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와플이와 제제 이야기

아기의 영어 이름 짓기에 간과한 치명적인 실수

by 스마일 엘리 2013. 12. 27.
반응형

와플이가 태어나기 전 와플이의 이름을 뭘로 할까 고민을 많이 했답니다.
처음에는 한국어와 영어 어느쪽으로도 쓸 수 있는 그런 이름들 중에서 고를 생각이었어요. 그래야 양가 부모님들, 즉 와플이의 위스콘신 할아버지 할머니,한국에 계시는 외할아버지 외할머니가 쉽게 부를 수 있을테니까요.
순수 한국 이름은 시부모님에게 낯설고, 발음이 어려울 수 있고, 또 순수 영어 이름은 저희 부모님에게 낯설고 부르기 어려울 수 있으니 말이죠.
그런데 한국어와 영어 양쪽 다 쓸 수 있는 이름으로 할려니 선택의 폭이 너무 좁더라구요.
게다가 이미 한국인과 미국인 사이에 태어난 아이들 중, 저희가 생각하고 있던 그 이름을 가진 아기들이 너무 많았어요.
그래서 꼭 한국어의 이름을 고집할 필요 없이, 완전한 영어 이름이라도 발음이 쉬운 영어 이름을 고르면 저희 부모님도 부르기 쉬울 것 같아, 그런 이름으로 고르기로 했답니다.

우선 이름에 TH가 들어가는 이름, R이나 L이 들어가 는 이름, F가 들어가는 이름은 빼기로 했어요.
어떻게 해도 저희 부모님께서는 완벽하게 발음하지 못하실테고, 손자의 이름을 정확하게 불러줄 수 없는건 부모님에게도, 그리고 와플이에게도 슬픈 일이잖아요.
그래서 최대한 발음하기 쉬운 이름으로 찾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요... 영어 이름은, 한국 이름처럼 한자 한자 그 뜻을 생각해서 조합하는게 아니라, 기존에 있던 이름에서 고르는 이름이다 보니 제가 고르는 이름은 남편이 죄다 마음에 안든다 그러고, 남편이 고르는 이름은 또 제 마음에 안 드는겁니다.

점점 출산 날짜는 다가오고, 아기 이름은 빨리 정해야 하는데 서로 이것도 싫다 저것도 싫다

결국 저희 부부는 어이없는(?) 방법으로 아기의 이름을 정하기로 합의를 봤습니다.
서로 마음에 드는 이름 20개를 리스트로 만들어서 그 리스트를 비교해 보고, 공통되는 이름들이 나오면 그 중에 하나를 고르기로 한거죠.

남편이 이걸 숙제라며 몇월 며칠까지 그 리스트를 써서 내라고 하더라구요. ㅋㅋㅋ

그리고 그 숙제의 마감일!!

학교 다닐때도 숙제 안하던 저였는데, 벌 안 받는 숙제를 할리가 있었겠습니까?
그러는 남편은 했.... 당연히 안했죠.
저희 이런 부부입니다. ㅠ.ㅠ  참 잘 만났죠? 똑같은 것들 둘이!!!

숙제 마감일에 둘이 마주 보고 앉아 서로 숙제 안 해 올 줄 알고 안했다며 쓰다듬어 주고, 웃고...
참내~ 바보도 이런 바보 커플이 없을거예요.

지금 이 숙제가 그냥 숙제도 아니고 자식 이름 정하는건데 말이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여전히 할 생각이 없었지만 그래도 저보다 아주 조금 나은 남편이 일하다가 너무 심심해서(?) 했다며 아기 이름이 씌여진 리스트를 건네더라구요. 

그리하여, 방법을 바꾸어 남편이 리스트를 만들었으니, 그 리스트에서 제 마음에 드는걸로 아기 이름을 정하기로 했죠.
그때도 제가 가장 염두에 두었던 점은 저희 부모님이 발음하는데 문제가 없는 이름이어야 한다는 것이였어요.

두둥!!!!!!!
그리고 그 리스트에서 제가 결정한 우리 와플이의 이름은.....
오늘 최초 공개하는 와플이의 이름이죠?

KADEN

바로 케이든이랍니다.
저의 조건에 딱 맞는 이름이였어요.
th발음 없고, r이나 l 발음 없고, f 발음도 없는, 어른들이 부르기에도 부담 없는 딱 제가 원하던 그런 이름이였죠.

부모님도 처음에는 손자의 영어 이름이 낯선지 이름 보다는 "아기" 라고 부르셨어요.
"아기는 잘 먹나?"
"아기는 잘 자나?"
"아기는 지금 뭐하는데?"

이런식으로 말이죠.
그런데 드디어 저희 어머니께서 우리 아기의 이름을 불러 주셨답니다.
소리내서 부르는건 쑥쓰러우셨는지 계속 아기라고 부르더니, 카톡 메세지상에서 '아기'라고 부르던 와플이의 이름을 직접 불러주신거죠. 그렇게 해서 아기는 꽃이 될 뻔 했는데... (뭐래니!)

