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 생활기

해외 사는 임산부, 기내식에 폭풍 감동한 사연

by 스마일 엘리 2013. 5. 1.
반응형

해외에서 생활하고 계시거나 잠시라도 해외 생활을 해 보신분들이라면 한국음식에 길들여진 한국인이 한국 음식을 먹지 않고 살아가는 것이 얼마나 힘든지 공감 하실거예요.
거기에 입덧을 겪고 있는 임산부라면 한국 음식을 먹지 못하는 욕구 불만으로 그 스트레스가 극에 달한다는 것!!!제가 직접 경험했기에 더더욱 잘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잠시 한국에도 다녀오고, 병원 때문에 도쿄에 갔을 때는 일부러 한인타운이 있는 신오오쿠보에 가서 한국 음식을 3일 내내 먹고 돌아오기도 했어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끊임없이 한국 음식 아니면 어떠한 것도 입에 들이대고 싶지 않은 이 한국인 산모 입덧이 여행 계획을 짤때도 큰 영향을 미치게 되었습니다...
바로 비행기는 무조건 한국의 국적기여야만 한다는 것이였어요.
비행기를 타고 가는 동안에도 이왕이면 한국 음식을 먹기 위해, 비빔밥을 제공하는 대한항공을 꼭 타고 싶더라구요.
그러다보니 오사카에서 인천을 경유하여, 인천에서 다시 목적지로 향하는 대한항공을 타게 되는, 비빔밥 때문에 사서 고생하는 일정이 되어버린거죠.
남편이 임신 초기인데 너무 무리가 되지 않겠냐고 만류했지만 이 또한 와플이도 원하는 일일터!!!
비빔밥 기내식을 먹겠다는 계산도 있었지만 실은 더욱더 치밀한 계산이 있었으니...
인천 공항에서 경유를 하는 동안, 공항 식당에서 한국인의 손으로 만든 한국 음식을 먹고야 말겠다는 불타는 의지가 숨겨져 있었던 것입니다. ㅎㅎㅎㅎㅎㅎ

'비행기 갈아타는 고생스러움쯤이야, 매콤한 한국 찌개가 식도를 타고 흘러 내 위장을 적셔 줄 수 있다면 기꺼이 할 수 있어!'

그렇게 해서 비오는 날 교토 여행을 마치고, 오사카 칸사이 공항에서 인천행 비행기를 탔습니다.
비행기가 이륙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간단한 기내식이 나오더군요.

'이따위로 내 위장을 배 불리지 않으리라'
 

저에게 버림 받은 그 기내식은 남편의 위장과 조우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도착한 인천공항!!!
그런데 저에게 탑승시간까지 주어진 시간은 40분!!!
남편은 세큐리티 체크까지 하고 탑승구까지 도착하면 먹을 시간이 없을 것 같다며 포기하기를 종용하더군요.
일단 탑승구를 찾은 후, 그 주변에 식당이 있는지 보고, 멀리 떨어져 있다면 포기하겠다고 약속을 하고 탑승구를 향해 열심히 경보를 했지요. (임산부의 몸으로 뛸수는 없으니... )

탑승구가 눈 앞에 보이고, 그 보다 더 앞에는 아니, 간이 식당이 보이는게 아니겠습니까??
하지만 남편은 시계를 보더니 

탑승 시작 시간까지 20분 밖에 안 남았어, 그냥 기내식 먹어

하며 저를 위로하더군요.
갈등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남편 얼굴 한번 쳐다보고, 간이 식당의 메뉴판 한번 올려다보고, 남편 얼굴 한번 쳐다보고 간이 식당의 메뉴판 다시 한번 쳐다보......
소....
고기 국밥!!!!! 똬앟!!!!!!!!!!


아니, 먹을 수 있어. 한 숟갈만 먹을 수 있어도 만족할 수 있어. 자기는 화장실 가서 볼일 보고와, 그 동안 내가 다 먹어버릴게, 만약 그때까지 못 먹으면 남기고 그냥 갈테니까!!!!

소고기 국밥에 대한 절실한 저의 마음이 느껴지십니까??
그리하여, 탑승 시간 약 13분을 남기고 소고기 국밥을 받아 들게 되었습니다.


