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 생활기

이럴리가.. 없는데....

by 스마일 엘리 2012. 12. 27.
반응형

어제 너무 피곤한 나머지 남편이 직장에서 끝나자 마자 데리러 가서 돌아오는 길 운전도 못할 정도로 졸립더라구요.
그래서 남편에게 운전을 시키고 전 돌아오는 차 안에서 잤습니다.
집으로 돌아온 후... 밥할 기운도 없고 계속 졸려서 잠시 눈좀 붙이겠다며 쇼파에서 잠들었어요.
그리고 한참 자다가 눈 떠보니 거실에 불도 다 꺼져 있고, 남편은 옆의 쇼파에서 자고 있고, 저도 이불을 덮은 채 쇼파에서 자고 있었어요. ㅎㅎㅎ

얼마나 잔건지도 모르겠고, 남편을 깨웠죠.
자기야.... 왜 안 깨웠어??? 밥은??

그냥 대충 스낵 먹었어. 자기 너무 피곤해 하는 것 같아서 깨우기 미안해서 같이 거실에서 잘려고.. 2층에 추우니까 그냥 쇼파에서 자도 돼.

아냐, 2층에 전기장판 켜 놨으니까 위에 올라가서 자자~

자기 블로그는??? 내일 새벽에 일어나서 할거야?? ( 이제 제 블로그까지 신경 써 줍니다 ㅎㅎㅎㅎ )

새벽에 일어나서 하지 뭐....

그리고 남편과 전 2층 침실에 올라와서 다시 잤지요.
알람은 새벽 4시에 맞춰 둔 채...

도중에 알람이 울렸습니다.
알람 소리가 아련하게 느껴지더라구요.
알람을 끄고 컴퓨터방으로 가서 열심히 블로그에 글을 썼습니다.
분명히 글을 썼어요....
그리고는......
남편이 깨우네요.. .ㅡ.ㅡ;;;
자기야, 일어나... 근데 왜 자기 오늘 블로그 안했어??

엉?? 이건 무슨소리?? 나 분명 일어나서 블로그 글 썼는데........

그렇습니다.
그건 이였어요.
알람 소리가 나자 알람을 끄면서 블로그에 글 쓰러 컴퓨터방에 들어가는 꿈을 꾸면서 잠든 것이죠.
꿈속에서는 글도 쓰고, 덧글도 달고 다 했는데.....
그런데.... 꿈이였어요....

ㅠ.ㅠ

오셨다 그냥 가셨을 이웃분들 죄송합니다 ㅠ.ㅠ
반응형

댓글37

  • 이웃한의사 2012.12.27 09:25 신고

    ㅎㅎ 많이 피곤하셨나봐요.ㅎㅎ
    어서 피로회복하시고 다시 빠이팅 하시길 바랍니다.
    답글

  • 해나 2012.12.27 09:27

    정말 피곤하셨나봐요....

    꿈에 댓글까지 다셨다니. ㅎㅎㅎ
    오늘 하루는 푹 쉬셔야 되겠네요
    답글

  • jmk 2012.12.27 09:32

    ㅋㅋ 혹~~시^^
    그렇게 피곤하고 졸립다는건
    내몸에 변화가 있다는 신호 아닐까요?
    아마도 예쁜아기천사가 내려왔는지도모르지요^^
    암튼 힘내시고~~올도 좋은하루요^^
    답글

  • 소교님 2012.12.27 10:23

    저도 요즘 계속 야근에, 집안의 다사가 겹쳐 피곤했었는지... 어제 출근길 지하철 안에서 얼굴이 왜이리 싸한 그 가벼운 느낌에 얼굴을 만져보니 쌩얼로 출근했더라구요ㅠ 수분크림까지만 바르고(밤인줄 알았나..?!)... 출근하면서 급하게 비비사서 바르고 들어갔네요 ㅠ 충격이에요 화장을 잊다니ㅠㅠ 전 아침에 한 것 같은데.. ㅠㅠ
    답글

    • 한국에서는 출근하는 여자가 화장을 안하면 속옷을 안 입은것과 같다던데.... 소교님께서도 이래저래 정신없이 바쁘셨나봐요. ^^
      그런데 소교님의 실수를 듣고 마음의 위안을 얻는 저는 뭐죠?? ㅋㅋㅋ

