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와쿠니에서...

이와쿠니 맛집- 일본에서 맛보는 하와이 요리 "알로하 오렌지"

by 스마일 엘리 2013. 1. 27.
반응형
저번주 주말에 이와쿠니에서 약 40분 정도 떨어진 오오시마에 방문한 목적이 이 하와이 음식을 판매하는 레스토랑 때문이였습니다. 2013/01/21 - [일본 여행기] - 하와이 문화와 일본 문화가 공존하는 작은 섬마을 오오시마

이전 포스팅에서도 언급했습니다만, 명치 시대때 이민 정책으로, 이 섬의 주민들 약 3900명을 하와이로 이주를 했고, 1968년에는 하와이의 카우아이섬과 자매결연을 맺으면서 이곳 오오시마에 하와이 문화가 널리 퍼졌습니다.
그로 인해, 오오시마의 곳곳에서 하와이의 정취를 느낄 수 있답니다.

그중 오오시마의 유명한 하와이안 레스토랑 알로하 오렌지
나름 하와이 분위기가 나도록 신경 쓴 것 같지만, 작은 섬의 레스토랑인 만큼 소박한 느낌입니다 .



입구도 나름 아기자기하게 꾸며 두었습니다.


내부 역시, 화려하고 세련된 인테리어와는 거리가 멉니다.
사실 인테리어에 조금 실망했어요 ㅠ.ㅠ
하지만 이 섬이 유명한 관광지도 아니고, 그저 작은 시골섬일 뿐인데, 기대를 한 제가 어리석었던 것이죠.


그래도 나름 하와이 분위기를 내기 위해서 여기저기 애쓴 흔적이 보입니다.



훌라춤을 추는 듯한 하와이 원주민의 얼굴을 한 인형도 창가에 놓여져 있습니다.


하와이에 대한 열정을 표현하고자 한듯한 덕지덕지(?) 인테리어



식당 한쪽에는 하와이 기념품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이곳이 하와이도 아닌데, 정말 하와이 기념품을 사려는 사람이 있을지는 잘 모르겠지만요 ^^


오오시마 섬과 자매 결연을 맺은 카우아이의 특산물 카우아이 원두 커피도 판매하고 있습니다.


알로하 오렌지의 음식은 800엔~1600엔 사이
저는 데리모코를 남편은 치킨 라우라우를 주문했습니다.


데리모코를 주문한 저에게 먼저 서빙된 샐러드
연어 샐러드와 감자 샐러드네요.
후기는 솔직해야 하니까, 솔직히 말하면요, 연어 샐러드는 아예 안 먹었구요 (저는 날 것을 못 먹거든요)  감자 샐러드는 보통이였습니다.
파인애플은 저렇게 안 달기도 힘들텐데... 당도가 없고, 질겨서 두꺼운 종이 뜯어 먹고 있는 기분이더라구요.


제가 주문한 데리모코
사실 전 하와이 음식에 대한 기본 정보가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그래서 처음에 이 음식이 나왔을때도 일본풍 햄버거 스테이크랑 별 다를게 없다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하와이에서 나고 자란 남편 친구 부부 (부부 두 사람이 하와이 출신)가 이곳에 다녀와서 드디어 하와이 음식을 먹고 왔다며 자랑을 하길래 저희들도 찾아가게 된 것이였거든요, 그리고 실패가 없도록 그 부부가 주문한 것을 똑같이 주문했는데, 생긴건 일본 햄버거 스테이크랑 똑같이 생겨서 '뭐지?' 했었네요.
차이점이라면 데리모코의 햄버거는 훨씬 더 두껍다는 것!!!
맛은 '우와~ 맛있다' 이 정도는 아니지만 그럭저럭 맛있었어요.
하지만 나중에 다시 생각 날 정도의 맛은 아니였습니다.



남편이 주문한 어니언 숲
솔직히 말하면요, 제가 어니언 숲을 정말 잘 만들거든요. 미국에서 먹어보고, 어니언숲을 너무 좋아하게 됐는데 일본에서는 먹을 수가 없어서 제가 직접 만들어 먹게 되었어요.
그런데 이 어니언숲은 정말 실망 그 자체였답니다.
통양파로 어니언 숲을 만들어, 그 통양파 하나를 그대로 넣었더라구요. 그리고 그 위에 아주 두꺼운 식빵을 올려서 치즈를 뿌린 후, 전자렌지에 녹여서 내어 왔더군요.
어니언 숲은 바삭 바삭 바게트 빵 위에 모짜렐라 치즈를 듬뿍 뿌려서, 그 치즈가 노릇 노릇 해 질때까지 구워야 하는데 말이죠.
지금까지 수많은 어니언 숲을 맛 보았지만 이곳의 어니언 숲은 감히 그중에 최악이였다고 말하고 싶네요.



