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 생활기

미국인 남편이 부르는 애칭을 들을 때 마다 슬퍼진다는 내 친구

by 스마일 엘리 2012. 9. 21.
반응형

금요일 아침입니다!!
금요일은 주말이 기다리고 있어서 그런지 항상 기분이 좋아요.
일하러 가기 싫다는 남편 엉덩이 토닥이며

오늘만 가면 되잖아~

라며 학교 가기 싫다는 아들 달래서 학교 보내는 엄마 놀이 하는 것도 금요일이 마지막이지요,
뭐, 월요일되면 또 시작되지만요~

여러분들은 애인, 그리고 배우자분들의 호칭 어떻게 부르시나요??
제가 어릴때만 해도 부부사이의 호칭은 여보 당신, 애인 사이의 호칭은 자기야, 또는 오빠 이것밖에 없는 줄 알았는데, 시대가 변하면서 점점 커플들의 감정 표현에 솔직해지고, 과감해지다 보니 다양한 호칭이 생겨나더라구요.
지금은 정말 개성 가득한 호칭들로 서로를 부르고 있는 것을 보게 됩니다.

그럼 미국인들은 연인사이, 부부사이의 호칭을 어떻게 부를까요??
팝송에 단골로 나오는 baby가 제일 먼저 생각나는군요. ^^
하지만 baby이 외에도 수많은 호칭들이 있답니다.
그리고 커플마다 부르는 호칭이 워낙 제각각이예요.
정말 그 닉네임들을 오늘 블로그에 다 쓰려고 했다가는 키보드 자판이 과부하 걸릴지도 몰라요.
그래서 그 중에서도 좀 대중화 된 호칭들 20개를 제가 뽑아봤답니다.

우선 추천 버튼 꾸욱~ 누르고 읽어 주실거죠??? 추천에 힘내서 글쓰는 엘리랍니다
 
 
 
남자가 여자를 부르는 호칭 20선

baby(babe), sweetheart, sweetie, sweetie pie, cutie pie, pumpkin pie, love, princess, gorgeous, baby girl, baby doll, cup cake, baby cake, honey bunny, honey bunch, angel, sexy, boo, sugar, beautiful

동양이나 서양이나 사랑에 빠진 남녀는 뭐가 그리 달달한지, 세상에 달달한 말은 다 모아 놨습니다. ㅋㅋㅋ

                             (당신을 sweetheart라고 부를께요- - 당신을 사랑해요~ )


하지만 한국인이 듣기에 이해가 안되는 호칭이 아마도 pumpkin pie (호박 파이)가 아닐까요?

한국에서는 못생긴 사람을 호박이라고 부르지만 미국에서는 양볼이 통통한게 마치 호박처럼 귀엽다고 생각해서 pumpkin이라고 부른대요.

여자가 남자를 부르는 호칭 20선

baby(babe), sweetheart, sweetie,sweetie pie,cutie pie, pumpkin, prince, sexy,hot stuff, hottie, honey, boo, love, honey bear, teddy bear, poo bear, handsome, honey bunny, tiger, cuddly

여자가 남자를 부르는 호칭 역시 달달해서 이가 시릴지경인데요, 여자를 부르는 호칭과 겹치는 단어도 많지만 남자에게는 bear(곰) 많이 붙이더군요.
위의 열거한 호칭들에 새로운 단어를 더 붙여서 더 많은 호칭들을 만들어 낼수도 있어요.



하지만 중요한 점은, 남자들은 두 사람만 있는 공간에서야 어떤 호칭으로 불리든 상관 없지만 친구들이나 공공장소에서 baby (babe),honey, sweetie를 제외하고 그 외의 호칭으로 불리는걸 별로 안 좋아한다는군요.
그러니 위의 4가지는 호칭이 될 수 있겠지만 그 외에 표현은 '둘만의 애칭'이 되겠네요.

