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결혼하고, 한달반동안 신랑 친구네 부부의 게스트룸에 얹혀 살면서 미국에서 살 아파트를 구했다.
물론 친구네 부부에게 렌트비는 지불하고 살았지만 역시 생활 패턴이 틀린 사람들과 살면 불편하기 마련.
마음만 먹으면 집을 구하는건 일주일만에도 가능하지만 내가 원하는 집이 비어 있을지 없을지도 모르고 크레딧 체크하면서
이상이 있을 경우 시간이 더 걸리게 될 수 있으니까 여유를 가지고 찾아 보는게 좋을것 같다.

제일 먼저 고려해야 할 점은 직장이나 학교와의 거리를 중심으로 두고, 주변의 동서남북 방향의 zip code(우편번호)를 확인한다.
그리고 아파트 렌트 웹사이트에서 우편번호를 넣고, 가격대와, 방의 개수, 부대시설등을 조건으로 넣으면 조건에 맞는 아파트들이 검색되어 지고, 그 중에서 우선 사진상으로 맘에 드는 곳들을 골라 아파트 이름, 전화 번호, 주소를 따로 메모해서 리스트를 만들어 둔다.
 www.forrent.com
나의 조건은 1, 반드시 수영장과 헬스장이 있을 것 2. 워크인 클라짓이 있을것 (수납장이나 큰 가구를 구입할 필요가 없음) 3, 세탁기와 건조기가 집 안에 설치 되어 있을 것 ( 세탁기 건조기를 구입할 필요가 없음, 공용으로 사용하는 아파트의 경우, 세탁물 분실의 위험이 있고, 세탁물을 시간 맞춰서 꺼내러 가는것도 귀찮고, 내가 필요할 때 세탁을 못할 수도 있으므로) 4. 화이트 키친일것

이렇게 검색해서 조건에 맞는 집들을 12개 리스트로 작성하고 12군데중에 6군데를 직접 둘러보았다.
아파트를 둘러 보러 갈때에는 미리 예약을 하고 가도 되고, 그냐 바로 워크인으로 가도 되는데 가끔 예약 없이 간 경우는 아파트 오피스 직원이 먼저 온 사람들에게 집을 구경 시켜 주느라 오피스 문이 잠겨서 밖에서 기다려야 하기도 했으므로, 미리 전화로 예약을 하고 가는걸 추천한다.

우리는 제일 첫집이 너무 맘에 들었고, 모든 조건이 완벽하게 충족되는 곳이였는데 다만 렌트비가 우리의 예산보다 200불 정도 더 비쌌다. 두번째 집은 위치가 별로 맘에 안들었지만 아파트 수영장이 무슨 휴양지의 리조트 같았다.
다들 썬탠하고, 바베큐 파티하고 그런 분위기 였는데 신랑이 절대로 이 아파트는 안된단다. 왜냐고 물었더니
"so many hot guys!!!!"
단지 잘생긴 남자들이 너무 많아서 이 아파트에 살 수 없다니...
인정할 수 없는 이유다.
세번째 집은 쇼핑몰이 아파트를 감싸고 있는 형태라 걸어서 1분거리에 몰이 있어서 생활하기에는 아주 편리해 보였고, 당분간 차가 없는 나는 심심할 때 걸어서 몰에라도 나가 커피라도 마시고, 구경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메리트가 있어보였지만 아파트의 스퀘어핏이 너무 작았다.

처음부터 너무 맘에 드는 집을 봐버린 탓에 계속 돌아다녀봐도 더 이상 맘에 들지 않고, 자꾸 첫집이 눈에 밟히고, 비교 되어서 200불의 예산 오버에도 불구하고 그냥 첫집을 계약하기로 했다.
그런데 다시 가니 렌트비 할인을 해 주겠다며 매달 100불 할인된 가격에 계약하게 되었다.
아파트가 결정이 되면 신청서를 작성해서 내고, 그 신청서를 토대로 아파트 오피스에서는 크레딧 체크를 한다.
 (신청서를 낼때 신청비로 1인당 $30~40, 가족수만큼 낸다. 우린 신랑과 나 둘이서 입주하게 되니까 $60불 지불했다)
별 문제가 없다면 따로 연락이 없고 계약하기로 한 날짜에 렌트비와, 디파짓을 준비해서 가면 계약서를 쓰게 되고, 아파트 열쇠를 받게 된다.

아파트 정문을 나오면 이렇게 예쁜 야자수 길이 펼쳐진 우리 아파트

우리 아파트 건너편의 콘도들

나의 조건이였던 화이트 키친
그리고 빌트인 식기 세척기 (식기 세척기의 편리함에 눈떠버려 이젠 손 설거지 못하겠다 ㅠ.ㅠ)


 

세면대와 넓은 수납장
전기세 걱정이 되는 화려한 조명

건식 욕실
한국처럼 욕조와 변기, 세면대가 한공간에 있다.
친구한테 선물로 받은 변기커버
욕조 사진을 못 찍었는데 욕조가 큰 타원형이였기 때문에 신랑과 둘이 들어가서 거품 목욕을 즐기기에도 충분~
일주일에 한번 정도는 거품 잔뜩 내고, 캔들켜고, jack johnson 음악 틀어 놓고, 함께 거품목욕을 즐기곤 했다.

아파트를 둘러본 후, 1주일 정도 지나니, 둘러본 아파트에서 이메일이 왔다.
아직까지 집을 안 구했다면 가격 조정도 가능하니 다시 연락 달라는 메일이였다.
훈남들이 수영장에서 썬탠하고, 바베큐 파티하던 두번째 아파트였는데, 우리는 이미 첫번째 집으로 결정을 한 상황이라 다시 가보진 않았지만 이렇게 나중에 가격 조정도 가능하기 때문에 방문한 그날에 바로 계약하지 말고, 맘에 든다면 1주일 정도 기다렸다가 가격 조정을 시도하면서 계약을 해도 될 것 같다.



*** 미국 이민정보, 비자정보, 일본 생활기, 일본 여행기의 꾸준한 정보를 얻고 싶다면 구독을 눌러 주세요. 이웃추가도 환영해요 ^^ 네이버 블로거도 이웃추가 하실 수 있어요. ( 제 블로그 상단의 메뉴중 location log를 클릭 하시면 제 네이버 이웃들 사진이 뜬답니다. 그 사진들 제일 밑에 이웃추가 버튼이 있어요. 그 버튼을 클릭해주세요)





 


Posted by 스마일 엘리