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 생활기

일본에서 한국의 팥빙수 먹으러 갔다가 대폭소한 이유

by 스마일 엘리 2012. 7. 31.
반응형
한국 음식, 일본의 팥빙수, 일본 빙수, 카키 코오리, 팥빙수 재료, 일본에서 팥빙수 파는 곳, 대접, 양푼이, 밥 숟가락, 팥빙수 기계, 일본 생활기, 해외 생활기, 국제 커플, 국제 커플의 결혼 이야기

전 한국 다녀오고 식욕을 잃었습니다.
한국 음식 말고는 당췌 먹고 싶은게 없어요. 
특히 요 며칠간 눈 앞에 아른거리는게 있었으니....

 

 
여름엔 이게 와따야!! 빙수야 팥~ 빙수야~~~
얼마나 먹고 싶었으면 카톡 프로필에까지 팥빙수 먹고 싶다고 ㅠ.ㅠ
그랬더니 6살짜리 사촌동생이 이 누나를 불쌍히 여겨 카톡 메세지를 보내 옵니다.
 


참내~ 6살짜리 아들이 있어야 할 사촌누나가 팥빙수 못 먹는게 얼마나 불쌍해 보였으면.... 자기가 사준대;;;

물론 일본에도 팥빙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부실한 빙수 말고, 연유도 들어가고, 우유도 들어가고, 후르츠랑 떡도 들어있는 한국의 팥빙수가 고팠던거죠.
한국 식당에 가면 팥빙수가 있겠지 싶어, 이곳에 유일한 한국 식당에 갔더니 아니나 다를까 팥빙수가 메뉴에~
그런데 아직 판매개시를 안했다고!!!!
'그럼 메뉴를 가려야 할거 아니야' (버럭!!! )
3초간 설레인 내 가슴은 누가 책임질껴!!!

이렇게 팥빙수를 먹지 못해 정말 시름시름 앓던 중, 한 일본 고기집에 한국 팥빙수를 판다는 공신력있는 고급 정보를 입수, 긴급 취재, 아니 긴급 방문에 나섰습니다. 

고기집에서 한국의 팥빙수를 판다니 좀 생뚱맞기는 했지만 일본인들은 고기 먹고, 디저트로 아이스크림을 주로 먹는지라, 팥빙수도 디저트의 개념으로 메뉴에 넣었나보다 했습니다. 
뭐, 이렇든 저렇든 간에 전 일단  꺼져가는 제 영혼을 팥빙수로 살리는게 시급했기에, 고기를 주문했습니다. (응?)
고기집 와서 대뜸 팥빙수 주세요 이럼 이상하잖아요 ㅠ.ㅠ 
남편은 고기 먹어서 좋고, 저는 팥빙수 먹어서 좋고 서로에게 윈윈~ 

그리고 아기다리 고기다리던 팥빙수가 왔습니다. 
나난나 난나나
빙수야 팥~빙수야
싸랑해 싸랑해
녹지마 녹~지마!!! 

엉?? 엉????? 엉?????????? 
빙수야 너 왜...........????? 왜???????
어쩌다가...........
 


 
양푼이를 타고 왔니?????
양푼이 팥빙수??? 이거 컨셉인거니???? 



근데 "복"자가 새겨진 저 숟가락은 또 뭐니??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제가 웃겨서 웃는게 아닙니다.
슬퍼서 웃는겁니다.

한국에서는 그래도 꽤 높은 몸값을 자랑하고, 남들이 부러워 하는 카페에 거주하며, 업계에서 제일 잘 나간다는 유리 오픈카에, 보조석에는 늘씬하게 잘 빠진 디저트 스푼을 태우고 다니는 팥빙수이거늘!!!!!!!

팥빙수도 타국생활이 녹록치 않았던게죠.
그래도 머리에 든거 없는 밥숟가락보다 머리가 좀 크긴 하지만 복있는 밥 숟가락 만났으니 불행 중 다행이라면 다행일까요??


비벼 놓고 나니 왜 자꾸 밥을 말고 싶죠???
밥 숟가락에는 왜 자꾸 김치를 얹고 싶죠???
이것은 팥빙탕인가? 팥빙국인가???

