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와쿠니에서...

이와쿠니 맛집- 이와쿠니에도 카페가 드디어 생기다!!! TORO COFFEE

by 스마일 엘리 2013. 1. 19.
반응형
이와쿠니에 워낙 한국인이 없어서 혹시라도 이곳에 한국인들이 살게 된다면, 또는 여행을 오게 된다면 제 블로그가 꼭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이와쿠니 맛집 포스팅을 올렸는데 아주 오랫동안 뜸했네요. ^^ 

그런데  블로그에 포스팅을 하지 않을 수 없게 만든것이, 이와쿠니에 제대로 된 카페가 없었거든요.
S언니와 저를 만나게 해줬던 CAFE JAM은 망해버려서 더 이상 이와쿠니에서는 카페라고 부를만한 곳이 그동안 없었답니다.
커피가 땡기는 날이면 동네 맥도날드에 있는 맥카페를 열심히 이용했지요 ^^

그러다 우연히 발견하게 된 카페!!!!

작년 7월에 오픈했다는데 그 동안 그것도 모르고 이와쿠니에는 카페하나 없다며 얼마나 불평불만을 쏟아 부었는지...


TORO COFFEE 라는 카페입니다.
카페 밖에 있는 의자는 흡연자들을 위한 흡연 의자
실내는 금연이라 담배 연기에 괴로워 하지 않아도 되어서 더더욱 좋습니다요~


컵 받침 같은 수공예품들을 카페 안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솔직히, 정말 솔직히 카페에 왜 이런 수공예품들을 전시하고 판매하는지 좀 이해는 안되지만...
아무렴 어때~ 이와쿠니에도 카페가 생겼다!! 이걸로 다 이해가 되네요 ^^;;





테이블은 몇개 없는 작은 카페입니다.
하지만 아무렴 어때~ 이와쿠니에도 카페가 생겼다~ 이걸로 역시 이해가 됩니다.


테이크 아웃 컵을 인테리어로 장식해 두었습니다.
시골 카페이다 보니 오직 원사이즈!! 스몰, 미디엄, 라지 이런거 없어요.


키친위에 올려진 커피 기구들~
판매용처럼 전시 되어 있어서 물어보니 판매는 아니고 다 인테리어라네요.


이 컵을 무쟈게 맘에 들어한 S 언니!
그러나 역시 판매용은 아니랍니다.
수제작 한 커피컵이라는데 일단 반응을 보고 찾는 사람이 많으면 나중에 판매를 할지도 모르겠다고 하시더라구요.
카페가 작아서 카페 주인이랑 막 수다 떠는 분위기~


읽으라고 둔 것인지 인테리어용으로 둔 것인지 알 수 없는 책들~



카페 안에서 보는 카페 밖 풍경이예요.
한국에서는 이 정도의 카페를 카페라고 부르지도 않겠지만, 이곳에 이런 작은 카페가 생겼다는 것만으로도 우리 이와쿠니 주민들은 아주 기쁘답니다. ^^;;; ( 이하 이와쿠니 주민: 엘리, S언니, 이쿠쨩 )



제가 주문한 아이스 카페 라떼
맛은.... 이와쿠니 유일의 카페잖아요 ^^ 아이스 카페 라떼 맛입니다.



오갈데 없는 우리들 카페에서 수다를 4시간씩 떨다보니 커피 한잔 더 시켰습니다.
카라멜 라떼
이곳의 특이점은 카페 라떼에 맛을 추가할 수 있는데 카라멜과 바닐라를 추가 할 수 있고, 맛을 추가하면 20엔 추가 요금이 듭니다.



S언니가 주문한 그냥 카페 라떼
아~ 라떼 아트도 해 주는 카페!!

이와쿠니에도 드디어 카페가 생겼습니다. 여러분~


위치는 이와쿠니 역에서 나와 왼쪽편에 있는 안데르센 빵집에서 길을 건넌 후 왼쪽으로 쭉 직진 합니다.
두블럭 정도 지나면 YMCA건물이 나오는데 그 건물앞에서 오른쪽으로 꺽어서 100미터 정도 들어가면 있습니다.
TORO COFFEE보다 그 옆에 있는 LOOKS HAIR라는 미용실 간판이 더 눈에 잘 띄니 LOOKS를 찾는게 더 쉬울거예요.
반응형

댓글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