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인이 한달 가까이 집에 머무르게 해 달라는 부탁을 받았을 때 선뜻 '오케이' 하기가 쉽지 않죠? 

저도 물론 그랬습니다. 일본인 친구 아유가 그런 부탁을 사전에 미리 한 것도 아니고, 작년 추수감사절 연휴 마지막날 오전에 갑자기 그날 밤부터 12월 20일까지 머물러도 괜찮냐고 물어왔거든요. 그와 동시에 아유의 남편은 저희 남편에게 똑같은 부탁을 해 왔고요. (아유는 남편의 친구의 아내로 알게 되었으니, 제 친구라기 보다는 정확히는 남편 친구의 아내거든요) 남편은 어차피 자기는 출장으로 집을 비울테니 제가 결정할 문제라며 저에게 결정권을 넘겼습니다.

사실 일주일 정도면 고민하지 않았을테지만 3주가 넘는 기간인데다 아이 둘과 가끔씩 아유의 남편도 저희집에서 묵는다 하니 고민 되더라고요. 무엇보다 남편 친구의 아내로 서로 적당히 예의 지키면서 좋은 관계를 유지 해 왔는데 혹시라도 오랫동안 함께 지내다 마음 상할 일 생겨서 좋은 인연을 잃는건 아닌가 걱정이 되었거든요. 그렇지만 그동안 봐 온 아유의 성격이라면 최대한 민폐되지 않을려고 신경쓸 것 이라는 확신이 있었고, 제가 거절하면 차가 없는 아유는 남편이 교육 받으러 사우스 캐롤라이나에 와 있는 동안 집에 갇혀 감옥같은 생활을 해야 하기에 저와 함께 지내는게 나을 것 같았습니다. 또 저역시도 남편이 출장을 가는데 아이들과 저만 집에 남아 있는것보다 누군가가 함께 있다면 덜 무섭고 덜 외로울 것이라는 생각으로 오케이~

 

그리하여 그날 밤 11시가 넘어서 저희집에 도착한 아유네 가족들. 그런데 거기에 개 두마리도 함께 왔다는.....

'이...이건 생각치 못했다'

어쨌든 네 아이와 두 엄마, 그리고 개 두마리의 동거 생활이 시작 되었으니... 서로 어떻게 하자~라고 룰을 정한것도 없는데 너무나 자연스럽게 식사 준비도 번갈아 가면서 하고, 정리 정돈이나 청소도 같이 하니 오히려 제 입장에서는 훨씬 더 편한 생활이였어요.

 

첫째날부터 만두피도 직접 반죽해서 만두도 만들어 먹고요.

 

 

한국인 친구네집에 왔는데 삼겹살은 필수 코스

김치 담는법을 알고 싶다길래, 태어나서 딱 한번 김치 만들어 본 솜씨로 김치도 만들었습니다.

 

아유와 아유의 남편은 진심으로 이 김치맛에 감동한 것 같았어요. ㅍㅎㅎㅎㅎ

역시 음식의 맛은 탁월한 레시피를 고르는 선택력에 달려 있습니다.

 

냉동도우로 팥 듬뿍 넣어서 찐빵도 만들어 먹고요.

역시 같은 아시아 문화권이라 좋아하는 음식도 비슷하고 입맛도 비슷해서 뭘 하든 그녀는 감동 폭발 했어요.

 

냉동 도우로 만든 호떡을 선보였더니 바로 며칠뒤에 아유가 직접 만든 호떡입니다.

 

아유가 만든 일본 스타일의 부드러운 함박 스테이크와 감자 샐러드

 

이름은 모르지만 아유가 만든 멕시칸 요리

점심은 불고기나 만들어 먹어야겠다~ 라고 혼잣말을 했을 뿐인데...

잠시 외출해서 점심 시간 맞춰 돌아와 보니

" 불고기 만든다길래 레시피 검색해서 처음으로 불고기를 만들어 봤어"

 

하며 내 놓은 아유표 불고기

음식의 맛은 탁월한 레시피를 고르는 선택력인데...

고추장이 들어간 정체불명의 불고기 레시피를 고른 탓에 뜻밖의 불고기맛을 경험했습니다. 흠흠...

그치만 그녀가 불고기에 도전했다는 것이 감동이였지요.

무엇보다 감동이였던 것은... 그녀가 저희집에 머무를 때 제 생일이 있었거든요.

