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생활기

남편에게 집안일을 시키면 안되는 이유

by 스마일 엘리 2017. 7. 26.
반응형

 

주방에서 저녁 준비로 분주하던 어느날...

갑자기 다리를 잡고 매달리는 둘째 녀석...

 

세 모금 빨면 깊은 잠에 빠져드는 수면유도젖을 달라는 신호였습니다.

별 수 있나요? 저녁 하다 말고 애 데리고 재우러 들어갔죠.

뒷일은 남편에게 "부탁해요~ (맘속으로만 이덕화 버전) " 하고 말이죠.

 

그날의 메뉴는 햄과 매쉬드 포테이토, 그 위에 끼얹어 먹을 그레이비, 그리고 디너롤이였습니다.

햄은 이미 오븐에 들어가 있었고, 감자도 물에서 삶아지고 있는 중이였고, 남편이 할 일은 발효가 다 된 디너롤을 오븐에 넣어서 구운 후 시간 되면 꺼내기만 하면 되는거였어요.

 

 

 

 

디너롤은 간단하게 냉동 도우를 사서 4시간 전에 꺼내 놓고 젖은 면보를 덮어 두어요.

그래야 겉이 마르지 않고 촉촉한 상태로 발효가 되니까요.

 

 

 

4시간이 지나면 이렇게 말랑 말랑 촉촉하게 발효가 되어 있답니다.

그럼 그냥 이대로 오븐에 넣어서 굽기만 하면 되지요.

간단 간단~

이런거라면 우리 와플이도 초등학생만 되면 충분히 할 수 있는 일이겠죠?

 

 

오븐에서 15분 구워져서 나오면 이렇게 통통한 디너롤이 완성 된답니다.

 

이 간단한걸!!!!

 

 

젖 먹이러 들어가면서 남편에게 할 일을 일러 주었어요.

 

" 우선 디너롤 오븐에 넣어서 15분 타이머 설정하고, 감자 다 삶아지면 으깨서 매쉬드 포테이토 만들고, 마지막에 그레이비만 만들면 돼"

 

그것쯤이야!! 라든 듯 걱정 하지 말라는 말만 믿고 둘째를 재우고 저녁을 먹으러 나왔습니다.

 

그...... 그런데!!!!!!!!

 

눈 앞에 펼쳐진 믿을 수 없는 광경

 

"아아아아악!!! 디너롤에게 무슨짓을 한거야!!!!"

 

 

처참한 디너롤 . JPG

 

그냥 오븐에 넣고 15분뒤에 꺼내기만 하면 되서 실패 할래야 할 수가 없는데 대체 디너롤에겐 무슨 일이 있었던걸까요 ㅠ.ㅠ

 

 

 

 

 

 

면보...가 그날따라 없어서 가재수건을 적셔서 덮어놓긴 했지만 면보든 가재수건이든 그게 중요한게 아니죠.

실패 가능성 0.00001%를 뒤엎고 당당히 실패를 한 남편의 만행이죠.

 

하아.......... 짐작이 되십니까?

 

이 남자한테 디너롤은 그냥 오븐에 넣어서 굽기만 하면 된댔더니 정말로

 

그. 냥. 그. 대. 로.  오븐에 넣어서 굽기만 했더라구요.

 

가재 수건을 걷어 내지 않고 그. 냥. 그. 대. 로. 말이죠.

 

 

 

 

 

그리하여 가재수건에 빵 반죽이 붙은채로 구워져 버린 대 참사!

게다가 젖은 수건의 습기 때문에 빵이 제대로 구워 지지도 않은 그 대 참사!

 

불행 중 다행으로 젖은 수건의 습.기. 덕분에 불이 나지 않았으니 천만 다행이였던 바로 그 대 참사!

 

 

그러나 단순한 저희 부부는 금새 참사를 극복하고 덜 익은듯 덜 익지 않은 덜 익은것 같은 디너롤을 찢어 먹으며

 

"그래도 맛만 있네!!!" 하며 잘 먹었다는 뒷 얘기...

 

 

 

다만 지금 이 포스팅을 쓰면서 불현듯 떠 오르는 의심 한가지

 

남편이 디너롤을 오븐에 넣을 때 가재 수건을 그대로 넣어서 구운 건

 

"나에게 집안일을 시키면 안 시키느니만 못하다"

 

라는 메세지를 주고자 했던 남편의 미필적 고의였을까요?

아니면 정말 실수였을까요?

 

흠.... 미궁에 빠지는 소리가 들리는군요.

