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생활기

일본인 친구들의 소박한 소원, 제가 이뤄줬어요~

by 스마일 엘리 2012. 11. 7.
반응형

제가 이곳 이와쿠니에 처음 왔을 때 얼마나 우울했는지 모릅니다.
도쿄에는 친구들이나 있지, 이곳에는 아는 사람도 없고, 게다가 제대로 된 커피숖 하나 없어서 읽을 책 한권 들고, 커피 마시러 갈 곳도 없고, 아이쇼핑이라도 하기엔 제대로 된 쇼핑몰도 하나 없었지요.
그나마 낙이라면 슈퍼마켓 야채코너 돌면서 싱싱한 야채들 아이쇼핑하는 재미~
그래도 죽으라는 법은 없는지, 친구가 생기기 시작했답니다.
일본인 친구들이 생기고, 그리고 우연히 제 블로그를 보고 같은 동네 산다며 연락해 온 한국인 언니를 알게 되서 이 시골 생활에 어느정도 숨통이 트이기 시작했죠.
그리고 또 새로운 인연이 생겼습니다.

S언니와 (이와쿠니에 사는 한국인 언니: 본인의 허락을 아직 안 받았으므로 이니셜 처리) 드럭 스토어에 가서 둘이서 한국어로 대화를 하고 있으니 점원 한 분이 한국인이냐며 너무 반가워 하시며 말을 거시더라구요.
이곳에서 한국인을 본 적이 없다며, 한국어를 공부 하고 있지만, 한국인을 만날 기회가 없어서 안타까웠는데 이렇게 만나게 되서 너무 기쁘시다며, 친구가 되고 싶다고 하셨어요.
그렇게 해서 연락처를 주고 받고 친구가 된 오오하라상!
실은 저희 어머니와 비슷한 연배시라, 나이가 많아 미안하다며 사과하시길래, "친구가 되는데 나이가 무슨 상관 있나요?" 라고 했더니 너무나 기뻐 하시며 다른 친구들을 소개 시켜 주겠다고 하시더라구요.
그래서 오늘 오오하라상의 집을 방문해서 또 다른 친구분 두 분을 소개 받았답니다.
제가 온다고 케잌도 직접 만드셨지 뭐예요 ^^


그리고 소개 시켜 주신 두분의 친구들은 한국어를 각각 5년, 7년씩 독학으로 공부하신 분들이래요.
그 분들의 열정이 놀라웠고, 끈기에 다시 한번 더 놀랐습니다.
물론, 오오하라상도 독학으로 2년간 한국어를 공부 해 오고 있다고 하셨어요.
그리고 저를 만나서 한국어 연습을 할 수 있는 상대가 생겨서 너무 좋다고 하시더라구요.


한국과 한국어에 전혀 관심없던 오오하라상이 한국어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는 "미남이시네요"를 보고 장근석을 좋아하게 되면서부터 였답니다.
단지, 장근석이 좋아서 한국어를 공부를 시작하셨다고 하니 정말 한류의 힘은 대단한 것 같아요.
 (공항에서 장근석을 보고 반 실신했던 친구는 이쿠쨩이라는 친구예요 ^^ )




혼자서 공부하셨다는 노트도 직접 보여 주셨어요.
책으로 공부하다가 외워야 할 단어들이 나오거나, 드라마를 보다가 찾아 보고 싶은 단어가 있으면 이렇게 간단한것 부터 써 두기 시작하셨다고 해요.
이건 노트의 앞 페이지 정도에 있던거라 간단한 단어들, 그리고 실수도 가끔 보이지만 그 노력이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했어요.


오오하라상과 챠타니상 (다른 한분은 일 때문에 일찍 가셔서 많은 얘기를 못 나누었지만, 저와 함께 한국어 수업을 하기로 했답니다. )은 저에게 한국어 질문, 그리고 한국 문화에 대한 질문들, 지금까지 궁금했지만 물어 볼 수 있는 한국인 친구가 없어서 물어 볼 수 없었던 질문들을 쏟아내기 시작했습니다.
그 중에 두분이 너무나 궁금해 하셨던 것은

한국인들은 정말로 라면 뚜껑에 라면을 덜어 먹나요???

