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 생활기

근황 공개 아주 살짝~

by 스마일 엘리 2019. 4. 4.
반응형

이사 간다는 말만 남기고 거의 한달간 소식이 없었으니 블로그도 버리고 간 줄 아셨겠지만 노~☝️노~ ☝️노~ ☝️

할 얘기가 산더미처럼 쌓여 있습니다.

진짜 이 얘기들을 어디서부터 어떻게 풀어야 할지도 모르겠고 아직 진행 중인것들도 많아서 이것들이 다 정리가 되어야 글을 쓸 수 있을 것 같아요.

뭔가 벌어진 일들이 너무 많은데 워낙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난 일들이라 개인적으로 너무 스트레스 받고 힘들고 지쳤거든요.

그래도 소식이라도 전해줄만 한데? 라고 하셨다면 그럴 수 없었던 이유를 간단히 정리하자면...

첫째: 급하게 집 팔 준비를 해야함과 동시에 이사 준비를 해야 했습니다. 미국에서의 집 팔기 과정을 포스팅 할 예정이지만 한국과는 아주 다른 과정이라 집을 팔기전에 해야 할 일들이 정말 많거든요.

둘째: 집을 파는 준비를 하는 과정에서 어떤 문제가 생겼는데 이것이 아직도 해결되지 않아서 불안 초조와 함께 골머리를 앓고 있어요.

셋째: 이삿짐을 먼저 보내고 약 3주간 아무것도 없는 텅빈 집에서 아이들 둘과 생존? 해야만 했습죠. 물론 컴퓨터가 없으니 블로그도 못합니다. 폰으로 간단하게 할 수도 있지만 이 긴 얘기들을 폰으로 작성 할 엄두가 안나요. 그리고 사진 없는 얘기는 여러분들도 재미없잖아요?

넷째: 3주간의 개고생을 끝내고 새로운 곳으로 왔는데 이삿짐이 아직 도착하지 않아 또다시 텅빈집에서 어른이와 어린이 둘과 함께 생존을 위해 발버둥 치고 있는 중입니다. 물론 컴퓨터 없음요. 아, 컴터가 있긴 있는데 남편 노트북에 한글이 안 깔려 있어서 좀전에 포스팅 할려다 그냥 노트북 뚜껑 닫았으요!!!! 삼십대때까지는 한글 까는거 직접 다 했는데 40대 되니까 다시 컴맹, 테크맹, 문맹으로 돌아가는건지 귀찮은거 딱! 하기 싫어지고 복잡할 거 같으면 시작도 하기 싫어져서 그냥 한글 안 깔려구요.

아무튼 남편한테 한글 깔아 달라고 하고 집이 정리가 되는대로 흥미진진?(할껴!!!!) 한 얘기를 올려 드릴테니 기다려주세요. 당분간 올라 올 포스팅은 고구마 백만개 먹은 기분일테니 글 읽기 전 사이다 꼭 챙겨서 손에 쥐고 읽어 주세요~




나 이런곳에 산다~ 부럽지?!?!?! 눈물 또르르~ ㅠ ㅠ

어떤 기분이냐면.... 컴퓨터 윈도 스크린에 갖힌 느낌이여!!!!!!!!! 뭘 사러 갈려면 세상 밖으로 나가야 하는 느낌 ㅠ ㅠ (글자 크기 18로 셋팅하고 굵게 포인트 주고 빨강색으로 색 입힌 효과로 자체 상상해서 읽어주세요 ㅋ 폰으로 쓰는거라 그런 효과 쓸 줄 모름요)


반응형

'일상 생활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뭐가 되도 될 놈!  (30) 2021.03.15
수다 with me~  (20) 2021.02.01
3년만에 찾은 한국이 편안하지만은 않았던 이유 세가지  (18) 2018.06.25
한국이 미국보다 좋은 이것들은?  (3) 2018.06.20
시차 적응 중~  (3) 2018.06.04

댓글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