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생활기

코로나로 격리중인 어린이들을 위한 미국인들의 신종 이벤트

by 스마일 엘리 2020. 3. 31.
반응형

학교의 휴교령과 본격적인 stay at home 오더가 떨어지면서 아이들은 기약없는 방학을 맞이했고, 남편은 재택근무를 하게 되었어요. 

stya at home 오더는 대부분의 상점과 가게는 영업을 중지하고, 생활에 필수적인 상점들만 영업을 허용하며, 일반 시민들은 불필요한 외출과 만남을 자제하고 집에 머물도록 하는것으로 일종의 능동적 자가 격리를 하라는 것이죠. 그러다 보니 아이들은 시간은 넘쳐 나는데 친구들을 만나 놀 수도 없고, 집에서 엄마가 놀아주는 것에도 한계가 있으니 아이들은 심심해 죽어, 엄마들은 지쳐 죽어, 온 가족이 우울해, 결국 미국 대국민이 우울해 질려던 참에 시작된 신종 이벤트!!! 

 

그것은 바로!!!!

"베어 헌트" (곰 사냥) 입니다. 

창가에 곰인형이나 봉제 인형들을 올려 두어, 거리에 지나가는 사람들이 보고 잠시나마 우울한 기분을 잊고, 서로 힘내자는 무언의 메세지를 전달하고자 하는 것이죠. 그리고 아이들은 동네에 곰인형이 올려진 집들을 찾아 내는 "베어 헌트" 놀이를 즐길 수 있고요. 친구들을 만나서 얼굴을 맞대고 놀지 못하더라도 사회적 거리 유지하기를 실천하면서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동네 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이루어지는 신종 이벤트인거죠. 

사실 저는 이 이벤트를 예전에 제가 살던 블러프턴의 페이스북에서 보게 되었어요. 역시나 주민들이 동네를 위해서, 이웃들을 위해서 적극적으로 참여했고, 본격적으로 베어 헌트를 다니는 가족들의 포스팅이 올라오면서 부러운 마음이 있었답니다.  

곰인형을 발견했다는 포스팅도 올라 오고요. 

심지어 대형곰을 내 놓은 집도 있었대요. 

이건, 이 동네에서만 하는 이벤트인가 싶어서 구글 검색을 해 보았더니...

블러프턴 지역에서만 참여하는 이벤트가 아니더라고요.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하는 '베어 헌트'가 코로나 바이러스 속에서 이웃들을 어떻게 이어주고 있는지에 대한 기사가 있었습니다. 

루이지애나, 보스턴등에서도 참여하며 미국 전체에 점점 확산되고 있었어요. 

그러더니 여기 이 시골마을 모제스 레이크에도 마침내 '베어 헌트' 참여 바람이 불기 시작했습니다. 동네 페이스북에 베어 헌트 이벤트에 대한 내용이 포스팅 되면서 곰인형이나 봉제 인형을 창가에 올려 두고, 도로 이름을 올려 두면 아이들이 부모들과 차를 타고 다니면서 베어 헌트를 하자는 내용이였죠. 

그래서 얼른 테디베어와 이스터 버니를 창가에 올려 두었죠. 

희망의 메세지로 풍선도 달고요. 

그리고 며칠 째 집콕 하며 집 밖을 벗어나지 못했던 아이들과 차를 타고 곰 사냥에 나섰습니다. 

그냥 차를 타고 창가에 올려진 곰을 눈으로 구경하는 것보다 아이들이 좀 더 적극적으로 베어 헌트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도록 오늘 몇마리의 곰을 발견할 수 있을지 목표를 정하고, 종이에 숫자를 50까지 써서 줬어요. 곰 한마리씩 발견할 때 마다 표시하기로 하고요. 

우리집에서 한마리 찾았으니 일단 1에 체크 표시 하고 시작합니다. 

오랫만에 집 밖에 나가는것도 즐거운데 베어 헌트라 하니 그게 딱히 뭔지는 모르겠지만 신날것 같은 예감으로 마냥 즐거운 제제 ㅋㅋㅋ

저의 예상은 역시나 맞아 떨어졌습니다. 

아이들은 초집중력을 발휘해서 창가의 곰인형을 발견할 때 마다 귀때기가 떨어져 나갈 정도로 소리를 질렀어요 ㅠ.ㅠ 

많이 못 찾으면 어쩌나 했는데 예상외로 많은 집들이 참여 하고 있었어요. 

그저 창가에 곰인형 하나 올려 놓은 것 뿐인데, 이게 아이들에게 이렇게 큰 즐거움이 될 줄이야!! 

이 이벤트에 참여한 이웃들의 마음이 느껴져서 감동이기도 했어요. 

곰인형과 함께 메세지를 써서 붙여 놓기도 하고요. 

어떤 곰들은 너무 작아서 눈에 띄질 않아서 모르고 그냥 지나쳤는데 매의 눈으로 찾아내는 아이들. 역시 숫자판을 손에 쥐어준 게 큰 효과가 있었어요. 

