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 생활기

뭐가 되도 될 놈!

by 스마일 엘리 2021. 3. 15.
반응형

제가 자주 가는 한인 마트인 H 마트의 출구에는 우리 와플이와 제제 시선을 말뚝 박아 버리는 기계가 한대 있습니다. 바로 포켓몬 카드 기계예요.  

아시다시피 애비의 포켓몬 덕후 유전자 몰빵으로 부덕자덕 (아부지가 덕후면 아들도 덕후) 이 되어 두 아들놈도 포켓몬 덕후거등요. 왠 다큰 어른이 포켓몬 덕후야? 하시겠지만... 저 대학 다닐 때 우리 와플이 아부지는 포켓몬에 심취해 있던 꼬꼬마였...

뉘예~ 그런 꼬꼬마가 저한테 잘 못 코 꿰여서 상한가 시절 저에게 매수 당했죠. 뭐 중도에 매도의 유혹도 있었지만 그냥 장투로 묻어 두었더니 미니 포켓몬 덕후 2주를 더 보유하게 됐네요. 

암튼, 이 미니 포켓몬 덕후 1호가 그 H마트 갈 때 마다 포켓몬 카드가 갖고 싶다고 하는걸 오늘 장 보느라 돈을 다 써서 돈이 없다며 나중에 니 돈 모이면 그걸로 사자~ 하며 달래서 돌아왔거든요.  (출구에 기계가 있어서 을매나 다행이게요~ )  그런데 우리 와플이 돈은 이 하나 빠질 때 마다 이빨 요정한테 5불씩 받은 돈 뿐인데, 그 돈 중 일부는 기부도 하고, 아빠 생일 선물도 사고 하느라 남은 돈이 거의 없었어요.  그런 아이에게 '니 돈 모이면 사자' 라는 말은 이빨 강냉이 다 털릴때까지 기다려야 한다는 말인데... 고로 이 애미는 안 사주겠다는 의지의 우회 표현이였죠. 

그런 와플이가 어느날 의미 심장하게 저에게 다가와서는 H 마트 또 언제 갈거냐고 묻더라고요. 그래서 "왜" 하고 물어보니 

"포켓몬 카드 살거야" 

"너 돈 다 모았어? 포켓몬 카드 살려면 네가 가지고 있는 돈으로 택도 없어, 더 모아야 해"

했더니 그 시간 이후로 뭔가 분주해 진 와플이. 

제 맞은편 책상에 앉아서 막 뭘 그리고 쓰고 하더라고요? 이삿짐 상자가 쌓여 있던 한 공간을 막~ 정리를 하고, 뭔가를 나르고, 붙이고 하더니  저에게 짜잔~ 하면서 선 보인것은 바로...

지가 먹는 홍이장군은 어른들에게는 안 판다고 no grown ups (아직 1학년이니 스펠링 틀린건 눈감아 줍시닼ㅋㅋ) 이라면서 전시 해 놓는건 뭔가요? ㅋㅋㅋㅋ 아, 제제가 공짜로 배급 받아 가긴 하드만요. coming soon은 집구석에서 뭘 또 팔라고?!?!

가게를 오픈했대요. 판매 물품을 보아 하니 물도 팔고, 장난감도 팔고, 자기 사진도 팔고... 업종, 업태 구분도 안되는 그런 정체 불명의 가게를 열어 놓고, 엄마와 아빠에게 목이 마르면 자기에게 5불씩 내고 물 한병씩 사 먹으래요. 

미국판 봉이 와플이가 납셨구만... 물 한짝에 5불인데, 한병에 5불씩이라니!!! 이거 너무한 바가지 아니냐며!!!  그런데 이녀석이 매점매석을 해 버려서 영업 신고도 안하고 장사하는 이 불법 업체에서 울며 겨자먹기로 사 먹을 수 밖에 없게 되자 불법 영업, 바가지 요금 근절 해결사 와플이 아부지가 등판해서 이 문제를 해결 하기로 했습니다. 

와플이와 팽팽한 신경전을 펼치더니 결국 물 한짝을 20불에 쇼부 치고, 자유롭게 물을 가져다 마실 수 있게 되었죠. 그렇게 미니 포켓몬 덕후 1호 와플이는 20불을 벌었습니다. 

다음날, 제가 와플이 가게에 전시되어 있는 물 한병을 뽑아 들자 "웨이러미닛"을 외치며 득달같이 달려 오더니 돈을 내라네요? 

그래서 "어제 아빠가 20불에 물 한짝 다 샀잖아!!!" 했더니 

"그건, 아빠랑 거래 한거고, 엄마는 또 따로 돈을 내야 해" 

헐~ 요녀석 봐라!!! 

봉이 김선달 업그레이 버전의 세일즈를 하시는구만.... 

너무 기가 막혀서 남편에게 그 얘기를 했더니 이에 한술 더 뜬 남편은

"앞으로 물 사오면 그걸 와플이한테 팔아, 그럼 와플이는 낱개로 되팔고... 그게 시장 경제의 원리 아니겠어?" 