그런데..... 저희 어머님이 카톡상으로 불러주신 저희 아기 이름을 본 순간 저는 제가 고른 이름에 간과한 치명적인 실수가 있었음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바로 저희 어머니가 경상도 분이라는 걸 말이죠.
이게 왜 제가 간과한 실수냐구요?
우리 와플이의 이름인 케이든이... 그만 '케이던'이 되어 버렸거든요.

 




경상도 사람이라고 다 그런것은 아니지만 나이 드신 분들중에는 "으" 발음을 " 어"로 발음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요즘 한참 인기 정상을 달리고 있는 드라마 응답하라 1994에서도 이런 에피소드가 나오더군요. 
 11화에서 나정이와 해태가 잡지책을 보다가 '여자가 사랑에 빠진 세가지 증거'에 관한 내용을 보게 되는데 이때 나정이가 "여자가 사랑에 빠진 정거" 라고 하자 해태가 " 증거!! 증거!!" 하니까 나정이가 "그래, 정거" 라고 하더라구요. ㅋㅋㅋㅋㅋ 
어찌나 깨알같이 경상도의 특징을 잘 잡아냈는지...

그런데 순도 100% 경상도 여자인 저희 어머니께서도 이 "으" 발음을 "어"로 하시다보니 제가 그렇게 발음때문에 고심해서 고른게 무색하게도 케이든을 케이던으로 발음해 버리시고, 아기 이름도 졸지에 케이던으로 만들어 버리신거죠.
이럴 줄 알았으면 차라리 th발음을 넣어서 kathan으로 지어 버릴걸 그랬어요. 그랬으면 오히려 경상도 사람인 저희 어머님에게는 더 부르기 쉬웠을텐데 말이죠.
문제는 저희 어머님만 이렇게 부르는게 아니라, 같은 경상도 여자인 저희 이모도 케이든을 자꾸 케이던 케이던 이렇게 부른답니다 ㅠ.ㅠ

손자의 영어 이름을 정확하게 부를 수 있도록 영어 발음을 고려하여 나름 고심해서 고른 이름인데, 경상도 발음이 복병이 되어 손자의 이름인 케이든을 케이든이라 부르지 못하니...
오호 통재라!!!  ㅠ.ㅠ


이 역시 누굴 탓하겠습니까?
아들에게 연보라 꽃달린 스트랩 슈즈 양말 따위나 신기는 엄마인 제가 뭘 제대로 하는게 있겠습니까?
꼭 하나씩은 이런 반피같은 짓을 (요즘 응사에 자주 등장하니 저도 그 여세를 몰아 써 봅니다 ㅋㅋㅋ ) 하네요.

그런데 케이든의 영어 이름이 저를 한번 더 울린 일이 있었으니....
케이든이 일본 병원을 갈 일이 있었답니다.
병원 접수 서류에 케이든을 영어로 KADEN 이라고 분명히 써서 냈는데....
아무리 기다려도 케이든의 이름을 부르지 않는겁니다.
'이상하다... 이상하다...'
확인 해 보니 우리 케이든의 이름이...... ㅠ.ㅠ


KADEN  영어 알파벳 발음 그대로 해서 "카덴" 이 되어 버렸더라구요 ㅠ.ㅠ 
일본인들이 케이든을 케이든이라 발음 못할것을 예상해서 아마도 " 케이돈" 또는 "케~돈"이라고 부르겠지 했더니만 "카덴"은 정말 예상 밖이였습니다. 

그래서 전 그냥 앞으로도 쭈욱~ 와플이라 부를려구요!!! 이미 시댁 식구들도 와플이라고 별명처럼 부르고 있거든요. 그러니 제 블로그에서도 이 녀석 이름은 계속 "와플이" 일테니 여러분들도 그냥 와플이라 불러 주세요~

마지막으로 와플이의 출생 50일때 찍은 사진 두 장 올려 봅니다. ^^


 


일본은 한국처럼 사진을 예쁘게 찍어 주는 스튜디오가 없더라구요. 그래서 다른 아기들의 50일 사진 컨셉을 열심히 연구해서 직접 집에서 찍어줬답니다. ㅋㅋㅋ
집 근처 옷 가게에서 건진 700엔짜리 아기 모자가 큰 빛을 발했네요.