  • 런던삼육오 2012.12.27 10:51

    그렇게 졸음이 쏟아진다면 혹시 좋은 소식이 있는거 아닐까요? 여자분들 임신하면 잠이 많아진다고 하던데요^^
    답글

  • 뿡야엄마 2012.12.27 11:43

    혹시 기쁜소식있으신거아니에요? 아가가 생기면 많이 피곤해지는데...^^
    답글

    • ㅋㅋㅋ 이젠 덧글달기도 민망하네요. 죄송스럽게도 아니랍니다. 저도 여러분들께 좋은 소식을 좀 전해 드릴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ㅎㅎㅎㅎ

  • 2012.12.27 11:52

    ㅋㅋㅋ 블로그 작성하는 꿈을...^^;; 많이 피곤하셨나봐요~ 에궁.. 넘 피곤하실땐 하루 쯤 쉬세요. 물론 매일 기다려지긴 하지만 피곤할땐 쉬시고, 다음 날 더 재밌는 글을 ㅎㅎ...이젠 블로그까지도 챙겨주시고! 멋지십니다!!^^ 혹시 블로그 아이패드로 하시나요~? 완전 부러버용!!*^^*
    답글

  • jay 2012.12.27 12:27

    남푠이 배려심있네요ㅠㅠ
    엘리님 부러워요
    매일 써야된다는 압박받지않아도 되요 엘리님ㅎㅎ
    피로회복까지 푹 쉬셔요^^
    답글

    • 매일 써야 된다는 압박감 보다는 블로그에 새글을 보러 오셨다가 그냥 가실 이웃분들을 생각하면 포스팅 하는걸 빼 먹을수가 없답니다.
      그나마 요즘은 주말에는 좀 쉬고 있지만요 ^^
      한국에 있을 때 3년간 식당에서 알바를 했었는데 명절에도 식당문을 열더라구요. 알바인 저희들도 나왔어야 해서 좀 불만이였는데 사장님 말씀이 "돈을 벌기 위해서 식당을 여는게 아니라, 밥 먹으러 왔는데 식당 문이 닫힌걸 보고 밥 못 먹고 그냥 갈 손님들을 생각하니 쉴 수가 없다" 라고 하시더라구요.
      이제서야 그 의미를 알겠더라구요.

    • 2012.12.28 09:40

      우와.... 사장님 짱!!

  • 춥파춥스 2012.12.27 12:50 신고

    연말이라 바쁘실텐데도 블로그 열심히 하시는 엘리님ㅋㅋㅋㅋ 결국 주무셨군욬ㅋㅋㅋㅋㅋ
    저는 아예 손도 안대는데 요새 -_-;
    1일 1포스팅 생각보다 힘들어요ㅠㅠㅋㅋㅋㅋㅋㅋ 연말이니까 좀 쉬세용ㅋㅋㅋ
    답글

    • 1일 1포스팅 힘들죠. 정말 하루도 빠짐없이 하시는 분들은 정말 대단한 분들이예요. 그 근면함 본받아야 된다고 생각해요.
      춥파춥스님은 출근 시작하셨으니까 아마 더더욱 힘드실거라 생각되구요.
      나름 쉬엄쉬엄 한다고 생각했는데... ㅎㅎㅎ
      피곤했나봐요.
      그래도 어제 푹 자서 원기 회복 했답니다.

  • 영란 2012.12.27 14:42

    이제는 꿈에서까지.... 블로그때문에 너무 스트레스 받는거 아닌가요? 물론 읽는 우리는 즐겁지만.... 스트레스 받지말고 즐기면서 하세요. 우리도 사람인데 이해해요. 그러다 병나면 오히려 며칠씩 엘리님글 못읽잖아요. 하루 이틀쯤 쉬시면서 한꺼번에 재밌는일 올려주셔도 돼요.
    답글

    • ㅎㅎㅎ 저도 이렇게 꿈과 현실이 혼동되는 사태가 벌어질줄은 몰랐네요.
      아침에 눈뜨자 마자 휴대폰으로 블로그 보고 정말 깜짝 놀랬답니다. 분명 글을 썼는데 새글이 없어서요. ㅎㅎㅎㅎ
      얼마나 황당하던지...
      그래도 이렇게 괜찮다며 다독여 주시는 여러분들이 계셔서 기분이 너무 좋아요 ^^