아이들을 봐 줄테니 남편과 둘이서 조용하게 밥 먹고 오라는 그녀의 제안으로 진짜 "아리가또" 한 삼십번은 했는데...

 

생일이니까 이쁘게 하고 나가라며 그날 제 머리도 염색해 주고, 고데까지 말아줘서 더 더 더 아리가또 였죠.

덕분에 진짜 백만년만에 코로 들어가던 밥을 입으로 먹어봤습니다.

그리고 집에 돌아왔더니..... 세상에!!!!!!

 

제 생일 케이크를 직접 만들었더라고요. ㅠ.ㅠ

이게 실화냐!!!!

애들 넷을 보면서, 자기집도 아니라 도구가 어디 있는지도 잘 모를텐데...

세시간만에 제가 언제 돌아올지도 몰라 초조한 마음으로 이 케이크를 만들었을텐데...

아유, 넌 오늘부로 남편 친구 아내에서 내 베프로 거듭난거야. ㅠ.ㅠ 엉엉엉~

남편이 저 몰래 레스토랑을 예약해 놓고 생일 선물은 한국 가는 비행기 티켓(을 끊어 주면서 해야지!!!)이라는 보다 더 떨리고 감동적인 케이크였습니다. (고로 남편으로부터의 비쥬얼적인 선물은 아무것도 없었다는 말... )

 

장난감 10분 규칙으로 평화를 찾은 아이들

그래서 제가 크리스마스 기념 사진을 찍어 줬죠.

 

                                                  모든것이 순조로웠습니다.

함께 오랫동안 지내다보면 사소한 것에 스트레스 받거나 마음 상할 일이 생기지 않을까 걱정했지만 정말 고마울 정도로 많이 도와 주고 많이 신경 써 줘서 오히려 아유가 여기와서 지내는 동안 제가 더 좋았다고 하는게 맞을거예요.

식사 준비를 교대로 하는 것 외에도 아침에 일어나면 저녁에 돌린 식기 세척기에서 그릇을 꺼내 정리를 미리 해 놓거나 쓰레기통이 가득 찼을 때 쓰레기를 버려 주기도 하고요. 애들이 어질러 놓은 장난감이나 책도 그때그때 정리해 줘서 저녁에 애들이 잠들고 나면 할 게 없어서 저녁 시간이 너무 여유롭기까지 했거든요. 이런 도움만으로도 너무 고마운데, 아유의 배려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키친 타올이 다 떨어져 갈 때쯤 되니 키친 타올도 사서 채워 넣고, 올리브 오일도 떨어지기 전에 새걸로 사다 놓고, 게스트룸 욕실 청소와 거울까지 다 닦아 놓아서 제가 신경 쓸 일이 하나도 없도록 해 놨더군요. 심지어 욕실 청소를 하던 아유가 저에게 배수구에 머리카락이 꼈을지도 몰라서 빼내고 싶은데, 배수구 분리 방법이 자기네 집과 다른 것 같다고 어떻게 분리 하는지 알려 달라고 까지....

'집주인인 나도 배수구에서 머리카락 꺼내 본 일이 없어서 모르는데... 나는 막히면 무조건 뚫어뻥 용액이나 들이 부었을 뿐...'

 

그리고 아유가 돌아가던 날은 침대시트와 이불, 베개 커버까지 다 빨아 두었으니 세탁 안해도 된다고 해서 마지막에 마지막까지 그녀의 배려에 감동 받았습니다.

 

저도 누군가의 집에 머무르거나 방문한 후, 그 집을 떠나올 때 '내가 머물렀던 적이 없었던 것 처럼' 최대한 민폐가 되지 않도록 신경써서 정리하고 나오지만 배수구까지 청소하려 했던 아유를 보니 저희집에 머무는 동안 얼마나 마음을 썼는지 알겠더라고요. 그래서 처음의 걱정과는 다르게 아유가 이곳에 머무르면서 오히려 더 가까워지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

 

이제 이 친구가 이곳 사우스캐롤라이나로 이사를 와서 더 자주 볼 수 있게 되었으니 더더욱 잘 된 일이죠. 무엇보다 저의 무허가 야매 엄마손 미용실로 와플이와 제제의 머리카락에 테러를 더 이상 저지르지 않아도 되고, 셀프 염색 안해도 되니 '이 보다 더 좋을 순 없다' 입니다.

 

 



Posted by 스마일 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