이제서야 50일 사진을 여러분들께 보여 드리는데 백일이 내일 모레라는 사실!!! ㅎㅎㅎㅎㅎ
100일 사진 컨셉을 또 열심히 찾아봐야 겠어요 ㅠ.ㅠ
반응형

댓글50

    이전 댓글 더보기
  • 국제 결혼 하면 아이 이름이 참 많이 고민되는거 같아요 ㅋ
    저도 엄청 고민했는데... 알고보니 영문 표기의 차이가 ㅠㅠ
    케이든, 와플이 둘다 예쁘네요 ^^
    50일 사진도 예뻐요~
    답글

    • 스마일 엘리 2014.01.07 00:09 신고

      감사합니다. 아기 이름 짓는게 결국 내가 아닌 다른 한 사람의 평생을 좌우 하는거다보니 나름 신중하게 선택한다고 했는데... ^^;;; 시아님의 아기 이름은 혹시 시아? 인가요?

  • kan 2013.12.27 13:52

    아~~~ 카텐에서 정말 빵 터졌어요!!
    아기가 너무 이뻐요^^
    답글

  • 레몬사탕 2013.12.27 13:57

    진짜 진짜 예쁘네요.
    아우....아이 별로 안좋아 하는데 얜 왜 이리 예쁜걸까요.ㅠㅠ;;;
    답글

  • 무탄트 2013.12.27 15:02

    어머! 너무 귀여워요. 벌써부터 카메라를 제대로 의식하고 포즈를 잡을 줄 아는데요.ㅋㅋ(아마도 엘리님의 숱한 직찍 끝에 탄생한 불굴의 사진일테지만요.^^)
    답글

    • 스마일 엘리 2014.01.07 00:11 신고

      아니 어찌 이리 잘 아시는지~ 한 100장 찍어서 건진 사진들이죠. 카메라를 보려고 본게 아니라 쉴 새 없이 누른 셔터에 어쩌다 얻어 걸린 사진이랍니다.

  • 서뇽 2013.12.27 15:12 신고

    우와~ 케이든~! 흔하지도 않고 이름 너무 이뻐요 ^^
    케이든도 너무 예쁘구 사진도 짱짱 잘찍으셨어요 ><

    그런데... 한국이름 영어이름 양쪽 다 써도 어색하지 않은 이름이 있던...가요??ㅠ
    괜히 궁금하네요 ㅋㅋㅋ그나저나 케이든 너무 예쁘다! 눈동자가 초록빛을 띠는 것 같기도 하고?!
    답글

    • 스마일 엘리 2014.01.07 00:12 신고

      흠.. 원래 케이든의 이름으로 하고 싶었던 이름은 "노아" 였는데요, 한국 이름으로도 어색하지 않고, 영어 이름이기도 한~ 근데 노아 라는 이름이 국제 결혼한 커플들의 아이 이름으로 정말 많더라구요. 그래서 아쉽지만 케이든으로 정했답니다.

  • 영란 2013.12.27 16:20

    케이든 정말 예뻐요. 그리고 아주 건강해뵈요. 아기 정말 예쁘게 잘키우고 계시네요
    사진도 너무 잘 찍었어요. 항상 건강하게 예쁘게 잘키우시고 사진 가끔씩 올려주세요~~~
    답글

    • 스마일 엘리 2014.01.07 00:13 신고

      영란님 ^^ 제가 건강하게 키운다기보다 와플이가 건강하게 잘 커주는 것 같아요. 초보 엄마는 매일 매일 아기에게 오히려 배우고 있거든요.

  • 사랑하기좋은시간 2013.12.27 19:26

    아기 이쁘고 건강해보이네요^^
    케이든 이라고 지었다고 썼을 때 바로 머리에 '케이던' 발음을 예상한 갱상도 아지매 1인^^;;;;
    답글

  • 2013.12.27 19:37

    케이든♥ 넘 이뽀랑~ 케이든 안뇽? 이모야~♥
    답글

  • 앙상블 2013.12.28 00:34

    케이든 이름 너무 이뻐요~ ^^
    최근에 일본 다녀왔는데 영어 발음이 워낙 쎄서 알아듣는데 곤욕이었어요. ㅎㅎ
    그래도 그렇지 카덴은 너무 한거 아니에요~ ㅎㅎ

    답글

    • 난 한국인 2013.12.28 09:45

      미안해요 나도 사실 카덴으로 읽었어요

    • 스마일 엘리 2014.01.07 00:16 신고

      일본인들의 영어 발음 처음에는 위화감이 많이 느껴지죠. ㅎㅎㅎ 전 아직도 기억에 남는게 over there을 오바 제아라고 하던... 제 상사의 발음을 이해 못해 한참을 멍때린 기억이 납니다.