받아들자 마자 급한 마음에 밥 한숟가락 벌써 국물에 말아버렸습니다. ^^;;
그리고 '드디어 먹었다 소고기 국밥'  엄마에게 자랑할려는 마음으로 사실적인 사진도 한판 찍고!!!
소고기 국물은 한 스푼 입에 넣자 마자 "크아~ " 소리가 절로 나오더군요.
이 맵기!!! 이렇게 얼큰하게 매운맛이 그동안 얼마나 그리웠던가!!!!


그렇게 소고기 국밥을 말 그대로 미친듯이 흡입하고 있으니 화장실을 다녀온 남편이 제 쪽으로 걸어 오더라구요.
남편이 맞은편 의자에 앉았을때는 거의 빈그릇이 되어 가고 있었죠.
깔끔하게 소고기 국밥 한그릇 드링킹 하고 나서 시계를 보니, 탑승 시작 5분전!!!
아주 완수하기 힘든 미션을 깔끔하게 끝낸 느낌으로 비행기에 탑승했습니다.

잠시 후 비행기가 이륙하고, 음료 서비스가 시작되더니 아! 기다리고 기다리던 비빔밥 기내식을 나눠 주기 시작하더군요.
 
먹을 수 있겠어?

그런 질문보다, 내 기내식도 비빔밥으로 받아서 자기 줄까? 라는 질문을 해 주면 더 기쁘겠어!

남편은 기가 막힌다는 표정으로
 
나도 배 고프거든! 나는 소고기 먹을거야!!!!

그렇든 말든, 저는 빨간 볶음 고추장 쭉~ 쭉~ 짜 넣고 팍팍 비빈 비빔밥 먹을 생각에 들떠 있었습니다.
드디어!!!!
대망의 비빔밥 기내식이 제 눈앞에 놓여졌습니다.
그런데!!!!!!
이건 빨간 고추장이 들어가는 비빔밥이 아니였어요.
지금까지 제가 알던 비빔밥 기내식은 볶음 고추장과 참기름을 넣어 비벼 먹는 빨간 비빔밥이였거든요.
제가 받아든 비빔밥은


곤드레 나물 간장 비빔밥이였습니다.

우아아아아아~~~~
해외에서 사는 나에게 고추장 비빔밥도 아닌 '곤드레 나물 비빔밥' 이라니!!!!
게다가 간장 양념도 갖은 다진 재료가 들어있는 제대로 된 양념장이더라구요.
준비 된 나물 넣고, 양념 간장 넣어서 쓱싹 쓱싹 비벼 한입 먹었더니....
한국 음식에 목마른 한 불쌍한 임산부의 영혼을 곤드레 나물이 어루만져 주는 느낌이랄까요? ㅠ.ㅠ
정말 감동적이였어요.
한입 먹고 으음~ 소리내고, 한입 먹고 온 몸을 부르르 떨고, 남편은 이 여자 왜 이러나 했을거예요.
그런데 저를 더더욱 감동의 도가니로 빠뜨린 것은 바로!!!!!


빨간 사각형 속의 오이와 풋고추!!!
그리고 센스있게 양념 쌈장까지 준비되어 있었던거죠 ㅠ.ㅠ

아~~ 정말 한국 식당도 아니고, 비행기 안에서 오이, 고추, 쌈장이 준비된 시골 밥상 같은 기내식을 먹을 수 있을거라고 상상도 못했습니다.
특히나 풋고추는 제가 사는 일본에서는 구경 조차 하기 힘들어서 도쿄에 있는 한국 마트에 온라인으로 주문하지 않으면 먹지도 못하는 귀한 음식이거든요.
그래서 저번 한국에 다녀 올때 풋고추만 두팩을 사서 냉장고에 넣어두고 얼마나 아껴가면서 먹었는지 모른답니다. ㅠ.ㅠ

비행기를 갈아타야 하는 수고스러움과 몸에 무리가 갈까봐 걱정도 했었는데, 이런 귀한(적어도 해외에 사는 임산부에겐 귀한 음식이예요) 음식을 먹으니 오히려 그런 생각을 한 제가 무엄하기까지!!! ㅋㅋㅋㅋ
풋고추 한입 베어 물때는 정말 감동의 눈물까지 찔끔했어요. ==> 거짓말 아니고 진짜 진짜로 눈물이 나왔어요

저의 선택이 얼마나 탁월했는지 혼자 만족스러움에 아주 몸서리를 치며 식판위에 씹어 먹을 수 있는 것들은 죄다 다 먹었습니다.
그리고 앞으로 있을 행복한 여행을 기대하며 승무원 언니들이 인도하는 사육의 시간으로 빠져들었답니다.

