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 생활기

손님에게 내 놓은 한국의 흔한 이 "간식"에 미국인 남편이 놀란 이유

by 스마일 엘리 2013. 12. 19.
반응형
이별이 있으면 만남도 있는 법!
이와쿠니에서 저의 유일한 한국인 친구였던 S언니가 올해 한국으로 돌아간 후, 새로운 한국인을 만나게 되었답니다.

한국인 만나기 힘든 이곳에서 한국어가 귀에 들렸다 하면 그건 바로 잭팟 터지는 소리!!
주책이든, 오지랍이든 뭐든 일단 말 걸고 봐야 합니다 ㅋㅋㅋ
그리하여 저의 레이다망에 걸려 든 그 분! 빠져 나갈려면 더 깊이 빠져드는 그런 늪이 되어, 친구로서 발목을 잡아 버렸죠.
게다가 제가 임신하고, 몇 개월 후 그 친구도 임신을 하게 되어, 임신 정보도 교환하고, 이젠 육아 선배로서 고작 새똥만큼 아는 육아 지식과 경험이지만 열심히 알려주며 친목을 도모하고 있는 중이랍니다. 

바로 그 친구가 얼마 전 저희 집을 방문했어요. 
출산하기 전에는 근처의 카페에서 만나서 수다를 떨곤 했지만, 와플이 데리고 외출 한번 할라치면 짐도 많고, 외출 준비도 예정대로 잘 되지 않으니까 그냥 집에서 떡볶이나 해 먹자며 저희집으로 오라고 했답니다. 
그리하여 친구는 떡볶이 먹고 후식으로 귤이나 까먹자며 귤을 사 들고 집으로 왔더라구요. 
 
그동안 애기 돌보느라 점심 먹을 시간도 없어서 제대로 챙겨 먹지도 못하고 살았는데 친구도 오고, 잠시 애기도 봐주고 하니 신나서 떡볶이 만드는데 막 콧노래가 절로 나올 지경이였어요.
게다가 얼마만에 먹어보는 떡볶이냐며 ㅠ.ㅠ

그렇게 큰 후라이팬에 떡볶이 한판을 금방 헤치우고, 에스프레소 내려서 라떼 한잔씩 마시고 (이건 또 얼마만의 여유냐며 ㅠ.ㅠ ) 친구가 사온 귤을 까먹으며 폭풍 수다를 이어갔지요.
그런데 제 몸중에 열량 소비를 가장 많이 하는 곳이 입인지 뭔지, 한것도 없이 수다만 떨었을 뿐인데 얼마 지나지 않아서 찾아온 허기짐!!!!

조금만 있으면 저녁 식사 시간이 다가 오니 중간에 간식으로 먹을만한게 뭐 없을까 찾다가 무언가를 발견하고 얼른 오븐에 넣어서 구웠습니다.
요건 뜨거울 때 먹어야 제 맛이라며 '후~후~' 입김 불어가며 그렇게 친구와 맛있게 먹고, 어느 덧 남편들의 퇴근 시간이 다가와 친구는 돌아가고, 때 맞춰 남편이 돌아왔지요.

남편이 옷을 갈아 입으며

오늘 뭐했어?

친구 왔었어, 그래서 같이 떡볶이 해 먹고 차 마시고 놀다가 갔어.

오랫만에 재미있는 시간 보냈겠네...

하며 집을 둘러보던 남편은 거실 테이블에 놓여져 있던 이 간식을 보더니 갑자기

혹시 저거 친구한테 간식으로 대접한거야?!?!?!?!?!?!

깜짝 놀란 표정으로 저에게 묻지 않겠습니까?
제가 아무렇지도 않게 그렇다고 하자 남편은

손님한테 간식으로 저걸 대접했다고??? 진짜야?

하며 되묻는겁니다.  뭥미... 내가 사람이 못 먹는 걸 준것도 아닌데!!!!!!!

왜? 손님한테 저걸 주면 안되는거야?

그랬더니 남편 왈!
자기야, 저건 디저트가 아니라 사이드 디쉬(반찬?)잖아!!!

ㅍㅎㅎㅎㅎㅎㅎㅎㅎㅎ
남편 말을 듣고 나니, 미국인 남편 눈에는 그렇게 보이는게 당연하겠더라구요.
그게 뭐였냐구요???

바로!!!!!!




고구마였습니다 ㅋㅋㅋㅋㅋㅋ
한국에서는 간식이나 후식으로 편안하게 고구마 삶아 먹기도 하고 쪄 먹기도 하고, 구워 먹기도 하잖아요?
너무 평범하고 서민적인 간식인데....

괜찮아, 한국에서는 고구마 간식으로도 먹고, 후식으로도 먹어.

라며 남편을 안심시켜 주었지요.
남편은 제가 친구를 저희집에 불러 놓고, 간식으로 반찬을 내 놓은 매너없고, 교양없는 짓을 했을까봐 무척 놀란 눈치였거든요.

남편이 이렇게 놀랄 수 밖에 없었던 건, 미국인들은 고구마나 감자를 메인 요리에 곁들여 먹는 사이드 디쉬로 먹기 때문이였어요. 보통 메인 메뉴를 고기로 먹으면 사이드 디쉬로 구운 통감자, 구운 통고구마, 프렌치 프라이, 또는 매쉬드 포테이토 중 하나를 선택해서 먹거든요.


요렇게 말이죠.
한국처럼 밥과 반찬이 나눠진게 아니니 메인 음식에 곁들여져 나오는 고구마나 감자는 결국 반찬과 같은 개념인데 제가 손님에게 군고구마를 덜렁 바구니에 담아 내놓았으니 남편 눈에는 얼마나 황당하고 어이없는 장면이였겠습니까? ㅋㅋㅋㅋ

조금 억지스럽지만 바꿔서 생각하면, 친구 집에 불러다 놓고, 간식으로 반찬 꺼내서 먹인 느낌이랄까요? (아니... 그런데 이것도 그닥 이상하진 않은건 왜 때문이죠? ) 

아무튼, 한국에서는 고구마를 밥 대신으로도 먹고, 간식으로도 먹고, 후식으로도 먹으니까 친구에게 군고구마를 대접한 게 전혀 실례되는 행동이 아니라는걸 자세히 설명해 주고 나서야 남편은 안심했답니다. 


 
반응형

댓글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