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생활기

타겟에서 화장품 정리용으로 가방을 구입했는데...

by 스마일 엘리 2021. 1. 25.
반응형

요즘 저는 산책을 타겟으로 갑니다. 

첫째는 타겟이 없는 시골 동네에 살아서 그간 못 푼 눈요기의 한을 풀기 위함이고요, 둘째는 매일 비 내리는 날씨에 산책도 못 하는데 기분 전환 할 장소가 필요해서 주말이면 타겟 한바퀴 빙~ 둘러 보고 와요. 

여러분 그거 아시죠? 타겟에 갈 때는 쇼핑 목록이 필요 없다는거!!! 

일단 들어가! 그럼 쇼핑 목록을 타겟이 알려준대요. ㅎㅎㅎ 격하게 공감함. 

저도 그렇게 쇼핑 목록 없이 들어갔다가 이것저것 몇개 집어 들고 메이크업 코너를 구경하고 있었어요. 

그러다 문득 화장품 가방이 필요했다는 생각이 번뜩! 들더라고요. 

전 화장대 따로 없이 화장을 욕실에서 하는데 (백만년에 한번씩 )  화장품이 세면대 위에 나와 있는걸 좋아하지 않아서 전부다 서랍에 수납해 두거든요. 

그런데 지금 아파트에서는 수납공간이 부족하고 서랍 크기도 작아서 화장품이 다 수납이 안되더라고요. 

그래서 화장품 가방을 하나 사서 따로 수납을 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던 중이였어요. 

항상 여행 갈 때도 화장품을 담아갈 크기가 좀 있는 적당한 가방이 없어서 여행가방 안쪽 포켓에 그냥 마구잡이로 쑤셔 넣었.... 던 것이 늘 거슬렸거든요. 

그래서 그냥 여행용으로도 쓰고, 지금 당장은 수납 정리용으로 쓸 수 있는 저렴이로 아무거나 구입하자 싶어서 화장품 가방을 찾았습니다. 

흠... 크기도 적당하고, 검정색이라 때 탈 것 같지도 않은 적당한 가방을 카트에 담았어요. 

바로 이 제품이였어요.  

모양이 썩 마음에 드는 것은 아니였지만 화장품 수납 가방의 모양이 뭐가 중헌디!!

19.99 불이라 가격도 저렴하고 좋았죠. 

그리고 마저 타겟 산책을 하던 중, 눈에 뜨아아~ 하고 띈 이 가방!!!! 

제가 방금 카트에 담은 화장품 가방과 비슷한 크기에, 뭔가 밝고 명랑한 무늬도 있어서 화장품 가방으로 사용해도 전~~~~혀 문제 없겠더라고요. 

게다가 가격은 더 저렴해서 반 가격인 9.99불 

'19.99불에 저 씨껌댕한 가방보다 9.99불에 이런 귀여운 가방이면 꿀이득 아님?'

하면서 얼른 이 귀욤이 가방을 카트에 담고, 돌아 나오는 길에 19.99불 화장품 가방은 제 자리에 돌려 놓았어요. 

사실 9.99불짜리 가방의 용도는 아이들의 도시락 가방이예요. 

미국 아이들의 도시락 가방은 거의 규격화 된 사이즈로 대부분 이런 형태거든요. 

그러나 원래 용도가 뭐가 중요한가요? 도시락 담으면 도시락 가방이고 화장품 담으면 화장품 가방 되는거지... 

그리고 전 미국에서 학교 다닌 사람이 아니라 그런지 제 눈에는 도시락 가방으로도 보이지 않으니까 19.99불에 살껄 9.99불에 샀다며 완전 대만족 했답니다. 

 

집에 오자마자 씐나서 화장실로 달려가 화장품들을 담아서 정리하고 있는데 와플이가 화장실이 급하다며 나가 달라길래 잠시 나와 있다가 다시 정리하러 들어갔답니다. 

보면 볼수록 그 깜장 가방 보다 귀엽네... 이걸로 하길 잘했어. 화장품 가방으로 안성맞춤이자나?

하면서 뿌듯해 하고 있는데 

작은 볼일을 보고 손을 씻던 와플이가 무심한 듯한 말투로

 

"엄마, 왜 도시락 가방이 화장실에 있어?" 