남편이 주문한 치킨 라우라우입니다.
한 접시에 샐러드와, 감자 샐러드, 연어 샐러드, 옥수수, 밥, 닭다리 한개가 올려진 구성입니다.
닭다리가 딱 한 조각이라 남편것을 뺏어 먹을 수 없어서 정확한 평은 못하겠지만 남편에게 어떠냐고 물어보니 그럭 저럭 먹을만 하다고 하더라구요.

남편과 저의 평가는 오오시마에 갔다면 기념으로 한번은 가볼만 한 곳이지만 다시 먹고 싶은 생각으로 재방문 할 것 같지는 않습니다.
우리 옆테이블에는 일본인 5인가족이 관광으로 오셨는지, 관광책자를 들고 들어오셨는데, 테루 스프(꼬리 곰탕)를 주문해서 드시더라구요.
한국의 꼬리곰탕과 비쥬얼도 살짝 달랐는데 음식이 나오니까 어찌나 '스고이'를 연발하시던지...
그런데 드시기 시작하더니 한마디 말도 없이 드시더군요. ^^;;;
보통은 한입 맛보고 "오이시~" 라며 멘트 한번 날려 줄 법도 한데 말이죠.
너무 맛있어서 말할 겨를도 없었던 것인지, 아니면 비쥬얼에 감탄했지만, 맛은 그 기대에 못 미쳐서였는지는 알 수가 없었습니다.






반응형

댓글15

  • 영란 2013.01.27 13:03

    오늘은 일요일이라 내가 1등!
    엘리님 다른요리는 맛이 없다니까 별로 관심없구요 어니언슾 레시피 알려주시면 고맙겠어요. 저도 미국 펜실비니아에서 먹었던 오니언슾이 잊혀지질 않아서요. 정통 프랑스 식당이었는데 그집의 어니언습이 유명하다고해서 어느 비오는날 으슬으슬 추울때 가서 먹었던 맛은 잊을수가.... 그후로 그렇게 맛있는 슾을 못먹어 봤거든요. 한번 올려주세요...
    오늘 서울날씨는 햇빛은 쨍쨍 공기는 싸아~ 추운날이예요. 행복한 오후 되세요~~~
    답글

    • 1등 축하 드립니다. ^^ 어니언숲 조만간 제가 직접 만들어서 레시피 블로그에 공개 해 드릴게요. 그때까지 조금만 기다려 주세용~

  • 2013.01.27 15:3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초반부터 쭉 읽어 주셨다니 정말 감사합니다. 점점 제 블로그가 재미가 없어 진다니 반성할 일이네요. ㅠ.ㅠ
      사실 글을 쓰면서 읽어 주시는 분의 평가가 제일 중요합니다. 읽어 주는 사람이 없다면 글을 쓰는 의미가 없는거니까요. 그런데 가장 중요한 요소인 재미가 없다면 정말 심각한 일이 아닐 수 없네요.
      원인을 생각해 보자면 점점 제가 글 쓰는 것에 지치고 한계가 와서 내용이 부실해 지는 것일수도 있고, 아니면 제 글쓰는 능력을 부족해서 일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저도 사람이다보니 생활의 굴곡이라는 게 있답니다. 그 굴곡이라는 것은 제 개인적인 일들로 감정의 굴곡이 있을 수도 있는 것이고, 체력적인 굴곡, 또한 에피소드의 굴곡들이죠.
      대체로 남편 관련 에피소드를 쓰는 날은 많은 분들이 재미있어 한다는걸 느끼는데, 그런 에피소드들이 매일 생기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미국 생활 정보 관련 포스팅의 경우는 제 글솜씨가 부족해 재미있게 전달해 드리는데 좀 한계가 있네요.

      저도 일주일에 두 세번 정도의 포스팅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합니다만 매일 기다려 주시는 분들이 계시기에 주말은 쉬더라도 평일만큼은 그 분들께 보답하는 마음으로 빼 먹지 말고 글쓰기로 다짐을 했습니다. 제 스스로의 약속이죠. 정말 몸이 안 좋다거나 특별한 일이 없는 한은요.

      이해를 부탁드리고 싶은 것은 제가 작가가 아니기에 항상 재미있는 글을 쓸 수 없다는 것이구요, 내용면에서도 일상에 일어난 일들과 미국에서 경험한 일들,미국 생활 정보등을 소재로 글을 쓰는 만큼 재미있는 내용일 수도 있고, 유용한 정보만을 담고 있는 내용일 수도 있고 때로는 그냥 시덥잖은 일상의 얘기일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어쨌든 오랫동안 글을 읽어 주셨던 분이신데, 만족을 시켜 드리지 못한 점에 대해서는 제가 죄송합니다.

