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와플이와 제제 이야기

아기의 똥기저귀를 갈아주지 않아도 되는 남편의 이유

by 스마일 엘리 2013. 11. 11.
반응형

출산한지 정확하게 일주일이 되던 날...
베이비 와플이를 얻어서 세상을 다 가진듯, 웃음이 떠나질 않는 남자1호
출산이 끝난 배인가, 출산을 앞둔 배인가
분간이 안가는 바람빠진 풍선같은 탄력없는 배를 가진... 여자 2호
누렇게 뜨는건 메주뿐이더냐? 사람도 누렇게 뜰 수 있다!
온몸으로 보여주고 있는 황달기 덜 빠진 신생아 남자 2호...


이 세사람이 드디어 집으로 돌아가는 날이 되었습니다.
약 7시간동안 전철을 타야 하는 긴 여정이였죠.
저는 산후조리 따위 개나 줘버린듯.. 아니 아니 개에게도 주고 싶지 않은 산후조리였거늘, 그렇게 9월말의 쌀쌀한 찬바람을 온 몸으로 맞게 됩니다.
저 뿐 아니라, 신생아인 와플이 역시 출생 일주일만에 사람많은 전철을 타고, 신칸센도 타야 했으니 이 여정에 아무런 문제가 없는 사람은 남자 1호인 제 남편 뿐이였죠.

출발 전부터 전철에서 아기가 울면 어쩌나, 기저귀는 어떻게 갈아줘야 하나, 어떻게 먹여야 하나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였습니다.
그러나 와플이가 뱃속에 있을 때 부터 전철을 타고 빨빨거리며 여기 저기 누볐던 탓인지 의외로 와플이는 전철에서 숙면을 취하더군요.
전철만 타면 그렇게나 폭풍 태동을 해대더니만, 전철의 안내방송 소리, 사람들의 잡담 소리, 심지어 전철의 덜컹 거리는 소리에도 한번도 깨지 않고 "레드썬"

                           (여기에 앉기만 하면 잠드는 마법의 카시트! 이제 신생아를 졸업한 와플이예요~ )


전철 승차를 무사히 마치고, 신칸센을 갈아 타기 전에 기저귀도 갈고, 분유도 먹여 세상 부러울 것 없는 상팔자 와플이는 또 다시 "레드썬!"
그렇게 앞으로 4시간 40분간의 신칸센 승차를 대비했죠.
역시나 신칸센 안에서도 세상 모르고 자더라구요.
다만 신칸센 좌석이 3, 3 배열, 즉 좌석이 세개씩 두줄이였는데, 남편과 저 두 사람이 복도쪽으로 앉게 되어서 창가쪽 한자리에 앉는 사람이 도중에 내릴 때마다 저희 두 사람다 일어나서 비켜 줘야 하고, 와플이가 잠들어 있는 아기 바구니를 들었다 놨다 해야 했습니다.

그런데 신오사카역에서 승차하신 50대쯤 되어 보이는 아저씨께서 창가쪽이 자신의 좌석이지만 아기가 있으니 좌석을 바꿔 주시겠다며 자신이 복도쪽에 앉고, 저희 두 사람이 창가쪽으로 나란히 앉을 수 있게 배려를 해 주시더군요.
그때부터는 남자 1호, 2호, 여자 1호는 아주 편안하게 올 수 있었죠.
저는 그때부터는 마음을 놓고 두눈을 감고, 쪽잠을 청하고 있던 중이였습니다.

그런데 창가쪽 자리에서 솔~솔~ 풍겨오는 이 코에 익은 익숙한 냄새~
으음~ 스멜~~
이라고 하기엔 구수함이 좀 지나치더군요.
무거운 눈꺼풀을 억지로 들어올려 남편을 쳐다보니 남편은 와플이의 옷속을 살피며 기저귀를 들여다 보더니

와플이 방금 똥쌌어!!!

하며 아주 난감한 표정을 짓더라구요.

난감할 수 밖에 없었던 것이, 전철 안에서 아기의 똥기저귀를 갈 수도 없는 노릇이고, 기저귀를 갈기 위해 자리를 벗어나자니 우리에게 자리를 배려해 주신 아저씨께서 아주 곤히 단잠을 주무시고 계셨거든요.
제가 왠만하면 깨워볼려고 했지만 너무 달달하게 주무시는지라 '스미마셍'의 '스'도 못 꺼내겠더라구요.
아!! 난감하여라!!

소변이면 기저귀에 흡수가 되니 기다려 볼 수 있겠지만, 아기똥은 연약한 아기 엉덩이의 짓무름, 발진의 원인이 되는지라 너무 걱정이 되는겁니다.
'빨리 기저귀를 갈아줘야 되는데.... '
저 역시 어쩔 줄 몰라하며 남편에게
 
어쩌지? 아저씨 못 깨우겠는데... 많이 쌌어?

했더니 남편은 어쩔 수 없다는 듯

괜찮겠지 뭐.