 

어우야!!!!!!! 이거 도시락 가방 아니야, 엄마 화장품 가방이야!!!!  했더니 

"아니! 이건 도시락 가방이잖아!!!" 

이 쨔쉭!!! 9.99불에 득템한 도시락 가방을 열심히 화장품 가방으로 용도 변경 중인 이 엄마한테 그렇게 꼭 팩폭을 날려야 하겠니? 

아놔~ 7살 짜리 남자 꼬맹이 눈에도 이건 화장품 가방으로는 안 보이는구나... 하면서 잠시 김 빠졌지만... 

저에겐 와플이 아부지가 있잖아요? 

여자 용품과 메이크업 가방 따윈 관심도 없고, 도시락 가방과 화장품 가방도 구분 못하는 막눈이니까 

제가 '이 화장품 가방을 9.99불에 득템 했다'고 하면 남편이 '굿잡' 이라고 해 줄테니 그렇게 위로 받으면 돼죠 뭐. 

 

그래서 저의 화장품 가방을 들고 남편에게 갔습니다. 

"자기야, 이거 봐봐!!! 오늘 타겟에서 화장품 가방 사러 갔는데 아무 무늬도 없는 그냥 깜장 가방이 19.99였는데 이걸 세상에 9.99불에 득템 했다니까!!!! 완전 굿이지?" 

 

"으응? 그 도시락 가방????? " 

 

와플이 아부지가 날린 두번째 팩폭으로 오버킬 당한 제 마음 ㅠ.ㅠ 

도시락 가방을 도시락 가방으로 밖에 보지 못하는 감성 없는 남자 인간 두명들... 

 

쳇! 그러거나 말거나 전 도시락 가방에 화장품 고이 담아서 천년만년 쓸거고요.  

크기도 넉넉해서 기초화장품부터 색조까지 다 들어가고, 그물망안에는 브러쉬도 따로 수납할 수 있어서 도시락 가방 이상으로 실용적이라 

볼수록 만족입니다. 이제 여행갈 때 여행 가방안에 막 쑤셔 넣지 않아도 되겠어요. 그나저나 그 여행은 언제나 갈 수 있을지... 

 

그럼 오늘의 별 쓸데없는 포스팅 끝~ 

 

 

 

스마일 엘리의 "엘리네 미국 유아식" 책이 궁금하신 분들은...

 

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88984077911&orderClick=LAG&Kc=

 

엘리네 미국 유아식 - 교보문고

땀을 뻘뻘 흘리며 유아용 국과 반찬을 만들어, 예쁘게 식판에 담아주었는데 아이가 안 먹는다면? 원체 입이 짧은 아이라서 간식을 주지 않는데도 밥을 거부한다면? 편식하는 아이도 음식을 거부

www.kyobobook.co.kr

미국에서 구입을 원하시는 분들은 www.haeorumusa.com/missy_shop/search_result.asp?s_prod_name=%BF%A4%B8%AE%B3%D7%B9%CC%B1%B9

 

MissyUSA Shopping Mall

 

www.haeorumusa.com

 

스마일 엘리의 유투브 채널 바로 가기

https://www.youtube.com/channel/UCqme5aDVMETW-X_NvQljX9A

 

smileellie 스마일 엘리

안녕하세요? "엘리네 미국 유아식"의 저자 스마일 엘리예요. 미국 워싱턴주에 거주하는 두 아이의 엄마랍니다. 미국인 남편과 국제 결혼으로 겪는 일상 생활 이야기, 미국 생활 이야기, 미국 생

www.youtube.com

 

반응형

댓글21

  • 맞습니다. 용도 상관없이 도시락이든 화장품이든 담으면 그만이죠 ㅋ :)
    답글

  • 블친 2021.01.25 15:12

    엘리님의 블로그를 어언 10년 정도 봐온 것 같습니다.
    초창기에는 길고 자세한 포스팅으로 다음 메인에도 수시로 걸렸었고 방문자도 엄청 많았었죠.
    그래서인지 엘리님께서는 항상 뭔가 정보가 있고 도움이 되고 이벤트가 있는 것을 적으시려는 압박(?)이나 의무감(?) 같은 것을 은연중에 느끼고 계시는지 모르겠지만 어떤 분 말씀처럼 그냥 라면 먹고 있는 포스팅도 상관 없어요.