TO BE CONTINUED!!!!
 

*** 제가 먹은 비빔밥이 돈나물이 아니라 곤드레 나물 비빔밥이였어요. 곤드레 나물을 보고 처음 들어본 이름이라며 얘기 했었는데 그걸 고새 까먹고는 돈나물이 '갑툭튀' !!!
아!! 그리고 돈나물은 돌나물이 바른 말이래요. 경상도에서는 돈나물이라 불러서 그런줄 알았어요 ㅠ.ㅠ
사전 정보 검색 하지 않고 글 올려서 여러분들께 혼란을 드린 점 죄송합니다  ***
반응형

댓글53

    이전 댓글 더보기
  • 2013.05.01 18:5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포포짱님!!!!! 이럴수가!!!!!
      정말이십니까?? ?
      제가 구입하겠습니다. 진심입니다.
      그리고 어떻게 키우셨는지 좀 알려 주세요. 풋고추를 직접 키워 볼까하고 씨를 찾았더니 친정 엄마가 모종을 사야 된다고 하셔서 일본에서는 풋고추 모종은 커녕 씨도 구하기 힘들어서 말이죠.

  • 미소천사 2013.05.01 19:40

    오옷! 매일같이 들어다가 너무 연락이 없으셔서, 아기출산후에나 글 올리지 싶어 포기하고, 안들어간지 좀 되었는데. 이렇게 다시 만나게 돼서 너무나 반가워요. 눈물날라그러네요. 암튼 아기랑 엄마랑 모두 건강하신것 같아 마음이 좋아요.
    몸에 무리 되지 않는 선에서 자주 뵈었으면 해요.*^^*~
    답글

  • 2013.05.01 19:41

    일본에서 풋고추 구하기 힘들거라는 건 미처 몰랐네요. 제가 사는 머나먼 호주에도 풋고추는 있는데 ㅎㅎ 맛있는 음식 사진 정말 먹고 싶네요 ㅠㅠ 역시 한국인은 밥심으로 살아가야죠 ㅎㅎ
    답글

    • 네, 풋고추와 깻잎 구하기가 정말 힘들답니다. 꽈리고추처럼 생긴 시시토우라는게 있지만 풋고추나 청량고추는 한인 마트에 가지 않으면 없거든요. ㅠ.ㅠ

  • Kairos' 2013.05.01 20:27 신고

    글 정말로 잼있게 쓰시네요~~~, 진짜진짜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읽자마자 눈을 못 떼도록 하시네염.....ㅎㅎㅎ
    순산하시길 바랍니다~~~~ㅎㅎㅎ
    답글

  • 그런데 2013.05.01 20:50

    돈나물이 맞나요? 보기엔 취나물이나 곤드레나물같은데;;
    돌나물(돈나물)은 잎이 도톰하고 생으로 먹는
    수분이 많은 나물이죠
    http://100.daum.net/encyclopedia/view.do?docid=b05d0986a
    답글

    • 우와~ 정확하십니다. 곤드레 나물이였어요. 저도 왜 돈나물이라고 생각했는지 모르겠습니다. 분명 곤드레 나물이라고 햇반위에 씌여져 있었는데 말이죠. 아마도 저의 무의식속에 돈나물, 아니 돌나물이 먹고 싶었나 봅니다. ㅠ.ㅠ

  • 김모씨 2013.05.01 22:24

    글을 읽으면서 저도 모르게 미소를 짓고있었어요 감사합니다 ^^
    답글

  • gibson 2013.05.01 22:42

    요즘이 쌍8년도도아니고..마음만 먹으면 고추장된장같은 장류는 그리 힘들지않게 구할수있는데 왜 이렇게 오버를하면서 글을 올리셨을까..외쿸에서 겁나 오래사셨나봐요?어익후~심지어 머나먼 일본에 사시는구나..저는 15년 넘게 살았어도 저정도는 아니었던것 같은데..엄청난 애국자이실듯^^;;;

    답글

    • 고추장 된장은 저희집에도 있습니다. 다만 제 손으로 해 먹는 한국 음식과 남이 해 주는 한국 음식은 맛이 다르고, 또 기호가 뚜렷한 임산부인지라 더더욱 한식에 격한 반응을 보였던것이지요. 아~ 가까운 일본이라도 풋고추는 일본에서 구하기가 아주 힘듭니다.