그럼 저희 커플은 서로 뭐라고 부르냐구요???
저희 역시, 공식 호칭과 비공식 호칭이 존재합니다. ㅋㅋㅋㅋ

공식 호칭은요, 남편은 저를 baby라 부르고 전 남편을 그냥 babe라고 부릅니다.
제가 제 블로그에 남편과 대화를 한국어로 쓸 때, 항상 "자기야" 라고 표현하는데요, 그 '자기야' 가 실은 baby였습니다.
그리고 또 다른 공식 호칭은 한국어로 '자기야'가 있어요.
요건, 아는 한국어가 몇개 없는 남편이 자기 친구들이나 동료들 앞에서 자기 한국어 좀 한다고 자랑하고 싶을 때, 일부러 "자기야" 라고 부릅니다. ㅋㅋㅋㅋ 웃기죠??
초등생 같으니라구;;;;

그럼 친구들이 막 "우와~ 한국어도 할 줄 알어? " 이러면

당연하지!!! 안녕하세요 자기야 가자 배 고파요 배 불러요 사랑해요 보고싶어

를 한 문장인것 처럼 연타로 쭈욱~ 읊은 다음에 저한테 윙크 한번 '딸깍' 날려 주시지요.
(그 의미는 비밀을 발설하지 말아달라는 말입니다 ㅋㅋㅋㅋ 왜냐면 꼭 동료들이 지금 무슨말한거냐고 물어보거든요. )

그럼 비공식 호칭은 뭐냐구요?
저희들도 비공식 호칭은 저기 위에 나열된 단어들이 주로 사용되구요, 제일 많이 쓰는 말은 남편은 저에게 sexy butt이라고 불러요. (굳이 직역하자면 섹시한 엉덩이? ㅋㅋㅋㅋ 죄송해용~)
제가 남편 앞을 막 왔다갔다 하면 휘피람을 휘이익~ 불면서 "hey sexy butt" 이라고 부르구요, 전 남편을 sexy bug라 부르지요. (섹시한 벌레? ㅋㅋㅋ)
bug의 뜻에는 귀찮게 하다, 괴롭히다 라는 의미가 있는데요, 남편이 막 저를 간지럼태우거나, 저를 좀 괴롭힐때가 많거든요. 제 머리와 티셔츠를 함께 묶어 놓는다던지 제가 뭔가 집중해서 하고 있으면 일부러 막 방해한다던지....
그래서 전 남편을 sexy butt 대신에 sexy bug라 부르지요.
그런데 그 애칭에 남편은 대만족하고 있습니다.

단순한 초등생 같으니라구;;;;

이런 저희들의 애칭을 듣고는 미국인 남편과 국제 결혼한 일본인 친구가 부럽다는게 아니겠습니까??
그래서 너희는 애칭이 없냐고 물었더니 그 일본인 친구가

당연히 애칭은 있지... 하지만 남편이 나를 부르는 애칭은 우리가 정말 부부사이인지를 의심하게 만들어.

남편이 너를 뭐라고 부르는데???

hey dude!!! (이봐 형씨~ )

ㅠ.ㅠ
친구가 이 애칭을 들을때마다 슬퍼진다는데 그냥 전해듣기만 한 것 뿐인데 저도 갑자기 슬퍼지더군요 ㅠ.ㅠ
애칭이란 꼭 달달한것만은 아니구나!!! ㅠ.ㅠ


***추가 포스팅***
포스팅 내용에 쓸려고 했는데 쓰다보니 도중에 까먹어서 못 썼네요.
위의 호칭들이 꼭 연인 사이에서만 사용되는건 아니랍니다.
어린 아이에게도 사용하고, 가게나, 식당, 또는 관공서에 일하시는 분들이 친근함을 표현하기 위해서 사용되기도 하구요, 친구들 사이에서 사용하기도 하구요, 또 애완 동물에게도 사용합니다.
주로 사용되는 말은 honey, dear, sweetie, sweetheart, cutie pie등이예요.
예전에 인터넷 카페에서 읽은 글 중에, 어떤 분이 남친 만나러 미국에 갔다가 남친이 평상시에 자주 가는 식당에 밥 먹으러 갔더니,서빙하시는 분이 남친에게 honey라고 불러서 기분 나빴다는 글을 본 적이 있어요.
그건 연인사이라서 부르는 의미가 아니라 한국식으로 설명하자면 가볍게 "얘야~ " 뭐 이런 정도로 볼 수 있겠네요.
그리고 제 미국인 친구 (여자임)는 저를 항상 love라고 부릅니다. ^^;;;
(그러나 저는 속으로는 내 love는 우리 남편이야!! 하지만요 ㅋㅋㅋ )