이것도 모르고 그냥 지나칠 뻔~ 했지만 와플이가 발견해서 집계 숫자에 포함됐어요. 

코로나로 인해 많은 사람들의 일상이 파괴되고, 경제가 흔들리고 있지만 그 속에서도 미국인들은 서로에게 힘이 되어 주려고 노력하고 있었어요.  

참 가슴 따뜻해 지는 이벤트죠? 

이렇게 해서 오늘 와플이는 26마리의 곰을 찾았어요. 숫자가 아닌 곳에 체크를 한 것은 곰인형이 아닌, 봉제 인형만 올려 진 곳이 있어서 곰을 찾은 것이 아니니 숫자가 아닌 여백 위에 표시를 한거래요. 꼼꼼한 녀석 같으니라고~ 

이웃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오늘 곰사냥은 성공적이였답니다. 와플이 제제도 너무너무 즐거웠대요. 

그나저나 오늘은 또 이렇게 떼웠는데... 내일은 또 무엇을 하며 애들과 놀아야 할까요? 

코로나 덕에 제 인생 이력서에 '오락 반장' 경력을 추가 해야 할 듯 합니다. 밤 마다 애들 즐겁게 해 줄 액티비티 찾느라 인터넷을 헤매고 다니고 있거든요.  조만간 그동안 애들과 집에서 한 액티비티들 모아서 또 포스팅 할게요. 우리 서로 공유해서 금방 끝날 것 같지 않은 이 긴긴 방학인듯 방학아닌 방학 같은 시기를 즐겁게 견뎌 보아요~ 

반응형

댓글10

  • 자연과김뽀 2020.03.31 14:35 신고

    우와 꽤 많이 찾아냈군요 ㅎㅎ 아이들이 그나마 햇빛을 보며 다닐수 있는 이벤트인거 같아서 너무 좋은이벤트인것 같습니다 :) 환하게 웃는 아이의 모습을 보니 제마음이 다 뿌듯해집니다 ㅎㅎ
    답글

  • 아주멀지만 가까운 이웃 이야기 재미있게 보고 갑니다..
    세상은 험하지만 소소하게 행복한 일은 끊임없이 있는것 같습니다

    답글

    • 바이러스가 난리여도 사람들 사이에 오고가는 정은 바이러스도 어찌하지 못하는거 같아요. 그래서 아직 이 세상은 따뜻하고 아름다운 곳이라는걸 다시금 깨달았답니다.

  • 달린다달린 2020.03.31 23:13 신고

    어머! 제가 있는 뉴저지에도 이런게 있긴할텐데 제가 너무 집에만 있어서 아직 곰을 보진 못했네요~ 작은 아이디어가 이렇게 사람들을 행복하게 할 수 있다니~ 아이들이 즐거웠겠어요! 저도 하고싶어요..ㅋㅋㅋㅋ
    답글

    • 넥스트 도어 앱이나 페북의 그룹 페이지에서 사시는 동네의 그룹 페이지를 찾으셔서 베어 헌트를 검색하시면 참여하고 있는 동네들이 나올거예요^^

  • missmou 2020.04.01 14:41

    이야~!!!기막힌 아이디어입니다.
    사회적 거리 두기도 하면서 이런 이벤트로 즐거움을 찾을 수 있으니 정말 좋은 생각입니다.
    와플이랑 제제가 흥미로워 하고 재미있게 보냈다니 흐믓합니다.
    우리도 이런 일들이 있었으면 좋겟네요.
    제 근처에는 아이들이 있는 집이 없어요.
    나이든 사람만 여기저기 떨어져 살고 있답니다.
    그리고 한국엔 단층보다 아파트가 많고 빌라도 많아서 곰찾기가 쉽지 않겠어요. 에휴..
    답글

  • 자유부인 2020.04.02 01:59

    저희도 숫자표 만들어서 베어헌팅 나가야겠네요 !!정말 애들이 학교 가던 시간이 너무 그리워져요 ㅠ 3끼+간식도 왜케 금방 돌아오는지 ;;
    저흰 요새 땅따먹기(사방치기)와 아크릴물감으로 돌맹이페인팅 하여 집 장식하기로 시간을 보내고 있어요 ! 혹은 집에 아이키아 텐트펴놓고 손전등쥐어주며 캠핑이다 !! 라고 외치면 그안에서 그림도 그리고 간식도 먹고 ㅋ
    언제 이사태가 끝날지 기약이 없으니 그게 너무 답답하네요! 부디 건강히 !
    답글

    • 집안에 텐트 펴고 캠핑 분위기 내는거 너무 좋은 아이디어 같아요. 저도 간이 텐트가 어디 있을텐데... 찾아보고 애들이랑 실내 캠핑 놀이 해 봐야겠어요. 좋은 아이디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 뿌직뿌 2020.04.03 20:53

    오락반장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역시 필력이 항상 좋으세요

    윗댓처럼 실내캠핑 좋겠네요! 저도 어릴때 쇼파를 기지 삼아서 과자같은 비상식량 쟁여두고 많이 놀았거든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