그래서 며칠 뒤에 물 두짝을 배달 시키고, 그걸 본 와플이가 또 자기 가게에 전시할려는 찰나!!! 제가 한 손을 높이 쳐 들고 외쳤죠. 

"웨이러미닛!!!!"

"이건 엄마가 주문한 엄마 물이니까 너네 가게에서 팔고 싶으면 나한테서 이 물을 사야해. 한짝에 5불이야" 

했더니 시장 경제의 원리에 순응하며 순순히 5불을 내 놓더라고요. 

이렇게 이 작은 집구석에 장마당이 생겨났고, 우리 와플이는 결국 돈을 벌어 H마트에 갈 날만을 기다리고 있답니다. 

어쩜 이런 생각을 했는지.... 친구한테 '사막에서 히터 팔고, 남극에서 냉장고 팔 뇬' 이라는 소리를 들었던 이 애미를 닮아... 너도 뭐가 되도 될 놈이야!!! 

참고로 우리 와플이 가게는 영업 시간, 폐점 시간도 정해져 있어요. 가게 오픈하면 방방마다 돌아다니면서 가게 오픈했다고 광고 하고 다녀요. ㅎㅎㅎㅎ 그럼 와플이 아부지가 꼭 가서 구경을 하고 뭐라도 하나 사주더라고요. 

그런데 여러분도 알다시피... 영업장이 생기면 꼭 그 영업장에 좀도둑들이 있고, 그 좀도둑 들로 인해 수익에 손실이 조금씩 발생하는 것이 또 이 현실 세계의 시장 경제 원리 아니겠습니까? 배울려면 현실감 있게, 생생하게 배워야 하니까!!! 그래서 제가 오며 가며 슬쩍 물 한병씩 빼 먹고 있는데....  와플이 싸장님이 눈치를 못 채시네?!?! 

그리고 잡화점으로 재미를 좀 본 와플 싸장님이 사업을 확장하시더니 피를 나눈 것도 인연인데.. 하며 족보 드립을 치더니 제제에게 가게 하나 차려 주셨어요. 

바로 캔디샵인데.... 간판은 있는데 물건은 없는... 물건을 채워 놓으면 30분이면 스스로 다 털어 먹는 그런 유령 캔디샵이랍니다. 

...

....

.....

......

아니 진짜 얘들 왜 이렇게 귀여운건가요? 정말 하는 짓이 너무 귀여워서 미치게쒀요~ 

반응형

댓글30

  • Adorable Stella 2021.03.15 08:12 신고

    엘리님의 필력에 와플이의 창의적인 돈버는 방법까지 이번 글은 진짜 역대급 귀여움이네요! 아이들 덕분에 하루하루가 정말 시트콤처럼 심심할 날이 없으시겠어요ㅎㅎ 와플이가 포켓몬 카드를 얼른 손에 쥘 날이 오길 바래봅니다! 휴덕은 있어도 탈덕은 없다는 말이 사실인지 미국나이로 28살 먹은 제 남자친구도 포켓몬이면 아직도 환장한답니다ㅎㅎ 이번 크리스마스에 처음 남자친구 본가에 갔을때 자기 보물이라며 엘범같은걸 보여주던데 열어보니 포켓몬 카드가 한가득이더라고요. 그나저나 엘리님 연상연하 커플이셨군요!
    답글

    • 휴덕은 있어도 탈덕은 없다니!!!! 누가 한 말인지 띵언이네요!!! ㅋㅋㅋㅋㅋ 그래서 우리 와플이 아부지도 오덕이였던가? 잊을만 하면 다시 존재감을 드러내거든요.

      저희집에 이미 와플이와 제제의 포켓몬 카드가 한가득인데... 저걸 또 사겠다고 하니 에이치 마트 당분간 출입을 삼가해야겠어요.

  • 유니러브 HLFX 2021.03.15 08:39 신고

    포스팅잘보고 구독하고 갑니다
    답글

  • 뿌직뿌 2021.03.15 11:18

    "그건, 아빠랑 거래 한거고, 엄마는 또 따로 돈을 내야 해"
    캬~~~ 초딩 애기가 어떻게 이런걸 알죠?! 똑똑하네욬ㅋㅋㅋㅋㅋ

    제제는 물건을 채워 놓으면 30분이면 스스로 다 털어 먹는 그런 유령 캔디샵
    여기서 또 빵 터졌어요ㅋㅋㅋㅋ
    물건 사려면 오픈하자마자 잽싸게 가야겠네요
    답글

  • 2021.03.15 11:2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ㅎㅎㅎ 과연 집구석 장터에서 익힌 경제 원리로 마켓팅까지 배울 수 있을지... 일단 도난으로 인한 손실이나 좀 빨리 알아 차렸으면... 와플 싸장님이 너무 눈치를 못 채셔서 재미가 없어요. 훔쳐 먹는것도 싸장님이 노발 대발 해야 재미있는건데...