  • 돗나물 2013.05.02 03:38

    돈나물이 뭔가요.. 돼지고기 나물??하하;;;
    돗나물이라고 쓰죠... 돌나물이라고도 하고...

    해외에서 오래 살면 한국 음식이 그립긴 할 것 같아요.
    전 서양체질인가 몇달간 외국 여행다녀도 그닥 생각나는 한국음식들은 없었긴 했지만요..ㅋ
    다만 국물음식이 없는 지역들을 돌아다니다보니 국물음식들은 한번씩 생각나더라구요~
    답글

    • 제가 살던 곳에서는 돌나물을 돈나물이라 불러서 그런줄 알았어요. 그런데 올바른 말은 돌나물이였네요 ^^ 알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 마음이.. 2013.05.02 09:16

    난 왜 눈물이 나죠..
    먹고싶은거 못먹는 고통..정말 힘들텐데..임신까지 하셨는데..
    난 여자지만 남자라면 임신한여자가 머 먹고싶다면 어디라고 달려가서 사줄거같은데.
    앙..ㅜㅜ 눈물나..
    힘내세요..그래도 온라인마트에서 주문하더라도 먹고싶은거 꼭 챙겨드세요.^^
    답글

    • 먹고 싶은거 못 먹는 그 마음 공감 해 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주문해서 먹을 수 있는건 주문해서 먹지만 역시 한국에서 나는 재료로 엄마 손맛으로 요리 해 준 한국 음식만 못한지라... 얼른 다시 한국 가서 엄마 밥이 먹고 싶어요. ㅠ.ㅠ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5.02 11:35

    제가 이번에 한국을 갔다 올때, 저도 대한항공을 탔었거든요~
    저역시 곤드레비빔밥을 먹었답니다 ㅋㅋㅋㅋㅋ
    엘리님도 드셨다니 참 방갑네요~ 곤드레비빔밥...
    강원도정선에 여행갔을때도 먹어본적있는 곤드레비빔밥...
    대한항공의 대표메뉴가 되었군요 ㅋㅋㅋ
    답글

  • 꼬니 2013.05.02 12:03

    축하드려요~~!!
    답글

  • bluebone 2013.05.03 01:56 신고

    끄악. 엘리님 글 보고서는 국밥류의 대한 저의 식욕이 마구마구 되살아난 것 같아요 ㅠ_ㅠ 먹고싶은데 먹지 못하는 그 서러움... 그래도 엘리님이 소고기 국밥 드셨다니 다행이네요~ 비빔밥도 완전 맛나보여요! ㅎㅎ
    답글

  • 앙상블 2013.05.03 04:40

    대한항공이었다면 고추장을 달라고 하면 주지 않았을까요..
    제가 탔을때는 그런거 달라고 하면 주고 그랬는데...
    최근에는 대한항공을 탄적이 없어서 모르겠어요!
    그 잠깐 사이에 소고기국밥을 뚝딱이라니~ 정말 고프셨나봐요!
    지금 동생이 해외에 잇어서 몇달전 한국와서 이것저것 다 맛있다고 먹는데 얼마나 안쓰럽던지..
    지금 잘 먹고 있는건지 마음이 허전하네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5.03 14:36

    외국생활에서 가장 생각나는 건 역시 누군가가 해준 고향 음식이겠지요. 더군다나 홀몸도 아니시니까요
    아마 와플양도 한식을 바라고 있을 겁니다
    답글