    절대 부담 느끼지 마시고 무엇보다 엘리님을 위해, 그리고 항상 꾸준히 방문하고 있는 블친들과 그냥 일상을 공유한다는 생각으로 포스팅하셔도 좋아요.

    저기에 좀 더 자세하게 포스팅을 하고 싶으셨다면 그 타겟이라는 매장 사진을 다음에 찍어서 보여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
    엘리님 덕분에 구경하게요.


    답글

    • 헐~ 블친님!!!! 저 이 댓글 읽고 소름 돋았어요. 제가 다음주 월요일에 올라갈 포스팅을 이미 저번주에 예약 걸어 두었거든요. 그런데 그 포스팅에 제가 써 놓은 내용을 블친님이 그대로 언급하셨어요. 제 블로그가 국 생활기 블로그라서 목적성이 있는 글을 써야 한다는 압박감이 있었다는 내용인데... 마치 제 예약 포스팅이 예약으로 안 걸리고 같이 공개가 되었나 해서 다시 확인하고 왔어요 ㅎㅎㅎ 인증샷도 남김요.

      우와 우와!!! 제 글을 오래 읽어 오신 분들은 이제 제 마음도 읽어 주시는군요. 😊

      네~ 제가 이 블로그 10년째 할 수 있었던것고 이렇게 읽어 주시는 분들이 계시다는걸 알고 있어서예요.

      다음주 포스팅도 주절주절 쓸데없는 수다 with me 라는 글이예요 ^^

      요즘 할게 없어서 블로그에 일기쓰고 있음요 ㅎㅎㅎㅎ

    • 블친 2021.01.25 22:41

      ㅎㅎ
      그러셨군요.

      제가 엘리님네 방문자를 왜 매일 확인하겠어요?
      저같은 사람이 몇 명이나 있나 확인하면서 일종의 동질감(?) 같은 걸 느끼고자 하는 것이겠죠.

      재밌는 것은, 가끔 그 숫자가 늘 때는 있지만 줄지는 않는다는 것이죠.
      항상 거의 똑같다시피 한다는.
      그걸 보면서 막연하게나마 생각한답니다.
      그분들도 저처럼 초창기부터 엘리님네 블로그를 봐온 분이시지 않을까...

      엘리님이 블로그를 하기 시작한 초창기에는 포털에서도 블로그를 전략적으로 한창 밀고 있던 때였어요.
      파워블로거니 뭐니 그런 것까지 만들어서 팍팍 밀어주던 때였죠.

      그리고 그때만해도 지금하고는 세상이 달랐기에 해외에 계시는 분들의 블로그가 포털 메인에 자주 노출이 됐었죠.
      그때 당시만해도 소위 '국까'들이 설치고 있었을 때인데 그 와중에 K pop을 좋아한다거나 한국 음식을 먹는 외국 사람들을 보면 상당히 신기해했을 때니까요.

      하지만 저는 그 훨씬 전부터 외국 생활을 하면서 직접 외국인들하고 부딪히면서 그런 걸 직접 보고 들은지라 이미 알고 있었고 조만간 한국 문화가 널리 퍼질거라는 예상을 하고 있었어요.
      하지만 외국 생활 경험이 없는 한국 사람들 입장에서는 그런 것들이 너무 신기하고 놀라울 수 밖에 없었죠.
      그리고 당시 엘리님은 거의 매일같이 정성스럽고 긴 포스팅을 올리시니 하루가 멀다하고 다음에 노출이 되었었죠.
      그게 항상 좋기만 한 것은 아니었던 것이, 때문에 별의별 사람들이 다 들어와서 역사적인 문제에까지 말도 안되는 궤변을 늘어놓은 적도 있었고요.

      저같으면 멘탈 나가서라도 블로그 하기 힘들었을텐데 그럼에도 엘리님은 꾸준히 하셨죠.
      얼마전에 엘리님 꿈이 작가였다는 사실을 알고는 그래서 할 수 있었구나 하는 생각을 했었어요.