  • 좀좀이 2013.12.28 08:03 신고

    케이든이 카덴으로 바뀔 거라고는 상상도 못했네요 ㅋㅋㅋ;;
    케이든 귀엽네요. 케이든과 함께 기쁜 일 가득한 연말 보내시고 즐거운 새해 맞이하세요!^^
    답글

  • Jason Lee 2013.12.28 09:44

    공항에서 제이슨씨를 찾는방송에서 이자손씨를 찾던기억이나네요
    답글

  • 수보 2013.12.30 09:47

    한국사람들 카이덴이라고 발음을 잘 안할것 같은데요 ㅎㅎㅎ
    와플 ~ 귀요미 와플 ~~ 잘자라라 !! ㅎ
    답글

  • 옥희 2013.12.30 13:36

    아기가 너무이쁘고 사랑스러워요!! ㅠㅠ 눈동자가 정말 보석같네요. 반짝반짝
    엘리님 케이든이랑 항상 행복하시길 바래요 새해복 많이받으시구용 ^^*
    답글

  • 쵸코 2013.12.30 13:41

    헐.. 카덴... 생각도 못했네요....;;;; 접수처에 계시던 직원분이 영어에 취약했나봐요;; 설마 그걸 그냥 보이는대로 읽어버릴줄이야;;;ㅋㅋㅋ 와플이는 뱃속에 있을때부터 여자로 오해(?) 받고, 세상에 나와서는 아빠에게 방구쟁이(???)오명을 뒤집어 쓰고, 지난번엔 샤랄라 스트랩슈 신더니 이번엔 이름까지...ㅠㅠㅠㅠ 와플이는 태교로 엄마의 블로그를 보아서인가 여러가지 소재를 제공해 주는 효자예요 ㅋㅋㅋ
    답글

  • 새색시해나 2013.12.30 19:21

    너무너무 이뻐요^^ 아기 엄마가 되고 난 후, 길에서 우연히 마주치는 아이들에게도 하나씩 다 눈이 가고 마치 내가 세상의 모든 아기들의 엄마가 된것같은 착각에 살고 있어요;;;
    타국에서 친정엄마도 시댁의 도움도 없이 육아와 살림을 하는 처지가 저와 비슷해서 더 많이 마음이 가요ㅠㅠ
    많이 힘드시죠? 그래도 육개월지나고 아기가 중심 잘잡고 앉는 순간부터 덜 힘든것같아용~~ 엘리님도 저도 화이팅!!!!
    답글

    • 스마일 엘리 2014.01.07 00:27 신고

      정말 그래요, 애 낳고 보니, 다른 애기들도 다시 한번 더 보게 되고, 어느 애기나 다 예뻐 보이고 관심이 가더라구요. 정말 신기해요. 태어나기 전에는 뱃속에 있을때가 좋을때다 그러고, 태어나고 나니 신생아때가 좋을떄다 그러고, 3개월에 접어든 지금은 다들 아직 앉고 기어 다니지 않을때가 좋을때라고들 하던데.... ㅋㅋㅋ 결국은 그 당시는 힘들어도 다 좋을때인거잖아요? 그냥 아기가 눈 맞추며 웃어 주는것만으로도 힘든거 다 잊고 할만하다 싶은게 육아인거 같아요. 해나님 아기는 정말 많이 컸겠어요.

  • 독자 2013.12.30 21:48

    정말 이쁘네요~건강하게 잘 키우세요~
    답글

  • 벼리 2014.01.02 16:21

    엘리님, 그동안 제가 쉬는 사이에 케이든이 태어났군요,,,50일 기념샷,,,정말 예쁘네요.
    전에 부산분이 스페인어 하실 때도 엄청 웃었는데,,,케이던,,,ㅎㅎ,,
    우리 와플이 건강하고 씩식하게 무럭무럭 자라길 바래요.
    답글

    • 스마일 엘리 2014.01.07 00:29 신고

      그동안 블로그에서 안 보이셔서 궁금했었는데 블로그를 잠시 쉬셨나보네요 ^^ 그 사이 저는 벌써 아기 엄마가 되었답니다. 시간 정말 빠르죠? 하루하루는 더디지만 지나고 보니 벌써 백일이나 지났고, 와플이도 태어났을때보다 두배 이상 컸더라구요. 다시 돌아오지 않을 이 시기, 열심히 힘내렵니다 ^^

  • 씨미씨미 2014.01.07 13:01

    와플이 완전 귀여워요! 훈남훈남~~
    카덴을 읽다보니 일본에 처음 여행갔을때 커피를 주문했는데 호토호토 해서
    못알아듣고 한참을 뭐지?? 했던 기억이 ㅎㅎ
    답글

  • 미국사람 2014.03.25 13:30

    영어로는 케이던이나 케이든이나 마찬가지 발음입니다.
    답글

  • 소금사탕 2014.04.12 03:15

    우연찮게 지나가다가 댓글 남깁니다.ㅎㅎ
    우선 아기가 너무 이쁘네요.ㅎㅎ
    근데 기왕이면 Kayden이나 Kaiden으로 표기를 하시지 그러셨어요.
    Kaden이면 영어권 국가 사람들도 케이든이라고 읽는 사람은 없을텐데 아쉽네요.ㅎㅎ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