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생활기

미국인도 인정할 수 없었던 일본 술집의 한국 음식

by 스마일 엘리 2012. 9. 14.
반응형

저번주 주말 저녁에 남편과 이자까야에 갔었어요. 
우연히 친구들과 그 이자까야에 갔을 때 보니 메뉴에 한국 안주 페이지가 따로 생겼더라구요.
이제 일본 술집까지 접수해 버린 우리 한국 음식...
(그러고 보니 이번주는 내내 음식얘기로 포스팅이구만요 ^^;; ) 
어쨌든 일본 술집에서 파는 한국 안주는 어떤 맛일까 기대를 잔뜩 하고 갔답니다.

자리를 안내 받고, 조심스레 메뉴를 펼쳤더니
짜잔~



요렇게 한국 안주 페이지가 나왔습니다
김치, 떡볶이 볶음(?), 부대찌개, 돼지 철판 볶음이 나와 있네요~
마음 같아서야 다 주문해서 먹어보고 싶지만 제일 먹음직스러워 보이는 부대찌개와 떡볶이를 주문했어요.




돌솥에 담겨진 떡볶이, 뭔가 고급스러운 느낌이 팍팍 나지 않나요??


술집에 왔으니 한잔 정도 드링킹~ 드링킹~ 빠질수가 없잖아요... ㅋㅋㅋ
하지만 무알콜 칵테일인 '키위 요구르트'랍니다.



남편의 안주가 먼저 도착했어요.
아메리칸 스타일 버팔로 윙(메뉴에 그렇게 씌여져 있었음) 과 피쉬 앤 칩스~

여러분~ 우리 남편 좀 보소!!!!
한국 와이프랑 살더니 입맛도 퓨전화 되어서 프렌치 프라이 찍어 먹는 케챱에 고추가루를 뿌려 섞어 먹는 경지에 이르렀습니다. 
폭탄 발언 하나 더 하면요.... ㅋㅋㅋ
튀김에는 와사비 짜서 올려 먹어요.  (요건 이제 일본을 떠야 할때가 왔다는 신호? )


드디어 부대찌개가 도착했어요!!!
오오~ 즉석에서 끓여 먹을 수 있게 가스버너와 함께 서빙되었습니다.
저의 기대치는 상승곡선을 그리며 점점 올라 갑니다~
그러나 뭐든 뚜껑을 열어봐야죠~잉?


오오~ 그럴싸해!! 그럴싸해!!!
작은 냄비에 부대찌개 재료가 깨알같이  들어있어요.
비엔나 소세지, 김치, 배추, 버섯, 베이컨, 배추, 피망!!!

끓고 있어~ 끓고 있어~

우선 추천 버튼 꾸욱~ 누르고 읽어 주실거죠??? 추천에 힘내서 글쓰는 엘리랍니다




밑에 꼭꼭 숨어 있던 라면도 발견, 떡볶이 사리(?)도 발견
그런데......
국물이 ㅠ.ㅠ 된장국색깔 (철푸덕;; )
한입 떠 먹어 보니
이것은.........................
무늬만 부대찌개 ㅠ.ㅠ

부대찌개의 얼큰한 맛까지는 기대하지 않았지만 그래도 좀 비슷한 맛이 나지 않을까 했는데 이것은 전혀 색다른 맛이었어요.
사실, 남편은 부대찌개를 먹어 본 적이 없어서 부대찌개에 대한 기대가 컸는데 국물 한술 떠 먹더니...

음... 이건 한국 찌개의 맛은 확실히 아니야!!!


라고 까지...
왜냐면 남편은 한국 음식, 특히 매운 찌개류를 좋아하기 때문에 부대 찌개는 안 먹어 봤어도 김치 찌개, 된장 찌개, 육개장 같은 매운 국물 음식은 많이 먹어봤거든요.
하지만 한국 찌개의 맛과 다르게 끝맛이 달짝지근한 일본 술집의 부대찌개는 미국인 남편에게도 뭔가 좀 이상했나 봅니다.

부대찌개에 다소 실망했지만 남편과 저는 떡볶이에 기대를 걸었지요~
그리고 드디어 떡볶이 등장!!!!