*** 미국 이민정보, 비자정보, 일본 이야기, 저희 커플의 일상 이야기는의 구독을 누르시면 배달(?) 된답니다***
반응형

댓글37

  • 키아 2012.09.21 09:23

    앗, 첫 댓글이라니 설레네요!!

    몇달전에 미국에 갔다 왔는데 거기 사람들은 애칭을 참 잘 쓰더라구요.
    한국인으로서는 좀 간지럽기는 한데 저렇게 애정표현을 하는 걸 보면 참 부러웠거든요.

    근데 하루는 가게에 들어가니 주인이 아무렇지도 않게 저에게 Hi, sweetie 라고 인사를 하더군요.
    그냥 인사였을 뿐이지만 제가 듣은 처음이자 마지막 애칭(?)이 아니었을까 싶어요 ㅎㅎㅎ
    답글

    • 스마일 엘리 2012.09.21 13:55 신고

      ㅎㅎ 1등 댓글 축하 드려요 ^^ 근데 제 블로그는 일등 자리 다투고 그런 블로그가 아니라서 ㅋㅋㅋ 저도 가게나 관공서 같은곳에 갔을 때 일하시는 분이 honey나 sweetie라고 불러주시면 더 친하게 느껴지고 좋긴 하더라구요 ^^

  • jay 2012.09.21 09:28

    솔로인저에게/무지슬픈(?)포스팅이에요ㅠㅠ달달해서엘리님이부럽슴니다ㅎㅎ오늘도잘보고가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9.21 10:03

    애칭이 좋긴하지만... 이름을 불러주는게 더 좋더라구요... ㅋ
    답글

    • 스마일 엘리 2012.09.21 13:58 신고

      그런가요?? 전 이제 남편이랑은 이름 부르면 어색하더라구요. 괜히 남 부르는 것 같고 ^^;;;; 근데 남편도 제가 자기를 부를 때 이름 부르면 낯설대요. 호칭에 서로 너무 익숙해져버렸나봐요. >.<

  • 또리또리 2012.09.21 14:32

    애칭만 부르다가 이름부르면 어색한 정도가 아니라 아예 까묵더군요 . 친구 중에 맹씨가 있었는데 우린 ㅣ그냥 맹~~~ 하고 부렀어요. 이름은 ㅋㅋ 고딩 3년 내내 한번도 불러본 적이 없었죠. 헌데 어느날 딴 반 친구가 맹을 찾아왔는데 이름만 부른거예요 00없니 ? 이렇게 ㅋ. 일동 왈(맹 포함) 우리반에 그런에 없는데? 지도 껴있었음서 ㅋㅋㅋㅋㅋ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9.21 15:09

    너무 달달해요~~ㅎㅎㅎ
    솔로인 저도 그 달달함에 빠지고 싶네요~ 가을이라 찬바람불고 ㅠㅠ 외롭네요 ㅎㅎㅎㅎ
    답글

    • 스마일 엘리 2012.09.21 21:13 신고

      가을 타시나봐요~ 날씨 좋을때 집보다는 스타벅스 같은데 공부할 책 가져 가서 공부도 하시고 음악도 듣고 그래보심 기분 전환도 되고 좋을것 같은데... 누가 아나요? 그곳에서 열심히 공부하는 제이미님께 반해서 멋진 남친이 생길지도??? ^^;;;

  • 아리콩 2012.09.21 21:09 신고

    우연히 지나다가 봤는데 달달하네용~~
    전 남친이랑 알콩이 달콩이로 서로 부르는데..ㅋㅋㅋㅋ

    답글

  • 춥파춥스 2012.09.21 23:59 신고

    ㅋㅋㅋ 친한 외국인 교수님이 저한테 맨날 헤이 스위티~ 스윗하트~ 막 이러니까
    괜히 기분 좋더라구요 (?) 응?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으앜ㅋㅋㅋㅋ
    일단 애칭을 불러줄 남친이 시급함.....ㅜㅜㅋㅋㅋㅋㅋ
    답글