였어요. ㅎㅎㅎㅎ
그게 정말 궁금하셨던 모양이예요.
오오하라상을 제일 처음 만났을 때도 저에게 물어보셨는데, 오늘은 챠타니상이 저에게 물어보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양은 냄비 뚜껑에 덜어 먹으면 맛있기도 하고, 설거지 거리도 줄일 수 있으니까 그렇게 먹기도 하지만 손님이 있는 자리에서는 그렇게 먹지 않는다고 얘기해 줬어요.
너무 신기해 하더라구요.

추천당근 주세용~ ^^ 엘리는 추천당근을 먹고 힘내서 글을 쓰거등요~
 

그리고 한국 여행에 관한 얘기를 하다가 찜질방이 화제로 떠 올랐는데요, 두분께서 갑자기 급흥분을 하시더니

정말 정말 해 보고 싶고, 알고 싶은게 있어요.

뭐예요?

한국 드라마 보면 찜질방에서 머리에 타올을 쓰고, 계란을 먹잖아요, 그 타올을 한번 써 보고 싶어요~

ㅎㅎㅎㅎㅎㅎ

두분이 수줍은 듯, 정말로 눈을 반짝 거리며 저의 대답을 기다리시는데 귀엽기도 하고, 두분의 그 간절함이 막 가슴으로 느껴지는거예요.

지금 만들어 드려요??? 간단하게 만들 수 있어요 ^^

했더니 아주 두분이서 꺄아아~ 하시며, 박수까지 치며, 정말로 여기서도 만들 수 있는거냐며, 너무너무 좋아하시는거예요.

우리집에는 보통 가정에서 쓰는 일본 타올 밖에 없는데 괜찮아요?

네, 아무 타올이나 괜찮아요.

오오하라상은 그 즉시 타올을 가지러 나가셨구요.
ㅋㅋㅋ 그리고 두분이 보는 앞에서 간단하게 양머리 타올을 만들어 드렸더니 그 순간의 제 인기는 장근석을 앞질렀다고 볼 수 있죠. ㅍㅎㅎㅎㅎㅎㅎ
 
꺄아아~ 이렇게 간단히 만들 수 있는거였잖아!!!!

귀여워~ 당장 써봐도 돼요?? 사진 찍어 주세요~

라며, 정말 소녀들 처럼 좋아하시며, 양머리 타올을 쓰고, 서로 사진을 찍어 주시더라구요.

 
저 양머리 타올은 한국에 있는 특별한 타올로만 만들 수 있는 줄 아셨대요.

                              
독학으로 한국어를 5년 공부 하셨다는 챠타니상입니다 ^^



독학으로 한국어 2년 공부하셨다는 오오하라상이예요 ^^ 장근석의 팬이랍니다.
얼마나 팬이냐면요, 장근석의 아버지까지 알고 계시더라구요.
그래서 장근석이 오사카에 콘서트를 왔을 때 콘서트를 보러 오사카까지 갔다가 콘서트 전에 오사카성에 여행을 가셨대요.
그런데 거기서 장근석 아버님을 뙇~ 하고 만나셨는데, 오오하라상이 장근석 아버님을 알아 보시고는 인사를 건네시고, 악수까지 하셨다고 해요. ㅎㅎㅎㅎ
정말 팬이라고 할만하죠??

아무튼 두 분이 그 동안 너무너무 해 보고 싶었던 소박한 소원 "양머리 타올 만들어서 써 보기" 제가 그 소원 풀어 드리고 왔어요.
그리고 오오하라상과 챠타니상은 1월에 한국 여행을 가시는데요, 그때 제가 추천해 드린 찜질방에서 제가 알려드린 방법대로 양머리 타올을 쓰고 계란을 먹으면서 인증샷을 찍어 올것을 약속했답니다. ^^ 

(오오하라상과 챠타니상께서는 얼굴 공개도 흔쾌히 허락해 주셨어요 ^^ 아마 제 블로그 읽고 계실지도 몰라요)