흠?? 이건 어느 나라 떡볶이??
'괜찮아, 저 야채들 밑에 빨간 떡볶이가 다소곳이 들어있을거야'
불안한 기색을 감추고 애써 침착하며 젓가락으로 야채들을 헤치려하자 눈에 띈 것은 삼겹살 (또 한번 철푸덕)
아니 떡볶이에 왠 삼겹살이??? ㅠ.ㅠ


 
바닥에 깔려 있던 떡볶이는 단 세개!!!!!
그리고 빨갛지도 않고, 어디에도 고추장 양념은 없어요 ㅠ.ㅠ
한국의 떡볶이를 기대했는데 이건 그냥 떡을 일본식 고추 기름인 '라유'에 볶은 일본식 떡볶이

아아아아아아악~~~~~~~~~~~

한국 떡볶이와는 완전히 다른데 어째서 메뉴판에 ' 한류 떡볶이 볶음' 이라고 이름을 붙였을까요?
차라리 그냥 일본식 떡볶음이라고 하던가!!!
떡볶이를 먹어보지 못한 일본인들과 외국인들이 저 음식을 처음 먹어 보고 한국 떡볶이도 저럴것이라 생각하고 실망할까봐 걱정되더라구요.

남편도 떡볶이 한개 집어 먹더니만

아니야, 이건 떡볶이가 아니야!!!
(계속 떡볶이를 씹으면서) 흠... 아니지, 이건 떡볶이 맛이 아니지, 이건 한국 음식이 아니야, 미국인인 나도 알겠네;;;;

비록 떡볶이의 광팬은 아니지만, 그래도 한국에서도 먹어보고, 집에서도 가끔씩 떡볶이를 만들어 먹곤 했기 때문에 떡볶이 맛은 확실히 알고 있는 남편이 저렇게 장담을 하는거 보니까 웃기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서글프기도 하더라구요.

우리 음식이 외국에 알려지고, 외국에서 판매되는 것은 분명 좋은 일이지만, 너무 현지화 시켜서 본래의 맛과 형태를 찾아 볼 수 없다면 그것은 우리나라의 음식이 아니라, 나중에는 그 나라의 음식이 되어 버리는건 아닐까 하는 걱정이 되더라구요.
(게다가 저 이자까야는 일본의 대형 체인 이자까야인지라 일본 전국에 없는 곳이 없는 술집이거든요.)

차라리 다른 이름으로 판매 된다면 모를까, "한류" 라는 이름을 달고 있으면서도 한국의 떡볶이와는 전혀 다른 모습을 하고 있던 일본 술집의 한국 음식... 
미국인인 제 남편도 인정못 할 만 하죠???


*** 미국 이민정보, 비자정보, 일본 이야기, 저희 커플의 일상 이야기는의 구독을 누르시면 배달(?) 된답니다***

반응형

댓글28

  • 이웃한의사 2012.09.14 09:32 신고

    이럴수가..... 맛있는 부대찌개와 떡볶이를 저렇게 맘대로 만들다니...아아...ㅋㅋㅋ
    기대하셨을텐데 실망하셨겠어요.ㅋㅋ
    엘리님 남편의 깨알같은 시식평이 재밌었네요~~~
    오늘도 잘 보고갑니다.^^
    답글

  • Chris 2012.09.14 11:21

    이자까야에서 한국음식 있는 것은 저도 처음 접하는 거라 눈을 반짝거리며 포스팅을 봤네요...
    부대찌개도 그렇지만 저 떡볶이는 완전 대봑이네요 대봑!!! ㅎㅎ
    삼겹살은 대체 왜 들어가 있다죠?? 또 고추장대신 라유를 쓰다니....
    제가 그자리에 있었다면 쉐프에게 분명 따졌을 듯....

    떡볶이 본연의 맛을 접해보지 못한 외국인들이 저 음식을 먹고 한국 떡볶이도 저럴것이라 생각한다면
    참 우울한 일이 아닐수 없습니다.
    엘리님의 우려가 정말로 공감되네요...

    요즘 싸이가 미국 방송가를 돌며 인터뷰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와중에 했던 한 마디가
    생각납니다.
    "한국인에 대해 잘 모르는 미국인들이 나를 보고 한국인들은 다 저렇게 생겼다고 생각할까봐
    심~히 걱정된다는..."ㅎㅎㅎ

    마법의 지우개가 있다면 저 코리언 메뉴판에서 떡볶이와 부대찌개 쓱싹 지워버리고 싶구요...
    엘리님께선 혹 수정과 가게를 오픈하신다면 '정통 떡볶이' 메뉴도 한번 심각하게 고민해 보시기
    바랍니다. ^^;;

    답글

    • 라유가 아닌, 고추장 양념을 덜 매운걸로 쓰고, 달달하게 해서 판매했더라면 일본인들도 잘 먹을텐데 말이죠.
      제 일본 친구들은 다들 매워도 일단 달달한 매운 맛이면 맛있게 잘 먹었었거든요.
      아쉬웠습니다. 와따미 홈페이지에 건의를 한번 해 볼까봐요.

