 움직임이 있었거든요. ㅎㅎㅎ

      인스타 하시는군요. 저는 아직 인스타가 뭔지도 모르는 1인입니다. ㅎㅎㅎ 제가 아는 sns는 블로그와 페북, 카스가 전부예요. ㅋㅋㅋㅋ

      블로그도 관리를 못하고 있는 이 시점에서 또 다른 sns 계정을 만들 엄두가 안나요 ^^;;;;
      티스토리도 휴대폰에서 접속 가능하고, 어플도 있으니 우리 블로그에서 만나요 ^^

  • 엘로이 2015.06.29 19:35

    나 민영이!! 웰컴백~~~~^^
    답글

  • nongalla 2015.06.30 12:39

    안녕하세요. 저는 와플이 태어나던 무렵부터 눈팅했던 애독자(?)인데 다시 돌아오시니 넘 기뻐요. 훌쩍 큰 와플이 한장밖에 없어서 아쉽기도 하구요. ㅎㅎ 엘리님 뜸하시던 사이 저도 아기 낳고 10개월이 흘렀네요. 그 동안 뜨문뜨문 와서 재미난 얘기들 보고 키득대고 했었는데 오늘도 역시 왔다가 새 글이 있길래 반가운 마음에 처음으로 댓글까지 쓰고 가요. 항상 건강하세요! ^-^
    답글

    • 안녕하세요? nongalla님께서도 그 사이에 아기 낳고 벌써 10개월이 되었다니 우리 와플이와 거의 1년 차이가 나나봐요. 애 키우다 보면 하루가 어찌 가는지 모르는데, 지나고 나면 너무 빨리 지나간 느낌이고, 아기는 어느새 자라있고.. 맞죠?

      육아로 힘드시겠지만 같이 위로하며 힘내봐요~

  • 재밌어요 2015.06.30 15:21

    엘리님 왜 이제야 온겨 ㅠㅠ
    빨리빨리 글 좀 올려주세요 ㅠㅠ
    답글

  • 나도엘리팬 2015.07.01 18:41


    반갑습니다 너~무 오래도록 기둘렸어요
    답글

  • Palomita 2015.07.01 23:13

    엘리님 안녕하세요! 눈팅만하는 애독자였다가 한동안 글이 안올라 오길래 접으신 줄 알았어요. 오랜만에 들어와보니 새 글이 올라와있어서 반가움에 처음으로 댓글 남겨 보아요. 와플이에게선 어린이의 향기(?)가 나는군요 ^^ㅋㅋㅋ
    답글

    • ㅎㅎㅎ 뭐 접은거나 다름없죠 ^^ 간혹 올라오는 덧글 승인만 하고 방치상태였으니까요. 그래도 언젠가는 다시 할거라는 생각으로 사진은 꾸준히 많이 찍어 뒀어요. 정리를 할 수 있을지 없을지가 의문이지만요 ^^

  • 2015.07.01 23:3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ㅎㅎㅎㅎ 새해 인사를 반년넘게 받았다니... 그러고 보니 그러네요. ㅎㅎㅎㅎ 복 많이 받으셨으리라 믿어 의심치 않겠습니다.

  • toto 2015.07.05 20:21

    반갑습니다
    들러보며 없어서
    아쉬었는데
    미쿡갔군요
    건강히 예쁘게 아기 키우는 모습
    올려좀시기 바래요
    답글

  • 꼬마 2015.07.08 20:30

    너무 글이 안올라오셔서... 이제 블로그 접으시는가보다 했어요!!
    오래간만에 기대없이 접속했는데.. 글이 올라와있어 무척 반가웠습니다!
    답글

    • 사실 블로그를 접은적은 없어요. 접은것 처럼 보였을 뿐 ^^;;;; 저도 이렇게 많은 분들이 여전히 덧글을 남겨 주시며 기다리셨다 하시니 너무 반갑고 기뻐요

  • bsori 2015.07.09 13:32

    오 벌써 미국 가셨구나. 블로그 잘안올라와서 많이 바쁘신가보다 했죠. 전 아직 일본이에요. 아마 내년즘 미국으로 돌아갈꺼같아요. 더운 일본여름 오기전에 잘가셨네요. 여긴 지금 더위전 장마에요. 암튼 잘지내시고 불로그도 자주 좀 .. ㅎㅎ
    답글

  • missmou 2015.07.11 06:35

    만나서 반가워요.
    이젠 블러그 그만둔줄 알았어요
    아이 키우는게 보통일은 아니지요.
    그래도 짬짬히 올려주시려나 했는데...ㅎㅎㅎ
    다시 만나게 되어 정말 반가워요....
    답글

    • 애 키우는 일은 남들도 다 하는 일이라 요것땜에 블로그 못했다 하면 욕 먹을 것 같고 아직 여러분들에게 밝히지 못한 일들이 많이 있었답니다. 시간을 두고 천천히 풀어내도록 할게요~ ^^

  • 도선희 2015.07.13 14:24

    와우~~반갑습니다 ᆞ즐겨찾기에 등록된 ,와플이네 블러그를 방문해보며 ,첫사랑편지가 끓어진 쓸쓸함을 느꼈다면 너무 오바였나요? 격하게 환영합니다~~ 정말 반갑습니다 ^^
    답글

    • 아~ 첫사랑 편지가 끊어진 쓸쓸함을 느끼셨다니... 저 반성 좀 많이 해야겠네요. 하지만 연락 끊긴줄 알았던 첫사랑에게 다시 연락이 온다면 더 반가운 법 ^^;;;; 그렇게 생각해 주세용~

  • charlotte 2015.07.18 11:19

    혹시..무슨 일 있나 걱정했었는데...다시 글 보니까 너무 반가웠답니다 와플이도 훌쩍 컸네요~~오늘 들어와보길 잘 했네요
    답글

  • 생크림소보루 2015.07.19 23:03

    저번에 ㅇㅂㅁ카페에서
    미국가셨다는 소식 알게되서 진~짜 간만에 블로그 방문했어요. 저도 5월에 남편 이직으로 애 둘 델꼬 사이타마에서 도쿄로 이사 하느라 정신이 하나도 없었는데...미국으로 이사하셨으니 얼마나
    정신없고 바쁘셨을지!!! 앞으로 자주 들를께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