하고는 다시 눈을 감을려는 겁니다.

아기 똥 기저귀는 빨리 안 갈아주면 발진 생기는데?

그렇게 말했음에도 불구하고 남편은 태연하게

괜찮을거야, 걱정하지마

아니 이 사람이 똥 싼 기저귀 직접 채워봐야 말이 통할래나?!?!?!?!?!
그러나 여전히 남편은 대수롭지 않게 자꾸 걱정말고 저한테 잠이나 자라는겁니다.
우리가 내릴 역까지는 적어도 2시간은 더 가야 되는데 전 그때부터 애가 타서 잠도 못자고 똥을 깔고 앉아 자고 있을 와플이를 지켜보며 얼굴에 불편한 기색을 나타내지는 않는지, 울지는 않을지 아주 조마조마한 마음이였습니다.

그런데 다행히도 복도쪽 좌석에 앉아 계시던 마음씨 좋은 아저씨께서 다음역에서 내리시는게 아니겠습니까?
'아! thank god!'을 외치며 눈감고 잠든 남편에게

아저씨 내렸어, 아기 기저귀 빨리 갈아주자!

그랬더니

기저귀 갈 필요 없어!

이 사람이 똥기저귀를 씹어 먹었나? 뭔 소리래? 아빠 맞어?
갓난 아기가 똥기저귀를 깔고 앉아 있는데 기저귀 갈기 귀찮아서 저딴 소리를 해 대다니!!!
화가 난 목소리로
 
무슨 아빠가 이래? 기저귀 가는게 귀찮아서 그런거야?

그러자 남편이 주변을 한번 둘러 보고는 제 귀에 대고 소곤 소곤 모드로 말하더군요.

실은... 아기가 똥 싼거 아니고 내가 방구 낀거야.
내 방구 냄새 때문에 아저씨가 깨면 와플이 기저귀 갈아주러 나가는 척 할려고 했지. 그러면 그 냄새가 와플이 똥냄새라고 생각할 거 아냐. 근데 아저씨가 계속 주무시니까 뭐....

에라이~~~~~
남편의 저 어이없는 말에 육성으로 터져나온 한국어!!!
할짓이 없어서 자기 방구 냄새를 죄없는 아기한테 뒤집어 씌우냐!!!
어쩐지! 만난지 5일밖에 안된 와플이의 똥냄새가 코에 익었을리가 없죠.
아기의 기저귀를 갈아주지 않아도 된다는 남편의 이유 기막히지 않습니까?

이것이 와플이의 출생 일주일만에 세상에서 제일 신뢰해야 할 사람인 아빠로부터 인생 최초의 모함을 당한 사건이 되겠습니다.





 

 

 

반응형

댓글38

  • 2013.11.11 10:00

    마지막 반전!! 진짜 너무 재밌어서 막 웃었어요!!!!^^ 유머감각은 역시 짱!! 와플이 너무 너무 귀엽네요^^♥♥ 아우~ 이뽀라~♥
    집까지 오시느라 고생하셨네요^^ 와플이 어쩜 순하게 잘 자고 잘 도와주는지~♥
    답글

  • archmond 2013.11.11 10:59 신고

    ㅋㅋ
    답글

  • 은아 2013.11.11 11:01

    와플이 너무 편안한 아기 천사처럼 자는 군요.
    역시 와플이네는 반전이 있습니다.
    저도 끝까지 와플이 기저기 발진 생기면 어떻하나 물수건은 가지고 있나 등을 걱정했는데...
    초지일관 기저귀 갈지 않아도 되는 이유가 있었군요.
    답글

  • 영란 2013.11.11 15:17

    ㅎㅎㅎ. 정말 웃겼어요. 똑같은 얘기도 엘리님이 표현하면 정말 빵터지네요.
    글솜씨가 일품이었습니다.
    와플이 벌써 저렇게 성숙해졌나요? 우리나라 100일된 아기같아요
    출산하고 일주일만에 장거리 여행을 하게 되었다니 엘리님 몸은 괜찮은가요?
    많이 힘들었겠어요.
    건강 챙기고 와플이도 건강하게 잘 키우세요```아기사진 보여줘서 고마워요
    많이 궁금했거든요
    답글

    • 아마도 옷이 아기를 더 크게 보이게 하나봐요. 안드래도 친척들이 무슨 신생아 옷을 다큰 아기옷처럼 입히냐고 그러더라구요.