  • 또리또리 2012.09.14 11:29

    근데요~ 우리가 먹는 카레도 인도인이 보믄 카레 아니라구 하대요. 1박 2일에서 외노자들 초청해서 카레 만들기 하는데 우와`~ 우리가 먹는 카레랑 비교도 안되는 조리 방법에 감탄하고 글구 더 맛있어 보였어요. 뉴욕 어디 이름 난 쉐프가 김치 만들어서 학생들에게 선보이는데, 딱 봐도 저게 김치야? 소리 나오대요. 한식은 한국사람이 해야 한식답고 피자는 이태리 사람이 해야 피자맛이 제대로 나는 듯해요. 근데.. 일본 놈들은.. 제~~ 발 한식하고는 영영 이별좀 해줬음 하는게 한식에 이로울 듯. 저건 약과예요. 막걸리를 막코리라고 해서 지들 정통 술인냥 해외에 파는데 그렇게 잘 팔릴 수가 없다고 흑! ㅠㅠㅠㅠㅠㅠㅠㅠㅠ
    답글

    • 저도 여기에 인도인이 직접 하는 인도 정통 커리집이 있는데 우리가 먹는 커리랑은 다르긴하더라구요.
      특히 시중에 파는 인스턴트 난과, 화덕에서 구워져 나오는 난은 비교 불가!!! 쓰읍~ 먹고 싶네요

    • 또리또리님 말씀처럼 막걸리 일본에서 인기예요. 그런데 한가지 아쉬운 점은 막걸리에 여러가지 맛을 첨가해서 칵테일처럼 해서 판매해요. 여자분들이 먹기 좋도록요, 색깔도 예쁘고 맛도 좋아요. 사실 한국에서 먼저 시도를 해서 세계에 알렸더라면 좋았을텐데 일본에서 먼저 시도를 해서 다양한 맛의 막걸리 칵테일을 만들어 냈으니... 어쩌면 이 부분은 한국의 책임도 있답니다. 자국의 음식에 대한 자부심과 우수성을 스스로 깨닫고 전략적으로 개발해서 마켓팅할 수도 있었는데 말이죠.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9.14 20:15

    저는 일본서 한국음식 그냥 안먹어유.... 차라리 내가 발로만들어도 이거보단 낫다 싶었던 경험이 몇번이나 있어서... 왠만한건 이제 다 자급자족하거나 아님 친정 갈때 한을 풀고 옵니다 ㅠㅠㅠㅠ
    일본서 먹는 한국음식 너무 들들하고 안맵고.. 슬퍼요 흙 ㅠㅠ
    답글

    • 이론... 2012.09.15 10:33

      제 일본 친구도 한국 음식을 자기가 직접 만들어 먹는데 한국 사람보다 더 잘 만들어서 깜딱 놀랬었다는... 사진 찍어보냈는데 한국 식당가서 찍은 건줄 알았어요.

      걔도 정작 일본식 한국요리(?)나 일본 수퍼에서 파는 김치 같은건 손도 안댑니다.
      일본 사람들도 오리지널 한국식을 더 좋아하는데, 사실 아주 미치던데, 왜 정작 일본에서는 그런 음식을 찾기 힘든지 모르겠네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9.15 18:49

      이론님 / 그르게요... 정작 일본인들도 가짜한국요리보다 진짜배기를 더 선호하던데 왜들 남의나라 음식을 이상하게 바꿔버리는건지 ㅋㅋ 일본김치 너무 맛없어요~ 달기만 하고.. ㅠㅠ 점차 한국음식문화가 자리 잡으면 덜해지겠지요 ^ㅅ^

    • 쿠챠미님 저도 제가 만들어 먹을때는 청량고추 팍팍 넣고 만들어 먹어요. 그래야 속이 씌원하니 풀리더라구요.

  • traveler 2012.09.15 07:40

    웃음이 나오네요.

    일본에서 한국음식점인 줄 알고 들어가 일본식 한국음식을 먹었던 생각이 납니다.

    그래도 일본은 흉내라도 내는데 중국이나 다른 아시아국가에서는 완전 속임수가 있어요.
    답글

  • 밀크 2012.09.15 23:32

    저도 저래가지고 일본에서 한국음식 안먹어요 ㅋㅋ ㅠㅠ 무엇보다 가격은 왜이리 비싼지 ㅡㅁ ㅡ 한국에선 저렇게 비싸지않아!라고 맘속으로 항상 외친답니다 ㅋㅋㅋ 신오오쿠보도 정말 바가지라 ㅠㅠ 해물부침개가 1200엔이고... 음료가.. 수정과나 식혜같은 벼#브랜드의 음료가 일괄 400엔 .... 그냥 내가 발로 해먹겠어요 ㅠㅠ
    답글