  • 영란 2013.05.04 11:37

    임신중 먹거리타령을 하니 정말 많은 여자분들의 경험담이.....ㅎㅎ
    임신하면 엉뚱한게 먹고싶고 못먹으면 눈물이나게 서럽고 이런걸 임신 안해본 남자들은 죽어도 이해못할 일이죠
    저는 임신중 어찌나 입맛이 까다로웠는지....
    첨엔 매콤한 음식, 오징어튀김, 딸기, 수박, 옥수수, 감, 맥주....
    그런데 모두 철보다 이른 과일만...
    어찌나 맥주가 땡기던지 못참고 한번 마셨지요. 그래서 울딸이 술고래가 되었나봅니다
    엘리님 참지 말고 가능하면 맘껏 드세요. 그래야 눈이큰 예쁜아기가 탄생할거예요.
    다음글 기다릴께요....
    답글

    • 그러게요. 하물며, 같은 여자인 저도 제가 임신하기 전까지는 입덧의 고충과 입맛이 180도 달라진다는 것을 전혀 알지 못했으니 이해하지도 못했는걸요. 호르몬이란 정말 신기한 것 같습니다. 말씀하신 것 처럼 저도 철에 안 맞는 과일들이 먹고 싶고, 고기를 그렇게나 좋아했는데 고기는 전혀 먹고 싶지가 않더라구요. 저희 친정 엄마도 먹고 싶은거 못 먹음 눈 작은 애기 나온다며 잘 챙겨 먹으라 하셨어요. ㅎㅎㅎㅎ 애기의 장래를 위해서라도 누가 뭐라든 땡기는건 다 먹어 버릴거에요 ^^

  • 콩지 2013.05.04 23:30

    글이 어찌나 쫀독쫀독 재미나던지요~
    3일에 걸쳐 정주행 했답니다^^
    전업주부기는 하지만, 2살 4살 에너자이저 건전지 자매들 키우며,
    그 많은 글을 3일 안에 다 읽지 쉽지않았어요..(생색 중ㅋㅋ)
    너무 너무 재밌어서 폰에 북마크 해두고
    완파 했네요^^
    (때밀이 에피소드에서 미친듯이 눈물 흘리며 읽었다능ㅋㅋ)
    엘리님~♥ 임신 중이시니 좋은거 많이 드시고
    태교 잘하세용~!!
    답글

    • 재미있게 읽으셨다니 저도 기분이 좋습니다. 가끔 제 옛날글들을 읽어 보기도 하는데 다시 읽어보면 어찌나 오글거리고 유치한지... 그래서 지나간 글은 되돌아 보지 않을려고 해요. ㅎㅎㅎㅎ 두 아이를 키우고 계시다니 육아 때문에 많이 지치실텐데 제 블로그에서 잠시라도 쉬어가실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

  • macarumi 2013.05.08 02:13

    저희 동네에 곤드레밥과 손두부를 맛나게 하는 곳이 있는데 진짜 대접해 드리고 싶네요~!!
    하지만 눈물이 앞을 가립니다. 앞으로 저의 생활이 눈에 그려지네요 ㅠㅠ 저는 중국으로 가게 될거 같은데~ ㅠㅠ
    답글

    • 아~ 중국으로 가시는군요. 지금 중국에서 유학중인 친구가 있는데 음식이 안 맞아서 고생이라고 하더라구요.
      한국 기본 양념장만 조금씩 챙겨 가시면 자급자족으로 어느정도는 해결할 수 있으니 힘내세요~

  • 나짱아짱 2013.05.14 09:47

    정말 맛나고, 정말 기쁘셨겠어요...
    엘리님 글 읽으면서 저도 감동의 눈물이..... ^ㅠ^
    답글

  • 비하란 2013.06.02 14:24

    저도 얼마전에야 곤드레나물 비빔밥을 먹어봤는데
    정말 혀가 녹아내리는 것 같았어요ㅎㅎ
    엘리님이 이야기하시니 파블로프의 개가 된 것 처럼
    입안에 침이 가득가득ㅋㅋ
    맛있는 거 많이 드시고 이쁜 애기 건강하게 낳으세요^^♥
    답글

  • 태양의빛 2013.07.04 14:29

    덕분에 재미있는 글들 잘 읽고 있습니다.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풋고추가 없으면 피망이 그 자리를 대신 할 수 있습니다. 피망에 쌈장 입니다. ^^ 피망도 괜찮아요.
    답글

    • 피망에 쌈장도 좋은 조합이네요~ 그치만 달큰한 맛보다 맵싹한 맛을 좋아하는지라... 올해는 고추 심는게 좀 늦은것 같고 내년엔 꼭 고추를 심어 볼려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