  • cheersj 2021.03.15 14:50 신고

    아... 넘 귀여워요, 그래도 Free인 것도 있네요 ㅎㅎ
    바가지 엄청 쓰고 싶어지네요 :)
    제 딸이 재작년 자기 방을 마사지 샵으로 만들었던 게 생각나네요... 엄청 비싼 코스로 ㅋㅋ
    답글

    • free 상품 많아요. 그런데 홍이장군은 무료인데... 어른한테는 안 주고요. 그리고 근본없는 가격 책정인것이... 자기 사진이 와플이 가게에서 제일 고가품입니다. ㅎㅎㅎㅎㅎ 자신의 가치를 너무 잘 알고 있는걸까요? 아님 근자감일까요? ㅋㅋㅋ

  • 은아 2021.03.16 12:30

    너무 귀여운 와플이 어떻하면 좋아요. 물 1짝 사 먹고파요.
    답글

    • 봉이 김선달은 대동강물 팔아서 욕 먹던데... 우리 와플이는 바가지 요금으로 물을 팔아도 단골이 생길 각이네요. ㅎㅎㅎ

  • 2021.03.16 20:4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단발머리♥ 2021.03.17 03:41

    어멋 너무 귀여워요ㅠㅠㅠ 제 2의 워렌 버핏 나오는 신호인가요 ㅎㅎㅎ워렌버핏도 와플이 나이쯤부터 빈병주우면서 경제활동 했다고 들었던 것 같아요! 와플이 진짜 기특하네요 ㅎㅎㅎ
    답글

  • missmou 2021.03.17 10:25

    아이들이 어려서 부터 경제를 알아가는군요.
    보통 한국엄마들은 그냥 사주고 말죠.
    바쁜중에 그게 시간 절약이 되니 말이죠.
    애들에겐 친척 찬스가 있어요.
    어른들이 오는 명절이나 일가가 모였을 때 인사 잘하면 용돈이 쌓이지요.
    얼른 거래가 활발해져서 와플이가 원하던 포켓몬 카드를 샀으면 좋겠네요.
    그걸 모아서 장난감과 필요한 것을 사던 아이들.
    어릴때 돈을 모르면 다 엄마에게 상납되지만 ㅎㅎㅎ
    그나저나
    답글

    • 그르게요. 우리 와플이 제제는 인사 잘하면 받는 으른 찬스가 없어서... 이빨 요정한테 강냉이 하나씩 털릴 때 마다 상납하고 5불 받는게 다~네요.
      형아가 투쓰 페어리한테 돈 받는 거 본 제제는 생니를 뽑으려 들어서 환장하겠쒀요.

  • 골드미즈 2021.03.18 15:04 신고

    저는 엘리님께서 연상연하 커플인것은 포스팅을 읽으면서 눈치챘으나, 대학때 꼬꼬마라~ 오홋~ 그러시군요.~
    오랫만에 들어왔다가 역시나 하는 필력에 저도 감탄합니다. ㅋㅋ
    요즘처럼 핫한 주식시장을 반영하시어 매수/매도를 쓰시면서 자그마한 시장경제를 집 안에서 펼쳐서 와플이를 미국판 봉이 김선달로 만드는 마술을 부리셨군요.!!
    유령 캔디샵 주인도 곧 봉이 김선달2가 되어 집안에서 다양한 업종을 보여주시길 바래요. ㅎㅎㅎ
    저는 이제 아이가 십대에 들어서서 (10세 -미국으로 따지면 아직 십대가 아니지만, 제마음대로 십대)
    아직 애기애기 하면서도 하나씩 무언가 귀여움이 하나씩 사라지는 느낌이 드네요.. 뜨하..
    답글

    • 골드 미즈님 벌써 틴에이저의 맘이 되셨군요. 십대가 되면 이웃집 자식 홈스테이 하는 마음으로 키워야 한다는데... 키워 보시고 저에게도 팁을 전수해 주세요~

      저 대학때 꼬꼬마였던 남편이 지금 액면가는 저랑 동갑이라서 얼마나 다행이게요. 포상금 주고 싶은 이런 속도 위반 쭈욱~ 하시라고 아우토반을 깔아주고 싶네요.

  • 라니 2021.03.18 19:12

    모전자전이라고 밖에 ㅎㅎㅎ
    답글

  • 2021.03.19 22:1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초2쓰 2021.03.24 10:06 신고

    제제 모친님의 드립력도 남다르신 것 같은데요 ㅎㅎㅎㅎ
    답글

  • meestoryus 2021.04.05 03:32 신고

    사막에서 히터 팔고 남극에서 냉장고 파실 분에게 물 한병을 5불에 파는 이분과 저는 꼭 친하게 지내고 싶습니다. 저도 물한병 살래요!! 🤣🤣🤣
    답글

  • meestoryus 2021.04.13 06:14 신고

    오. 영광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