  • 궁금귱금 2013.11.11 16:09

    궁금해서그러는데 그럼 애낳기얼마전에 미국간거고 애낳고 얼마나돼서일본온거에요? 위글에 오일후라긍랬으니 출산한지오일뒤에 뱅기타구일본에서미국으로온거예요?굳이 미국까지간이유는뭐에요? 국적때매그런건가요?
    답글

  • 존이냐박이냐 2013.11.11 18:43

    으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최고의 위기대처법이에요 우리와플이는 만약 아저씨가깼더라면 오해받았겠네요
    답글

  • 칼국수 2013.11.11 18:43

    앗 신랑님 너무나 재치(?) 있으십니다.
    답글

  • Ubhappy 2013.11.11 22:00

    레드썬 이라고 넣은글 앞뒤 문맥이 연결되지않아 댁의 재미있는글솜씨에 집중 방해가 되네요. 무슨 뜻으로 넣은건지요?
    참고로 영어를 몰라서 묻는게 아니랍니다. 해외생활 30십년차 입니다.
    답글

    • 송아지 2013.11.11 22:14

      별걸 다 시비네!

    • 초코 2013.11.12 01:16

      혹시 레드썬은 한국만 쓰는 말인가요? 주로 최면을 걸때 레드썬이라고 하죠. 레드썬을 기준으로 최면에 걸려 잠든(?) 상태가 되기 때문에 레드썬이라고 표현하신거예요 ㅋㅋ

    • 초코님이 말씀하신 그대로입니다. 래드썬하면 최면에 걸려서 잠에 빠져들기 때문이예요

    • 지나가다 2013.11.12 17:52

      레드썬을 모르나요?;;;

  • 초코 2013.11.12 01:15

    으아 엘리님 메인에 아기기저귀 갈아주지 않는 미국인 남편으로 떴어요!! ㅋㅋㅋ 어떡해 와플이 울지도 않고 얌전히 자고 있었는데 괜히 누명을 뒤집어 쓰고 말았네요;;;
    답글

  • 비너스 2013.11.12 09:13

    왜 계속 기저귀를 갈아주지않나 했더니 저런 사연이..ㅎㅎ 재미있으세요~ㅎㅎ
    답글

  • 마으미 2013.11.12 09:55

    설마 전철안에서 기저귀를 갈려고 하셨던 거예요? 아무리 사람이 없었기로 서니 다음에 누가 탈지도 모르는데 내려서 화장실 가셔서 가는게 보통 아닌가요?
    첫 아이라 잘 모르셔서 그런건지? 아님 제가 잘못 읽은건지?
    답글

  • 와코루 2013.11.12 11:00

    순간 아이가 눈에 보여서 저런 거짓말을 한걸까요?ㅎㅎ 귀여우세용~
    답글

  • Jaime79 2013.11.12 15:54 신고

    저도 예전에 그런적있긴해요~ 조카한테 뒤집어 씌우기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와플이가 아직 어려서...아빠를 이해해줄꺼에요^^
    그나저나 베이비와플은 너무 이쁘네요~~ 작은천사같아용~
    예쁘고 건강하게 키우세요!!
    답글

    • jaime님 직장 생활은 어때요? 지금쯤이면 이제 완전히 적응하셨겠네요 ^^ 실은요, 요즘엔 제가 와플이한테 뒤집어 씌우기를 하고 있는중이예요. ㅋ 제가 아기를 안고 있는 시간이 많은데 요녀석도 은근 방구쟁이에요. 그래서 와플이가 방구를 껴도 남편은 제가 낀 줄 알고, 제가 껴도 와플인가 낀 줄 알고 잘 모르더라구요. ㅋㅋㅋ 그걸 이용해서 항상 와플이한테 덮어 씌운답니다. 근데 냄새가 달라도 너무 달라서... ㅋㅋㅋㅋ 전 구분하는데 남편은 아직 구분이 안되나봐요

  • 궁금이 2013.11.13 07:49

    아..ㅋ죄송한데 역순으로읽어도 모르겠어요 남편과메이드체험 담글이 추석관련 출산관련으로넘어가는데요? 걍 개인적인이유라고 알고있을께요 아빠가외국인데 그나라국적갖는건 당연한거져뭐 근데 뱅기는 탈수있었다는게 신기해서요 애기도그렇고
    답글

  • 또리또리 2013.11.14 03:58

    옴마얏! 임신하셨다고 해서 축하글 남긴 지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출산... (그동안 제가 안 왔다는 확인 사살이기도ㅠㅠ ...)
    기말고사는 보름 남았는데 진도는 더디고
    낼부턴 24시간 도서관에서 날밤새야만 시들시들(CDCD)면할 처자로서
    심~~~~~~하게 부럽습니다. ㅠㅠ
    아기엄마 되신거 축하드려요.

    답글

    • ㅎㅎ 그러게요, 또리또리님 정말 오랫만이예요. 본인인 저도 와플이 임신한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품에 안고 있으니 정말 시간이 빠르다는걸 실감한답니다. 기말고사 준비 잘 하셔서 좋은 학점 받으시길 바래요~

  • 2013.11.18 17:1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옥희 2013.11.19 13:00

    ㅋㅋㅋㅋㅋㅋㅋ남편님 너무센스넘쳐요!! 남편은 큰아들이 된다더니 정말 그런느낌이네요 ㅋㅋㅋ
    답글

  • ㅎㅎㅎ 남편 분의 기지가 대단합니다. ^^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