 

 

반응형

댓글18

  • 익명 2017.07.26 16:4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스마일 엘리 2017.08.03 21:54 신고

      ㅎㅎㅎ 공감해요. 저 역시도 늘 아들 셋 키운다고 생각하면서 살아요. 그래서 늘 구슬리고 달래고 칭찬하고 그렇게해요.

  • 2017.07.26 18:18

    이덕화에서 빵 터졌어요 ㅋㅋㅋ 저였으면 남편한테 뭐라 했을것 같은데 역시 성격도 좋고 유쾌하신 언니 ㅎㅎ 그러면서 저는 반성을 합니다. 제 아기 요즘 젖을 물고 자려고 해요 ㅠㅠ 젖 물면 바로 눈을 감는데...
    답글

    • 스마일 엘리 2017.08.03 21:56 신고

      저고 돌전까지 젖 물려 재웠고 돌 되자마자 젖 끊으면서 젖 물려 재우는것도 끊었어요. 마음 단단히 먹고 한 이주 고생하면 끊을 수 있으니 지금은 몸이 편한 쪽으로 아기가 원하는 쪽으로 맞춰 주는것도 좋아요.

  • 코부타 2017.07.26 21:36 신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너무 웃었어요.
    미필적 고의에 한표!!!!!
    답글

    • 스마일 엘리 2017.08.03 21:57 신고

      미필적 고의로 이번은 통했는지 모르겠으나 다음엔 안통합니다!! ㅋㅋㅋ 면보 넣고 굽는거 아니란거 배웠을테 ㅎㅎㅎ

  • 차포 2017.07.26 23:34 신고

    같은 이유로 면제 받고 삽니다.
    답글

  • 프라우지니 2017.07.27 00:05 신고

    남자들은 가끔 마눌의 말을 곧이 곧대로 듣습니다. 그대로 라고 하니 "그대로" 한거죠.^^;
    답글

  • tabby 2017.07.27 00:30

    읽다나 눈물이 날뻔했어요ㅋㅋ
    진짜 고양이손이라도 빌리고 싶지만 저도 남편 안시켜요
    쇼핑몰에 갔다가 이유식을 전자렌지에 데워달라고하고 잘 설명하고 화장실갔다왔는데
    플라스틱 두껑을 그대로 덮고 돌리셨더라구유
    순간 이사람에게 뇌가 있나 생각되더라는...
    시부모님은 아들 머리 좋다고 칭찬하실때마다 속터진답니다 헐 헐 헐
    여튼 저에겐 불신이 뿌리깊게 내려서 아주 간단한것도 자세히 설명하는데 그럼 또 싫어라하시더군요 ㅋㅋ
    답글

  • 다행히 저희 남편은 베이킹 실력이 저보다 낫지만, 전반적으로 집안일 사고치는 것은 비슷한 거 같아요.
    사진속에 제대로 구워진 빵은 속이 야들야들 할 것 같아요
    답글

  • 쪼꼬양 2017.07.28 23:30

    한때 인터넷에 올라왔던 우스개 사진 중 남편에게 감자를 깍아달라고 부탁했다는 사진을 본 적이 있어요.
    봉지에서 감자를 반만 껍질벗겨서 삶아달라고 한건데....
    정말 봉지의 감자를 딱 중간까지 반토막만 껍질을 벗겨서 몽땅 다 삶은거죠.
    뭐 그거에 비하면 빵은 드시는 것에는 문제가 없었던걸로... 모양은 좀 그래도 맛있어 보이는 걸요~
    답글

    • 스마일 엘리 2017.08.03 22:00 신고

      ㅎㅎ 저도 그거 봤어요. 그 비슷한거 미국판 버전도 있는데 그건 더 웃겨요 ㅋㅋ 어딜가나 남자들이란 국적 불문하고 교육이 필요하군요.

  • 천방지축망아지 2017.08.15 19:58

    역시 남자들은 콕 집어서 말해줘야해요
    울신랑도 해달라거 하면 딱 그것만 ㅋㅋㅋ
    저녁에 일이 있어 아이 맡기고 외출하면서 아들 좀 씻기고 옷 갈아입혀서 재워달라하면 딱 그것만 ㅎㅎ 엄마들은 이불정리도 하고 잠자리를 말끔히 정리하고 재우는데 남자들은 주위가 난장판이여도 아이만 재우면 끝인가봅니다 ㅎㅎㅎ
    답글

  • 비녀 2017.08.16 16:58

    안녕하세요^^ 이유식 글보다가 여기까지 왔는데 완전 빵 터졌어요! 댓글 안남길수가 없네요ㅎㅎ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