    • 스마일 엘리 2012.09.22 09:34 신고

      춥파춥스님 너무 예쁘시니까 머지않아 달달한 호칭으로 춥파춥스님을 녹여버릴 남친이 나타날거예요. >.<

    • 춥파춥스 2012.09.23 09:57 신고

      흐잌ㅋㅋㅋ 고맙습니당 엘리님♥ 날 녹여버릴 남친이 제발 나타나길 (*_ *♪
      남친 생기면 블로그에 광고해야짘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앙상블 2012.09.22 02:39

    남편이 부르는 호칭이 hey dude이라니... 정말... ㅎㅎㅎㅎ
    저는 제 이름이.. 외국사람이 부르면 발음상 honey하고 비슷해지는데...
    저는 누구든 허니라고 부르는건 좀 느끼하다고 생각하기에... 정말 싫었어요. ㅠ.ㅡ
    그리고 나이 지긋하신 분이 저한테 Honey라고 부르면... 참........... ^^;;;
    오해사기 딱 좋아서.......
    답글

  • 꼬니 2012.09.23 00:41

    hey dude 이거 예전에 한창 미드 로스트에 빠졌을 때 자주 들었었는데... 그 이름이... 암튼 뚱뚱한 남자배우가 자주 쓰던 말이었는데 이글 보고 문뜩 떠오르네요!
    답글

  • 케이 2012.09.23 01:38

    ㅋㅋㅋ Hey dude....에서 빵 터젔습니다
    답글

  • Chris 2012.09.24 18:08

    옛날 우리 어르신 세대에선 뭐...
    '어이, 보소, 여보, 임자, 당신, 똘이엄마~ 등 다양한(?) 호칭이 많았던 것 같은데 ^^
    요즘 우리 젊은 커플들은 호칭의 다양성이 오히려 줄어든 것도 같습니다.
    다만 남들이 알지 못하게 끼리끼리만의 특수어를 주고 받는 경향은 있는 것 같네요...

    미국인들의 호칭 참 다양하죠~~
    호박파이, 컵 케잌, 스위티 파이, 허니번치...
    보고 있으려니 배만 고파지는 군요... -_-;;
    오늘은 저녁식사로 따끈한 컵케잌 하나에 파이종류를 함 먹어볼까?? ㅎㅎㅎ

    엘리니임~
    보면서 느낀건.. 저렇게 다양한 애칭들 중
    Darling 은 왜 없을까요??

    답글

    • 스마일 엘리 2012.09.24 18:19 신고

      보고 있으니 배만 고파진다는 말에 무한 공감하면서 빵 터졌네요..
      달링~은요, 사실 있었는데, 순위에 밀려서 제가 뺐어요.
      ㅋㅋㅋ
      게다가 주변에서 달링~이라고 부르는건 한번도 들어본 적이 없어서 인터넷으로 검색도 해봤는데 실제 커플들이 주로 사용하는 애칭에 달링은 거의 없더라구요.

      그래서 그냥 저의 주관으로 뽑은 20선이라 뺐답니다. ^^
      크리스님은 달링이 맘에 드시나봐용?? ㅋㅋㅋ

  • 행복한나님 2012.09.26 13:47

    저는 남자친구가 애칭으로 -_- 리틀 (little sun young) 작은 선영... 이름이 선영이에요 ㅋㅋㅋ 이렇게 부르거나 cute sun young이라고 많이 불러줘요. 저는 그냥 -_- ...... 이름만 찍찍 애교있게 부르거나 기분이 좋거나 바라는 것이 있으면 자기야~ 정도는 한국어로 알아듣기에 해주거든요 ㅋㅅㅋ 그럼 무지 좋아하는데... 정말 제가 화가난 것을 알려면 풀네임을 부르는 것이라는 남친님의 말씀에.. 내가? 내가 그래? 이랬더니 너는 화가 난 것을 알 수 있는 것은 풀네임이야 ㅋㅋㅋ 이러더라구요 ㅋㅋ
    답글