  • 2013.01.27 22:17

    사진으로 보기에는 맛있어 보이는데...^^;; 그래도 하와이 전통음식을 드셔보셨네요! 역시 멋진 관광지보다는 골목(?) 같은 곳에 맛집들은 숨어있나 봐요~ㅋㅋ 어니언 스프 말만 들어도 넘 맛있을것 같아요~ 언제 기회가 된다면 레시피 슬쩍 알려주세용~ 만들어 먹어보고 싶네용*^^*
    답글

    • 료님, 제가 조만간 어니언 숲 만들어서 블로그에 올려 드릴게요. 그리고 일본도 관광지가 아닌 동네에 맛집이 숨어 있는 경우가 많답니다.

  • 또리또리 2013.01.27 23:09

    근데 의외로 유명관광지 음식이 맛이 없어요. 비싸기만 하고.
    전주 비빔밥 유명하잖아요~
    헌데 막상 가본 사람들 불평불만이 대단해요.
    가격은 턱없이 비싸기만하고 맛도 나쁘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좋다고 할 수도 없대요.
    관광객한테 유명한 곳 보다는 현지에 사는 사람들이 잘가는 곳이 나은 듯해요.
    저도 공주에 첨 갔을 때 유명하다는 식당 가서 4000원 주고 사먹곤 했는데
    어쩌다 공주 토박이 언니 따라 간 곳은 3000원 헌데, 맛이 배는 있더라구요.
    이렇게 후지고 좁은 곳에 이런 곳이 있을 줄이야..
    여태껏 먹은 게 다 사기라는 생각이 ㅠㅠ 훌쩍!
    참고로 그 지방의 맛집은 아줌마들이 주요 정보를 다 꿰차고 있는 듯 해요.

    답글

    • 동감합니다. 비싸기만 하고, 맛은 없는...
      전주 비빔밥집은 아니지만 어디에 뭐가 유명하다 해서 가보면 원조는 잘 보이지도 않고 다들 원조라는 이름을 똑같이 내걸로 가격도 더 비싸게 받고, 그런데 막상 맛은 없고 그렇더라구요.
      소문난집에 먹을 거 없다는 말이 이래서 나온건가봐요.
      ㅋㅋㅋ 그런데 아줌마들이 맛집을 꿰차고 있다는 말은 레알 진실입니다. 저희 엄마만 봐도 그렇거든요.
      엄마가 저를 데려간 집은 어딜가도 맛있더라구요. 게다가 뭐 먹고 싶다 메뉴만 딱 말하면 그건 **로 가야 맛있는데... 이러시구요. ㅋㅋㅋ

  • 지존 2013.01.28 11:26

    역시 음식은 그 지방의 음식을 먹는게...외국에서 먹는 한식이 한국내만 못하듯이...ㅋ
    답글

    • 그럼요, 어디든 본고장에 가서 먹어야죠. 인터넷으로 로코모코 검색해 봤더니 비슷하긴 하지만 제가 먹은거랑 조금 다르더라구요. 하와이에 가면 꼭 로코모코를 먹어보고 올 생각이예요 ^^

  • 은아 2013.01.28 12:55

    저도 잔뜩 기대하고 갔는데 별로면 맥 빠지던데 엘리님도 그러신 듯. 그래도 좋은 시간 보내셨죠?
    답글

    • 네 ^^ 남편과 데이트 했죵~ ㅋㅋㅋㅋㅋ 좋았어요. 원래 목적은 하와이 음식 먹으러 간것이였는데, 가서 오오시마 구경 실컷 하고 왔으니 아쉬운 외출은 아니였답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1.29 13:14

    제가 처음 먹어본 어니언슾은 너무너무 짰어요 ㅜㅜ
    그후로는 어니언슾을 잘 안먹게 되던데.....
    다음에 한번 트라이 해봐야겟네요~ 엘리님이 만든 어니언슾 먹어 보고 싶네요!
    답글

    • 어니언숲이 조금 보통 숲의 짜기와 비슷한데 그 식당에서 간 조절을 잘 못했나봐요. ^^ 조만간 올라갈 레시피 기대해 주세요~ 이래놓고 실패하면 대망신이지만요 ^^

  • 홍주연 2013.03.27 23:24

    일본에 사시네요! 맞나요?
    하와이안 음식 특히 햄버거스테이크
    뭐가다른지 저도 모르겠더라구요.
    온센다마고 못먹어요.저에겐 날달걀 ㅠ ㅠ
    일본서 영어공부하는 유부녀에여.
    영어공부에 공감100프로!!
    일본음식은 대부분 짜거나 달거나 미원맛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