반응형

댓글35

  • 도플파란 2012.11.07 07:04 신고

    국외에서... 외로움을 이길 수 있는 방법은 만남인 것 같아요..
    답글

    • 역시 사람은 혼자.... 아니 둘이서도 살아갈 수 없나봐요.
      남편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라도 갈 수 있다고 자신있게 말했는데 그것은 개 뽕잎따는 소리였죠. 남편만으로는 살 수 없더라구요. ㅋㅋㅋ

  • 또리또리 2012.11.07 07:05

    와~우!! 엘리님이 진정한 대한민국 민간 외교관이십니다.
    전에 미국인들 한식으로 멘붕 시키는 거 보고 대단하다고 생각했는데 가는 데 마다 한류 전파 노릇 톡톡히 하시네요. 화이또~!!!ㅋㅋ
    답글

    • 원래 외국 나오면 다 애국자 된다는 말이 맞나봐요. 외국 나오니까 더더욱 한국을 알리고 싶고, 또 한국인으로서 좋은 모습 보여 주고 싶고, 나쁜 인상 가지지 않도록 조심하고 싶고 그렇더라구요.

  • 우리밀맘마 2012.11.07 07:41 신고

    한류의 힘이 일본사람들로 하여금 한국어를 공부하게 만드네요.
    좋아하는 것을 더 잘알기 위해 노력하는 그 열정이 부럽습니다.
    답글

    • 잘 만든 한류 드라마 하나가 만들어 내는 파급 효과는 실로 엄청나더라구요. 잘 만들어진 캐릭터 하나가 그 연예인의 팬을 만들고, 그 팬들이 한국어를 공부하게 만들고, 한국 음식을 좋아하게 만들고, 한국으로 여행가고 싶게 만드니까요. 한국이 세계로 알려지는데 한류의 영향이 얼마나 큰지 실감했답니다. 사실 싸이만 봐도 그렇잖아요. 싸이는 한류의 영향이라고는 할 수 없지만 싸이의 파급효과는 정말 상상을 초월하니까요.

  • 새색시해나 2012.11.07 07:48

    제가 고등학교때 일본으로 수학여행갔었을때 자매학교 방문을 했었어요.
    우리들은 신나고 너무 기대했었는데 그 쪽 학교 학생들은 귀찮아하는 분위기가 물씬 풍기더라구요.
    보아가 일본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고는 했었지만 그래도 요즘 일본여행 가신 분들이 일본에서 직접 체험하는 한류의 인기에 비하면 정말 아무것도 아니였었어요...

    엘리님 블로그 팬이 된 이유중의 하나도 일본에서 들려주시는 이야기들이 너무 재밌어서였어요. 일본은 참 비슷한데 신기한게 미국이나 호주보다 더 많은 나라라서 관심이 더 많이가요.

    내년에 한국에 가면 짧게라도 일본에 꼭꼭 다녀오려구요. 남편도 지금은 한국에 더 관심이 많지만 저를 만나기 전에는 어릴때부터 본 일본 만화와 카라테 때문에 일본 문화에 더 관심이 많았어요.
    제가 일본가는 계획을 세우면 엘리님보러 이와쿠니에도 꼭 갈께요^^
    답글

    • 보아의 인기는 지금 한류스타들에게 비교할 바가 못되지만, 한류가 일본에 발 디딜 수 있도록 아이돌의 발판을 마련한것이 바로 보아니까요.
      지금은 정말 한국 연예인이 인기고 일본인들의 한국인에 대한 관심을 실감해요. 한국인도 없는 이 시골마을 마트에 한국음식 코너가 따로 있구요, 백엔샵에 쌈장 된장, 고추장을 파니까 말 다한거겠죠?

