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충 만들어 먹는 막요리

애피타이저, 맥주안주, 팟럭, 파티에 다 좋은 팔방미인 멕시칸 요리 토스타다 데 아툰

by 스마일 엘리 2018. 4. 2.
반응형

아유가 저희집에 머무는 동안 제가 냉동 도우를 이용한 초간단 호떡 레시피와 김치 레시피를 전수 해 주고, 받은 멕시칸 요리 토스타다 데 아툰

그녀가 만들어 놓은 요리에 "나 살 뺄거야, 그래서 맛만 볼게" 하고 앉았다가 정신 차려 보니 산처럼 쌓여 있던 음식이 반이 줄어 있던 그 요리!!!

 

그래서 우리 클럽 에이 멤버들과 함께 아구찜 파티(?) 하는 날 애피타이저로 내 놓았더랬죠. 그리고 다들 아무 기대 없이 먹기 시작했는데 먹자마자 다들 난리난 그 요리!!!

집으로 돌아간 엘리양이 사흘 후 남편에게 선보였더니 그 남편도 엄지척~ 했던 바로 그 요리

 

언제나처럼 간단하고, 금방 만드는 요리니까 꼭 한번 만들어서 드셔 보세요~ 

 

 

재료: 토마티요 tomatillo (그린 토마토) 2개, 아보카도 1개, 양파 반개, 참치 1캔 (파우치를 사용하실 경우 2 파우치), 실란트로 적당량 (고수잎), 라임 1개, 할라피뇨1개 (매콤한 맛을 원하시면 세라뇨 1개), 마요네즈 적당량

 

만드는 법은.... 이게 끝입니다

그냥 재료 다 잘게 썰어서 라임즙 내서 뿌려주고, 마요네즈로 버물버물하면 끝~

 

그리고 토스타다 위에 올려서 먹으면 됩니다.

 

수다 떨면서 먹을 애피타이저로도 너무 좋고요, 사이드 디쉬로도 너무 좋으니까 꼭 꼭 만들어서 드셔 보세요.

만들어 드신분은 피드백 플리즈~

호떡과 치즈케잌 반응 좋아서 너무 기분 좋았거든요.

아시다시피 블로그를 할 수 있는 힘의 원천은 피드백과 덧글이니까요 ^^

반응형

댓글14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8.04.02 13:37

    와~엄청 간단하네요~~신랑한테 만들어줘야겠어요~제가 다 먹겠지만ㅋ
    답글

  • 실밥 2018.04.02 13:47

    늘 새소식 기다리는 눈팅족인데요. 오늘 엘리님께서 댓글과 피드백이 블로거의 힘쇼임을 말해주셔서 댓글다는 용기를 내 봐요.. 이렇게 간단한 레시피 언제나 환영이죠~~ 춘곤증과 푸드코마로 눈뜨기 연명의 시점에 존재감 드러내 봐요.ㅋㅋ
    답글

  • 김정연 2018.04.02 14:31

    할라피뇨 없으면 걍 청양고추 넣거나 풋고추 넣어도 될까요?? 라임 없음 레몬 가능할까요??
    제가 넘 좋아하는 재료들이라 꼭 해먹고 싶어요
    답글

    • 스마일 엘리 2018.04.02 20:40 신고

      할라피뇨 없으면 청량고추 넣으셔요. 대신 많이 넣지 마시고 한두개? 약간 매운맛이 느껴질 정도가 딱 좋은거 같아요. 라임 없으면 레몬으로 하셔도 돼요. 아유도 라임 대신에 레몬으로 하더라고요.

  • 2018.04.02 19:13

    그린토마토랑 저 옥수수 또띠아 구하기
    힘들어서 포기해야 하나요 ㅠㅠ 저런류 요리 좋아하는데.. 버무려 놓은 사진 보니
    침 넘어가네요 ㅎㅎㅎ
    답글

    • 스마일 엘리 2018.04.02 20:43 신고

      ㅎㅎㅎ 료님. 그린토마토 대신에 빨간 토마토가 덜익어서 약간 그린빛이 나는거 사용해서 도전해 보세요. 옥수수 또띠아는 제가 보내 드릴게요. 비밀글로 주소 주세요. 료님 옛날에 저한테 소포 보내 주신거 아직도 너무 감사하게 생각해요.

  • 일본의 케이 2018.04.02 19:58 신고

    잘 먹고 갑니다.ㅎㅎ
    답글

  • 같은 생각 2018.04.02 23:05

    토마티요의 존재를 처음 알게 됐네요. 뭔가 궁금하긴 했는데,구경만 하고 무슨 맛인지, 어디에 쓰이는 애인지...
    꼭 한번 만들어 먹어봐야겠습니다. 넘나 맛있어 보이는거. 근데 토스타다와 토틸라칩은 어떻게 다른건가요.
    답글

  • jay 2018.04.02 23:42

    전 요리를 귀찮아해서 제가 만들어먹지는 않겠지만
    멕시칸요리! 기억해뒀다가 나중에 사먹어봐야겠어요ㅎㅎ


    아 그리고 엘리님 초대장 안보내주셔도돼요~~ 해결했어요ㅎㅎㅎ
    트위터에 어떤 분이 무료나눔한다고 썼길래 문의했더니 보내주셨어요!
    괜히 마음쓰느라 고생많으셨어요ㅠ,ㅠ

    아직 별내용을 올리지 않아서 부끄럽지만
    언젠가 좀 그럴듯하게 블로그 만들면 소개할게요 ><
    답글

  • 프라우지니 2018.04.03 03:09 신고

    보기에는 참 단순한데, 어떤 맛이 날지 상당히 궁금합니다.^^
    답글

  • missmou 2018.04.05 10:52

    토마티요는 구하기가 쉬울 것 같지 않아서 청파프리카로 대신해서 해볼까 합니다.
    사실 비슷하게 해먹는 음식이어서 어려울 것 같진 않네요. 특히나 저는 고수 엄청 좋아합니당~~
    그리고 후기는 25일 이후 올릴께요.....토마티요 구하러 미국갑니다~ ㅎㅎㅎㅎ
    답글

  • 같은 생각 2018.04.06 22:15

    토마티요 정답이네요. 이게 토마토를 쓰면 나중에 물이 많아져서 별로 였는데, 물도 안 생기고. 아삭한 감이 살아있어 약간은 느끼할수 있는 아보카도랑 잘 맞네요. 근데 이름도 비슷하고 생긴것도 닮았는데 토마티요는 토마토 맛이 안나네요. 약간 파프리카같은 맛? 으로 느껴졌습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