  • 행복한나님 2012.09.27 14:30

    네...맞아요 ㅋㅋㅋ 거리감을 느끼게끔 가끔 정말 기분이 나쁜일이 있으면 풀네임을 불러줘요 ㅋㅋ 그러면 남친님이 눈빛이 아 요것이 화가 났구나.. 인지하고... 말을 걸지 않고 각자 자신의 일을 하죠 ㅋㅋ 그러다가 맛있는거 먹으러 갈까? 아니면 쇼핑하러갈까? 라고 물어보더라구요 ㅋㅋ
    답글

  • sss 2012.09.28 12:13

    글 잼게 보고있어요 ㅋㅋㅋ
    답글

  • 나그네 2012.09.29 16:25

    아하하 저도 남편 만나고 얼마 안됐을때 남편 이성 친구에게 "sweet heart" 라고 해서 열받은적 있었는데......저는 "man"이 가끔 텨나와요 남편한테.. "We should do this,man~" 이런식...이론,,
    답글

  • 경댕맘 2012.10.06 01:02

    우리남편은 절 코끼리 또는 싸움소라고 불러요 ㅡ.ㅡ;;;;; 그렇다고 제가 막 뚱뚱하거나 진짜 코끼리같은것도 아닌데~~~ㅠ.ㅠ 스윗하트라니~~~상상만 해도 달콤하네요!ㅎㅎ
    답글

    • 스마일 엘리 2012.10.06 23:40 신고

      애칭 치고는 좀 스케일이 큰데요??? 미국 애칭이 달달하긴 한데 듣다보면 그냥 하나의 애칭일뿐 아무 느낌도 없어요 ㅋㅋㅋ

  • 익명 2012.11.04 19:2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공주엄마 2012.12.13 00:18

    ㅋㅋ젊으시군요 저희 첨 연애할때는 my little princess ㅋㅋ이랬는데 (참고로 저 큽니다 ㅋㅋ) 결혼과 동시에 yobo입니다 ㅋㅋ hi yoboㅋㅋ 오늘도 저희는 여보와 시작된 하루입니다 ㅋ
    답글

  • 익명 2013.03.29 22:3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스마일 엘리 2013.03.30 10:25 신고

      친구끼리 부르는 애칭이예요. 제 미국인 친구(여자)도 저한테 boo라고도 불렀다가 love라고도 불렀다가 그날 그날 기분에 따라 다르거든요. 그냥 특별한 의미가 있다기 보다는 친근하게 부르는 애칭 중 하나예요.

    • 익명 2013.03.30 14:07

      비밀댓글입니다

  • 익명 2022.01.01 22:2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스마일 엘리 2022.01.02 01:28 신고

      남사친이라는 관계 자체가 애매한 관계 아닌가요? ㅎㅎㅎ 남친도 될 수 있는 관계가 남사친이라 babe 라면 친근함의 표시일 수도 있고 또 그 이상의 감정이 있을수도 있고요. 그치면 호감이 있기 때문에 그런것일 가능성이 있어요. 전 알바할 때 같이 일하던 분이 저를 계속 babe라고 불러서 부담스럽던 중 그분이 저에게 마음이 있었다는걸 알게 됐어요. 후에 제가 결혼했다는걸 알고 나서는 babe라는 호칭은 더이상 사용하지 않았던걸로 봐서는 아마도 이성적 감정이 내포된 호칭이였던거 같아요. 남사친의 행동을 잘 살펴 보세요. 요즘 미국의 틱톡에서는 남사친에게 돌발 행동을 해서 남친으로의 가능성을 엿보고 남친이 되는 그런 챌린지가 유행이던데… 그거 보니까 대부분의 남사친이 결국 남친이 되더라고요 ㅎㅎㅎ 진짜 남사친인 경우는 여사친의 돌발 행동에 기겁하고 강하게 거부 했어요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