미국인 남편 눈에도 양푼이에 담긴 팥빙수와 밥 숟가락의 매치가 웃겼던지 자꾸 피식거리며 웃어요.
그래도 뭐 푹푹 떠 먹을 수 있어서 좋다며 나름대로 위로하며 먹고 있는데 예상치 못한 남편의 한마디

자기야, 이거 뜨겁지도 않은데 왜 자꾸 후후 불어서 먹어????

그렇습니다.
제 입은 이것을 탕으로 인식, 한스푼 입속에 떠 넣을 때 마다 저도 모르게 후후 불어가면서 먹고 있더라구요.  
일본 식당의 부적절한 용기와 스푼 사용이 제 입에 치명적인 오류를 일으킨것이죠.


지금 보니 메뉴에 나와 있는 사진도 양푼이에 담겨있네요 ㅎㅎㅎㅎ
왜 주문할때는 용기는 눈에 안 들어왔는지;;;;

사실 맛도 한국에서 먹던 그 맛은 아니였어요. 뭔가 20%나 부족한 맛!!!!
제가 좋아하는 떡도 안 들어 있었구요.
그래서 결론은 저 팥빙수 기계 살려구요.
제가 직접 얼음 갈아서, 예쁜 크리스탈 오픈카우유, 연유, 팥, 후르츠, 떡, 체리 풀옵션 장착한 후, 쭉쭉빵빵 디저트 스푼 태워서 아주 그냥 마셔버릴랍니다.
 



*** 미국 이민정보, 비자정보, 일본 이야기, 저희 커플의 일상 이야기는의 구독을 누르시면 배달(?) 된답니다***


반응형

댓글23

  • 강북 최고 미녀 2012.07.31 09:55

    참 멋지게 사시네요~ 왕부럽
    답글

  • 방문객 2012.07.31 11:07

    전 양푼이 팥빙수가 더 맛있어보여요 ㅋ 주워들은 이야기로는 일본 팥은 맛있다던데 것두 아닌가봐요 ^^
    답글

    • 재료의 양이 얼음양에 비해 적었던것 같아요. 특히 팥이요.

    • gma 2012.07.31 15:18

      팥빙수를 상스럽게 비빔밥처럼 해 먹는게 대폭소할 일이네요^^

    • 제 글의 의도를 좀 오해 하신듯 합니다. 팥빙수가 양푼이에 나왔다고 해서 상스럽다고 생각한 적도 없고, 그런 이유로 대폭소한게 아닙니다.

      팥빙수라면 팥빙수에 어울리는 그릇에 나올거라 생각했는데, 예상치 못하게 양푼이와 밥 숟가락으로 나와서 재미있다고 생각한것이죠. 만약 한국에서 이게 일어난 일이라면 그닥 재미있다고도 생각 안했을겁니다.

      여기가 일본이고, 또 일본 식당에서 일어난 일이라 재미있다고 생각한것입니다.

      조금은 비약적인 예일수도 있으나, 한국식당에서 파스타를 양푼이에 담아서 내 온다면 그걸 본 이태리 사람이 재미있다고 생각하지 않을까요?

  • 신동동 2012.07.31 13:56 신고

    ㅎㅎㅎ부럽습니다 ~
    ~ 다른말이 필요없네요
    그냥 부럽네요 ㅠ
    답글

    • 저는 한국에 계시는 신동동님이 부럽답니다.
      지금이라도 야식집에 전화하면 배달오잖아요 ㅠ.ㅠ
      팥빙수의 한을 풀고 나니, 이젠 통닭 한마리 시켜 놓고 올림픽 보는 호사를 못 누려서 배가 아픕니다. ㅠ.ㅠ

  • 춥파춥스 2012.07.31 14:42 신고

    대박 ㅋㅋㅋ 완전 빵터졌사와요~~~ㅋㅋㅋㅋ
    양푼이... ㅜㅜ;;;
    저도 떡이 꼭 있어야 해요.. 킁..
    팥듬뿍 연유 많이 ㅋㅋㅋ
    답글

  • 제로미 2012.07.31 15:03

    ㅎㅎ 한국에도 양푼(정확히 놋그릇)에 숟가락주는 곳 있어요. 티오름이라는 곳에서 파는 옛날 빙수인데...물론 맛은 비교불가한만큼 무지 좋습니다. 항상 재미있게 보고 있습니다. 더위에 수고하세요.
    답글

    • 놋그릇에 놋수저라면 뭔가 한국적이고 고전적인 느낌이 있잖아요. 게다가 맛까지 좋았다면 더할나위 없죠.