  • 은아 2012.12.27 16:49

    저도 '주말도 아닌데 왜 안쓰셨을까?'하고 아프신 것 아닐까 살짝 걱정했어요. 그래도 건강하다는 소식 들으니 좋겠요. 근데요...자꾸 졸리면 좋은 소식 있는건데, 전 그랬거든요.
    답글

    • 실은 제가 어제 하루종일 정신 없이 바빴어요. 새벽에 일어나 남편 출근 시키고 돌아와서 집 청소 하고, 한국어 레슨이 있어서 수업하러 갔다가 볼일이 있어서 볼일 보고, 점심 먹을 시간도 없이 또 영어 레슨이 있었고, 끝나고 대충 장 보고 남편을 데릴러 갔던 거였거든요.
      아마도 그래서 피곤했던 것 같아요.
      걱정 해 주셔서 너무 감사해요 ^^

  • 미소천사 2012.12.27 16:54

    저도 예전부터 혹시나 하고 있는중인데요. 예쁜 아가가 아닐까 기대하고 있습니다. 행복한 소식기다려요~
    답글

    • 우와~ 저 만큼이나 저의 좋은 소식을 기다리시는 분들이 많으시네요.
      여러분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서 열심히 노력해야 할텐데요. ^^
      어쨌든 2012년의 목표는 아기 가지기로 정했기 때문에 꼭 좋은 소식 들려 드릴수 있도록 할게요~

  • 나경 2012.12.27 17:46

    매일 퇴근길에 앨리님 블로그 눈팅만 했는데 첨 댓글 남기네요.. 글 읽다가 빵 터졌어요 ㅎㅎㅎ 매일 글 남기시길래 정말 부지런하시다 생각했는데 이런 고충이. 오늘은 앞에 글 복습해야 겠어요 ㅎㅎ
    답글

    • ㅎㅎㅎㅎ 이런일도 여러분들께 즐거움이 되는군요 ^^
      다행이예요.
      포스팅을 못해서 죄송했는데, 이 글마저도 재미있게 읽어 주셨다니 저로서는 감사할 따름입니다.

  • 좀좀이 2012.12.27 18:31 신고

    블로그도 딱 시간 정해서 하시나 보군요! 얼마나 규칙적이셨으면 꿈에서까지 ㅎㅎㅎ;; 꿈에서 쓰신 글과 댓글들을 다시 쓰셔야하셨겠어요^^;;
    답글

    • 시간 정해서 하는건 아니구요, 보통 저녁 시간에 저녁 식사를 끝내고 블로그를 하는데요, 저녁에 못 썼을 경우에는 새벽 4시에 일어나서 포스팅을 해요. 그래야 6시반까지 글을 끝낼 수 있거든요.
      이후에 포스팅을 해도 상관없지만 항상 6시반에 글을 올리다보니 6시반부터 글을 읽으러 오시는 구독자 분들이 계셔요.
      만약 늦게 포스팅을 하게 되면 일찍 오시는 분들은 그날 제 글이 안 올라온줄 알고 못 보고 그냥 가시게 되는거죠. 그래서 일부러 시간을 맞출려고 해요.
      그런데 꿈에서 무슨 댓글 썼는지는 기억이 안나는데 무슨 포스팅을 헀는지는 기억이 나는거 있죠. 신기신기~ ㅋㅋㅋ
      그래서 그 포스팅을 내일 포스팅으로 썼답니다.
      내일 보실 포스티은 제가 오늘 꿈에서 쓴 포스팅이예요. ㅋㅋㅋ

  • 히티틀러 2012.12.27 20:46 신고

    저도 꿈 속에서는 열심히 과제하면서 시달렸는데, 일어나보니 꿈인 경우가 있었지요.
    얼마나 허무하고 지치던지 ㅎㅎㅎ

    블로그에 너무 부담갖지 마시고, 쉬엄쉬엄하세요^^
    답글

  • 쉰성 2012.12.27 21:03

    글을 읽고 손가락 꾸욱을 안할수가 없네요. ㅎㅎㅎ
    답글

  • 꼬니 2012.12.27 21:47

    웃기다 ㅋㅋㅋㅋㅋㅋㅋ
    저도 그런적이 있어서 완전 공감해요
    답글

  • michelle 2012.12.28 11:59

    왠지 재밌네요 ㅋㅋ 요즘 제이야기보는거같아서 ㅋㅋ 함박웃음중 ㅋㅋ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