  • london365 2012.11.07 09:26

    오오하라상과 챠타니 상께서 엘리님 블로그에 케익하고 사진올라온걸 보시면 즐거워 하실듯~
    블로그에서는 장근석보다도 유명한 사람이 엘리님이라고
    블로그 애독자가 말했다고 알려주세요~~ ㅎㅎ
    어쩜 글을 이리도 잘 쓰시는지...재미있게 잘보고 갑니다^^
    답글

    • ㅎㅎㅎ 두분께서 보시고 그말 정말이라고 믿으시면 어쩔려고 ^^;;; 아무튼 두분께서도 제 퍼스팅 보시고 즐거워 하셨으면 좋겠어요

  • 포카리스 2012.11.07 10:03

    정말 보기 좋네요! 잘보고 추천 누르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 ^~
    답글

  • 행복한나님 2012.11.07 11:20 신고

    저도 고등학교떄 일본으로 자매결연을 기념으로 한달 정도 머물렀는데요.. 보아 얘기를 하니깐 보아는 아는데 일본인으로 아는 일본친구들도 몇몇 있어서.. 그녀는 토종 한국인이야 ~라고 얘기해 주면서... 제가 일본의 몇몇 아는 가수 이름을 얘기 했더니 너무 좋아하더라구요...

    지금 생각해 보니 그 때 일본어도, 영어도 못했는데..(지금도 못하지만..) 어떻게 대화를 한달 동안 꾸준히 했는지 ... 어떻게든 살 기회를 주는 것인지 한달동안 무사히 밥도 안 굶고 다녔는지...

    문화를 너무 몰라 생긴 일로.. 김치가 다 떨어져서 김치를 리필했는데 돈을 더 받아서 .. 왜요? 라고 어설픈 영어로 물어봤지만 그들이 못 알아 듣고.. 돈을 달라고 막 그래서.. 그 자리에서 사기 당한 줄 알고 울었던 기억이 ㅠ_ㅠ 있네요 ㅋㅋㅋㅋ 주인이 제가 우니깐 더 달라고는 못하셨지만...(어린아이로 보이기도 하셨겠죠.. 학생이니깐요...) 지금 생각해 보니 제가 문화를 공부하고 갔었으면 좋았을 것을 이라는 뉘우침이 ㅋㅋㅋ
    답글

    • 우리에겐 바디랭귀지가 있잖아요. ^^ 그래도 대단하네요. 저는 고등학교때하면 보내 준다고 해도 용기가 없어서 못 갔을것 같아요

  • 미소천사 2012.11.07 11:25

    오~, 저도 양머리는 잘 못만드는데, 앨리님글 보고 있으니, 세계가 이웃이란 말이 실감이 나는 듯 해요.
    마치 위에 분들이 제 이웃처럼 정감이 느껴 집니다. 잘보고 추천누릅니다.
    답글

    • 양마리 정말 간단하게 만들 수 있어요. 1분밖에 안 걸려요. 이렇게 한국의 사소한 문화도 흥미롭게 느껴질 수 있는것도 다 한류덕이죠^^

  • 선영 2012.11.07 11:28

    다국적 친구를 두신 엘리님~~ 쓰고이~~~ 맞나여? ㅋㅋ
    아 연예인으로 인해서 저렇게 언어까지 공부하는 열정 대단하다..
    전 그냥 연예인만 좋던데 ㅎㅎ

    저도 느리지만 꾸준히 영어공부 나름해야겠어여..
    근데 나름이라 이게 맞게하고있는건지.. ㅎㅎ
    답글

  • 해나 2012.11.07 13:04

    하루에 한번씩 꼭꼭 들려서 재미난 글 읽고 갑니다!

    어쩌 글을 그리 재미나게 쓰시는지...
    답글

    • 부족한 글도 재미있게 읽어 주시는 분들이 계셔서 제가 이렇게 꾸준히 글을 쓸 수 있는것 같아요. ^^ 오히려 제가 감사해요.