      하지만 팥빙수인데 팥맛이 거의 안 느껴졌어요.

  • 무료사주카페 연다원 사주카페 http://cafe.daum.net/sajuyk 2012.07.31 15:11

    안녕하세요. 블로그 글 잘 읽고 113번째 추천드리고 갑니다.
    사주는 한 번 보고 싶지만 직장다니면서 시간이 안되고 금전적으로 어려우신 서민 분들을 위한
    "무료"사주카페 소개해 드립니다. 언제든지 방문을 환영합니다.
    다음 검색 창에 "연다원" 또는 "연다원 사주카페"를 검색하시면 방문하실 수 있습니다.

    답글

  • 새벽.. 2012.07.31 18:13

    제 남편도 매일 저녁 팥빙수 노래를 부르는데... 입맛이 까다로워서 보통 팥빙수는 안 먹고, 얼음이 눈꽃 같이 고운 비싸디비싼 녀석만 선호하는 터라 집에서 해주는 건 입에도 안 댑니다.
    여름만 되면 식비가 폭발하죠...저는 배앓이가 특기라 팥빙수 가게에 가서 단팥죽 먹는답니다. ㅋㅋ
    답글

    • 얼음이 눈꽃같이 고와야 한다니;;;; 섬세한 입맛을 가진 남편분이시군요.
      단팥죽 저도 좋아하는데... ㅠ.ㅠ
      또 이 가슴에 불을 확 댕기시는군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31 20:00

    ㅎㅎㅎㅎ 내기호대로 먹는 우리집 팥빙수가 최곱니다. ^^
    답글

    • 그니까요... 팥빙수 기계 열심히 알아보고 있답니다.
      수동으로 겁나게 돌리는 기계는 싸더라구요.
      팔뚝살도 빼고, 팥빙수도 먹고~
      빠른 시일내에 팥빙수 만들어서 인증샷 올릴테야요~

  • 낄낄 2012.07.31 20:13

    오늘 첨으로 크게 웃네요,,,,,참 재밌게 잘 도 쓰셨네요,,,,
    웃게해줘 고마워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 나그네 2012.08.08 15:59

    일본 고기집 갈비(야끼니꾸)가 재일동포가 뿌리내린 음식이라 일본인들도 한국이 원조라고 알고있죠.
    현재 일본정부와 기업이 자기들 전통음식이라 선전하고 외국에도 그렇게 선전 하면서 어느새 일본이 원조로 바뀌고 있지만요..참..^^;;..역시 돈과 국력은 못따라가죠 한국이..
    장사가 잘되자 일본인들이 뛰어들면서 시장이 커졌고. 일본인들은 재운음식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
    일본에서는 바로 양념을 버무려 내어오지요..한국은 지역마다 조리법이 당연히 다르구요..미리재우거나 바로버무리거나..
    재일동포들이 운영하는 고기집이 굉장히 많죠..일본인이 운영해도 메뉴등을 보면 한국식인경우도 많구요.
    양푼과 수저를 보니..ㅋㅋ 예전에 집에서 해먹던 생각이 나네요. ㅋ
    답글

    • 네~ 그래서인지 야키니꾸 식당의 메뉴가 한국 음식이 많죠. 비빔밥이라던지, 육개장이라던지...
      일본식당이 마치 원래 일본음식이였던 것처럼 광고하는게 저도 분합니다.
      한국 음식을 빨리 세계화 시켜서 많은 사람들이 알아볼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 올리브 2012.08.09 15:10

    아이고~~~ 글 읽다가 배꼽 잊어버렸어요~~ ㅎㅎㅎ 어쩜 글을 재미있게 쓰시는지 글을 읽는게 즐겁네요~` 수저에 '복'자 있는거랑 빙수 비벼진거 보니 진짜 본능적으로 후후 불어 먹게 되겠는데요? 일일이 답글 올리시는 모습도 좋구요~~ 오늘도 행복하세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