    • ㅎㅎㅎ 근데 발로 해 먹어도 내가 해 먹는게 제일 맛있죠?? ㅋㅋㅋ
      전 그래도 남이 해 주는 밥이 제일 맛있는지라 신오오쿠보에서 자주 먹었더랬어요.
      소나무집의 닭도리탕과 피자 크기만한 김치 부침개 ㅠ.ㅠ
      돈짱의 삼겹살
      온돌의 돼지 갈비..
      너무 그립네요

  • 춥파춥스 2012.09.16 08:25 신고

    헉............. 뭐지......... 어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진짜 무늬만 한국식.. (*_ *;;;
    답글

  • 2012.09.16 11:14

    주인장에게 미안한 말이긴 하지만, 한국음식을 먹을려면 전문 음식점에 가셔야지 일본 술집에 가서 한국음식 시켜놓고 맛없다 하는 건 '우물에 숭늉 찾기'하고 똑같잖습니까? 어떤 음식이든지 나라가 틀리면 그 나라 사정에 맞게 변형되는 것이 맞고요. 한국에도 일식이 많이 펴졌지만 순수 일식은 별로 없고 한국식으로 반찬가짓수 늘린 '한국식 일본 요리'가 대다수죠.
    답글

    • 글의 요지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셨군요. 한국 음식이 맛없다는 얘기가 아니잖습니까??
      한국 음식으로, 한국 음식 이름 그대로를 사용해서 판매하고 있으면 맛의 현지화는 그렇다 치더라도 본래 음식을 연상할 수 있는 형태는 갖추고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더더군다나 지금 한류붐을 등에 업고, 한국 메뉴를 판매해서 수익을 올리고자 하는 일본인데요.
      그런데 사진속의 떡볶이 처럼 전혀 한국의 떡볶이가 연상되지 않는 떡볶이를 한국 음식 이름 그대로 떡볶이를 붙여서 판매를 하는것에 대한 얘기를 한 것입니다.
      차라리 한류 떡볶이 볶음이 아니라, 그냥 일본식 떡볶음 이라던지 다른 이름이였다면 이해가 가지만요.
      양념의 베이스도 다르고, 들어간 재료도 전혀 다른데 저것을 한류 떡볶이라고 이름 붙여 판매하는데, 한국 음식을 모르는 외국인이나 일본인이 저것을 먹고 떡볶이에 대한 오해가 생길까 싶어 하는 말이였어요.

      그리고 우물에 가서 숭늉 찾는다는것은, 제가 뜬금없이 떡볶이도 안 파는 식당가서 떡볶이 먹겠다고 한게 아니지않습니까??
      물론 한국 음식을 먹을려면 한국 식당에 가서 먹는게 맞겠지만 일본 이자까야래도 한국 음식을 아예 스페셜로 메뉴책자 한페이지에 따로 마련한 섹션이 있을 정도였습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9.20 12:19

    저는 얼마전까지 감자탕이 너~~~무 먹고싶어서~
    감자탕 노래를 부르고 다녔는데요....
    근처 한인식당에서 우선 한그릇 먹었는데....ㅠㅠ
    제생각에는요..한국음식은 그냥 한국에서 먹는게 가장 맛있는것 같아요 ㅎㅎ
    미국와서 느낀게 한국에는 참 맛있는 음식이 많은것 같아요~~~
    ㅋㅋㅋ
    답글

  • 역시 한글이 2012.09.26 16:13

    미국인도 인정할수 없었던.... ===> 미국인도 인정할수 밖에 없었던...

    어법도 안 맞고 뜻도 안맞는군요...
    답글

    • 본문을 읽어보셨습니까?미국인 남편도 인정하지 못했다는 의미입니다. 인정할수 밖에 없었다는 의미가 아니라,인정할 수 없었다는 말이니 어법상 아무 문제도 없습니다.
      남이 열심히 쓴 글에 덧글을 다실때는 적어도 본문을 읽고 무슨 내용인지 파악하신 후 덧글을 다는게 최소한의 예의가 아닌가 싶습니다

  • 2012.10.04 15:0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일본댁 2012.10.06 19:31

    저도 한국음식이 이래서 일본에서 먹는게..ㅠㅠ 돈이 아까워요
    그래서 요즘 해보지도 않았던 요리라는것을 집에서 하고 있는데요ㅋㅋㅋ
    점점 더 노력해야 할것습니다! ㅋㅋ

    답글

    • 저도 제가 먹고 싶으니 어쩔수 없이 요리를 하게 되더라구요. 팥빙수 먹고 싶어서 기계도 사고 올 여름 신나게 팥빙수 해 먹었어요 ㅋㅋ

  • 2013.09.16 10:5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