  • 비너스 2012.11.07 14:59

    너무 귀여운 친구분들이시네요.ㅎㅎ 보는 내내 웃음이 절로 났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답글

  • 영란 2012.11.07 15:55

    나이를 먹어도 젊은 연예인이 좋아 한국어에 열올리는 열정이 부럽네요. 좋은 친구들 사귀셨네요. 엘리님은 민간 외교관이십니다. 열심히 한국PR해주세요. 행복하세요~~~
    답글

  • jj 2012.11.07 16:55

    장근석씨를 좋아하는 입장에서 포스팅 잼나게 읽고 갑니다.민간외교관이시네요 님짱! ㅋㅋㅋ
    답글

  • 오늘글도 히죽히죽 웃음이 나오는 글이였어요..ㅎㅎ 근데 저 양머리 타올은 정말 간단하게 만들수 있는건가요? 저도 텔레비젼 보고 원래부터 그렇게 생긴 타올인줄 알았어요..뒤늦게 감탄..ㅋㅋ
    답글

    • 네, 양머리 정말 쉽게 만들수 있어요. 아무 타올이나 페이스 타올만 있으면 만들 수 있답니다. 아마 동영상 검색해도 나올거예요 ^^

  • 춥파춥스 2012.11.07 20:33 신고

    우왕ㅋㅋㅋㅋ 진짜 기분 좋겠어용~~
    이렇게 한국을 좋아해서 먼저 막 친구해도 되냐고 하고~~ 우왕 (*_ *♪
    일본에서 장근석씨가 진짜 인기가 많긴 많나보네용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 Chris 2012.11.07 21:00

    장근석이 엘리님과 이분들의 만남을 알게된다면 얼마나 기뻐할까요?
    결국 본인땜에 인연이 맺어졌다고 볼수도 있으니까요..
    제가 다음에 근쨩을 만나면 꼭 사연을 전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농담 아닙니다.)
    더구나 오오하라상이 부친까지 만나서 알아보고 인사드렸다니 이 친구 더 감사해야 할지도 모르겠군요.

    그런데 한국어 교재에 살짝 출연한 손가락은 누구 손가락??
    혹시 엘리님꺼예요???
    음...그저께 보았던 '때 낀 듯한 손톱의 네일아트'보다는(죄송^^;;;;)
    100만배나 더 이쁘고 우아해 보이는걸요...
    펄이 조금 들어간것이 참 상큼해 보입니다.^^

    본문중 드럭스토어 라는 단어를 보니 어릴적 오해했던 기억이 새록~~
    영,미권의 정서로 이해하려다 보니 일본에는 '마약파는 가게'가 있는 줄 알았다는.. ㅎㅎ




    답글

    • 우와, 크리스님 예리하시군요. 손톱까지 보실 줄이야... 장근석씨 만나면 일본에 장근석씨 때문에 이렇게 한국어 독학을 시작하신 분들이 많다는 거 꼭 전해 주세요.
      혹 친필 사인이라도 받으실 수 있다면 ^^;;;; 애국 한다고 생각하시고 부탁드려요 ㅎㅎㅎㅎㅎㅎㅎㅎ 저도 점점 주책이 되어 가는군요.

  • 2012.11.08 01:0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그동안 안 보이셔서 소식 궁금했어요. 어떻게 지내시나요?? 이제 완전히 적응도 하셨을 것 같은데... 계시는 동안 가까운데든, 먼곳이든 여행 많이 다니셔요. 카메라 가지고, 그냥 여기 저기 다니시면서 즐기시면 나중에 정말 좋은 추억이 된답니다.
      학교 조심해서 다녀 오시고, 종종 안부 전해 주세요

  • 꿈 꾸는 자 2012.11.09 11:14

    전 한국사람이지만 양 머리 타월 만들 줄 모르는데 궁금하네요.
    23년전에 미국으로 이민와서 가끔씩 한국에는 나가지만 여지것 찜질방엔 몇번 못 가봤어요.
    내친김에 인터넷에서 양머리 타월 접는법을 찿아봐야겠어요.
    암튼 두 일본분들이 엘리님 만나걸 무척 좋아 하시겠어요.
    독학으로 외국어를 공부하고 저렇게 꼼꼼이 필기하시다니 그 열정과 정성이 대단하네요.
    정작 많은 우리나라 사람은 한글을 우습게 알고 오히려 외국어 배우기에 더 열을 내는것 같던데....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