      그러다 엘리님의 생활 환경이 달라짐에 따라 엘리님 블로그 포스팅에도 변화가 생길 수 밖에 없었는데, 그럼에도 엘리님은 은연중에 여전히 목적성이 강한 블로그, 정보력 강한 포스팅을 유지해야 한다는 압박감이 있는 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하지만 이제부터는 그런 압박감에서 벗어나셔서 그냥 쓸데없는 수다와 하다 만 얘기와 남편 뒷담화와 속 터지면 집에 있는 쿠션이라도 패대기 치는 얘기와, 우중충한 시애틀에 간만에 햇볕이 들고 열려진 창문 사이로 산들 바람이 불어와서 하얀 레이스 커튼이 살랑 살랑 거릴 때, 라면 한 개 끓여서 스뎅 냄비째로 끼고 먹다가 제제가 욕실에서 샴푸통 엎어서 그것도 다 못 먹고 달려갔다는 얘기 같은 것도 쓰시면서 힐링하세요.

      이 세상에 쓸데없는 수다는 없답니다.
      정신학, 심리학적으로 봤을 때도 그렇게 쓸데없는 수다, 멍 때리는 시간이 정신 건강에 가장 좋은 것 중 하나랍니다.
      이건 제피셜이 아니라 전문가께서 말씀하신거에요.

      그러니 우리, 비싼 돈 주고 정기적으로 심리상담은 못 받을 망정 그 쓸데 있는 쓸데 없는 수다를 마구 떨어보기로 해요.

  • 2021.01.25 15:2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봄꽃 2021.01.25 15:28

    전 한국인이라 그런가.. 그냥 화장품 가방 같아 보이네요 ㅎㅎ
    답글

    • 반대로 화장품 가방이라고 팔고 있는 저 검정 가방에 도시락 담으면 “딱” 아닌가요? ㅎㅎㅎ 전 그게 더 도시락 가방 같아요 🤣

    • 반대로 화장품 가방이라고 팔고 있는 저 검정 가방에 도시락 담으면 “딱” 아닌가요? ㅎㅎㅎ 전 그게 더 도시락 가방 같아요 🤣

  • missmou 2021.01.26 17:56

    ㅎㅎㅎ
    저도 여름에 파는 맥주 가방을 도시락통으로 쓰고 있어요.
    아마도 장거리 갈때 맥주를 보냉시키는 용도 같은데 제게는 도시락 통으로 쓰기가 좋더라고요.
    뭐 어떻습니까? 새로운 용도를 발견해서 두루두루쓰면 좋은거지요.
    답글

    • 맞아요! 생각해 보면 용도란, 그것을 만든 사람이 그 용도로 만들어 낸 것 일 뿐, 다른 용도로 그것이 만들어 졌다면 또 다른 용도로 씌일 수 있는거니까요. 제가 고른 가방도 도시락 가방이라 그런지 내부 소재가 청소가 쉽도록 되어 있는데 이게 메이크업을 넣어 다니니까 파우더나 색조가 묻어도 쉽게 쓱~ 닦을 수 있어서 넘나리 좋더라고요. ㅎㅎㅎ

  • sung 2021.01.26 19:27

    화장품가방이 확실해요. 제가 20년전에 랑콤에서 받은것 쓰고 있는데 사진 첨부가 안돼서 아쉬어요
    무늬까지 똑같아요 ㅎㅎ
    답글

  • 김제영 2021.01.29 06:01 신고

    저도 엘리님의 지난 10년치 블로그를 한달만에 몰아서 여기까지 따라왔습니다. 요즘처럼 힘든 시기에 시름을 덜게해주는 참 좋은 글들이더군요. 힘내시고 "쓸데없는 수다는 없다"에 저도 한표 ^^
    답글

  • 베르 2021.01.29 15:15

    요리보고 조리봐도 화장품가방이 맞는데요!! 화장품가방 수집이 취미였는데 탐날만큼 예뻐요~
    답글

    • 예쁜건 바라지도 않았고, 화장품 가방으로 인정 받기만 해도 기쁜데... 앞으로 미국의 도시락 가방의 화장품 가방화에 앞장서는 엘리가 되겠습니다.

  • 1234 2021.01.31 13:42

    5.5세 아이를 둔 맘인데 도시락 가방처럼 보여요. ㅠㅠ. 저만 이상한가 봐요. 어무래도 도시락 가방의 높이에 있다고 보여지네요.
    답글

    • ㅎㅎㅎ 원래가 도시락 가방이니 어쩔 수 없죠. 도시락 가방임에도 불구하고 가방안이 방수 재질이라 얼룩에 강해서 화장품 가방으로 쓰기에도 너무 좋아서 전 나름 용도 변경 잘 했다고 생각하며 쓰고 있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